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예상을 빗나가지 않는 미국인들의 쿨한 습관

by 이방인 씨 2014. 7. 20.

마 전에는 미국인들의 조금은 쿨하지 못한 점에 대해 썼는데요.

2014/07/09 - [Welcome To America] - 의외라 느꼈던 미국인들의 쿨하지 못한 면모

오늘은 반대로 예상대로 쿨했던 그들의 장점에 대해 이야기할까 합니다. 제가 느낀 미국인들의 쿨한 습관은 바로... 이겁니다!

 

시~원하게 사과를 잘 해요.


잠깐! 여기까지 읽고 '어라? 미국에서는 함부로 Sorry라고 사과하면 안된다고 들었는데??'라며 의아해하시는 분들을 위해 미리 밝힙니다.

미국에서 교통사고 발생시나 법적 시비를 가려야 할 문제에 직면했을 때는 사과하지 않는 것이 상식이 맞습니다. 인간적인 도의로 사과를 했다고 해도 그것이 후에 자신의 과실을 인정한 것으로 간주되어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오늘의 주제는 그런 특수한 경우가 아니라 일상의 흔한 갈등이나 다툼에 대처하는 미국인들의 자세랍니다.


이 사람들은 사과하는 것을 망설이지 않아요.


적어도 제가 본 바로는 그러했는데, 다 나름의 이유가 있답니다.

첫번째 - Sorry하는 습관이 배어 있어요.

많은 한국인들이 미국에서 살면 좋은 점으로 "Excuse me"와 "Thank you"가 일상적인 문화를 듭니다. 사소한 일에도 "실례합니다. 미안합니다."가 자동으로 나오고, 하찮은 일에도 "감사합니다."가 따라옵니다. 어떻게 보면 그냥 입에, 몸에 배인 습관이라고 할까요.

덕분에 친구나 동료들 사이에서도 의도치 않은 실수나 오해가 생겼을 때 곧바로 사과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감정싸움으로 치닫는 일이 줄어드는 것 같습니다.


두번째 - Sorry는 그렇게 무거운 말이 아니예요.

사실 세상에는 과하는 것을 꺼리는(?)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있죠. 자존심 상한다는 둥, 인정하기 싫다는 둥, 여러가지 이유로 마지막까지 "미안합니다"는 단어를 입 밖으로 꺼내지 않는다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이것은 아마도 '사과'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사과는 잘못한 쪽이 하는 것'이라든가, '사과하면 지는 것'이라고 믿는 사람들도 있죠.

그러나 미국인들의 사과에 그렇게 크~은~ 의미가 담긴 것은 아니랍니다. 진심으로 미안해야 할 심각한 상황에 하는 사과는 논외로 하고, 사람 사이의 일상다반사인 가벼운 다툼이나 갈등 상황에서 나오는 Sorry는 갈등의 원인이 자신에게 있다는 인정이라기보다 상대와의 관계를 고려한 제스쳐라고 봐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그 증거로...


사과하고 나서도 똑같은 짓을 아무렇지 않게
또! 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에휴~ 차라리 미안하다는 말이나 말지,
사과하는 사람한테 화를 낼 수도 없고 말이죠.


그래도... 말 뿐인 사과일지...! 확실히 효과가 있긴 하더라구요. 일단 사과를 들으면 화낼 상황에서도 감정이 한 풀 꺾이면서 '혹시 나는 잘못한 게 없나' 다시 생각해 보게 되고, 그러다 보면 이쪽에서도 사과할 마음이 생깁니다. 말 한마디로 천냥 빚을 갚는다는 한국 속담처럼, I am sorry는 마법의 한마디인 것 같아요. 미국에 이런 말이 있더라구요.


사과는, 상대가 옳고 당신이 그르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것은 다만 당신이 자신의 Ego보다
상대와
의 관계를 더 소중히 생각한다는 뜻이다.


여러분 소중한 일요일 유후~

※ 제 글은 미국인 모두를 일반화할 수 없습니다. 제가 운이 좋아서 착한 미국인들을 많이 만났을 수도요. ^^

※※ 아차차, 한 가지 더 말씀 드리자면 미국인들 중에도 연인이나 부부 사이에서는 싸울 때 먼저 사과하기 싫어 버티는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친구들이나 동료들에게는 미안하다는 말을 잘 하면서 연인이나 남편/아내에게는 그 말을 쉽게 하기 왠~지 싫은 마음, 공감하는 분들도 계시겠죠?

댓글28

  • 방랑자 2014.07.20 07:42

    오늘 1빠인가요? 일요일아침이라 제가 1등인거 같네요. 이방인님의 글을 매일매일 읽고 있는데도 아직
    완전히 다 못 읽었네요. 님의 글을 읽으면서 미국인이나 한국인이나 많이 다른듯하면서도 결국 인간은 다 똑같다는 결론에 도달합니다. 외양적인 행동의 차이는 문화의 차이로 다르기도 하지만 속으로 생각하는 마음은 거의 비슷한거 같네요. 짧은 미국 경험으로 그들의 입에 밴 감사의 표현과 미안하다는 말에 감동을 받았지만 그런 문화속에 자라서 그렇지 생각없이 하는 말일수도 있네요. 세상 어디나 진심에서 우러나는 표현이 감동을 줄 수 있을겁니다. 항상 재미있게 감사하게 열독하고 있는 1인의 방랑자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4 15:16 신고

      제가 무슨 그리 할 말이 많았는지 글을 많이도 써 놓았죠? ㅎㅎㅎ 매일 읽고 계신다니 감사합니다. ^^

      미국인들에게 때로는 동질감을 때로는 이질감을 느끼며 살아 보니, 결국 인간의 본질이란 건 국적을 초월하는 종특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세상 어디에서나 진심은 통한다는 말씀에 절대공감해요. 댓글 감사합니다. 방랑자님. ^-^

  • 2014.07.20 08:5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4 15:18 신고

      거긴 또 그렇군요! 참... 역시 지구는 재밌는 곳이예요. ㅋㅋㅋ

      그런데 자신의 실수가 그토록 명백한 상황인데도 사과를 안 하다니 그건 꽤 짜증나네요. -.-

  • 여강여호 2014.07.20 09:12 신고

    말로 천 냥 빚도 갚는다고 했는데....
    일상을 살아가는 지혜가 아닐까 싶네요.
    그 놈의 알량한 자존심 때문에 얼굴 붉히며 사는 이들이 어디 한 둘 인가요?....
    답글

  • 존사모님 2014.07.20 16:30

    ㅋㅋㅋㅋ 저희 남편 여동생은 Sorry. I am too bossy.를 입에
    달고 사는데 절대 고치지는 않아요.
    sorry는 그저 장식일 뿐!
    그리고 그나마 요즘은 sorry조차 안 하는....
    자기가 잘못하고 연락 안 한 지 2달 됐어요
    그 대신 자기 엄마한테 저를 모함한....
    답글

  • vision2real 2014.07.20 17:29 신고

    일상 생활에서 가볍게 던지는 "I'm sorry"는 인간관계를 부드럽게 하는 좋은 표현이겠지만,
    교통사고 때와 마찬가지로 업무에서는 "Sorry"를 함부로 하지 않는 게 원칙이죠.
    주변에서 그런 경우를 가끔 보게 되는데 정말 같이 열받는답니다.

    자기 실수가 명백해도 "My mistake"이라든가 "I am sorry" 같은 표현을 좀처럼 하지 않죠.
    미안하다고 해야 될 상황인데도 "Overlooked(못 봤다)" 같은 말만 던지고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슬그머니 넘어가려고 하기도 합니다.
    그럴때 이메일로 조목조목 따지면 얼른 전화(Teleconference Call)로 얘기하자고 하는 부류들도 있죠.
    이메일에는 히스토리가 남으니까 안 남기고 싶어서 말입니다. 얍삽한 넘들. ㅋㅋㅋ

    참고로, 직장 생활 처음 시작하시는 분들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상대방과 협의한 내용을 모두 이메일로 히스토리를 남기시기를 권합니다.
    전화로 협의를 했더라도 내용을 정리해서 이메일로 보내두어야 나중에 뒷말이 없습니다.
    나중에 문제 터지고나면 전화로 협의한 적이 없다고 발뺌하기 바쁜게 사람이니까요.
    답글

    • 꾸꾸 2014.07.21 20:16

      저도 그런 경유를 유럽생활에서 느꼈어요. 평소에는 미안한다고 잘만 하면서 자기가 보상해야할 만한 상황이 되면 명백히 자기 잘못임에도 미안하다고 안하더라구요 정말 얄미워요

    • 키키영구 2014.07.21 23:18

      완전 공감해요
      이메일로 물어 보면
      꼭 전화로 답해주더군요
      처음엔 왠 친절...그랬는데
      당해보니 그것이 그것이 아니었던 것이죠;;;

    • 이방인 씨 2014.07.24 15:22 신고

      사람이 억울하게 피해를 보지 않는 것도 중요하지만, 책임질 일을 했을 때 책임지는 것도 중요한데 말입니다. 요즘은 무책임한 사람들이 너무 많아 문제인 세상이잖아요. 으휴~ 정말 "얍삽한 넘들" 많아요!

  • 하늘비 2014.07.20 20:30

    흔히 길가다 부딪치거나 했을 때 그때는 정말 사과를 좀 하면 좋겠어요.
    제가 잘못을 하면 상대방이 저를 쳐다보면 고개를 살짝 숙이는 걸로 사과하거나 말로 사과를 하거든요.
    그런데 정말 자기잘못을 모른척 하면서 그러는 경우가 많아서..좀...짜증을 불러 오기도 하는..

    혹은 이와 반대로 정말 말뿐인 사과가 화가날 때도...
    어쨌든 뭐...잘못을 했으면 빨리 인정하고 먼저 사과 하는 것이..제 개인적으로는 더 좋은 것 같아요.
    다른 사람들도 좀 그래줬으면 하는 바람이..^^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4 15:29 신고

      한국은 인구밀도가 높은 지역이 많아서 사람들이 오다 가다 살짝 살짝 부딪치는 건 이해하겠는데 아플 정도로 부딪치고도 아무 말 없이 지나가는 건 정말 예의가 아닌 것 같아요. 저 예전에 한국에 갔을 때 지하철 역에서 아주머니 한 분이 들고 계시던 가방으로 제 배를 퍽! 치고 지나가신 적이 있어요. 어찌나 아팠는지 순간 몸이 앞으로 쏠리고 숨이 턱 막히더라구요. 그 정도 충돌이면 그 쪽에서도 모를 수가 없는데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지나가시길래 정말 뚜껑 열렸었지요... -_-

  • d 2014.07.20 23:00

    저도 유학왔을때 적응 안되던점이 sorry, thanks, excuse me를 쉽게 말하던 미국인들이었어요. 한국에서 한국어만을 사용하면서 사는 저같은 사람들은 평소에 저런 말 거의 안 쓰고 살거든요. 그리고 실제로 길에서 부딪히거나 발 밟아도 그냥 가버리는 사람들이 많구요... 미국갔을때 처음에 저런 점이 적응이 안되서 조금 애먹었었네요. ㅋㅋ암튼 지금은 저도 적응이 되어서 다행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4 15:32 신고

      저도 처음에는 미국인들처럼 반사적으로 튀어나오질 않아서 한 박자씩 늦었어요. ㅎㅎㅎ 살면 살수록 느끼는 거지만, 미국의 Thank you와 Excuse me 문화는 최고예요! 정~말 좋아요. ^--^

  • 콩양 2014.07.20 23:52

    우린 미안하단 말이 참 어렵죠. 왠지 지는 것 같고.. 근데 또 너무 쉽게 미안하다고 하면 그것도 은근 기분 나빠요. 화는 나지만,, 미안하다는데 뭐라 할 수도 없고 그런 느낌?? 그래도 사소한 일이라도 자기 실수나 잘못을 인정할 수 있는 사람이 멋이는 것 같아요~ 멋있는 사람이 돼야지~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05 신고

      저는 길게 말하기 귀찮으면 미안하다고 해버리는 타입이라 콩양님이 싫어하시는 부류일 수도 있겠는 걸요. ㅋㅋㅋ

      저도 어떻게든(?) 멋진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같이 노력해요~ ^^

  • 맴매 2014.07.21 04:31

    으흐흐 비슷한건지 모르겠지만 우리 애들을 혼내고 마지막으로 다음에는 안그러겠다는 다짐을 받는데요..
    한놈은 안그럴게요~라고 잘 대답하고 다른놈은 절대로 대답을 안합니다...
    근데 대답하는 놈한테 드는 생각은 '말은 잘하지..'이고 대답 안하는 놈한테 드는 생각은 '대답이나 잘하면 밉지나 않지..'네요.. ㅋㅋㅋ
    결국 중요한건 행동인가봐요 호홋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08 신고

      저는 "말은 잘하는" 쪽이네요. ㅋㅋㅋㅋ 엄마한테 혼나지 않으려면 무슨 말이든 못 하겠습니까?!! 아~ 그런데 나이 먹으니까 언제부터인가 엄마한테 혼나는 일이 없어서 가끔 그립기도 합니다. ^^

  • 일본의 케이 2014.07.21 08:12 신고

    이곳은 아리가토를 입버릇처럼 쓰더라구요. 처음엔 뭐가 그리고 고마운가 했는데
    살다보니 많은 의미에 감사더라구요.
    처음엔 어색했는데 땡큐도 쏘리도 좋은 습관이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09 신고

      저도 미국에 살면서 가장 좋다고 느끼는 게 Thank you 와 Excuse me 문화예요. 말 한마디 하고 안 하고의 차이가 엄청나네요. ^^

  • 들꽃처럼 2014.07.21 09:07

    작년에 아이 유치원에서
    한 남자 아이가 심하게 장난을 쳤나봐요
    사과하라는데 죽어도 안하더래요
    아이 말이...
    엄마가 미안하다는 말 하지 말라고
    미안하다고 하면 네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대요
    그럼 장난도 치지 말라고 하던가!!!
    듣다 열받아서뤼!

    미안하다는 말이 하기 어려우면 미안한 상황을 안만들면 되지 않나요?
    전요...
    미안하다는 말 못 듣는것만큼 고맙다는 말 못 듣는것도 열받아요...
    고맙다는 말 듣자고 한건 아니었지만
    아무말 없이 가만히 있는걸 여러번 겪다 보니
    욱 하게 되는거 있죠~~~

    말 한마디에 천냥빚을 갚는다는 말이 괜히 있는게 아닌데!

    그나저다 다들 어떻게 지내시나요?
    더워서 일상생활이 힘겨워요
    청소만 해도 땀범벅 됨 ㅡㅡ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12 신고

      저는 아이가 없지만 말이죠... 상식적으로 아이를 키우는 게 왜 그리 힘든 일인지 궁금하게 만드는 부모들이 꽤 있네요. ^^;;

      여기는 3일 내내 덥다가 오늘은 간신히 한 풀 꺾였습니다. 행복하네요~ ^^

  • 2014.07.22 06: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15 신고

      아, 그 사람은 새로 사귄 친구예요. ^^ 요즘 아시다시피 새로 사람 사귈 기회가 생겨서요.

      저는 아무리 인생이 고달프고 마음이 아파도 식욕은 NEVER DIE던데요. ㅠ_ㅠ 타고난 먹신인가 봅니다.

      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일도, 집안일도 쉬면서 하시길 바래요. 먹을 마음이 드시지 않아도 식사는 꼭꼭 챙기시구요!!

  • 우렁각시 2014.07.22 21:36

    울 남편도 저랑 싸운후에 사과를 않해서 지금 3주째 냉전중인데 이번에는 꼭 사과를 받으려고 해요.
    싸움을 먼저 걸어서는 사람 마음 다차게 하고는 그것으로 구렁이 담넘어가듯이 넘어가지요. 다른사람에게는 참 좋은 사람인데 왜 마누라한테만은 야박하게 하는지 30년을 살아가면서도 이해불가입니다.

    여기사람들 sorry는 그냥 장식용이고 진짜 해야할때는 않해요. 이중적인 쏘리이지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18 신고

      아이고오~ 결과는 어찌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부디 남편 분의 진심어린 사과를 받으시고 화해하셨길 바랍니다. 그런데 사람들이 다 어느 정도 그런 면이 있는 것 같아요. 바깥에서는 늘 호인인데 오히려 가까운 사람들에게 더 편하게 구는 거요. 저희 아버지도 비슷하시거든요. ^^;; 하지만 저는 우렁각시님이 승리(?)하시길 빕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