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미국 친구에게 설명하다가 웃음 터진 한국 물건

by 이방인 씨 2013. 8. 27.

오늘은 미국에 온 지 얼마 안됐을 때 받았던 자잘한 문화충격에 얽힌 에피소드입니다.
미국 학교에서 처음으로 그룹 과제를 하게 돼서 친구네 집에 놀러갔을 때의 일이죠.

생애 최초로 외국 친구의 집에 방문하려니 나름 긴장을 하고 갔는데 그 친구의 집은 샌프란시스코의 면적이 좁고 땅값이 비싼 지역에 있었습니다.
겉모습은 한국의 아파트와 비슷했는데 안으로 들어갔더니...?
저는 집 안 바닥 전체를 대리석으로 꾸밀 수 있다는 걸 14년 전 그 날 처음 알았네요.
실내가 으리으리했던 것은 물론이고 친구 방에 들어서니 제가 그 때까지 TV에서만 보았던 일렉트릭 기타와 드럼이 방 안에! 전시되어 있었어요.
'전시'라는 단어를 쓴 이유는 기타와 드럼이 너무 화려하게, 정갈하게 진열되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친구도 저와 마찬가지로 여고생이었는데 그녀의 방은 제 방과 사뭇 다르더군요.
방이 온통 검고, 붉고, 보라색이고, 벽에는 저는 알지도 못하는 거칠어 뵈는 Rock band의 포스터가 많이 붙어 있었죠.
방을 한 번 둘러 보고 저는 깨달았습니다.

 

숙제 말고 작두를 타야할 것 같아.

이런 귀신 잡는 방에서는...

 

제게는 너무 생경한 방에서 엉거주춤 앉을 곳도 찾지 못하고 서 있던 그 순간, 제 눈에 들어온 물건 하나!

 

이것과 똑같은 모델은 아니었지만 비슷하게 생긴 징그러운 손이었습니다. 

만난지 얼마 안됐음에도 날 집으로 초대해 준 친절한 미국 친구야,
네 방을 이해하지 못하는 날 용서해 줘...

 

신비로운 방에서 정신줄 놓고 있는데 친구가 "이건 이렇게 쓰는 거야." 하면서 갑자기 저 물건으로 등을 긁는 시늉을 하더라구요.

생각중 아하~! 건 미국에서 파는 효자손, 아니 좀비손이었던 겁니다!

 

등긁개는 영어로도 아주 간단히 Back Scratcher라고 하는데 미국의 등긁개 중에는 아주 장난스러운 모습을 하고 있는 제품이 많습니다.
친구 집에 있었던 좀비손도 그렇거니와 한국의 효자손과 기능은 비슷하지만 모양은 많이 다르죠.

 


(annabelchaffer.com)

야무지게 웅크린 다섯 손가락으로 앙칼지게 긁어 드립니다.

 

(cinoa.org)

왠지 모르게 오뉴월에 서리내리게 할 것 같은 한이 느껴지는 여자의 손

 

이건 곰발바닥을 본 뜬 등긁개라네요.
척추까지 시원하겠는걸~

 

(klinestaxidermy.com)

이왕 본 뜰려면 진짜와 구분 안 갈 정도로 만들어야지!
곰발바닥 등긁개의 이미테이션 A급

 

(riversedgeproducts.com)

정확한 종은 모르겠지만 조류의 발
닭발 꼬치구이로 보이는 건 나 뿐인가?

 

(riversedgeproducts.com)

사실감이 지나친 닭발 제품과 그 사용의 모범답안

 

(carolsthoughtfulspot.com)

징그러워 죽겠는 건 둘째치고 이 정도로 굽어있으면 긁히지도 않을 것 같은데...

 

(parrotislandbirdtoys.com)

곤충류: 거미
잘 골랐네! 발이 여덟개나 되니까!

 

 (backscratcherworld.com)

식물류: 선인장
가지가지 한다, 증말!

 



(discussions.texasbowhunters.com)

사슴뿔로 만든 고가의 등긁개

계속 보고 있자니...
이 사람들은 대체 등이 어떤 지경까지 가려운 걸까?

이 정도로 가려우면 어디 아픈 거 아냐??

 

 흔히 볼 수 있는 일반적인 형태들

 

엽기 효자손 구경하느라 여기까지 오긴 했지만 다시 제 친구의 방으로 돌아가 보도록 하죠.
친구에게 그 좀비손이 등긁개라는 사실을 듣고 한국에도 비슷한 물품이 있는데 매우 다르게 생겼다고 설명을 해 줬습니다.
대나무로 만들어서 아주 가볍고 작아서 요리조리 잘 긁을 수 있다고 말이죠.
그러다가 이름을 알려주려고 하는데 저도 모르게 웃음이 터졌습니다.

어떻게 웃지 않고 효자손을 영어로 번역한단 말입니까?!

Good son's hand? Filial son's hand?

말하다가 빵 터져서 혼자 웃다가 친구에게 한국에서는 대나무 등긁개를 Good son's hand라고 부른다고 했더니 친구도 같이 터지더라구요.
하기야 자기네 집에서는 좀비손으로 긁으니까 안 웃고 못 베기죠.
원래도 한창 잘 웃을 나이인 십대 여학생들이니까 한참 깔깔대다가 제가 말했습니다.

"좀비보다는 효자가 훨~씬 낫지."

"그래, 부모님 등을 긁어주다니 진짜 Good son이다. 난 한 번도 우리 엄마 아빠 등 긁어준 적 없거든."

친구네 집에서 좀비손을 보고 나니 더욱 동서양의 문화차이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부모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것이 '효'라는 생각은 아마 서구 문화권에는 없을 테니까요.
제 취향에는 난해하기만 했던 친구의 방에서 좋은 구경했죠?

여러분, 즐거운 하루~!

댓글41

    이전 댓글 더보기
  • 취업준비생 2013.08.27 08:23

    ㅋㅋㅋㅋㅋㅋ아 웃기네옼ㅋㅋ효자손을 번역하면 그렇게 되는군요ㅋㅋㅋㅋ정말 웃기네요ㅋㅋㅋㅋ미국은 효자손마저 다양하네요
    평범한 걸 거부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 걸까요 ㅋㅋㅋ첫번째 사진은 밤에 보면 정말 무서울 듯 ㄷㄷ
    답글

    • 이방인 씨 2013.08.31 15:22 신고

      누군가 저 좀비손으로 등을 긁고 있는 뒷 모습을 무엇이 쓰는 물건인지 모르는 사람이 목격한다면 흠칫 놀라겠죠? ㅋㅋ

  • 노지 2013.08.27 08:37 신고

    ㅋㅋㅋㅋ 효자손의 외국 버전이라...참 신기하네요 ㅎㅎㅎ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ㅎ
    답글

  • kiki09 2013.08.27 08:51

    ㅎㅎㅎㅎㅎ

    아...

    이번 글 역시 빵~ 터지게 만드네요

    아침부터 미친여인처럼 웃었어요

    아..정말 대박이당! 좀비손 정말정말 내 스따~~~~~~~~~~~일이야!!!!

    한국의 효자손은 정말 매우 동방예의지국스러운 물건이죵.이름만 봐도 효자~가 들어가니

    그에 비해 좀비손이나 그 아래 나열된 다양한 등긁개들은

    익살스럽기 그지 없네요

    아...왜 저런게 사랑스러울까요?? 아 저런류의 물건들 매우 좋아요..

    정말 조류계열의 등긁개는 인상적이네요 물론 좀비손 만큼은 아니자만요.

    아...저 좀비손 최고봉이네요 암만 암만 봐도!!!

    방인님 언젠가 한 번 저 좀비손'걸고 이벤트 한판 하심이 어떨까요????

    저..가~~~~~열차게 뛰어들 수 있는 디..ㅎㅎㅎ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3.08.31 15:24 신고

      kiki님의 취향에 맞는 내용이었다니 기쁩니다!! 저는 원래 조류의 발을 징그러워하는 아이라 닭발은 못 쓰겠지만 선인장은 시원할 것 같아서 흥미가 있습니다. ^^
      좀비손을 마음에 들어하는 분들이 꽤 계시니 정말 다음번 이벤트 품목으로 생각해 봐야겠습니다.

  • 들꽃처럼 2013.08.27 08:51

    으아아아아아아악~~
    닭발 모양 등긁개 보고
    공포에 떨었어요

    미국사람들 참...
    문구나 예쁘게 만드시지...

    제목만 보고 뭘까뭘까 하다
    깜짝 놀랐답니다


    근데 울 효자손은
    효자 치고 넘 수수하네요
    ㅎㅎㅎㅎ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3.08.31 15:32 신고

      저도 닭발이 너무 사실감 넘쳐서 무섭더라구요. 모형이 아니라 진짜 닭 잡아다가 발만 자른 줄 알겠어요. ^^;;
      미국에는 B급 괴기문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지 이런 류의 제품들을 자주 볼 수 있답니다. ^^

  • 천칭 2013.08.27 11:05

    효자손이 있는 걸 처음알았네요
    그래도 한국에 있는 것보다 나름 이쁜것도 있는거 같아요
    여기서는 거의 비슷비슷한 모양에 재질만 조금씩 다른건데
    나름 기발하네요 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9.06 09:54 신고

      저런 다양한 모양이 있는 줄은 저도 몰랐어요. 제가 가끔 보는 건 평범하게 다섯 손가락이 가지런지 있는 플라스틱 제품이거든요.
      천칭님도 즐거운 하루~

  • 익명 2013.08.27 11:5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3.09.06 09:57 신고

      세상에... 꼭 영화에서나 나오는 슬픈 장면 같아요. 마음이 너무 아프셨겠네요. 저도 살가운 딸은 죽어도 못 되는데 나중에 후회한다는 말을 많이 듣지만 어떻게 안 고쳐지더라구요.
      너무 슬퍼하지 마세요. 부모님들 마음이 다 그렇듯이 자식이 가슴 아파하는 모습은 하늘에서도 보고 싶지 않으실 거예요. 아마 그 마음 다 알고 계시겠죠.... ^^

  • 무탄트 2013.08.27 12:10

    외국에도 등긁개, 좀비손이 있었군요. 어떤 건 긁으면 피가 나올 듯 날카로와 보이지만, 상당히 기발하고 재밌는데요. 울 나라 효자손에도 신선한 변화가 온다면, 어떤 모양일지 상상만 해도 웃음이 나는데요. ^^
    답글

    • 이방인 씨 2013.09.06 09:58 신고

      모양은 기발한데 저것들이 얼마나 가려움을 해소시켜줄 지 말이죠. 효자손은 정말 시원하잖아요. 그런데 닭발 같은 건 날카로워서 아프기만 하고 전체적으로 시원하지는 않을 것 같아요. ㅎㅎ

  • inzzi 2013.08.27 12:35

    악, 곰발바닥!!!
    자리 차지하고 그닥 쓸모는 없어보이지만 완전 귀여운데요=ㅁ=!!!
    답글

  • RiderGabriel 2013.08.27 15:34

    다 읽고 나니 왜 한국엔 천편일률적인 디자인 등긁개 밖에 없을까 하는 의문이 드네요ㅋㅋ 과거를 되짚어보면 등긁개가 본연의 용도보다는 회초리로 많이 이용됬던 것 같은 기분도 나고...?ㅋㅋㅋ 저런 거면 회초리론 이용하기 힘들겠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9.06 10:05 신고

      저런 익살스런 모양이 없는 것은 아마도... 한국인들이 등 긁는 것을 씨리얼하게 생각하기 때문일까요? ㅋㅋㅋ

  • 적묘 2013.08.27 20:56 신고

    닭발 저렇게 거의 똑같이..;;
    구워서 파는 닭발골목이 베트남 하노이에 있어요 ㅎㅎㅎ
    아..;; 먹기 전에 아저씨가 발톱잘라줍니다 ㅎㅎㅎ
    맛은 있는데 당황했던 기억이 새록나네요.

    좀비 손으로 긁었다간.. 음..;;; 잠자리가 사나울거 같긴해요 ㅎㅎ
    답글

  • 차칸앙마 2013.08.27 21:08

    방인님 다음번 이벤트할 때
    이거 경품으로 내걸으세요.
    모양별로 다양하게 말입죠.
    저는 갠적으로 길이 조절 가능한 곰발바닥 닮은거요.
    이거 경품으로 걸리면 이벤트에 꼭 참여하겠씀다 @.@
    답글

  • missmou 2013.08.27 21:33

    우와 재미있네요..
    첨엔 호러물을 좋아하는 친구인줄 알았는데 효자손이라니....
    등긁는덴 효자손이 최고지요..그 다음이 남편이 긁어주는 손..
    그 다음이 자녀들이 긁어줄 때..
    효자손도 없고 남편이나 아이들도 근처에 없을땐 난감하지요..
    가끔은 벽에 등대고 위 아래로 치댑니다. ㅎㅎㅎ
    우리집 효자손은 그래서 3개..
    곳곳에 있어요..가금 용도외에 아이들 훈육할 때도 써봤죠.
    ㅋㅋㅋㅋ
    좌우간 좀비손이라니 써볼 엄두는 못내겠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9.06 10:06 신고

      워낙 좀비 문화가 널리 퍼진 미국이라 저런 모양이 나왔나 봐요.

      저희집에도 효자손이 2개 있는데 1개가 제 방에 있어요. 나머지 세 식구가 1개를 나눠쓰고 있는 실정이네요. ㅋㅋ

  • 히티틀러 2013.08.28 00:45 신고

    시원은 할 거 같은데, 밤에 보거나 모른 상태에서 보면 깜짝 놀랄 거 같아요;;;
    그런데 저는 선인장하고 닭발이 탐이 나네요ㅋㅋㅋㅋㅋㅋ
    답글

  • blue 2013.08.28 01:10

    미국에 어릴적에 와서 20년 살았는데 미국에도 효자손이 있는것 처음 알았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9.06 10:07 신고

      저도 이렇데 다양한 모양이 있는 줄은 몰랐어요. 가끔 walgreens에서 보기는 봤는데 단순한 손가락 모양의 플라스틱이었거든요. ^^

  • 2013.08.28 11:04

    크하하하하 재밌네요. 근데 난...왠지.....우리나라 나무로 만든 효자손이 더 좋은건 왜일까....ㅋㅋㅋㅋ
    답글

  • 스크래처라... 어쩐지 등에 스크래치 나고 아플 것 같아요. ㅎㅎ
    답글

  • 들꽃처럼 2013.08.29 09:16

    제가 이방인님 블로그에 심심하면 들어오는데
    어제 닭발 등긁개에 화들짝 놀래서...
    한번 밖에 못읽은거 있죠
    지금도 용기가 안난다는...
    4살때 닭한테 쪼인 후로는
    비둘기만 봐도 긴장한답니다
    진짜 무서워요...
    ㅡㅡ
    히히히히~~
    답글

    • 이방인 씨 2013.09.06 10:09 신고

      아하하하하하. 저도 조류의 발을 굉장히 싫어하는 사람인데 들꽃처럼님은 실제로 트라우마가 있으시네요. 새들이 아름답긴 한데 그 눈과 발만은 참 징그러워요.. 그렇죠??

  • 바나나소주 2013.08.30 15:31

    세상에...저렇게 무시무시하게 생긴 효자손은 첨 봐요...
    완전 소름 끼치게 생겼네요...
    닭발도 너무 징그럽고...
    으으으으.... ㅜ.ㅜ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9.02 01:54

    ㅋㅋㅋ진짜 다양하게 생긴게 많은데 다 제 취향은 아닌듯!!
    그나마 선인장 등긁개?? 가 맘에 들어여~~

    하지만!!!
    효자손이 제일 무난무난한거같아요!!
    답글

  • 올리비아 2013.09.09 10:59

    이걸보니 어릴때 효자손이나 총채, 자, 이런걸로 부모님께 손바닥이나 종아리를 맞았던 기억이 나면서.......
    그래도 좀 얌전한 대나무로 만든 효자손으로 혼나는건 참을 수 있어도 저 무시무시한 닭발이라든가 좀비손이 달린걸로 손바닥을 맞아야 한다면 너무 싫을것 같아효 ><
    미국이야, 물리적인 가르침이 금지되어 있으니 그럴일이 없지만서도.ㅋ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