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미국인들, 이런 침대에서 어떻게 자는지 모르겠네

by 이방인 씨 2014. 7. 15.

민 초년생 시절, 미국 백화점이나 가구 매장에 갈 때마다 제 고개를 갸우뚱거리게 만드는 것이 있었습니다. '저건 도대체 왜 전시해 놓은 거지? 판매하려는 상품이 뭐야?' 하며 혼란스러워하곤 했는데요. 그게 뭔지 여러분도 한 번 보시죠.

 

(hotnick.com)

팔고 싶은 것은 침대인가? 베개인가?


미국에서 침대를 사러 돌아다닌 경험이 있는 분들이라면 이렇게 걸터앉을 공간만 남겨 두고 베개로 꽉 채운 침대 display를 분.명. 본 적이 있을 겁니다. 저는 최근에도 IKEA에서 베개의 산에 파묻힌 침대를 구경하고 왔답니다.

백화점에서 처음으로 이런 침대를 봤을 때는 침대와 베개를 같이 광고할 겸 베개를 많이 올려 놓은 건 줄 알았는데, 나중에 미국인의 집을 방문했을 때 얼핏 본 그 집의 침대도 베개 홍수 속에 표류하고 있더라구요. 심지어 미국에서 30년을 산 친척 집에 놀러갔더니 그 집 침대도 같은 시련(?)을 겪고 있었습니다!

 


(images from google)

침대란 베개 진열대이다.


그렇습니다. 미국인들은 침대에서 자는 사람 수보다 많은 베개를 놓고 살더군요. 한두 개 정도를 여분으로 놓는 거라면 이상할 게 없지만 개중에는 지.나.치.다. 싶을 만큼 베개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뉴욕 타임즈에서도 이에 관한 기사를 실은 적이 있답니다.

 

"미국이 베개 폭발 아래 묻히다."

 

이건 또 다른 사이트의 기사네요.
"침대에 놓는 베개 - 얼마나 많아야 많은 것인가?"

 

이건 미국인들의 질의응답 포럼인데 내용을 읽어 보니,
호텔에 갔더니 침대 하나에 베개가 무려 7개씩 있었다고 합니다.
침대 두 개가 있는 방에 베개가 14개가 있는 것이
과연 정상인지를 묻는 질문이었습니다.


위에서 언급한 뉴욕 타임즈 기사에 따르면 2010 한 해에만 미국인들이 베개에 소비한 돈이 $740 밀리언 (한화로 7천 5백억이 넘는 돈) 이라고 합니다. 이들은 대체 왜 이렇게 많은 베개를 필요로 하는 걸까요?


첫번째 이유 - 침대는 가구가 아닙니다. 장식품입니다.

밤에 사용하고 아침에 개서 없앨 수 있는 이부자리와는 달리 침대는 24시간 내내 그 자리에 있습니다. 침실에 들락거릴 때마다 눈에 들어오는 가장 큰 가구다 보니 기능 만큼이나 display에 신경쓰는 사람들이 많은 거죠. 

침대를 보기 좋게 꾸미려면 애초에 별다른 장식이 필요 없는, 원.래.부.터. 비.싼. 고급 제품을 사는 방법도 있지만 평범한 가정에서 침대에 그 정도 투자를 하기 쉽지 않잖아요.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최대한의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는 것이 바로 베개인 겁니다.

베고 자는 용도가 아니라 순수하게 장식용으로 놓는 베개를 decorative/accent pillow 라고 하는데 위의 사진 자료들을 보면 어떤 식으로 멋을 내는지 알 수 있습니다. 미국 온라인에는 "침대 위에 베개를 배열하는 방법"들까지 소개되어 있지요. 이런 글들을 읽어 보면 침대 사이즈에 맞는 갖가지 종류의 장식용 베개 설명까지 곁들여 있답니다.

그런데 침대 공간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이 많은 장식용 베개들과 함께 누워 자려면 여간 불편한 게 아니겠죠?

 

침대에 베개가 너무 많아 불편하잖아~!!


그래서 잘 때는 실제로 베는 베개만 남겨 두고 나머지는 침대 근처의 스툴에 올려 놓거나 베개와 침구를 보관하는 장에 넣거나 그것도 아니면 그냥 바닥에 내려놓는 사람들도 많다고 합니다.

그저 인테리어 장식을 위해 왜 이렇게 번거롭게 살아야 하나 싶기도 하지만 침대 사용 역사가 긴 미국인들에게 침대는 그저 누워 자는 가구 이상의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거꾸로 생각해 보면 한국에도 화려하게 수 놓은 전통 베개와 이부자리가 있잖아요.


두번째 - 나 이런 베개 베는 사람이야~

돈이 많은 사람들은 초호화 베개를 잔뜩 늘어놓는 사치를 즐기기도 합니다. 그 중 최고봉은 시베리아산 거위 깃털로 속을 채우고 독일산 최고급 실크 다마스크로 커버한 제품이라는데 킹 사이즈 침대에 맞는 베개 한 개에 한화로 백만 원이 넘습니다. 베개 하나에 백만 원 이상을 지출하는 사람이 쓰는 침대는 도대체 얼마나 비쌀까요...

'과시용' 이라고까지 할 수는 없지만... 일부 돈 많은 사람들의 자기만족이 아닐까 싶습니다.


세번째 - 많아야 할 것 같은...디???

'그런 사람들이 많다고 하니 나도 그래야 할 것 같은' 느낌에 사로잡힌 사람들도 있죠. 원래 모든 유행이 그렇게 퍼지는 거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또 한 가지, 제 생각에는 업계 관계자들의 전략이 주효한 것 같습니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매장에 있는 '좋아 보이는' 침대는 대부분 베개를 이용하여 저런 식으로 뭔가 있어 보이게(?) 장식되어 있거든요. 그걸 본 사람들은 자신의 침대도 비슷하게 꾸미고 싶어할 법합니다.


그런데 이런 다다익베개 문화 때문에 곤란한 사람들이 바로 미국 남편들이라고 하네요. 베개를 이용한 실내 장식이나 자기만족 등은 아무래도 집안 꾸미기를 좋아하는 주부들에게 어필하는 모양입니다. 부인들이 진열해 놓은 베개 때문에 불편해서 한숨쉬는 남편들이 많다는군요. 베개가 차지하는 공간이 많다 보니 침대를 킹 사이즈로 바꾸기도 하고, 심지어 부인과 남편 사이에 베개로 벽이 쌓이는 집도 있다고 합니다.

뭐든 적당히 해야 좋다는 진리를 또 한 번 확인할 수 있네요.

여러분 적.당.히. 즐거운 하루 유후~

※ 이 글은 미국인과 미국 문화를 일반화할 수 없음을 밝힙니다. 제가 목격하기로도 주로 기혼 가정에서 볼 수 있는 침대 같았어요.

댓글52

    이전 댓글 더보기
  • kxrwl 2014.07.15 12:44

    하나는 안고 자는 용도, 하나는 옆에 두고 같이 자는 용도, 하나는 옆에 두고 자는 것을 위한 베개 등등.. 이런 것도 되지 않을까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16 15:47 신고

      실제로 베개를 많이 쓰는 사람들도 물론 있겠죠. 이 포스팅은 쓰지 않는 베개를 올려 놓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였지만요. ^^

  • 맴매 2014.07.15 15:24

    저도 호텔 갈때마다 그 베개들 처치 곤란이에요...
    한눈에 딱 봐도 절대 빨것같지 않은 비주얼인데 애들은 이쁘다고 안고 자려고해요 ㅠ.ㅠ
    제발 침대는 가구인걸로~!!
    답글

    • 이방인 씨 2014.07.16 15:48 신고

      베개 속은 빨지 않겠지만 적어도 커버는 빨지 않을까요?? 호텔 베개가 하얗고 푹신해서 껴안고 싶긴 하잖아요. ^^

  • alwaysss 2014.07.15 16:45 신고

    전에 어떤 기사든가...? 기억이 가물해서 확실하진 않지만 육식을 주로 하는 유럽이나 미국인의 경우 위산역류로 인한 식도염을 많이 겪어서 여러 쿠션으로 상체를 높이고(우리나라처럼 목에만 베게를 대는게 아니고 상체를 전반적으로 비스듬하게~) 잔다는 얘기를 본것같은데... 인테리어를 위한 이유가 컸던 것이로군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15 17:00

    저도 항상 궁금했어요!!
    덕분에 궁금증 잘 해결하고갑니다~

    답글

  • 존사모님 2014.07.15 20:35

    제 남편이 3년전 침구 세트를 하나 샀습니다
    거기에는 저렇게 베개와 쿠션이 잔뜩 들어있었어요
    그 때 그 베개와 쿠션들은 저희 강아지들이 쓰고 있고 사람들은 정작
    다른 베게를 쓰고 있지요^^
    같은 가격에 덤으로 막 뭘 주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았지만 그 세트 구성에서
    정작 유용한 것은 이불 한 장 뿐이었어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16 15:52 신고

      다른 서양 나라에서도 다 그런지 모르겠지만 미국인들의 침구 세트는 정말 다양하고 대단해요. 시트만 봐도 뭔 놈의 종류가 그리 많은지 휴우... 이 사람들에게 침대와 침구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중요한 것 같아요. ^^;;

  • ... 2014.07.15 22:42

    캐나다도 저래요. 10년 넘게 살다보니 우리집 침대에도 쿠션 포함 5개네요. 좀 적은것 같은데 ㅎㅎㅎㅎㅎㅎㅎㅎ
    답글

  • 넵퀸 2014.07.15 23:01

    저도 지금보니 베개 3개에 쿠션 하나를 두고 자네요^^ 하나는 실제로 베는 용, 하나는 끌어안는 용, 두 개는 다리 올리는 용으로 사용하고 있어요. 전 베개 뿐만 아니라 태블릿, 랩탑, 책, 리모콘 등등 많은 것과 함께 잠을 청해요;;; 나쁜 습관이라 고쳐야하지만 어릴 때부터 책 쌓아두고 읽다가 자는 게 습관이 되어 잘 안 고쳐지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16 15:56 신고

      그 모든 것들과 평화로이 주무실 수 있다니 넵퀸님 침대는 공간이 제법 넉넉한가 봅니다. 부럽습니다. ㅠ_ㅠ
      저는 침대를 큰 것으로 교체하고 싶은데 아이고~ 침대랑 매트리스 새로 사서 방 안으로 들이는 걸 생각만 해도 귀찮아서 그냥 버티고 있답니다. 으휴~

  • 수피아 2014.07.15 23:27

    미국영화 볼때 베개 많아 포근해보이더라구요.
    근데 어느날 진짜 우연찮게 쿠션과 베개가 크기별로 비슷한 시기에 대거 선물 받았어요.
    저도 아침엔 장식용으로 쓰고 밤엔 옆구리에 끼고 발치에 놓아 피곤한 발도 올력이 놓고 몇개는 바닥으로 보내고 몇개는
    엄마한테 입양보냈네요. 근데 어쩜 새무늬가 계속 갖고싶어용~~침대, 소파꾸미기에 딱이거든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16 15:58 신고

      처음부터 없었다면 모를까 익숙해지고 난 다음에는 더 예쁜 것으로, 더 좋은 것으로, 더 많이 갖고 싶을 것 같아요. 아마 그래서 미국인들도 점점 더 많은 베개를 원하는 것 아닐까요? ^^

  • 익명 2014.07.16 04:5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익명 2014.07.16 05: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7.16 16:03 신고

      저도 평소에는 딱 하나만 필요로 하지만 다리가 부은 날에는 올려 놓고 자려고 하나, 허리가 아픈 날에는 다리 사이에 끼고 자려고 하나를 더 가지고 오기도 해요. ㅎㅎㅎ

      저는 얼마 전에도 근~사하게 장식된, 침대를 매장에서 구경했는데 그대로 옮겨다가 방에 놓고 싶었어요. 물론 매일 아침마다 그렇게 세팅을 다시할 의욕은 없으니 그 침대를 그대로 옮겨 온다면 잠은 바닥에서 자는 걸로... ㅋㅋㅋ

  • 여강여호 2014.07.16 08:44 신고

    지구상에 존재하는 사람만큼이나 기호도 다양하구나 싶습니다.
    사실 베개가 많으면 좋긴 합니다. 베는 것뿐만 아니라 다리를 받치기도 하고
    껴안고 자기도 하고 허리에 대기도 하고..
    그리도 그렇지 많긴 무지 많네요...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4.07.16 16:05 신고

      크기도 모양도 다양하게 많죠? ^^ 뉴욕 타임즈의 기사를 읽으니 가정집에서 선호하는 베갯수가 점점 늘다 보니 그 기호에 맞추려고 호텔에서 베개를 많이 놓는다더라구요. 침대 하나당 베개 일곱 개는 아마 그래서 벌어진 일인 것 같습니다.

  • 수채화물감 2014.07.16 10:16

    머리에 베고 자는거 1개 다리 받치는거 1개 가랑이 사이에 끼는거 1개 그리고 껴 앉고 자는거 1개가 필요하지 않나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16 16:07 신고

      수채화물감님은 도대체 어떤 자세로 주무시나요... ㅎㅎㅎ 저는 평소에는 딱 하나면 충분하답니다. 사람마다 편안하게 느끼는 수면 자세가 다를 테니까요. ^^

  • 하늘비 2014.07.16 13:27

    급 찔리는 1인이에요..
    전에는 6개를 갖고 잤는데 요즘은 2개 줄여서 4개로...
    편백나무를 동그랗게 해서 만든 베개 하나랑 1미터 전후하는 베개 3개 이렇게요.
    편백나무로 만든 것은 요즘은 좀 불편해서 장식용이 되었...;;
    저는 다리에 걸치고 껴안고 해야 하는 베개가 많이 필요해서..
    최대 7개 까지 가지고 잔 적도 있어요.
    요즘은 엄마가 꼴보기 싫다고 해서 4개로...긴베개는 절대 포기 할 수가 없어서..
    이고지고 살고 있어요.
    제가 자는 공간 반 이상을 베개가 차지하고 있어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16 16:09 신고

      베개 6개를 모두 사용하시며 주무시는 모습을 정.말.로. 보고 싶습니다. 어떤 구도와 자세인지 무척 궁금하네요. ^^

    • 하늘비 2014.07.17 23:18

      머리 위에 2~3개를 놓고, 양 옆으로 긴 베개를 놓고 그리고 종아리 밑에 긴베개 하나를 받치고 있어요.
      머리 위에 베개를 2개만 놓을 경우는 남은 베개 하나를 안고 자요..
      잠버릇이 좀 안좋아서 이리저리 뒹굴면서 자기 때문에...
      좌우로 움직일 때마다 양옆에 둔 베개를 껴안거나 다리를 걸치고 자요..;;

    • 이방인 씨 2014.07.18 13:48 신고

      와우~ 그렇게 많은 베개를 다 쓰시다니 한 개만 사용하는 저로서는 듣기만 해도 신기하네요. ^-^ 1개든 6개든 어쨌든 잠만 잘 자면 되죠 뭐. ^^

  • 에뜨랑제 2014.07.17 04:28

    베게에 "장식"이라는 용도도 있었군요. 오오..
    사실 호텔 침대에 왜 베게가 4개인지 이유를 생각해 본 적이 없었는데, 말씀해주신 용도를 알고 다시 사진을 보니, 확실히 근사한 베게가 얹어진 침대가 좀 더 많이 폼나긴 합니다! 그래도 백만원을 훌쩍 넘는 베게는 좀.. 생각을 많이 해봐야겠는데요. 독일산 최고급 실크 커버에 침이라도 질질 흘리며 자는 날엔.. ㅎㄷㄷ 혹시나 침을 유난히 많이 흘려서 시베리아산 거위털이 침내 나는 습기를 머금기라도 하는 날엔.. 음.. 곤란한데요.

    제 침대엔 베게가 2개 있는데, 침구 세트를 살 때 그냥 베게가 두개 들어있기에, 더블침대라 두개인가보다 하고는, 아무 생각도 고민도 없이 꺼내 쓰고 있었거든요. 그런데 막상 저는 머리를 베게와 베게 사이에 두고, 즉 베게를 베지 않고 잔답니다. 그럼 정말 포근한 느낌이 들거든요. 특히 베게를 4개 비치해둔 호텔의 침대에서 잘 때는, 귀 양쪽으로 2개씩 겹쳐 쌓아놓은 뒤 머리를 그 베게들 사이에 넣어두고 자면 정말 정말 포근해요. 제가 묵었던 일부 호텔의 베겟잇에서는 다림질을 해둔것 같은 냄새가 났는데 그런 베게 사이에선 정말 최고의 기분으로 잠자리에 들 수 있어요. 저는 다림질을 막 한 직물의 냄새를 좋아하거든요. 그 베게들 속에 묻혀있으면, 다림질 하시는 엄마 옆에서 자는 것 같은 느낌, 혹은 구름속에서 자는것 같은 느낌이 들더라구요. 아- 상상만으로도 기분 좋아지는데요! 으흐흐
    답글

    • 이방인 씨 2014.07.18 13:58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백만원 짜리 베개 베고 자는 사람들은 아침에 일어나 실크에 얼룩진 침을 보면 무슨 생각을 할까요. 혹시... 벽장에 쌓여 있는 또 다른 백만원 짜리 베개로 교체할지도요. ㅎㅎㅎ

      오늘 댓글들을 보니 정말 사람은 다 제각각인 것 같습니다. 저처럼 베개 1개를 쓰는 사람부터, 2개 쓰신다는 분, 3개 쓰신다는 분, 6개 쓰신다는 분, 마지막으로 베개를 베지 않고 머리 양 옆에 놓아 두고 주무신다는 에뜨랑제님까지요. 자는 모습을 사진 찍어 비교해 보면 진짜 웃길 것 같아요. ^--^

      호텔 침구에는 정말 마법과 같은 힘이 있지 않나요? 저는 아무 무늬도 없이 새하얗고 푹신푹신한 이불과 베개가 정말 좋아요. 집 떠나면 잘 못 주무신다는 분들도 계신데 저는 잠이 더 잘 오더라구요. 그 새햐얀 베개에 침 질질 흘리면서요. ㅋㅋㅋ

  • 동백꽃 2014.07.17 20:08

    저도 사진보고 흠칫했네요ㅋㅋㅋㅋ 저희 집은 딱 3개만 가지고 있습니다! 오히려 심플하고 편하고 좋던데요~ 하나는 바디 필로우로 쓰고요ㅎ
    답글

  • 세나 2014.07.18 13:29

    저도 랄프로렌같은 매장이나 잡지에서 꾸며놓은거 볼때마다 멋스럽긴하지만 미국인들은 저걸 정말 다 어찌 사용하는걸까 궁금했는데, 역시나 그런 이유가 있었군요. 멋지게 보이기위한 인테리어의 한 일환이었다니 ㅋㅋ 재밌어요. 저는 베개두개와 쿠션 두개가 있어요. 새거살때마다 나름 색맞추는 고충이 있답니다 ㅎㅎ 즐겁게 잘봤어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18 14:02 신고

      실제로 베개를 많이 쓰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한 눈에 봐도 벨 수 없을 것 같은 불편한 베개를 많이 올려 놓았다면 장식용일 가능성이 높겠죠. ^^
      저희 어머니도 장식용 베개는 안 쓰시지만 쿠션이나 베개를 사실 때 무척 신.중.히. 색상을 고르신답니다. ^-^

  • 밤토리 2014.07.18 14:03

    사소한 부분이지만 오랫동안 의문이었던 점인데 오늘 방인님께서 시원하게 궁금증을 해결해주셨네요ㅎ 감사합니다^^
    답글

  • 키키영구 2014.07.20 21:07

    오우
    빨간 경고 문구가 멋지네요 ^^

    참고로 정말 참고로
    저는 베개 사용하지 않습니덩~
    ㅋㅋㅋ
    저 같은 사람에게 백만원 짜리 베개의 출현은
    과연 세상은 요~지경이로구나....!
    제가 정말 돈이 많다면
    우리나라 대나무로 만든 단정한 목침 하나 장만하고 싶네요
    아 지금도 가능하긴 하네요 ㅎㅎㅎ
    답글

  • 호주아줌마 2014.07.28 19:26

    저두 가구점이나 이불점 가면 도대체 진짜 저렇게 쿠션이랑 베개를 저렇게 할까???했는데 진짜 호주사람들 집에 가보니 킹싸이즈 일경우 최소 4개 최대 8개 봤어요.
    잘때 저거 다 쓰나??? 다리사이에 하나 끼고 하나는 가슴팍에 끼고 하나는 머리에 놓고...그런건가???
    머 아직 저도 어떻게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불커버 등등 사러 갈때 보면 확실히 깔맞춤하고 인테리어의 한몫을 단단히 차지 하더라구요.
    그리고 make up bed 확실히!
    근데 이젠 자꾸 보니까 내 침대도 그렇게 해야 할것 같다는 생각이 점점 들긴 해요. 무언의 세뇌라고나 하까~^^
    답글

  • 페그바 2014.08.16 11:12

    미국만 그런것 아닌가 보네요 ㅋㅋ
    아내가 콜롬비안인데 장인장모님 침실도 베개가 넘쳐 나더군요. 저희 부부가 자던 방도 마음껏 쓰라고 베개를 5~6 개 더 넣어주시던데 덕분에 방에서 TV 볼때나 책 볼 때 유용했지만 잠 잘때는 베개에 파묻혀 잤고 일어나 보면 두어개는 바닥에 떨어져 있더군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