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작고 가볍지만 달콤한 미국인들의 'OO'

by 이방인 씨 2014. 7. 23.

, 크고 육중한 땅이죠. (여러가지 의미로요.) 그러나 이 나라에는 작고 가볍고 달콤한 어떤 것이 있답니다. 미국으로 이주한 후부터 저는 거의 매일을 그것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남으로부터 받기도 하고 제가 남에게 주기도 하고 말이죠. 그런데 이 신기한 OO은 말이죠, 내가 남에게 줄 때는 땡전 한 푼 안 들지만 남에게 받을 때는 기분 좋아지는 그야말로 남.는. 장.사.랍니다.

과연 그것이 무엇일까요?! 뜬금 없이 시작한 <제 1회 이방인 씨배 수수께끼 왕 선발전>, 힌트를 많이 드려서 문제가 너무 쉽죠?

맞습니다. 정답은 바...!

 

to the

칭찬입니다.


미국인들은 '칭찬의 달인'들이랍니다. 제 평생 들어본 칭찬 중 7할쯤은 미국인들로부터 나온 것 같아요. 그렇다고 제가 미국에서 어마무지하게 잘 나가느냐? 하면, 아니지요. 저는 평범을 벗어나지 않는, 평범보다 잘나면 죽는 줄 아는 그런 녀석입지요.


이름도 개명해야 돼요.
이평범 씨로


그런데 왜 그리 많은 칭찬을 들었을까요?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첫번째 - 칭찬은 거창할 필요 없답니다.

미국인들이 일상에서 하는 칭찬은 거창하지 않아요. 소소하지만 들으면 기분 좋은 말들이 주를 이루는데 예를 들면 이런 것들이죠.

"오늘 머리 스타일 정말 예뻐요~"
"그 청바지 당신에게 잘 어울리네요~"
"당신하고 이야기하니 정말 즐겁네요~"

어때요? 별 말 아니죠?! 과연 이런 말들이 "칭찬"의 범주에 속하는지도 잘 모르겠고 말이죠. 그러~나!! 들으면 기분 좋습니다. 지금 이 글을 보고 하찮게 생각하는 분들이라도 막상 눈 앞에서 누군가가 "어머~ 오늘 그 옷 당신한테 참 잘 어울리네요." "오늘 당신하고 이야기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거웠어요." 라는 말을 들으면 자신도 모르게 입꼬리가, 광대가 하늘로 승천하려 할 걸요.

한국에서 말하는 칭찬이란, '우수한 능력이나 성과를 타인에게 인정받는다'는 의미가 강하지만 미국인들이 생각하는 칭찬은 더 작고 단순해요.


남을 기분 좋게 만드는 달콤한 말 한마디가 칭찬이죠.


학생이 해 온 숙제가 형편 없어도, "글씨체가 참 예쁘구나~"하고 칭찬하는 선생님도 있고, 외모가 출중하지 못한 사람에게서
반드시 칭찬할 만한 구석을 매의 눈으로 집어내는 사람도 있고, 오늘 처음 만난 사람에게는 하다못해 "당신 이름이 참 마음에 드네요."라는, 기가 막힌(?) 칭찬을 하는 사람도 있고, 외국 출신에게 "난 한 번도 그 나라에 못 가봤지만 멋진 곳일 것 같아요." 라는 사람도 있고...

암튼 별~별~ 소소한 좋은 말들을 다 찾아내고, 없으면 만.들.어.서.라.도. 칭찬하는 게 미국인들이더라구요.


두번째 - 칭찬은 반드시 의미를 내포할 필요도 없답니다.

미국인들의 칭찬은 작을 뿐만 아니라 가볍기도 하죠. 말인즉 굳~이~ 경탄에서 우러나와야 할 것까지는 없다는 겁니다. 사실 제가 미국에 와서 처음으로 겪은 충격 중 하나가 바로 이 칭찬 문화였는데요. 그 사연을 잠시 들어 보세요.

어느 날 제가 다니던 고등학교에서 문화제 행사가 열렸는데 참가한 학생들의 수준이 거... 참... 거... 뭐... 거시기 껄쩍지근하더군요. 물론 입이 떡 벌어질 정도의 재능을 뽐내는 학생들도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수준이 높지는 않았어요. 그런데 공연 하나 하나가 끝날 때마다 그야말로 우레와 같은 박수가 쏟아진 것은 말할 것도 없고, 학부모님들과 선생님들의 폭풍 칭찬세례!!! (그나마 고등학교는 나은 편이예요. 초등학교 행사에 가 보면, 그렇게 안일하게 칭찬하다가 '애 망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라니까요.)

저는 속으로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보십시오들~
정말로 이게 그 정도의 찬사를 받을 수준이란 말입니끄아~

미쿡에서는 이런 게 정말 대.단.한. 겁니끄아~
그렇다면 이 나라는... 이 나라는...!

뒷 말은 생략합니다.


미국인들의 '잘한다'는 기준이 우리보다 낮은 것도 사실이지만, 이들의 칭찬이 전부 진정한 인정에서 나오는 것도 아니더라구요. 제가 보기에 상당수는 그냥 '무언가 좋은 말을 해야 한다'는 의식의 반영인 것 같습니다. 그러니 나중에 자신이 뭐라고 칭찬했는지 기억조차 못 하는 사람들도 많죠.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 아니 하는 것보다는 낫다는 겁니다.


이민 초창기 시절에만 해도 저는 이런 Fake Compliments (인사치레 칭찬) 문화에 반감을 가지고 있었답니다. 진심이 아니라면 들어도 의미가 없다고 생각했거든요. 하지만 여기서 살다 보니 인식이 바뀌었습니다.

사람이 꼭 의미가 담긴 말만 주고 받고 살아야 하는 건 아니죠.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무리 작고 가벼운 칭찬이라 해도 듣는 순간 기분이 좋을 겁니다. 그저 입을 움직이는 것만으로 누군가를 단 1분 동안이라도 즐겁게 해 줄 수 있다면 인사치레도 나쁘지 않죠. 더욱이 그것이 사람 사이를 부드럽게 만드는 윤활유가 된다면, 의미가 없을지는 몰라도 그 한마디로 전하고자 하는 상냥함조차 부정할 수는 없으니까요.

여러분, 상냥한 하루 유후~


이 글은 미국인들의 어디까지나 일상 속 칭찬 문화에 대해 쓴 것으로, 미국인과 미국 문화를 일반화할 수 없습니다.

※※ 이방인 씨의 선량한 독자 여러분, 하나씩 가져 가세요~

 

댓글36

  • 장산 2014.07.23 08:21

    한국 사람은 칭찬에 인색합니다. 낯 간지럽다고 생각하는 거죠. 마음으로 통하는 것이 말로 하는 것보다 윗길이라고 믿어왔지만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도 있었습니다. 바로 김삿갓이라는 사람입니다. 有情無語似無情(정이 있으나 말이 없으면 정이 없는 거와 같다)라고 했다죠. 그나저나 1등이군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19 신고

      굳이 사람의 성격이나 능력에 대한 진지한 칭찬이 아니더라도 가벼운 언급만으로도 사람 기분이 좋아지는데 말이죠. ^^

      1등 댓글 감사합니다. ^^

  • 콩양 2014.07.23 09:06

    고맙습니다~ 그럼,, You rock.으로 받겠습니다.^^
    답글

  • 자칼타 2014.07.23 10:17 신고

    이방인님 덕분에 하루를 칭찬으로 시작하는 것 같네요.
    이방인님 늘 감사드립니다.
    답글

  • G희 2014.07.23 10:42

    여러모로 많이 알려주시는 이방인님께 칭찬을 던집니다.
    고마워요~~
    답글

  • 2014.07.23 11:3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28 신고

      어익후~ 저는 절대 그런 존재가 아닙니다만. ^^;; 글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다면 기쁜 일이죠. ^^

      요즘 사람들 때문에 지치셨나 보네요. 저도 가끔 그럴 때가 있어요. 늘 보던 사람들인데도 문뜩 단점이 으리~으리~하게 커 보이고, 만나기 싫고 그럴 때요. 그런데 생각해 보면 그게 당연하지 않나요? 불 같이 사랑하던 사람한테도 질리는 순간이 오는데 친구들이나 지인들에게 한결 같은 애정을 느낀다는 게 과연 가능해요?? ㅋㅋㅋㅋ 저는 그건 MISSION IMPOSSIBLE이라고 봅니다. 사람들이 말은 안 해도 속으로는 다들 주변인들이 싫어졌다 좋아졌다 할 것 같아요. 그러니 너무 자신을 탓하지 마세요. ^-^

  • 존사모님 2014.07.23 12:37

    칭찬을 하면 돈을 안 들이고 다른 사람을 내 편으로 만들 수 있대요
    꼭 그런 의도가 있어서 칭찬 하는 것은 아니지만 칭찬을 하면서
    상대의 장점을 보는 것이니 그런 점에서 칭찬은 좋은 것 같아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30 신고

      맞아요. 그냥 something nice한 걸 말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말해놓고 보니 그게 그 사람의 좋은 점일 때가 있더라구요. 순서는 뒤바뀌었지만 효과는 같으니 개의치 않기로 합니다. ㅎㅎㅎ

  • UTA 2014.07.23 13:50

    칭찬 잘할 수 있게 모두 노력해봅시다 ^^
    칭찬거리 찾다가 대화 끝나지 않길...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42 신고

      ㅋㅋㅋㅋㅋㅋㅋ 가끔 있지요. 찾을래야 찾을 수 없는 비밀스런 장점을 가진 사람들이요. 앗, 그게 제가 아니길 바라며... ^^;;

  • 하늘비 2014.07.23 14:49

    칭찬은 의미가 있건 없건 그냥 들으면 좋은 것 같아요.
    들어서 기분 나쁜 말은 안듣는게 좋고..
    좋은 말은 자주들어도 좋은것 같아요..^^
    그부분은 부럽다는 생각이 들어요..^^
    답글

  • 카나다윤 2014.07.23 18:34

    감솨 이평범양 평범하고 소소한
    일상과 다른이에 대한 칭찬
    천국이 따로 없네요
    답글

  • 맴매 2014.07.24 00:03

    저도 칭찬의 생활화를 해야겠는데 천성이 어딜가지 않네요 ㅠ.ㅠ
    분발해야겠슴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44 신고

      미국인들 하는 칭찬이 뭐 별거 아니잖아요. ㅎㅎㅎ 저는 만나는 사람한테마다 옷 칭찬, 머리 칭찬, 심지어 네일 칭찬까지, 진.지.하.지. 않.은. 칭찬은 아주 잘 해요. ㅋㅋㅋ

  • 에뜨랑제 2014.07.24 04:10

    덥썩
    저도 한무더기 투척합니다, 받으세요! 엇차-

    정말 사랑스런 글을 쓰십니다.
    이런 알찬 블로그를 운영해주심에 감사드려요.
    제게 완전체의 긍정적인 자극을 주고 계시다는거, 알고 계시는거죠?
    정말 최고이십니다!
    글이 좋은 만큼, 뇌가 잘생겼으리란걸 대충 짐작하고 있습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46 신고

      어익후~ 감사히 넙죽 받았습니다. ^--^ 그래도 적당히 해 주셔야지 그렇게 과찬을 하시면 쑥...쑥쓰... ㅋㅋㅋ 저의 뇌는! 그것은!! 정말이지 잘 생겼기를 저도 얼마나 바라고 있는지 모른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그런 징조는 보이지 않네요. 30년 넘게 살았는데 아직도 더 기다려야 하는가...! 엉엉엉

  • 손님 2014.07.24 10:18

    우앙^^*,, 마음 따듯해지게 만드는 마지막 구절...^^
    역시나 오늘도 행복하게 해주는 방인님 이네요~!
    저 다 가져가고싶어용 ㅋㅋ 욕심인가용?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48 신고

      제 글 떄문에 조금이라도 기분이 좋아지셨다면 저야말로 행복합니다. ^^ 감사해요~
      아, 그리고 얼마든지 다~~~ 가져 가세요! ^^

  • 수리부엉이 2014.07.24 12:02

    저도 예전에는 "저 빈말쟁이들" 그랬었는데 지금은 그런 소소한 칭찬이 좋더라구요.
    답글

  • 2014.07.24 18: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Olivia 2014.07.26 13:53

    아낌없는 칭찬이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고 자신감 있는 생활을 하는 미국 특유의 문화를 만든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과한 칭찬도 나쁘지만은 않은 것 같아요 ㅎ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50 신고

      맞습니다. 미국인들 특유의 근자감과 자존감은 이런 칭찬 문화에서 비롯된 것인지도 모르겠어요. ^^ 가~끔 부작용을 정통으로 맞은 듯한 사람도 보이지만 전반적으로는 순기능이 더 많다고 생각합니다. ^--^

  • 사랑니 2014.07.26 22:30

    오늘 평범님의 글이 한국에서는 하나의 '운동'인데요
    칭찬하기 운동
    들어보면 오늘 평범님이 써 놓은 그대로예요
    작은 것을 칭찬
    없는 것이 아니라 있는 것 중 눈에 띄는 것을 찾아서 칭찬
    등등
    참 공감가는 글이고 예뻐요
    방인님의 글 솜씨 '''칭찾'''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53 신고

      그런 '운동'이 있었군요. 가만 생각하면 일부러 운동을 펼쳐야 할 만큼 한국인들이 칭찬하기에 익숙하지 않다는 뜻이네요. 그래도 달라지고 있다는 증거니까 앞으로는 더 많이 듣고 더 많이 하게 되겠네요. ^^

      제 글솜씨를 칭찬해 주신 사랑니님의 마음이 상냥합니다. 감사해요~ ^^

  • 밤토리 2014.07.27 00:50

    칭찬의 생활화♥ 하루 한개씩 가족들에게♥ 부터 시작해야 겠어요^^ 다시 한번 깨우쳐주신 방인님 감사합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2:54 신고

      저도 밤토리님께 하나 배웠는 걸요. 밖에서 만나는 사람들 칭찬은 많이 해도 가족들에게는 거의 하지 않았는데 밤토리님 말씀 듣고 뜨끔했어요. 앞으로는 민망함을 무릅쓰고 가족들에게도 칭찬 한마디씩 해야겠어요. 깨달음을 주신 밤토리님 감사합니다. ^^

  • 미우 2014.07.28 02:10

    항상 유쾌한 포스팅 감사합니다. 눈으로만 즐기다가 처음으로 댓글 남기네요.
    얼마전 미국에서 온 손님들을 만나게 됐는데 그중 한 여자분이 첫날은 제 샌들이 예쁘다고 해주고, 그 다음 날은 제 스카프가 너무 마음에 든다고 말해줘서 '내가 좀 패션 센스가 있지'라고 기고만장했었는데 이번 포스팅을 보니 나만의 착각이었나봐요 ㅠㅠ
    그저 작고 가볍지만 달콤한 미국인들의 인사였을 뿐이었는데...
    여러번 그런 말을 들으니 저도 뭔가 답례(?)를 해야 할 것 같아서 마지막 만나는 날 그 여자분의 팔찌가 예쁘다고 해줬는데 그런 말을 들었을 때의 반응으로는 그냥 땡큐 정도면 되는 건가요?
    아님 같이 상대방의 뭔가를 칭찬하거나 그래야 하는 건지 궁금하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9 13:01 신고

      안녕하세요? 미우님, 반갑습니다. ^^

      미국인들에게 들은 칭찬을 다 빈 말이라고 치부하실 필요는 없답니다. 액면 그대로 받아들일 수는 없지만 적어도 그들 눈에 들어온 건 사실이니까요. 제 생각에는 반은 기분 좋게 들으시고 반은 인사치레라고 생각하고 가볍게 넘기시면 될 것 같아요. ^^

      미국인이 그런 칭찬을 하면 가볍게 Thank you 라고 대답하시면 되는데 이왕이면 That's sweet of you 정도를 덧붙이시면 좋겠죠. ^^

  • 꿀밍이 2014.09.10 22:17

    공감공감!!
    저도 여기 살면서 칭찬 정말 많이 들었어요. 방인님 말대로 거창한것이 아닌
    "머릿결 좋다~" "글씨체 예쁘다" 이런거요. 사소한거지만 진짜 기분 좋아요 ^^

    저도 칭찬을 많이 하는편인데 한국친구들에게 칭찬하면 거의가 "얘 왜이래?" "또 칭찬이야" 이런반응 ㅋㅋㅋ..
    그냥 고마워 하면 될것을.. 그쵸? ㅠ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