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동서를 막론하는 귀신 부르는 주문, 미국판 분신사바!

by 이방인 씨 2013. 8. 3.

제가 중학교 다닐 무렵이던가 일본에서 건너왔다는 '분신사바'라는 놀이가 여학교에서 유행한 적이 있었어요.
둘이서 마주 보고 종이 위에 펜을 맞잡고 분신사바 분신사바 어쩌고 저쩌고~ 하는 주문을 읊으면 귀신이 오던지 말던지 한다는 뭐 그런, 믿는 자들에게는 주술이요 안 믿는 자에게는 그저 심심풀이용 놀이죠.
일본은 물론이고 한국에서도 꽤 많이들 해서 공포영화까지 제작될 정도였죠?

 

 

혼령이란 것이 인류의 영원한 관심사인 죽음에 맞닿아 있는 존재라 그런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엄청난 두려움과 그 못지 않은 호기심의 대상이 되는 것 같습니다.
서양에도 분신사바와 거의 똑같은 주술놀이가 있으니 말이죠.

미국에서도 저기 어딘가 머나먼 곳에 빠져있는 사람들이 자주 하고 노는 Ouija Board 라는 주술 놀이가 있습니다.
프랑스어로 Yes 라는 뜻의 Oui 와 독일어로 Yes 라는 뜻의 Ja 가 더해져서 정확히는 위저(Wee-jah) 보드이지만 미국에서는 위지 (Wee-gee) 보드라고도 많이 부릅니다.
이름은 생소해도 미국 영화에 자주 등장하기 때문에 어떻게 생긴 건지 보시면 아하~ 하실 거예요.

 



(www.fanpop.com)

이렇게 알파벳과 숫자가 차례로 써 있고
상단 왼쪽에는 YES, 오른쪽에는 NO가 쓰여 있습니다.

 

이걸 어떻게 사용하냐면 말이죠.

 

(popwatch.ew.com)

Planchette (플랜쉐트) 라고 하는 하트 모양의 나무조각을 보드 위에 올린 뒤 혼령에게 질문을 하는 겁니다.

 

(astralsociety.net)

그럼 이렇게 혼령께서 친히 납시어 주술자가 잡고 있는 플랜쉐트를 이끌어 주시는 거죠.

예를 들어 "당신의 이름이 무엇입니까?" 하고 물으면

 

(bureauoftrade.com)

혼령이 이끄는 플랜쉐트가 알파벳 B,E,T,T,Y를 차례로 짚어 '베티'라고 알려주는 겁니다.


또한 "네" "아니오" 로 답할 수 있는 질문,
예를 들어 "당신은 누군가에게 살해 당했습니까?" 라고 물으면

 

(nbcbayarea.com)

 YES 혹은 NO를 가리키는 거죠.


숫자도 같은 원리입니다.
예를 들어 "당신이 살해당했을 때 몇 살이었나요?" 라고 물으면 그에 해당하는 숫자를 짚습니다.

 

(rhinestonearmadillo.typepad.com)


혼령께서 기적을 행하시다 퇴근할 시간이 되면
보드 가장 하단에 써 있는 GOOD BYE를 짚으시고 홀연히 떠나시죠.

고고

 

귀신이나 혼령을 불러내기 위해 쓰기도 하지만 타로카드처럼 간단하게 점을 치는 용도로도 사용한답니다.

 

(museumofplay.org)

제가 어느 대학에 가게 될까요?
우리 계속 사귀어도 될까요?
UFO는 진짜 인가요?

등등 YES or NO 질문은 뭐든지 할 수 있죠.

그래서 이름이 Oui(yes) Ja(yes) 보드인 거랍니다. 응응

 

한국에도 분신사바를 믿는 사람과 믿지 않는 사람이 있듯이 미국에도 Ouija를 그저 장난감으로 여기는 사람이 있는 반면 함부로 하면 안되는 무서운 주술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는데요.
우리가 직접 혼령이 되어보지 않는 한 누가 알겠습니까.

"우리 계속 사귀어도 될까요?" 라고 물었을 때 NO라고 대답한 것이
정말 혼령인지 아니면
속으로 딴 맘 먹고 있던 애인의 손모가지인지 말이죠.

복수


오늘은 미국판 분신사바, Ouija Board를 소개했는데 재밌게 보셨나요?
즐거운 토요일 보내세요~

댓글19

  • 차칸앙마 2013.08.03 09:11

    한때 도닦던 사람으로서 말씀드리자면 ...
    영적 감응력이 높은 사람은 실제로 저거 됩니다.

    음란한 생각을 하면 생각의 파장이 일치하는 색귀들이 모여들고
    악한 생각을 하면 또 그런 악귀들이 모여듭니다.

    날이 더우니 요즘 인터넷에도 귀신 이야기가 종종 올라오는데
    댓글들 보면 글을 읽는중에 머리가 아프다거나 힘이 빠진다거나 몸이 차가워진다는 이야기가 많아요.
    귀신들이 탁한 음기체이다보니 가까이 오면 감각이 예민한 사람들은 그런식으로 느끼게 됩니다.
    저 자신도 기혈이 열린 관계로 신기 있는 무당, 몸 아픈 환자, 기운이 좋지 않은 장소, 사이비 교주, 지극히 악한 사람이 근처에 있으면 나쁜 기운 때문에 머리가 깨질듯한 두통을 느낍니다. 또 그런 사람이 쓴 글을 읽어도 마찬가지구요.

    귀신 이야기도 읽다보면 생각의 파장이 그런쪽으로 형성되어 주위에 귀신을 부르는거죠.

    그래서 좋은 생각만 하고 좋은 마음으로 살라는 거예요.
    주역의 괘를 보는 방식도 저것과 같고, O-Ring Test같은 운동역학도 마찬가지로 외부 파장에 대한 인간의 감응력을 이용한 방식입니다. 둔감한 사람도 자꾸 반복하다보면 또 감응력이 강해지죠.

    무당이 되고 싶은 거 아니면 안하는 게 좋겠죠.
    실제로 기가 약하거나 또는 찾아온 악귀가 너무 강한 경우 빙의되는 경우도 종종 있음요.

    그냥 흥미에서 그치는게 좋겠죠~잉?
    남들이 하지 말라면 뭔가 이유가 있는거랍니다.
    답글

    • 들꽃처럼 2013.08.03 15:11

      차칸앙마님 무셔요~~
      진짜 그런가요??
      헉!!!

    • Blue Tits 2013.08.03 16:41 신고

      ㅠㅠ 아 완전 동감하는데, 무서워요..
      오늘 이방인씨의 포스팅도 완전 덜덜떨며 읽었는데 차칸앙마님 댓글까지 읽으니 완전.. 이건 무서움의 시너지 ㄷㄷㄷ
      오늘 완전 힘들게 돌아다니다가 한번에 확- 잠들어야겠어요. ㅠㅠ
      제발 둔감한 사람으로 평생 사는 축복을 내리소서. 흑흑

  • 하이티니 2013.08.03 09:36

    ㅎㅎ잼잇네요..
    방인님도 즐거운주말 되세용^^

    답글

  • 쭈쥬 2013.08.03 10:07

    ㅎㅎ 그런거 많이 했었죠ㅋㅋㅋㅋ 분신사바는 빨간색펜으로 해야하고 막 그러면서ㅋㅋㅋㅋ 그러고보니 예전에 혼자하는 술래잡기라고 일명 혼숨이라는 강령술도 한때 인기였죠. 일본강령술인데 실제로 귀신씌인사람도 있다면서 한때 유행했는데말이죠.
    답글

  • 들꽃처럼 2013.08.03 10:52

    블러드 메뤼 블러드 메뤼~~도 생각나는데요
    갑자기 전설의 고향이 보고 싶어졌어요
    내다리 내놔~~
    정말 끔찍했었잖아요
    요샌 여름용 공포특집 드라마가 없어서 겁나 아쉬워요
    미드 수퍼내추럴도 재밌었는데 얘기가 점점 산으로 가서뤼...
    간간히 미국 귀신 얘기도 들려주셨음 하는 소망이..^^
    답글

    • 달아곰 2013.08.06 20:36

      그쵸그쵸 수퍼내추럴! 저도 한때 재미있게 봤는데,,,,이제 결말이 어떻게 될지 차암 궁금해집니다.

  • 존사모님 2013.08.03 12:23

    분신사바 분신사바 오잇데구다사이 인 것 같아요
    저도 학교에서 해 봤는데 참 팔 아팠어요 ^^;;;;
    언제나 그렇지만 오늘도 참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특히나 제가 모르던 걸 알게 되면 더 재미있어요
    답글

  • 존사모님 2013.08.03 12:24

    아 그리고 이건 오늘 주제와 별로 상관은 없지만 먹포도 또 해 주세요 ㅋㅋㅋㅋ
    답글

  • 릴리안 2013.08.03 14:57

    오늘 왠지 무서운데요? 여름 맞이 납량 특집 포스트 !
    위에 차칸앙마님 덧글 보니까 더 무서운 듯. ㅜ 엄뫄~
    답글

  • RiderGabriel 2013.08.03 20:09

    지금 고향에 내려와있는데 때마침 비도 오고 천둥도 치고... 어째까지만 해도 맑음 그 자체 였는데... 아주 시기적절?한 이방인님 덕분에 오늘 밤은 씨원~하게 보내겠습니다ㅎㅎㅎㅎㅎㅎㅎ
    답글

  • 붓꽃 2013.08.03 20:14

    으익...! 저는 정말 귀신을 무서워해요.친구들은 사람이 더 무섭다는데 저 혼자만 귀신을 꿋꿋이 욏지죠. 여고괴담 시리즈 중 정~~말 김빠진다는 평가를 받은 여우계단이라는 공포영화조차 잠을 못자게 하고 아파트도 못오르게 했었더랬죠ㅠㅠ 더운 여름날 이불은 멀리 차버리고 자야 함에도 저는 발을 내놓고 자면 귀신이 발가락을 센다는 말 때문에 스스로를 자책하며 이불을 덮고 잔답니다ㅠㅇㅠ
    답글

  • 익명 2013.08.03 22: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또리또리 2013.08.04 02:00

    저 저거 되게 많이 했었는데 분신사바 분신사바..
    ㅋㅋ
    귀신 보고 가장 많이 물었던 질문. 여기에 서울대 갈 사람이 있느냐 없느냐
    ㅋㅋ 어떤 사람의 책을 봤는데 사람은 자신의 앞날에 대한 관심이 누구나 다 있대요.
    아마 미래를 예측할 수 없는 불안감 때문에 귀신을 만들어 내는 게 아닐까.. 조심스레 추측해 봅니다. ㅋ

    답글

  • 세상 엿보기 2013.08.04 02:18

    시간도 글코 왠지 오싹 하네요.옛날 생각도 나고..ㅎ
    답글

  • 지나가던 2013.08.04 11:51

    분신사바분신사바 오이떼 구다사이..일본어로 알고있어요. 그리고..왠만하면 모르는 상태로 오컬트적인걸 하는건 이로울게 없는것 같아요. 음....제가 좀 시골에 살아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귀신이 아예 없는건 아닌것같기도 하고, 무섭기도 하구요.뭐, 제일 무서운건 귀신이 아니라 사람이라고 하지만요.;;
    답글

  • 사수자리녀인 2013.08.05 11:34

    일본에도 비슷하게 콧쿠리상 이라는게 있는데 이게 점점 분신사마 엔젤상, 엔젤사마 혼령사마 등등등등 여러가지로 지방색에 따라 존재해왔는데 그 중 하나인 분신사마가 우리나라로 건너와서 분신사바가 된 거같아요 ㅎ

    그런데 웃기게도 그것들의 원형이 되는 콧쿠리상의 원형은,,?
    바로 미국에서 건너왔다는..설이 있다지요 ㅎ 결론은 역쉬 미국?


    답글

  • 바나나소주 2013.08.12 12:32

    저의 어릴때도 엄청 했었어요.. 저는 좀 겁이 많은 편이라.. 직접 하진 않고 구경만.. 한번은 반에서 카메라가 없어져서 범인 잡는 다고 반 애들이 이거 했다가 앞반의 어떤 친구가 지목되었다가 한바당 소동이.. 그애 어머님 학교 찾아 오시고.. 교장선생님은 너무 화가 나셔서.. 아침 전체 조회시간에 한번만 더 그런 일이 있을시에.. 생활기록부에... 무속인이라 적겠다고 엄포를.. 그러니.. 작지도 않은 학교에서 그렇게까지 될 정도였으니.. 다행히.. 그일로.. 두번다시 그행위를 하는 아이들이 없었네요.. 고등학생한테.. 생활기록부가 무섭긴 제일 무서운 ㅋㅋㅋ...
    꼭 그런게 아니더라도.. 저는 저거에 관련된 무서운 얘길 많이 들어서.. 아직도 무섭네요..
    답글

  • 익명 2021.02.24 21: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