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돈으로 장난치는 것도 이쯤되면 예술~!

by 이방인 씨 2013. 6. 14.

어제 제 글을 보신 분들이라면 미국의 $1 지폐에는 거미가 한 마리 숨겨져 있다는 것을 아셨을 텐데요.
오늘 정답을 공개해 드린다고 예고했었죠?
일단 1달러짜리 지폐를 먼저 보시죠.
엄청난 힌트를 드릴 테니 잘~ 보세요!

 


(Wikipedia.org)

빨간 동그라미 안 어딘가에 숨어 있는데 보이시나요?

보일 리가 없죠...? 

 
ㅋㅋㅋ 그만 약 올리고 답을 알려 드릴게요.

 

(tarasresources.com)

자, 이제 확실히 보셨죠?
워낙 작은 형체라서 미국내에서도 이것이 과연 거미냐, 부엉이냐 말들이 많더라구요.

여러분은 눈에는 거미인가요, 부엉이인가요?

 

이왕 미국 지폐 이야기를 한 김에 오늘은 아주 신기한 돈장난(?)에 대해 소개할까 합니다.
Dan Tague라는 예술가가 미국의 지폐들을 인정사정 볼 것 없이 구겨서 만든 작품들인데요.
어른들께서는 늘 '돈은 소중히 다루라'고 하셨거늘 이 사람은 아주 지폐를 학대하는 수준으로 접는다니까요!

 

이거 도대체 왜 이런 몹쓸 짓을 했는지 아시겠어요?
요상한 모양으로 접힌 지폐에... 글자들이 나타납니다!  헉

위부터 주의깊게 읽어 보세요.

REALITY
SUCKS
(현실은 엉망진창이야!)

 

이게 바로 Dan Tague가 지폐를 이해하기 힘든 모양으로 접어놓은 이유랍니다.
별 거 아닌 것 같지만 누구도 한 적이 없는 일이죠.
이것 말고도 10개의 작품이 더 있는데 어떤 글자가 나타나는지 여러분이 맞춰 보세요.

 

 

FREEDOM
LAND
(자유의 땅)

 

 

 

TRUST
NO ONE
(아무도 믿지 마라)

 

 

 

THE KIDS ARE
ALRIGHT
(아이들은 괜찮아요)

 

 

 

WE NEED A
REVOLUTION
(우리에겐 혁명이 필요해)

 

 

 

LEST
WE
FORGET
(우리가 잊지 않도록...)

 

 

 

DONT TREAD
ON ME
(날 밟지마!)

 

 

 

LIVE FREE
OR DIE
(자유롭게 살지 못할바에야 죽음을!)

 

 

 

LOVE
AND
HATE
(사랑과 미움)

 

여기까지도 참 신기했는데 마지막 작품은 정말 저를 뿜게 했답니다.

 

 

HOLY
SHIT
(이런~ 젠장!)

단순히 우연의 일치라고 하기엔 너무나 은혜로운 말씀!

 

지폐들이 별별 기묘한 모양으로 접혀 있는 것을 보면 알 수 있지만 도대체 얼마나 연구하고 시도한 끝에 얻은 작품들일까요.
지폐 별로 수백번 이상을 접으며 연구했다고 하니 이만하면 예술혼을 불태웠다고 할 수 있겠죠?
이 11개의 작품을 만들기 위해 얼마나 오랜 시간을 궁리하고 접어 봤을까요.
혹자들은 돈 가지고 재미로 장난한 것 뿐이라고 평가절하할 수도 있겠지만 제 생각에는 예술작품으로 인정받기에 손색이 없을 것 같습니다.
일전에 제가 뉴욕 MoMA를 방문했을 때 널판지랑 계단을 그냥 덩그러니 놓아둔 현대미술의 대단한 작품들을 보고 좌절했던 것 기억 안 나세요?
아무리 난감한 작품이라도 앞에 Modern을 붙이면 게임 끝이라니까요!  슈퍼맨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기발하게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위 사진들은 Dan Tague의 작품들이며 사진은 businessinsider에서 발췌했습니다.

댓글16

  • 앙졸 2013.06.14 06:55

    첫번째 작품에서 전 T와 Y가 어디 붙어있는지 모르겠어요 ㅠㅠ ㅋㅋㅋ 아 그리고 지폐에 그려져있는건 아무래도 거미이지 싶어요 ㅋㅋㅋ 일달러 지폐를 다시 찬판히 살펴보니 지페 가장자리 부분이 거미줄의 형상을 하고 있는것 처럼 보이더라구요~ 전 그래서 거미에 한표 던집니다
    답글

  • 존사모님 2013.06.14 07:24

    저 어제 결국 1달러짜리 지폐를 구해서 거미 찾기 했었는데 정답 근처에도 가지 못 했군요
    의심의 눈초리로 보니 거미가 너무 많고 눈 빠지는 줄 알았네요 ^^
    답글

  • 참...신기하네요!
    어떻게 저렇게들 접어볼 생각을 했는지..
    접힌 돈은 어떻게든 잘 펴서 지갑에 넣는 저로서는 이해가 잘 안 되는 세계에요^^

    오래전에 한 미국인이 제게 1달러로 꽃을 접어 준 적이 있었는데
    그 친구 얘기로는 이 꽃이 행운을 준다고 지갑에 넣어 주더라구요.
    얼떨결에 선물이라 받기는 했지만, 나중에 그 친구가 진상짓을 하도 해서
    저는 그냥 그걸 다시 펴서 써버렸다는...
    ㅎㅎ

    답글

  • 이온 2013.06.14 11:15

    이 글을 보니 국민학교다닐 때 한창 유행하던 김민지찾기가 생각나네요.
    동전을 그러모아 팔,다리,머리 이름찾기를 했던 으스스한 기억이 납니다.

    지폐아~ㄹ~트도 멋지고 거미도 멋지지만 강력함에선 김민지를 따라올 순 엄따!!!
    답글

    • 수지박지수 2013.06.15 21:18

      김민지가 최고죠! ㅋ 김민지는 찾는 재미 뿐만 아니라 으스스한 이야기가 있잖아요~~

    • 역량 2013.06.16 02:49

      '자폐아'라고 읽고서
      혼자 응.. 자폐아여서 이 작가가 이렇게 집중력이 좋고 상상력이 있는 건가봐.. 하며 혼자 생각의 나래를 훨훨 펼쳤네요

  • 차차 2013.06.14 13:07

    ㅎㅎㅎ modern만 붙이면 뭐든지 예술이 된다는 말 맞는 것 같아요...^^
    1달러 속의 저 작은 그림...제 눈엔 부엉이로 보입니다.
    집에 있는 어린이 현미경으로 확대해 봐야겠어요.
    정체가 뭔지...
    답글

  • 지나다가 2013.06.14 13:25

    저 같은 사람은 1달러 지폐있어도 절대 못찾았을 거에요.찾아낸 사람은 정말 대단한듯..것보다
    지폐를 접어 저런 문구를 만든 사람은 방인씨 말대로 예술가의 경지인 것 같아요.머리가 많이 굳어버린 듯한 저는 그저 감탄과 놀라움 뿐이네요.좋은 하루 보내요.ㅎㅎ
    답글

  • 뚝진 2013.06.14 13:30

    지폐 디자이너 에게 경의를...
    정말 재미있게 즐감 했습니다...
    저 거미는 지폐
    디자이너의 싸인 같아여...

    답글

  • 지나가다 2013.06.14 14:25

    돈 가지고 장난 치면 안되지만 좋은데요.
    의미 있는 말들이 현실적이어서 더 그렇게
    보이는 거겠죠.
    리뷰 잘보고 갑니다. ㅋㅋㅋ

    답글

  • 안녕하세요 방인상 잘 지내시나요? 개인적으로 여쭤보고 싶은게 한국에 진격의 거인이라는 애니메이션이 인기더라구요ㅎ 혹시 미국서도 인기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적어도 방인씨의 주변 인들의 반응이 궁금합니다.
    답글

  • IBK_bank 2013.06.14 18:30 신고

    거미, 부엉이..가 아니라 왜 제 눈엔 화난 곰으로 보일까요?^^; 지폐 작품은 정말 재미있네요~ (이방인님의 코멘트 때문인지도^^)
    답글

  • Hurit 2013.06.14 21:15

    "모던" 댓글답니다. ㅋ
    답글

  • 역량 2013.06.14 22:50

    히야~ 뭐라도 저 정성으로 한다면 폭풍칭찬을 해주고 싶네요. 언제나처럼 이방인님 코멘트가 더 웃겨요.
    답글

  • 무탄트 2013.06.17 17:42

    아! 간결하면서도 함축적인 메시지가 압권인데요. ^^
    답글

  • 오, 신기하고 재밌어요. 돈 종이접기 예술가가 있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