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아니 정말 이걸 몰라? 많은 미국인들이 모르는 것

by 이방인 씨 2020. 11. 3.

오늘 제가 하려는 이야기는 정말 오래 묵혀두었던 것이랍니다. 미국에 온 지 얼마되지 않아 '이 사실'을 알게되었을 때 충격을 받았는데 왜 이런 문화차이가 생겼는지 알 수가 없어서 글을 끝까지 쓸 수 없었지요. 최근에 한 번 더 이 현상을 목격한 적이 있어서 더 미루기 싫어 여러분과 공유하려고 합니다.

몇 달 전 한~창 코로나에 관해 이런 저런 연구결과가 기사로 나올 때 말이죠, O형인 사람이 코로나 방어력이 높다는 이야기들이 나왔습니다. 여러분도 혹시 이런 기사 보신 적이 있나요? 아직까지는 과학적으로 결론이 난 것은 아닌 줄 알고 있습니다만 어쨌든 흥미로운 이야기였습니다.

왜냐하면 제가 O형이거든요.
맞으면 좋고, 아니면 말고요~

어쨌든 이 기사를 읽고, 그 다음날 회사에 가서 동료들과 코로나 이야기를 하다가 우스개로 말했죠.

"난 O형이라 그 기사가 마음에 들었어요. 와하하핫!"

했더니 동료들 왈,

"방인 씨 O형인 걸 어떻게 알아?"

아뿔사, 맙소사, 잠시 잊고 있었네요.

미국인들중에 자기 혈액형 모르는 사람이 꽤 많아요.

이것이 바로 제가 묵혀두었던 이야기랍니다. 미국에 와서 한 2-3년쯤 지났을까요. 학교에 헌혈차가 왔더라구요. Give Blood라고 커다랗게 마킹된 차량이 눈에 보이길래 제가 아무 생각없이 말했습니다.

"나 O형이라 저 분들이 나 좋아하겠다." (Rh- O형은 누구에게나 피를 줄 수 있는 universal donor니까요.)

했더니 친구들이 저를 쳐다보더니 "근데 네가  O형인 거 어떻게 아는데?" 하는 겁니다. 순간 말문이 턱 막힌 방인 씨, 이런 질문을 받을 거라고 상상도 못해봤거든요. 한국인중에 자기 혈액형 모르는 사람, 찾기 힘들지 않을까요? 게다가 "네 혈액형을 네가 어떻게 아는데?" 라는 질문... 정말이지 신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어떻게 아냐고 묻길래 일단 대답을 하긴 했죠.

"피에서 O형 맛이나 O형이라 생각한 것이온데..."

 

이게 아냐!

 

"나는 한국에서 초등학교 다닐 때 학교에서 피검사를 하고 다 알려주었는데? 아니, 이미 그 전에 병원에서 태어났을 때 발에 차고 있던 발찌에 혈액형이 적혀 있어서 부모님이 알려주셨어. 그리고 살면서 병원가서 피검사할 때마다 또 알려주고."

그런데 내 사연보다 더 중요한 것은...

너희들은 어떻게 너희 혈액형을 몰라?!!

하니, 살면서 누구도 알려준 적이 없대요.부모님은? 부모님은 내 혈액형 모르실 걸, 알면 얘기해주셨겠지.
학교에서는? 학교에서 혈액형 검사 같은 거 안 하는 걸?
병원에서는? 의사도 간호사도 아무도 알려주지 않던데?
헌혈할 때는? 그 때도 아무말 없던데?

뭐지... 이거?
이 나라 뭐야????
나 왜 이런 대화하고 있는 거지?

그간 내가 살아온 세계에서는 너무나 당연한 것들이 일상적이지 않은 것으로 둔갑하는 순간들을 미국에서 많이 겪었지만, 이건 뭐랄까 도무지 납득하기 힘든 문화적 차이였달까요?

아니 그렇다면 이 나라에서는,
"난 성격좋은 O형, 넌 섬세한 A형이니 우린 잘 어울려요~" 하는 따위의
개.수.작.을 누구에게도 부릴 수 없단 말인가...!

그 때 상당한 충격을 받았고, 뇌리에 오래 남아있었지만 블로그에 글을 쓰지 않았던 이유는 도대체 미국인들은 왜 자신의 혈액형을 모르는지 알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무언가 법적, 의료윤리적 이유라도 있는 것인지 여기저기 검색을 해 보았지만 그런 거 없더라구요. 그냥 아무도 알려주지 않기 때문이래요. 이런 결론을 쓰기가 개운치 않아서 글을 쓰는 것을 망설였답니다. 구글 검색을 꽤 해보았지만 많은 기사들이 "미국인의 50%는 자신의 혈액형을 모른다" "많은 미국인들이 자신의 혈액행을 모른다고 응답했다." "혈액형 알아내는 방법" 등등 만이 결과로 나올 뿐, 왜 미국인들은 혈액형을 고지 받지 않는가에 대한 이유는 알 수가 없었습니다. 혹 더 심오한 이유를 아시는 분들은 댓글에 남겨주세요~
다행히(?) 비교적 최근인 CNN의 기사를 보니 혈액형을 아는 미국인들의 비율이 66%로 증가한 것 같습니다. (www.cnn.com/2020/07/18/health/how-to-find-blood-type-wellness/index.html) 그러면서 이 기사는 혈액형을 알고 싶으면 부모님이나 의사에게 묻거나 헌혈할 때 묻거나 또는 직접 집에서 kit을 사서 검사를 하라고 알려주네요.

이런 별 것 아닌 일들을 보며, 역시 세상 살다보면 내가 당연시하는 것만이, 내가 아는 것만이 진리가 아님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된답니다. 우리 생각으로는 "아니 어떻게 자기 혈액형을 몰라?" 하지만, 혈액형 모르는 사람들도 별 일 없이 잘들 사는 걸요. ^^

여러분, 오늘도 별 일 없는 하루, 유후~

댓글11

  • 단발머리♥ 2020.11.03 18:44

    미국인들 혈액형에 별로 관심없다는 말 들은 적 있었던 것 같아요. 미국 병원들은 혈액형 안알려주나봐요.? 입원하면 혈액형 적어 놓지 않나요??
    미국에서는 혈액형 농담이나 심리테스트 못하겠네욬ㅋ한국에서는 혈액형으로 사람 구분짓는거 한동안 인기 많았는데 ㅋㅋㅋ방인님 저도 O형이예용!
    답글

    • 이방인 씨 2020.12.08 02:08 신고

      앗, 우린 O형 친구로군요! ㅎㅎ
      미국 병원에 저도 많이 다녀봤지만, 피검사를 해도 혈액형을 굳이 알려주지 않아요. 피 뽑은 vial에 붙인 스티커에 씌여있었던 병원도 있었고, 아닌 곳도 있었는데 그건 제가 우연히 눈을 돌리다 본 것일 뿐, 전혀 이야기해주지 않더라구요. 혈액형을 궁금해하지 않는 미국인들이 제 눈에는 신기했는데 여긴 알려주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라 그런지 딱히 궁금해하는 사람도 없더라구요. ㅎㅎ

  • genome 2020.11.04 04:33 신고

    방인님 저도 O 에요... 이 포스트를 보고 미쿸 여자사람 친구한테 물어보니 정말 모르네요. 헐...완전 쇼킹!
    한국인 99.999%는 자기 혈액형 모두 안다고 하니 그게 더 쇼킹하다고...헐... !
    답글

    • 이방인 씨 2020.12.08 02:10 신고

      제 미국인 동료는 저한테 "너는 도대체 어떻게 알아낸거야?" 라고 묻더라구요. 알아내다니.. 노력하지 않아도 초등학교만 들어가도 학교에서 알려주던걸요... ㅎㅎ
      그래서 그 미국인 동료에게 다음번에 피검사하러 가면 꼭 한 번 물어보라고 했습니다. 아마 환자가 직접 물어보면 가르쳐주겠지요.

  • 들꽃처럼 2020.11.04 12:33

    자기 혈액형을 모른다고요???
    그런 얘기를 들었던것 같기도...한데...
    20년쯤 전에요.
    아직도 그렇다니 세상에나...

    혈액형이야 당근 알고 있었고
    고2때 생물시간에 혈액형 실험 할때 재확인도 했는데
    미국애들은 실험도 안하는가봐요.
    엄청 간단한 실험이었는데 이상하다...

    혹시 미국은 소송이 많은 나라라
    혈액형 검사 한답시고 피 내다 소송 걸리거나
    혹은 나올 수 없는 혈액형이 나와서
    대사건?이 벌어질까 그런것 아닐까요?
    왜 자기 혈액형을 모를까요???
    아...
    궁금해 죽겠다....
    답글

    • 이방인 씨 2020.12.08 02:15 신고

      한국은 초등학교 때부터 벌써 피검사, 예방접종 등 단체 의료행위를 많이 하잖아요. (지금도 그런지는 모르겠네요. ㅎㅎ) 그런데 미국은 전혀 그런게 없어요. 의료행위는 어디까지나 개인의 자유에 달린 일이라 학교에서 통보식으로 오늘 단체접종을 한다, 단체 피검사를 한다 이런 건 있을 수 없는 일이예요. 그런데 또 병원에서는 혈액형을 딱히 알려주지 않더라구요. 그러다보니 아이가 자기 혈액형을 알 수 있는 방법은 부모에게 물어보는 것인데, 심지어 부모님도 자식들의 혈액행을 모르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그냥 혈액형을 알아야 한다는 인식 자체가 없으니까 신경을 안 쓰는 거예요. 피가 필요한 일이라도 생기면 '병원에서 알아서 한다' 뭐 이런 것 생각인 것 같아요. 하기야 그렇긴 하죠. ㅎㅎㅎ

  • vision2real 2020.11.04 21:38 신고

    자기 혈액형을 모르는 게 신기하긴 하군요.
    저는 B형이고 와이프는 O형인데, 경험상 B형 남자와 O형 여자가 성격이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근데 정말 어찌 모를까나~~??@_@
    답글

    • 이방인 씨 2020.12.08 02:19 신고

      저도 여전히 궁금하답니다. 일반적으로 미국인들이 자기 건강에 대해서는 빠삭하거든요. 솔직히 호들갑이다 싶을 정도로 별 일 아닌 증상에도 병원에 가고, 주치의를 지지고 볶고 난리나는 사람들도 많구요. 그런데 혈액형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니 신기하더라구요. 아마 미국인들에게 혈액형은 철저히 의료관계자들의 영역인가 봅니다.

  • 2020.11.15 22:41

    세상에 방인님은 성격좋은 오형 저는 세심한 에이형 우리 찰떡궁합이군요!!! 라고 플러팅날려봅니다
    저도 방송에 출연한 외국인들이 혈액형을 모른다고해서 왜? 대체 왜? 하고 궁금했었는데 그쪽 동네에서는 피검사하고 결과지를 안받아보는건가요? 건강검진결과표를 안주나봐요? 헌혈을해도 안알려준다는건..음.. 헌혈증서에 써있지 않나요? 아 그곳은 안쓰나요? 0.,0 놀라워
    가을동화에서도 혈액형때문에 우리 근영이가 친자식이 아니라고 두둥 밝혀지죠 그런데 미국은 그런일은 없겠군요 이러면 드라마가 진행이 안되는데 말이죠


    답글

    • 들꽃처럼 2020.11.16 13:05

      가을동화!
      20년쯤 되었으려나요?
      진짜 눈물 질질 흘리며 봤는데~

      얼마면 되니?!!!

      원빈은 안늙고
      왜 나만 나이 먹는겨...

    • 이방인 씨 2020.12.08 02:25 신고

      온님이 A형이셨군요. ㅎㅎㅎ. 맞아요. 한국드라마보면 출생의 비밀이 그런 식으로 밝혀지는 경우가 많죠. 그런게 바로 외국인들이 신기해하는 한국식 막장드라마의 재미인가 봐요. ㅋㅋ
      여기도 헌혈하면 증서를 주는 곳이 있는데 혈액형은 적혀있지 않아요. 헌혈자의 이름, 날짜, 간혹 헌혈한 횟수 등이 적혀 있기도 하고, 코드가 적혀 있거나 하지만 혈액형은 기재되어 있지 않아요. 혈액형이 중요한 개인정보라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그런데 얼마나 기밀이기에 당사자조차 모를까요..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