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단신(短信)

코로나 때문에 바빠 죽겠네요

by 이방인 씨 2020. 4. 2.

러분, 이 시국에 어찌들 지내고 계십니까?

모두 건강하고 안전하게 생활하고 계시길 빕니다.


원래대로라면 제대로된 글로 인사드려야겠지만 요즘 제가 코로나 때문에 미친듯이 바쁘답니다. 캘리포니아 전역에 외출금지령이 떨어지고 많은 사람들이 재택근무 또는 휴업을 한 상태지만 저는 평상시와 다름없이 일주일에 5일을 정상출근하고 있답니다. 왜냐하면요...


제가 속한 부서의 최종보스는...
음... 뭐라고 표현할 수 있을까요...


그게 그러니까...

한마디로...


꼰대마왕


이라고나 할까요.


직원들의 몸과 마음이 편한 꼴을 못 봐요. 절대 못 봅니다. 차라리 자기가 병에 걸려 아픈 게 낫지, 부하직원들이 편하게 집에서 일하게 놔두지 않겠답니다.


어익후~
꼰대 중의 꼰대는 서양꼰대구나


라는 진리를 체험하고 있는 중이랍니다.


그런데, 말이 정상근무이지 재택근무하는 사람들의 일까지 떠맡는 바람에 눈코 뜰새 없이 바쁘게 지내고 있습니다. 물론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걔중에 재택근무를 악용하는 직원들이 있더라구요. 도무지 연락이 안되고 이메일을 보내도 감감무소식에, 집 컴퓨터가 회사 것만큼 좋지 않아서 빨리 일을 못하겠다는 사람부터, 갖가지 핑계가 많네요. 그러다보니 울며 겨자먹기로 일부 재택근무자의 일까지 사무실에 있는 직원들이 하고 있답니다. 그리고 그 꼰대마왕은 그걸 즐기고 있네요.


암튼 이 분은, 자기 밑의 직원들이 고생하면 할수록 즐거워하는 상당히 가학적인 보스랍니다.


그래서 저도 일이 너무 많아 출근시간은 앞당겨지고, 퇴근시간은 늦어지고 주말에도 랩탑으로 일을 하고 있는 상황이랍니다. 저희 팀 직원들끼리 너~무 힘들어서 정말 이런 말하면 안되지만 얼마전에 누군가 이러더라구요.


"차라리 누구 하나가 걸려서 나머지도 다들 자가격리 명령받으면 좋겠어. 지금 이 상황에 매일 출퇴근하는 것도 불안해죽겠는데 일도 두 배로 해야하니 몸도 마음도 너덜너덜이네."


다들 "그래, 여기 우리 중 누구 하나면 희생하면 되겠다!" 하고 웃어 넘겼지만, 오죽하면 그랬을까요.


암튼, 저도 또 눈썹 휘날리게 일하러 가봐야겠네요. 곧 다시 글을 쓸 수 있길 바라며 이만 총총.


여러분, 안전한 하루 유후~

'블로그 단신(短信)'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 소식이 있습니다!  (21) 2020.10.23
공개 고민상담!  (44) 2020.08.21
이방인 씨, 3년 만에 돌아온 이유를 적어봅니다.  (33) 2020.01.16
탕아, 돌아오다!  (20) 2016.04.23
동창이 밝...밝지 않았던...가?!  (23) 2015.03.16

댓글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