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단신(短信)

새 소식이 있습니다!

by 이방인 씨 2020. 10. 23.

여러분, 그간 어찌 지내셨습니까? 
저는 감사하게도 캘리포니아 산불에 영향을 받지 않은 지역에 살고 있어서 건강히 잘 지내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에 올린 글에서는 제가 직장 선배 두 분 때문에 적잖이 마음 고생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전해드렸는데요. 최근 선배 1이 회사를 떠났답니다. 그 후 홀로 남은 선배 2는 조용히 지내고 있습니다. 같이 계획을 세울 선배 1이 없어져서 그런지 저에 대한 견제도 많이 줄었고, 무엇보다 굉장히 친한 적을 많이 하십니다. 저는 그저 그러려니~ 하고 있구요. 두 분이 요즘도 전화로 속닥속닥하시긴 하는데, 그게 이제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덕분에 저도 비교적 평화롭게 지내고 있습니다.

그건 그렇다치고! 오늘은 아주 중대한 새 소식이 있답니다. 저희 집에 새로운 가족이 생겼어요.

.
.
.

정숙하고 우아한 자태로 화장실 변기 뚜껑 위에 앉아 있는 이 고양이가 저의 새로운 가족이랍니다.

올리버
(남, 생후 9-10주 추정)

지난 주 목요일, 직장 동료 한 명이 차 밑에서 아기 고양이를 발견했다지 뭡니까. 그런데 제가 마침 고양이를 입양하려고 알아보는 중이었거든요. 그 사실을 알고 있는 저희 보스가 제게 연락을 해서 이 작은 아기 고양이를 처음 만나게 되었습니다.

겁에 질린 모습이었지만 초롱초롱한 연녹색 눈과 하얀 양말이 어찌나 사랑스럽던지요.

그 날 바로 제가 입양하기로 결정을 하고, 고심 끝에 "올리버"라고 이름 지었답니다. 집에 데려오는 동안 낯선 사람과 자동차 여행에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엄청나게 설사를 했답니다. 뿐만 아니라 벼룩이 눈과 입에 기어다닐 정도로 많아서 곧바로 목욕을 시켜야했는데 극심한 저항을 해서 마음이 아팠지요. 하지만 벼룩에게 계속 피를 빨리는 것보다는 나을 터! 깨끗이 씻고, 빗으로 벼룩을 얼마나 많이 잡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어제 동물병원에 다녀왔는데, 다행히 올리버는 건강하다네요. 몇 가지 약을 처방받고, 백신 접종도 하고 집에 돌아왔습니다. 며칠 간은 새로운 집사와 집에 적응하느라 얌전하더니 이틀 전부터는 온 집안 휘젓고 다니고 있네요. 장난꾸러기예요 벌써.

참, 올리버가 제 생애 첫 반려동물이랍니다. 저는 늘 고양이를 키우고 싶어했는데 생명을 키운다는 일에 엄두가 나지 않아서 망설이고 있었는데 운명처럼 올리버와 만나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집에 혼자 있을 올리버 생각에 회사에서도 도통 집중이 되질 않아요. 다행히 회사에서 5분 거리에 살고 있기 때문에 점심 시간마다 집에 가서 밥을 챙겨주고 놀아주다 돌아온답니다. 앞으로 제 블로그에 종종 등장할 올리버, 예쁘게 봐주시고 혹 독자 여러분 중에 집사가 계시다면 앞으로 많은 지도편달 부탁드립니다아~!

여러분, 오늘도 건강한 하루 유후~

 

댓글20

  • 2020.10.23 08:05

    정말 귀엽고 사랑스러워요
    전 집사는 아니지만 뭐하나 키우고 있긴하죠 ㅋㅋ
    오랜만에 방인님 글 보니까 정말 좋아요
    앞으로 방인님도 올리버도 자주 볼 수 있으면 좋겠어요
    답글

    • 이방인 씨 2020.10.27 05:27 신고

      오옷! 온님이 키우는 것은 무엇일까... 궁금하네요! 나중에 살짝 이야기해주세요. ^^ 저랑 올리버는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로 ㅋㅋㅋ 잘 지내고 있답니다.

  • cheersj 2020.10.23 10:27 신고

    와, 우연히 들어왔는데. 고양이가 꼭 인형 같이 귀여워요.
    참 좋은 일 하셨네요.. 반갑습니다. 전 밴쿠버 사는 진돗개 엄마랍니다. 자주 놀러올게요
    답글

    • 이방인 씨 2020.10.27 05:29 신고

      우왓! 진돗개요? 엄청나네요. 밴쿠버에서 진돗개 구하기 힘드셨을 것 같은데요. 저희 오빠도 진돗개를 굉장히 기르고 싶어했는데 구하기 힘들어서 저먼 세퍼드를 기르고 있어요. 물론 그 녀석도 너무 예쁘고 사랑스럽지만 오빠는 진돗개에 대한 로망이 있더라구요. ^^
      반갑습니다. 앞으로 자주 뵈어요~

  • jjaustory 2020.10.23 10:40 신고

    축하드립니다. 새 가족이 생겼네요. 너무 귀여워요~~
    자주 소통하면 좋겠습니다. 구독하고 갈게요~~
    답글

  • 단발머리♥ 2020.10.23 12:50

    방인님 기다렸어요. 소식 없는 동안 식구가 느셨군요 ㅋㅋ더불어 껄끄러운 사람도 한 명 제거? 되고 ㅋㅋㅋ방인님기운을 받아 저도 회사에서 저를 힘들게하는 한 명이 있는데 퇴사하면 정말 좋겠네요ㅠㅠㅠ

    고양이가 관리 받고 났더니 외모가 확달라졌네요. 입양 초반에 엄청 낯가린가고 하던데 고양이는... 방인님 올리버는 그런거는 없나봐요? 뭐가 개냥이 될 조짐이 보이는데요 ㅎㅎㅎㅎ

    앞으로 한 집안의 가장이 된 만큼 회사에서 승승장구하고 돈 많이 벌어서 냥이 호강시키쎄용 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20.10.27 05:33 신고

      으하하하하. 맞습니다! 껄끄러운 사람이 갑자기 회사를 떠나버렸습니다. 그 분도 더 좋은 자리로 가신 거니 잘 된 일이고, 저도 사무실에서 스트레스를 덜 받으니 잘 된 일인데 홀로 남은 선배 2만 풀이 죽었답니다. 보면 짠~하기도 한데, 그냥 눈치 못챈척 지내고 있답니다.
      올리버는 엄마를 잃고 방황하다 발견되어서 그런건지 등따시고 배부르니까 좋아하는 것 같아요. ㅎㅎㅎ 처음 한 이틀만 조심하는 것 같더니 이젠 야옹~ 야옹~ 밥 달라, 만져달라 말이 정말 많네요. ^^ 안 그래도 요즘 고양이 사료, 물품, 장난감 등등 폭풍 쇼핑을 하고 있어서 돈 많이 벌어야겠다는 다짐을 했답니다. 아~ 이것이 바로 가장의 무게로군요. ㅎㅎㅎㅎ
      단발머리님은 어찌 지내시나요?

  • 시나몬 2020.10.23 16:07

    정말 잘됐네요.
    맘고생이 참 많았을텐데 잘 버텨내셨네요.
    올리버라는 선물도 생기고.
    앞으로는 늘 웃을 일만 있길 바래요.
    답글

    • 이방인 씨 2020.10.27 05:35 신고

      따뜻한 말씀, 감사합니다 시나몬님.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사이에 어쩐지 문제가 알아서 풀려버린 느낌이랍니다. 제겐 잘된 일이니 한시름 놓았네요. 시나몬님께도 행복한 일만 가득하길 빕니다. ^^

  • 들꽃처럼 2020.10.24 01:47

    방인님이 고양이를?
    안어울리는듯? 어울리는듯?
    순간 머릿속이 울렁했어요.
    생명을 책임진다는게 보통 큰 일이 아닌데
    우리 방인님 큰 결심 하셨구나 싶네요.

    이제 올리버 소식 많이 올리시겠네요.
    기다리고 있을께요!

    글고
    그 선배들~
    아이 꼬시다!
    쌤통이다!

    답글

    • 이방인 씨 2020.10.27 05:38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평소 저를 알고 있는 모든 사람들이 끄~암~짝~ 놀랐을 거예요. 저는 일단 귀찮은 일이라면 모두 사절이거든요. 게다가 먹이고, 씻기고, 화장실 청소까지 해줘야 하는 반려동물이라니요. 사실 제가 고양이들을 참 좋아하긴 하는데 어디까지나 눈으로 보는 것만 좋아했거든요. 생명을 보살피는 일은 저와 맞지 않는다고 생각해서 입양은 고려하지 않고 있었는데, 올리버랑은 운명적 만남이라는 느낌적 느낌을 받아서 단번에 입양을 결정했어요. 이 녀석이 정말 어찌나 재롱을 피우는지 예뻐 죽겠답니다. 이래서 다들 자신도 모르게 팔불출 집사가 되나봐요. ^^

  • 청아한 새소리 2020.10.25 22:45

    소식이 없으셔서 걱정했답니다 하얀양말신은 올리버 자태가 멋집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20.10.27 05:40 신고

      닉네임이 너무 예쁜 "청아한 새소리"님 감사합니다. 걱정해주신 덕분에 회사 일도 잘 해결되고 새 가족도 얻은 것 같아요. 청아한 새소리님도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빕니다. ^^

  • vision2real 2020.10.27 01:39 신고

    음..여러모로 평안을 찾아 가고 있는 중이네요~~다행~
    답글

    • 이방인 씨 2020.10.27 05:43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시련이 닥칠 때도 한 번도 몰려오더니, 갈 때도 예고 없이 가버렸어요. 선배 1이 떠나는 마지막 날까지도 조금 얼얼하더라구요. 그 분은 떠나시면서 "앞으로 연락 자주 하고 지냅시다" 라고 했지만 저는... "그리고 아무 말도 없었다"랍니다.
      비전님은 어찌 지내시나요??

  • genome 2020.10.31 04:24 신고

    방인님, 가끔 뚱땡이 냥이들 보잖아요. 그게 많이 먹고 안움직여서 살이 찐게 아니고, 나트륨때문에 신장에 문제가 생겨서 부은 거라고 들었어요. 냥이들한테는 나트륨 피하라고 하더라고요... 아! 그리고 가끔 half 바퀴벌레 보여도 놀라지 마세요. 냥이가 먹은 거니...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20.11.03 01:11 신고

      인터넷을 뒤져 좋다는 사료를 사기는 하지만, 나트륨 성분까지 따지지는 않았는데 좋은 정보네요! 안 그래도 올리버가 벌써 주인을 닮아가는지 정량보다 훠~월~씬 많이 먹으려고 해서 걱정이랍니다. 이대로 가다간 뚱냥이 확정입니다. ㅋㅋㅋ
      바...바퀴벌레, 그것도 반이 날아간... 맛있나보죠??? ㅠ.ㅠ

  • 박영민 2020.11.24 00:00

    출근길에 와이프로 부터 '고양이 입양하자'라는 전화가 왔어요. 이웃에서 새끼를 분양한다구. 아들래미가 고양이를 느므나 (티 안나게) 이뻐해서 그것도 한 몫을 했을테구요. '출근 운전길에 이런 일로 전화를...'이란 생각과 동물을 키우는 일에 대한 막연한 부담감으로 2초의 망설임도 없이 싫다 했어요.
    올리버를 보니 어떤아이인지 사진이나 보내보라 할껄 그랬나봐요. 너무 예쁘네요. 사실은 나도 냥이 므지 좋아하는데... 아들이 날 닮았다는 비밀같지 않은 비밀이죠.
    답글

    • 이방인 씨 2020.12.08 02:38 신고

      안녕하세요, 박영민님. 반갑습니다. 제가 올리버를 데리고 온 지 이제 두 달 되어가는데요. 솔직히 말씀드리면 현명한 선택을 하신 거랍니다. 저는 벌써 정이 들대로 들어서 올리버가 눈감는 날까지 키울 테지만, 솔직히 아무 책임없이 혼자 자유롭게 살다가 갑자기 아기 고양이를 돌보는 일상이 쉽지만은 않네요. 하루 종일 밥달라, 쓰다듬어달라, 놀아달라 울며 보채는데다가, 사료와 간식, 장난감 조달에 때되면 병원 데려가야 하고, 잠재워야하고, 양치와 목욕은 전쟁이고, 고양이 화장실 청소는 징벌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보고 있으면 예뻐 죽겠다가도, 며칠 전에는 울고 매달리고 팔뚝을 물어대는 녀석을 보다가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 울고 싶었다니까요. 속으로 이런 생각이 들더라구요. '고양이 한 마리 건사하는 것도 이리 힘드니, 육아하며 우울증 걸리는 엄마들이 많은 것도 당연하다.'
      올리버를 데려온 것을 후회하는 것은 아니지만, 제 평생 딱 올리버 하나로 끝내려고 합니다. 하여 박영민님의 선택을 지지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