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미국 여자들은 이해하기 힘든 영국 여자들의 세계

by 이방인 씨 2013. 6. 20.

역사적 관계 때문인지 영국 문화에 관심을 갖고 있는 미국인들이 꽤 있다고 전에 말씀드린 적이 있는데요.
특히 아직까지 왕실이 유지되고 있어 동화책에나 나오는 '왕자와 공주'들이 실제로 있다는 사실도 많은 미국 여성들의 낭만을 자극하곤 합니다.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식을 미국에서도 중계했고 심지어 대단한 스포츠 경기라도 되는 듯 삼삼오오 모여서 시청한 사람들도 있었다네요.
그 날 세기의 결혼식에서 미들턴의 드레스와 티아라 만큼이나 미국 여성들의 시선을 사로 잡은 것이 있었는데 바로 하객들의 모자 패션이었습니다.

 

(washingtonpost.com)

워싱턴포스트에서도 Royal wedding 하객들의 모자 패션 모음 사진을 게재했었죠.

 

결혼식에 참석한 여성들은 하나같이 지나치게 화려한 모자를 쓰고 나타났는데요.
미국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사라 제시카 파커라면 몰라도!) 영국 여인들의 전위적인 패션 센스가 바로 어제도 미국 언론에 오르내렸답니다.

영국의 버크셔주의 애스컷 경마장에서는 매년 6월 셋째주에 Royal Ascot이라는 경마 이벤트가 있는데 앞에 Royal이라는 말이 붙은 걸로 알 수 있듯이 왕실 가족들도 참석하는 전통의 '귀족 경마'라고 합니다.
이 행사 만큼이나 유명세를 톡톡히 치르는 것이 참석하는 귀빈들의 모자 패션이라고 하는데요.
이 날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미국에까지 발 빠르게 보도된 영국 여인들의 모자 한번 구경해 볼까요?

 


(Photograph:

 


(

 


(

옷도 입었으면 더 좋았을 뻔 했지만.

 


(

 


(

 


(

 


(

 


(

 


(

 


(

 


(

 


(REUTERS/Darren Staples)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는 것!
인도의 국민 여배우 아이쉬와라 라이도 동참했네요.

 


(REUTERS/Toby Melville)

귀족스러움이 물씬 풍기는 짓거리
경마장에서 술 먹고 헤어진 애인한테 전화해서 진상떨기!

 


(Photo by Stuart C. Wilson/Getty)

확실히 왕실 가족은 다르네요.
이런 모자는 의상과의 조화도 좋고 우아하군요.

 


(Photo by Chris Jackson/Getty Images)

흰 모자의 여인: 아, 망했다... 옆의 여자들은 다 색깔있는 모자잖아!

파란 모자의 여인: 아, 망했다... 옆의 여자 모자가 훨씬 크잖아!

분홍 모자의 여인: 아, 망했다... 나만 이마에 원반이 없잖아!

 


(Photo by Chris Jackson/Getty )

Eugenie 공주라는데 정도를 잘 지킨 품위있는 코디죠?

 


(REUTERS/Darren Staples)

헉4  이... 이건... 분명히

현.대. 모자야!

맨 정신으로 받아들이기 힘든 무언가를 봤을 땐 앞에 modern을 붙이면 마음의 평정을 되찾을 수 있다.

 


(Photo by Eamonn M. McCormack/Getty Images)

꽃봉오리 예술단 X 35985222000

 


(REUTERS/Toby Melville)

안습경마가 뭔지 여러 여자 망가뜨리는구나...!

 


(AP Photo/Alastair Grant)

절묘하게 포착된 커플, 이 정도만 해도 보기 좋네요.

 


(AP Photo/Alastair Grant)
그런 걸 머리에 뒤집어쓰고도 그렇게 좋아??  하하

'해맑음'이란 양날의 검이라는 것만 알아둬...

 


(REUTERS/Toby Melville)

보는 순간 노래가 나왔어.

까투리~~~~ 까투리 까투리 까투리 까투리 까투리 사냥을 나간다~

 


(REUTERS/Toby Melville)

남자까지 이러기냐?  시러

 


(REUTERS/Darren Staples)

헉충~분히 테러범으로 오해받을 소지가 있는 차림이로다.

 


(REUTERS/Toby Melville)

남성들은 제법 신사의 품격이 느껴집니다.

 

미국인들은 도무지 납득할 수 없는 패션이었던지 미국 지식인에는 이것이 British thing (영국인들의 문화)냐고 묻는 질문들이 많더라구요.
왜 런던 올림픽 때 MBC의 한 여성 아나운서가 매일 희한한 모자를 쓰고 중계를 진행해서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자 '영국의 분위기를 전하기 위해 일부러 준비한 것' 이라는 해명을 내놓았잖아요.
저도 궁금해서 가만히 답변들을 읽어 봤더니 꼭 그렇지만은 않은가 봅니다.
영국인이라고 밝힌 많은 사람들이 '나는 평생 영국에 살았지만 저런 모자를 쓰는 여자를 한번도 보지 못했다.'고 하더라구요.
다만 그들 말로는 이것은 British thing이 아니라 'Royal thing'이라서 왕실 사람들이나 그들을 따라하려는 상류사회 사람들의 문화라고 하네요.
어쨌든 영국이라고 해서 이런 정신 사나운 모자를 쓰는 사람들이 흔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미국 여성들 중에도 케이트 미들턴을 동경하며 그녀의 패션에 관심을 기울이는 사람들이 있지만 이 모자 패션만큼은 받아들이기 힘든 것 같아요.
저걸 쓰느니 차라리 카우보이 모자를 쓰겠다는 친구들이 있더라구요.   웃겨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재밌는 하루 보내세요~

댓글46

    이전 댓글 더보기
  • 키아 2013.06.20 09:19

    푸하하하하 모자가 다 너무 웃겨요.
    어쩜 저런 모자를 만들었는지 전 쓴 사람보다 만든 사람이 더 대단하게 느껴지는데요?
    몇몇개는 쓰지말고 벽에 양보해도 좋을 것 같은데. ㅋㅋㅋ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6.20 14:20 신고

      과하지 않고 우아한 디자인의 모자는 정말 훌륭한 소품 역할을 하는 것 같은데 대부분은 그저 우스꽝스럽죠? 그들만의 문화라지만 정말 그 심미안을 이해할 수가 없네요. ㅋㅋ 말씀대로 일평생 벽에 양보해도 좋을 것 같은데 말이죠.

  • Emilly 2013.06.20 09:30

    ㅋㅋㅋ 희한한 모자 보는 재미에 센스 넘치는 코멘트 읽는 재미까지 ~~ 이것이 일석이조!!! ㅋㅋ
    답글

  • Yam 2013.06.20 09:44

    오리 집 모자는 정치인이 자신의 집에 연못에 오리 집 사서 세금 청구했던 스캔들 풍자한 거 같아요. 이 모자는 세금으로 샀습니다 정도
    답글

    • 이방인 씨 2013.06.20 14:23 신고

      영국에 그런 일이 있었던 모양이군요. 어쩐지 왜 on expenses 라고 썼는지 의아했네요. 궁금증 해결해 주셔서 감사해요~

  • 차차 2013.06.20 10:13

    모자는 그늘 막아주는 용도라는 생각을 가진 한 사람으로써
    모자들이 하나같이 제 역할을 못하네요...^^
    패션의 완성이라는 모자인데, 저는 구경하는 재미가 더 있습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3.06.20 14:25 신고

      패션 소품으로 쓰는 사람들은 정도를 지킨 디자인을 고른 것 같은데 나머지 사람들은 그냥 주목 받고 싶어서 기상천외한 모자를 쓰는 건 아닌지 모르겠어요. 어디나 튀고 싶어서 안달난 사람들이 있잖아요. ㅋㅋ

  • 이웃한의사 2013.06.20 10:29 신고

    ㅋㅋ 저것도 나름 그들 사이에선 재미있는 문화겠네요.
    방인씨 잘보고갑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3.06.21 01:56 신고

      아무래도 여자들이란 이런 일에 경쟁심리가 대단하잖아요. ^^;; 처음부터 이렇게 과하지는 않았을 텐데 점점 옆의 여자보다 눈에 띄고 싶다는 열망 때문에 지금 이리 된 게 아닐까 싶네요. ㅎㅎ

  • 이온 2013.06.20 11:55

    사진보다 주오같은 멘트들이 역시 방인쒸!!!
    답글

  • 에뜨랑제 2013.06.20 13:06

    푸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정말 재미있어요!
    역시 방인씨의 (이렇게 불러야 하는건가요 이제?) 유머는 참 쫄깃쫄깃 맛깔나요. ㅋㅋ

    저는 프랑스에서 생중계 되었던 모나코의 로얄웨딩을 시간가는줄 모르고 봤었거든요.
    왜 생중계 했던건진 모르지만, 아무래도 왕비께서 프랑스 국적자이셔서 그런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마치 대종상에서 레드카펫 위를 밟고 지나가는 여자배우들의 차림 품평을 하듯, 거기에서도 입장하는 하객들의 가문 (배경?)과 차림새로 내내 품평을 하더라구요.
    그때도 하객으로 참석하셨던 여성분들은 모두 아름다운 모자를 쓰고 계셨어요.
    저- 위에 그때 결혼하신 모나코 왕비님 사진도 한컷 올려주셨네요. 아 예쁘다.. 침 질질

    전부 그런건 아니지만, 프랑스에서는 결혼식 초대받을때 드레스 코드를 알려주는 경우가 있거든요.
    그때 "모자"를 요구하는 경우가 있어서, 비스무레한 모자를 사러 돌아다닌 적이 있는데, 우오.. 지나치게 비싸서 결국은 중고품 매장을 뒤지고 다녔어요.
    모자집에서 파티용 모자 제일 싼게 200유로가 훨씬 넘어서 말이죠. 중고로 50유로짜리 모자를 건지고 길거리에서 기쁨의 춤을 추었다는.. --;
    (아마도 그래서 코코샤넬씨가 파리에서 모자사업을 가장 먼저 시작한 것일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하나만 팔아도 돈을 많이 벌수 있으니, 그걸로 프레타포르테 매장을 열기에 충분한 자금을 마련할 수 있지 않았을까...)

    반면 스코틀랜드에서 결혼하는 친구는 결혼식 때 모자를 요구하지 않더라구요. 같은 영국이라도 잉글랜드랑 문화가 달라서인것 같기도 하구요.
    남자분들도 저런 키큰 까만 모자는 안쓰시고 체크무늬 치마에 반스타킹만 신으셨더라구요. (친구 말에 의하면, 그 안에 속옷도 안입는대요. 얼레리)
    구지 안써도 된다는데도 불구하고 그 결혼식에 같이 참석할 예정이었던 친구는 구지 모자를 쓰고 싶다며 저와 함께 쓰기를 요구해서 강력히 거부했었죠. 단순히 비싸서. --;

    카우보이 모자도 옷이랑 잘 맞으면 정말 멋질것 같은데요?! "쟈, 어때? 미쿡 사람은 처음이지?" 하는 느낌으로 결혼식장에서 스타가 될 듯. 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6.21 02:06 신고

      유럽은 역시 왕실이 유지되고 있는 나라가 많아서 로얄웨딩이 제법 있겠어요. 하객들의 가문까지 이야기하다니 아직도 명맥을 이어오는 귀족가문이 있는 모양이군요!

      어휴~ 모자가 몇백 유로씩 해요??!! 1년에 한번 쓸까말까인데 그 돈 주고 사려면 정말 눈물 나겠네요. 저도 여자이긴 하지만 여자들의 사치품의 세계는 정말 놀랍습니다. ^^;;

      스코틀랜드 남자들이 그 전통스커트를 입을 때 속옷을 입지 않는다는 건 처음 알았어요! 왠지 엄청나게 전통적이면서도 변태적으로 들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치마 밑은 휑하게 두고 반양말만 신는다는 거잖아요. o_O 한번 보고 싶지만 보고 싶지 않은 내적 갈등!!

      유럽인들의 격식차린 웨딩에 미국인이 카우보이 모자쓰고 나타난다면 또 '문화가 없는 나라에서 온 교양머리 없는 관광객' 이라고 조롱 한바가지 듣겠네요. ㅎㅎㅎ

  • 지나가다 2013.06.20 13:40

    참 다양한 모자를 많구나 하면서 웃기기도 했지만
    저는 머리와 목은 괜찮을까? 모자가 커서 자치
    잘못 하면 다칠수 있으니
    적당한게 좋은것 같아요.
    리뷰 잘보고 갑니다. 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6.21 02:08 신고

      사진 중간에 중간에 모자가 너무 무거워서 머리 붙들고 있는 여인들을 보면 과하게 만든 건 목에 상당히 무리가 될 것 같아요. 행사가 일찍 끝나는 것도 아니고 몇 시간은 걸릴 텐데 다들 대단하죠? ^^

  • 존사모님 2013.06.20 14:58

    저는 한 번 써 보고 싶어요
    너무 큰 거 말고 작고 적당한 걸로요 ^^
    답글

    • 이방인 씨 2013.06.21 02:09 신고

      저도 중간에 공주님이 쓴 심플한 모자라면 한번쯤 써 보고 싶기도 하네요. TPO를 잘 맞춘다면 품위있는 패션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

  • 무탄트 2013.06.20 15:15

    정말 이방인님의 코멘트에 배꼽 잡다가 쓰러질 뻔 했어요. 저는 쪽 팔려서 절대 저런 모자들을 못 쓸 것 같습니다만, 그 용기만은 감탄스럽네요. ^^;
    답글

    • 이방인 씨 2013.06.21 02:12 신고

      재밌으셨다니 저도 기쁘네요. ^^ 저도 아무리 미국이지만 남의 시선 무서워서 저런 모자는 죽어도 못 쓸 것 같은데 영국 '상류' 여자들 대단하네요. ㅋㅋㅋ

  • kiki09 2013.06.20 15:50

    ㅍㅎㅎㅎㅎ 아이고 미쵸 증말! 튈려고 다들 부단히~~ 노력허시네요~~ 정말 저 정도 수준이면 전위예술꽈에 살짝 넣어줘도 될 듯 합니다. 아우 솔직히 모자는 머리가 어느 정도는 덮혀줘야 하는게 아닌가요? 근데 위의 것들중 모자 모양새를 갖춘 것은 음...한 두개정도..나머진 그냥 머리띠 거나 아니면 머리핀 이거나 ㅎㅎㅎㅎ 아 정말..엄청 웃었네요 근데 방인님의 친절한 설명 덕분에 좀 더 상상의 나래를 펼치려던 저의 의지는 꺽이고 말았습니돠~ㅋㅋㅋ 빨강 드레스 입은 아가씨 위에 까마귀는 진짜 생물'인 줄 알았네요 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6.21 02:15 신고

      수 많은 관람객들 중 이렇게 사진에 찍혀서 미국에까지 보도된 여인들은 그 '튀려는' 전략이 먹혀들었다고 좋아하고 있겠죠? ㅎㅎ

      왕실 사람들이 쓴 모자는 그래도 우아한 것 같은데 그 밑에 따라하려는 사람들이 오버네요. 저런 모자를 사는 사람도 신기하지만 만들어 내는 사람은 도대체 무슨 생각일까요? ^^;;

  • @@@ 2013.06.20 17:52

    읽는 내내 빵 빵 터졌습니다
    ㅋㅋ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6.21 02:16 신고

      쓰고 있는 본인들은 당당한 것 같지만 보고 있는 우리는 정말 안 터질 수가 없죠? ^^ 사실 저런 몰골로 당당한 게 더 웃겨요. ㅋㅋㅋ

  • RiderGabriel 2013.06.20 21:07

    아 미치겠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삼색 부인들 어쩌면 좋나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필기체 글씨도 모던 글씨체라 그런가봐요ㅋㅋㅋ
    답글

  • 세상 엿보기 2013.06.21 00:16

    과한건 웃기고 적당한건 써보구 싶네요. 넘 재밌어요.ㅋㅋ
    답글

  • 요즘한숨 2013.06.21 05:09

    요즘 블로그를 시작했는데 난독증이 걸렸는지 제대로 읽어보지도 않고 댓글 다는 사람들 때문에 속상해요.
    이방인님도 예전에 그런 댓글이 많아서 글 자세히 읽어보라 하신적도 있었잖아요.
    지금 제가 그러고 있어요..

    글 읽고 난뒤에 댓글다는게 아니라.. 댓글을 먼저 달고 글은 대충 읽는게 아닌가 싶어요 ㅠ

    쓸데 없이 에너지낭비하는 것 같아요 ㅋ

    답글

  • 이윤희 2013.06.22 11:59

    남편 직장따라 이니라 저나라 사는 사람입니다. 지금은 남미 콜롬비아에서 살구요. 그전에 인도네시아 살때부터 님의 블로그를 My View로 지정해 놓고 열렬히 눈팅만 하다 오늘은 빵빵 터져서 참을 수 없어 글을 남깁니다. 님의 그 유머 감각과 위트는 대체 어디에서????
    그러고 보니 제가 예전에 인도에 살때 국제학교 엄마들이 모자데이 같은게 있어서 위 사진 정도는 아닌데 모두 모자를 쓰고 나타난 적이 있어서 깜놀했었다는... 게다가 도서관에 한국 심청전이 영어로 번역된 저학년용 책이 있었는데 삽화에 심청양이 흰 소복(한복)에 머리에 남자들이 쓰는것이 분명한 삿갓을 쓰고 돌아댕기더라는 (ㅠㅠ) 그때는 충격적이었는데.. 위 모자들을 보니 그 분들 정서로는 충분히 그 삿갓이 이상하지는 않았겠네요. ㅎㅎ 언제나 유쾌하고 재미있는글.. 그리고 미국이라는 나라에 사는 사람들의 문화와 정서도 살짝 엿볼 수 있는 좋은글, 잘 읽고 있어요. 글을 읽은 다른사람들이 웃음을 띠게 만들어 주시니 님은 스스로도 행복하게 사시는 분인거 같아요. 감사합니다. 좋은글 많이 써 주세용! ^^
    답글

  • 촉홉하이 2013.06.24 17:41 신고

    저 아이스크림 모자 너무 특이하고 예뻐요ㅋㅋ
    갖고싶어요ㅋㅋ
    답글

  • 보사리 2013.06.25 13:26 신고

    이방인님이 단 댓글이 더 웃겨요...ㅋㅋㅋㅋㅋ앜ㅋㅋ간만에 미친듯이 웃은.....세명 여자가 젤 재밌네요ㅋㅋ
    답글

  • inzzi 2013.07.25 19:07

    까투리에서 확 뿜었어요...으하하하하하
    덕분에 신나게 웃고 갑니다! 감사해요>_<!
    답글

  • 난나사자 2013.08.23 15:56

    까투리 노래 부르게 되는ㅋㅋㅋㅋㅋㅋ
    진짜 센스 최고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