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직장생활

미국 직장의 숨막히는 눈치 싸움

by 이방인 씨 2020. 3. 13.

러분 3월 13일이 무슨 날인지 아십니까?


  13일의 금요일  

.

.

.


이 중요한 게 아니라
이 날은 바로 저희 보스의 생일입니다.


누구에게나 1년에 한 번씩 돌아오는 생일이 딱히 거창할 일은 없지만, 이 날이 제게 크게 다가오는 이유는 바로 동료들과의 숨막히는 눈치싸움이 벌어지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일전에 미국 직장 상사들은 부하직원에게 돈을 쓰지 않는다는 글 (2019/11/09 - [미국 직장생활] - 미국 직장 상사에게 밥 얻어먹기란 하늘의 별따기)을 쓴 적이 있는데, 돈에 현실적이고 민감한 미국인답게 부하직원들도 상사들의 생일이나 명절 등을 챙기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일반론이고, 성향에 따라 상사에게 선물을 하는 직원들도 있는데, 바로 이 때문에 예기치 않은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보스의 생일을 챙기지 않으려면, 두 함께 한마음 한뜻으로 챙기지 않아야 하는데 꼬~옥~ 선물을 준비하는 직원들이 있단 말이죠. 이론적으로야 뭐... 누가 어떤 선물을 하던간에 나머지 직원들은 눈치 볼 일 없어야 하고, 보스도 영향을 받지 않아야겠지만,


인간이 괜히 인간입니까?
감정이 휩쓸리니 인간이지요.


나는 보스의 생일에 "축하해요~" 한마디 하고 넘어갔는데 다른 직원이 선물임이 분명한 포장된 무언가를 가지고 오면 괜히 신경이 쓰일 수 밖에 없지요. 그렇게 누군가의 선물을 목격한 다른 직원들 중에 또 어느 누군가가 선물을 가져오고, 그러다 보면 어느 새 직원들은 두 부류로 나뉘게 됩니다.


보스의 생일에 선물을 한 그룹선물을 하지 않은 그룹으로 말이죠.


그리고 이 때 선물을 하지 않은 그룹에 속한 직원들 중에는 속으로 불안한 사람들도 있기 마련입니다. 혹시나 보스가 선물을 준 직원을 더 마음에 들어하면 어쩌나 하고 말이죠.


제가 전에 다니던 직장에서는 모든 팀원과 보스의 생일에 간식 파티를 했기 때문에 공평한 축하 속에 아무도 눈치 보지 않고 넘어갈 수 있었는데, 현재 다니는 회사에서는 여왕벌 보스 밑의 직원들이 치열하고도 치밀한 눈치 싸움 속에 개별적으로 보스의 생일을 챙기는 문화가 있더라구요. 그리고 불행히도 저희 보스는 편애를 감추지 못하는 (혹은 감추지 않는) 분이십니다. 마음에 드는 직원에게는 한없이 너그러운 반면, 선호하지 않는 직원에게는 눈에 띄게 엄격하신 분이죠. 상황이 이렇다보니 딱히 처세에 관심이 없는 직원이라도 평화로운 직장생활을 위해 보스의 눈에 들기 위해 노력할 수 밖에 없답니다.


미국에서는 상사들에게 잘 보이기 위해 요령껏 사회생활하는 것을 "managing up"이라고 하는데, 타고나기를 managing up 잘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하기 싫어도 회사생활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managing up하는 직원들도 있습니다. 저 역시 사회 초년생 시절 보스와의 큰 불화로 2년간 지옥을 경험한 뒤, 그 후로는 적당히 managing up하는 법을 배웠답니다. 


어른이 된다는 건 싫어도 해야하는 일이 많아지는 걸 의미한다고 누가 그랬던가요? 그런 의미에서 보면, 저는 다 컸답니다. -.-^ 


사 가기 싫어
보고서 쓰기 싫어

보스한테 굽히기 싫어

날 엿먹인 싫어하는 직원에게 웃는 낯으로 인사하기 싫어
샐러드 먹기 싫어

초콜렛 먹고 이 닦기 싫어

설거지 하기 싫어

내일 출근을 위해 일찍 자기 싫어


하지만 해야만 해


 난 으.른.이니까 



어쨌든 "으른의 사정"으로 저는 3월 13일 때문에 골치가 아팠답니다. 도대체 어찌해야 한단 말입니까. 솔직히 아무것도 안 하고 넘어가고 싶지만 저는 이미 알고 있습니다. 보스의 최애 동료 M와 K는 집에서 손수 만든 선물 바구니를, 부유한 동료 S는 뭔가 값나가고 좋은 것을, 남자 동료 P는 보스가 좋아하는 화분을 줄 것이라는 사실을요. 동료 T는 아무것도 안 할 것 같지만 그녀는 이미... 보스의 내놓은 자식이라는 사실을 사무실내 모두가 알고 있습니다. 


그럼 저는 어떡해야 할까요... 이런 저런 고민을 하다 저란 녀석은 언제나처럼 안일한 결론에 도달하였습니다. 라 모르겠다. 축하할 때는 모름지기 꽃이렷다!


그렇습니다.
저는 그냥 내일 아침 출근길에 꽃다발이나 사올랍니다.



되는대로 살다 얻어진 어중간한 내 인생, 앞으로도 계속 어중간할 예정인가 봅니다...


여러분 신나는 하루, 유후~

댓글7

  • 들꽃처럼 2020.03.13 12:43

    내 생일에도 관심 없는데 보스 생일까지?
    그럼 그 보스도 부하직원 생일 따박따박 챙겨줘요?
    하면서도 그 상황이 되면 엄청 신경 쓰이겠어요 ^^;;

    무심한듯 작은 꽃다발 하나 툭 던져줘요~
    미운 자식 떡 하나 더 준다잖아요.
    (비유가 맞나?)
    답글

    • 이방인 씨 2020.03.17 06:16 신고

      저도 사실 이전 직장까지는 보스 생일 챙길 이유가 없었는데, 지금 직장의 보스는 워낙 누군가 거느리기를 좋아하는 여왕벌이시라 그 밑의 직원들이 생일을 챙기고 있더라구요. 그리고 더 최악인 건, 보스가 편애하는 몇몇 직원들의 생일을 챙겨준다는 거예요. 그렇게 눈에 보이는 편애를 하니, 부하직원들이 눈치싸움하며 나름대로 처세를 하려고 하는 거죠. 저는 이 회사로 이직한지 8개월째라 아직 정확한 그림은 안 그려지는데도 보스가 누굴 좋아하고 누굴 싫어하는지는 이미 알겠더라구요. 아주 감정을 못 숨기는 분이시더라구요. ^^;;

  • Arabella Kim 2020.03.14 17:26

    와 사람 사는 곳은 어디나 비슷하네요.미국이나 유럽은 직급만 위 아래지 뭔가 평등한줄 알았는데..어느 사회든 조직이든 처세술은 기본이군요.ㅠㅠ
    답글

    • 이방인 씨 2020.03.17 06:19 신고

      진짜로 평등하게 지내는 보스들도 있지요. 저도 그런 보스들하고도 일해봤구요. 그런데 사람 성향이 다 달라서인지 이렇게 군림하기 좋아하는 보스들도 또 있더라구요... 지금 이 보스는 정말 극강의 여왕벌 스타일이라 거의 공포정치랍니다. ^^;;

  • 단발머리♥ 2020.03.17 05:59

    우리회사는 생일챙겨주는 문화없어서 그건 좋더라구요 ㅋㅋ아는데 쌩까기도 뭐하고... 뭐 커피쿠폰이라도 보내야 할 것 같잖아요 ㅋㅋ제 친구가 부모님 생신선물도 안하는데 상사 명품 넥타이 사러 가서 내가 왜ㅜ이래야 하나 현타 왔다고 하더라구요 ㅠㅠ

    개인주의라는 미국 사회도 집단에 소속되면 어느정도 사회스킬이 필요함 건 어쩔 수 없나봐용ㅠㅠ그게 강도의 차이만 있는가 보네요ㅠㅠ
    답글

    • 이방인 씨 2020.03.17 06:22 신고

      다 같이 안하면 되는데, 꼭 어느 누군가는 개별행동을 해서 문제인 것 같아요. ㅎㅎ 바로 전 직장에서는 팀원이든 보스든 상관없이 생일에는 그냥 모두 똑같은 간식 파티를 해서 별다른 축하선물이 필요 없었는데 여기는 직장 문화가 달라서 힘드네요. 올해 처음이었는데도 골치아팠는데, 어휴~ 이거 매년은 못 할 것 같아요. 또 이직해야 하나.... ㅠ.ㅠ

  • genome 2020.09.18 05:26 신고

    마트 깁카 또는 아마존 깁카 또는 스벅 깁카와 손 편지가 최고인 것 같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