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뚱뚱한 여자가 미남과 사귈 때 겪어야 하는 고난 - 너무들 하시네

by 이방인 씨 2013. 6. 18.

제가 사는 곳에서 4시간 정도 차를 달리면 San Jose라고 하는 도시에 닿을 수 있습니다.
미국처럼 큰 나라에서 4시간 거리면 엎어지면 코 닿을 옆 동네라고 할 수 있는데요.
저는 오늘 그 옆 마을에 사는 한 여성의 가슴 아픈(?) 사연을 듣고 분개했답니다.
세상에 참 못된 사람들 많다는 걸 또 한 번 깨닫게 되서 씁쓸하기도 하구요.

그녀가 직접 들려주는 사정은 이렇습니다.

캘리포니아 샌호세에 사는 이 여성은 25만명의 구독자를 가지고 있는 유투브 코메디언입니다.
우연한 기회에 그녀의 비디오를 본 스코트랜드 출신의 한 남성과 대화를 하게 되었고 그 둘은 무려 2년이 넘는 시간 동안 이메일, 문자, 화상통화 등으로 서로를 알아갔습니다.
그러다 마침내 여자쪽에서 먼저 마음을 고백했고 남자는 "네가 그 말을 하기를 얼마나 기다려왔는지 모른다."고 화답하여 둘은 행복한 커플이 되었죠.

 

(photos by Gloria Shuri Nava from Yahoo)

 

그런데 이 둘을 지켜보는 다른 사람들은 전~혀 행복하지 않았나 봅니다.
이유는 오로지 하나, 그녀가 뚱뚱하다는 것뿐이었습니다.

그녀가 남자친구의 사진을 공개했을 때 사람들의 반응이 이랬다고 합니다.

 

와~ 이런 여자도 남자친구가 있다고??? 세상이 미친 거 아냐???

이 둘이 사귄다고??? 우웩~ 대체 왜???

남자가 변태인 거지. ㅋㅋㅋ

 

이 정도가 양반일 정도로 이 여성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코멘트나 질문도 쏟아져 나왔다고 하네요.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이 온라인에서 떠들어대는 것은 쿨하게 무시한다고 쳐도 그녀의 주변 사람들과 친구들 마저 사정은 비슷했다고 합니다.

 

그런 남자가 너랑 사귀어 준다니 진짜 좋은 일 한다.

왜 너를 좋아하는지 도대체 이해를 못 하겠네.

그 남자 미국 영주권 얻으려고 너 이용하는 거 아닐까?

 
이 둘이 밖에 나가서 손 잡고 데이트라도 할라치면 사람들은 뻔히 들리는 목소리로 이런 말까지 한다고 합니다.

 

저 남자 장님인가 본데??

 

이 여성은 이제 그런 시선과 막말에 지쳐 '우린 행복하니까 신경꺼라~'하는 심정으로 언론에 이야기를 털어놓은 듯 하더라구요.

 

막말하는 악플러들이야 그렇다쳐도 주변 사람들에게까지 위로는 커녕 이런 말을 들어야 하는 이 여성이 심정이 어땠을까요.
아니 이 둘이 사귄다고 지구 온난화가 가속됩니까, 세계 평화가 무너집니까, 그것도 아니면 가정 경제가 휘청입니까...

단지 여성의 몸이 비대하다고 애인을 사귀는 것만으로도 온갖 조롱과 악담의 대상이 되는 게 정상적인 일일까요?


이성을 고를 때 외모를 최우선으로 보는 사람들, 물론 있을 수 있습니다.
잘못된 일도 아니구요.
그러나 자신이 그런 가치관을 가지고 있다고 다른 사람들까지 모두 그럴 거라 믿는 건 덜 되도 한~참 덜 된 짓이죠.
아무리 외모지상주의가 기승을 부려도 겉모습 따위에 신경 쓰지 않는 사람도 분명히 있기 마련이잖아요.
그런데 요즘 세상은 그런 사람들을 정상으로 보지 않는가 봅니다.
이 여성에게 쏟아진 모욕적 발언은 물론이고 남자친구의 성적 취향을 멋대로 짐작하여 조롱하는 사람들도 많았다는군요.

물론 이건 미국에서 벌어진 일이지만 한국에서도 마찬가지 반응이었을 것 같습니다.
실제로 한국에 있는 제 남성 친구는 키가 160이하로 매우 작은데 키가 크고 외모가 출중한 여성과 사귀기 시작했을 때 주변에서 주는 스트레스가 엄청났다고 합니다.
'너 부모님 재산 많구나' 는 말부터 시작해서 불쾌한 비아냥을 굉장히 많이 들었다더라구요.
오죽하면 이미 성인이 된 지 오래된 그 친구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병원에 가서 더 클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 알아봤을 정도로요.
내 남자친구도 아니고 남의 남자친구의 키나 남의 여자친구의 몸무게에 왜 그렇게 하고픈 말이 많은 건지 참 알 수 없는 일입니다.

누군가 타인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말을 할 때, 말하는 사람은 '네가 어떤 인간인지 내가 판단해 볼까? 훗~' 하는 마음으로 내뱉는 거겠지만 정작 들어 보면 오히려 역으로 그 말을 뱉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판단할 수 있는 근거가 되고 말죠.
이 커플에게 '미친 거 아니냐며' 조롱한 사람은 그 말을 함으로써 '나는 이성을 볼 때 외모를 중시하며 그렇지 않은 사람들을 미쳤다고 생각한다'는 것을 자기 입으로 밝힌 셈이잖습니까.

내가 타인에게 내뱉는 말이 곧 나의 벌거벗은 인격을 드러낸다는 사실을 또 한 번 생각하게 해 주네요.

외모지상주의를 신봉한다고 해서 무조건 비난할 수는 없지만 다른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을 웃음거리로 만드는 이들이야말로 그 영혼이 지지리도 못~~~ 생겨 보인답니다!

참고로 이 두 사람은 주변의 시선에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사랑을 키워나가고 있는 중이라네요.
양가 가족들도 모두 만나 보고 축복해 주었다고 하구요. ^^

여러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댓글19

  • 릴리안 2013.06.18 07:39

    비만인 여성과 키 작은 남성.
    모두 제가 아는 분들 중에 있습니다.

    아무래도 말과 행동할때 조심하려고 합니다.
    나름대로 세상의 편견과 차별을 견뎌왔을테니까요.

    그런데... 글쎄요.
    그들을 더 보호하고 더 따뜻하게 대하려했지만.
    본인들 스스로가 가시를 세우고 있음을 알게되어서.
    아마 그들도 어쩔 수 없었겠지만. 휴휴.

    저도 지치고 상처받기 싫어서 이젠 멀리한답니다.
    나이가 들면서 "다름"이 "꺼림"이 되어가고 있네요.
    답글

    • 항상 즐겁게 보고있는 J 2013.06.19 08:34

      그분들이 가시를 세우게 된 것도 다 원인이 있을 것이고 모두가 그 원인이 뭔지 짐작되겠죠..
      릴리안님처럼 더 따듯하게 대하려고 마음먹고 실제로 그를 실행하신다면 오랫동안 상처받은 그분들에게 따듯한 위로가 되지 않을까요
      편하게 대중 속에 섞여 비난 한숟갈 더하는 것보다 드물지만 따듯한 마음을 가진 사람으로 용기를 내보시는것도 좋을 것 같아요ㅎㅎ이런 분들이 참 위대하죠 모두가 싸이코일때 혼자 인간일 수 있는 사람

  • 미우  2013.06.18 07:53 신고

    어제 힐링캠프에서 들었던 닉부이치치의 이야기를 듣는 것 같아요 ㅎㅎㅎ
    잘 읽고 갑니다~
    답글

  • 존사모님 2013.06.18 08:04

    오~ 내면만 봐 주는 남자는 정말 흔치 않은데 참 잘 된 일이네요
    답글

  • 2013.06.18 08: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온 2013.06.18 11:53

    영혼이 지지리도 못생겨보인답니다.. 방인씨는 재치쟁이!!
    내가 타인에게 내뱉는 말이 내 인격을 보여준다는 말에 격하게 공감합니다.
    저도 영혼이 못생긴 1인중에 하나인지라 말하기전에 생각을 많이 해야한답니다. ㅠㅠ
    답글

  • RiderGabriel 2013.06.18 12:08

    진짜 뚱뚱한 여자나 키작은 남자나 살기 힘든 나라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미국에서도 살찐 사람을 저렇게 대한단 말이죠? 미국에서;; ..제 얼굴에 흐르는 건 빗물이지 눈물 아닙니다...꼭 제가 저기 해당되서 그런건 아니고...ㅠㅠ
    답글

  • 지나가다 2013.06.18 12:45

    저도 포함 사람들은 모르는 거겠죠.
    좋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설명 할수 없는 일들이
    많다는 것을요.
    두분 잘 어울리네요.
    리뷰 잘보고 갑니다. ㅋㅋㅋ


    답글

  • 떠돌이 2013.06.18 15:06

    뚱뚱한 남자와 날씬한 여자가 같이 있으면 아마 그정도의 비아냥 댓글들이 안 올라 오겠죠?
    세상은 항상 여자에겐 더 엄격한 잣대를 요구하는 것 같습니다. (지들은 얼마나 잘났는지?)
    제눈엔 두 분 다 분명히 행복해 보이는 미소를 짓고 있는데 그분들은 안 보이나 봅니다^^
    답글

  • 그 곳도 한국 못지 않은 외모지상주의네요...
    여자분 충분히 매력있으신데...
    답글

  • kiki09 2013.06.18 19:04

    위의 예처럼 여자 뚱뚱할땐 정말 적나라한 세상의 잣대를 뼈저리게 느끼게 되죠.반대로 남자가 뚱뚱하다면 여자의 경우보다는 상대적으로 덜 한것 같더라고요.외모에 대한 잣대는 여자에게 유난히 잔인한지요... 여자는 이쁘고 날씬한 생명체란 명제라도 있는 모양입니다 --;; 씁쓸해요....
    답글

  • 김이선 2013.06.18 20:18

    매일 올려주시는 글 정말 잘 보고있습니다. 수원에서 안양으로 퇴근하는 길이에요^^ 이방인님 덕에 먼나라이야기도 생생하게 느껴지네요.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답글

  • 세상 엿보기 2013.06.18 21:15

    부러우면 지는거다 라는 말을 저렇게 뒤틀린 표현으로 하는게 아닐까요?
    정말 요즘 외모가 경쟁력인 세상에 살고 있긴 하지만 쿨하다고 소문난 미국인들
    조차도 남ㅢ 커플 씹기에 열을 올린다니 할말이 없네요.에효, 뚱뚱하거나,키가 작거나
    못 생긴게 죄인세상...그래서 더 외모 가꾸기에 열중해야 할까요?..
    답글

  • 취업준비생 2013.06.22 00:40

    두 사람이 정말 멋있어보이네요. 둘이 사랑한다는데 정말 웬 오지랖들인지..ㅜ.ㅜ 쓸데없는 오지라퍼들이 세상에 참 많죠. 저도 농담으로라도 외머민보고 누가 아깝다는 소리 절대 하지 밀아야 겠어요 .
    답글

  • 니모 2013.06.24 07:30

    미국인들은 아니 서양인들은 별로 남 시선에 신경 안 쓴다고 생각했고
    또 외모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걸 금기시한다고 많이 들어서 저런 말을 진짜 했다니 놀랐어요
    우리나라랑 별다를게 없는 반응인데 씁쓸해지네요
    겉으로는 매너있는 척이라도 한다고 안 그럴거 같았거든요
    답글

  • 레거시 2013.09.13 10:40

    외모지상주의가아니고 비만은 질병이고 겉보기에도 안좋죠
    익명성의 특성상 속내를 제대로 털어놓기때문에 저런댓글이 나올거라 충분 예상되고요
    먹을때만 좋아서 절제못하는건 쾌락만 쫓고사는거나 마찬가집니다
    사람인이상 그러지말자구요
    답글

  • 웃어요 2014.03.23 21:45

    세상은 모두 자기가 아는만큼만 보이기 마련이죠~그렇게말한 말한 사람들은 아는게 그것뿐이라 그렇게말하나봅니다~
    답글

  • UTA 2014.06.17 14:27

    외모를 중시하는 것은 오늘 저녁에 뭘 먹을지 고민하는 것과 같고 내면을 중시하는 것은 평생 무엇을 하며 먹고 살지 정하는 것고 같다고 생각합니다. 외모중시는 오늘 저녁 뭘 먹든 지나가는 것이지만 내면은 평생 자신과 함께 해야 하는 것이죠.
    답글

  • y.tworks1976 2014.06.20 22:44

    제 와이프도 뚱뚱합니다. 결혼한지 4년됐구요... 연애할 당시에도 전통혼례 치르던 그당시에도 사람들의 편견은 끝이 없더군요... "네가 아까워.." "너랑 안어울려", "뚱뚱한 여잔 아이 낳기 힘들어", "특이한 취향이 있어..", " 집사람이 어디가 좋아서 결혼한거야?" 등등...자존심 상하고 기분나빴죠.. 아이는 딸둘 낳았습니다. 애둘 낳으니까 뚱뚱한 여자 애못낳는다는 소리 쏙들어갔어요... 글고 어디가 좋아서 결혼했냐 그런 사람들 대부분 자기 가정에 충실하지 못하고 바람피는거 같더라고요...할말 많지만 전 행복하고 만족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