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닮은 듯 다른 듯, 한국과 미국의 신나는 놀~이!

by 이방인 씨 2013. 7. 30.

한국의 초등학교 운동회라면 이것을 빼 놓을 수 없죠?

 

(ohmynews.com)

콩주머니를 던져서 박을 터트리는 놀이 말입니다.

 

저도 초등학교 6년 내내 운동회 날마다 열심히 박을 깼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미국 아이들도 비슷한 놀이를 하더라구요.
Pinata (피냐타)라고 하는 놀이인데 멕시코계 사람들에 의해 미국에 전파되었습니다.
'박'이라는 이름처럼 대체로 둥그런 모양을 사용하는 한국과 달리 피냐타는 종이로 만들기 때문에 모양새가 자유롭습니다.

 

(Wikipedia.org)

이건 별 모양이구요.

 

(bestpricetoys.com)

이건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당나귀 모양입니다.

 

(jofolio.com)

방에 걸어두고 싶을 정도로 귀여운 부엉이도 있구요.

 

(positivelysplendid.com)

이건 꽤 정성들여 만든 듯 보이는 아이스크림 모양이네요.

 

(latimesblog.latimes.com)

깨기 아까울 정도로 잘 만들어진 '작품'들도 많습니다.



한국에서는 콩주머니를 던져서 박을 깨지만 피냐타는 조금 더 과감하게 들이대는 방법을 쓴답니다.


(chiseledfeaturestudio.webs.com)

막대기를 들고 터질 때까지 내려치는 거죠!  슈퍼맨

 

(pepperspollywogs.com)

원래는 이렇게 눈을 가리고 치기 때문에 생각처럼 쉽진 않습니다.

 

그런데 한국의 박 터트리기와 피냐타는 어쩌면 그 뿌리가 같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피냐타 놀이는 본래 중국에서 시작되어 전파되었다고 하니까요.
중국인들이 신년(新年)을 축하하기 위해 황소 모형을 깨트리는 놀이를 하던 것이 14세기 무렵 유럽 (특히 스페인)으로 건너갔다고 합니다.
유럽 대륙에서는 이탈리아어 pignatta 라는 이름으로 불렸는데 이는 '흙으로 빚은 냄비'라는 뜻으로, 당시에는 도자기로 빚은 둥그런 통을 사용했다는군요.

중국에서는 새해맞이 놀이였지만 천주교가 지배하던 스페인에서는 사순절을 기념하여 피냐타를 했다네요.
나중에 스페인이 남미를 정복했을 때 이 놀이가 멕시코로 흘러 들어와 Pinata라는 이름으로 자리를 잡았고 이것은 다시 멕시코계 이민자들에 의해 미전역에 널리 퍼졌답니다.

미국에서는 아이들 생일 파티나 학교 축제 혹은 여럿이 모여 놀 때 피냐타를 종종 해서 저도 해 본 적이 있는데 아주 신납니다.

왜냐하면 피냐타를 터트리면 DANGER가 쏟아지거든요!!   대박

 


(businessweek.com)

피냐타는 캔디와 초콜렛으로 속을 꽈~악 채우는 게 보통이랍니다.

 

(kootation.com)

이렇게 기본 모양을 만들고 장식을 하기 전에 속을 단거로 채우는 거죠.

 

 

(gettyimages.com)

터지는 순간 파바밧~ 사탕이 떨어지고 아이들은 좋아라 줍기 시작하죠.  쌩유


실제 피냐타보다 더 재밌는 피냐타 쿠키라는 것도 있습니다.

 


(foxnews.com)

피냐타 당나귀 모양의 쿠키인데요.


실제 피냐타처럼 쿠키 안에서 초콜렛이 쏟아져 나온답니다.

 

(bonappetit.com)

피냐타 쿠키의 단면입니다.

 


(homeboundglobal.com)

일렬로 세워두니 마치 마구간 같네요. ㅋㅋㅋ


이 밖에도 갖가지 모양의 피냐타 쿠기가 있는데
Mexican-American들의 기념일인 Cinco de Mayo (5월 5월)에 많이 먹습니다.

 

(compulsivebaker.wordpress.com)

이건 꼭 마카롱처럼 생겼죠?

 

(rock-ur-party.tablespoon.com)

별 모양이나 색깔로 보아 이건 미국을 상징하는 것 같네요.

 

(cakecentral.com)

세계에서 가장 잘 팔리는 고양이 헬로 키티도 있습니다.

 

색색 줄무늬 때문에 만들기 어려워 보이지만
사실은 여러가지 색상의 쿠키 반죽을 차례로 올리고 냉장고에서 굳힌 뒤에 쓰면 됩니다.

 

(squirrellyminds.com)

굳은 반죽을 얇게 자르고

 

(handmadecharlotte.com)

쿠키 틀로 찍어낸 뒤 초콜렛과 크림을 얹고 반대쪽을 덮으면 되는 거죠.

 

(squirrellyminds.com)

색도 모양도 너무 깜찍합니다.
귀여워서 먹기 아까울 정도죠?
저도 언젠가 집에서 한번 만들어 봐야겠어요.  호호

 

오늘은 한국의 박 터트리기와 닮은 듯 다른 듯한 피냐타 놀이와 피냐타 쿠키를 소개해 봤습니다.
재밌게 보셨나요?

여러분 알록달록 재밌는 하루 보내세요~

 

(www.break.com)

대체 이 정도 크기의 피냐타에는 뭐가 들었을까요?
아니, 뭐가 들었던 간에 이걸 깰 수나 있을까요??

느낌표

댓글32

  • RiderGabriel 2013.07.30 07:17

    단거ㅋㅋㅋㅋㅋ 색종이와 플랜카드만 들어있는 한국 버전보다 미국 버전이 더 보상이 훌륭하긴 하지만, 터뜨리는 방법은 한국 버전이 더 재밌을 것 같습니다. 눈 가리고 헤매는 것보다 눈 뜨고 던지는 게 더 재밌을 것 같아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8.01 09:18 신고

      맞아요. 저도 초등학교 때 있는대로 콩주머니 던져서 깨고 나면 나오는 것이 고작 "즐거운 점심 시간~" 뭐 이 따위 말 뿐이었는데 미국 아이들이 단거 받아 먹는 거 보니까 지난 세월이 아쉬워지더라구요. ㅋㅋ

  • 존사모님 2013.07.30 08:13

    오 이거 영화에서 많이 보던 건데 이름을 몰랐었거든요
    피냐타군요
    직접 만들기는 귀찮고 누가 만드는 건 한 번 보고 싶어요 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8.01 09:19 신고

      저는 사실 직접 만들어 본 적도 있는데 깨기가 아까워서 그대로 창고에 보관 중입니다. ㅋㅋㅋ 핫 핑크의 둥그런 박 모양에 작은 별들을 달았었죠. 죽어도 안 깰 겁니다. ^--^

  • 취업준비생 2013.07.30 08:26

    우리나라 박터뜨리기 보다 실속있네요 ㅋㅋㅋㅋ떠뜨리면 먹을게 막 쏟아지잖아요 ㅋㅋㅋ우리나라는 금박 가루만 허무하게 날리고 그거 나중에 쓰레기 줍느라고 고생고생 ㅋㅋㅋ모양이 진짜 귀엽네욯ㅎㅎㅎ
    답글

    • 또리또리 2013.07.31 00:05

      옳소! 옳소! 우리나라는 터뜨리고 난 뒤 지저분해서 뒷처리가 힘들테지만 저쪽은 아이들이 싹싹 긁어갈테니 치우느라 고생 안해도 되고 얼마나 좋아요.
      하다못해 천원짜리 돈 다발이라도 집어넣던가 하지.. 금박가루가 뭐람요. 쩝!

    • 이방인 씨 2013.08.01 09:20 신고

      맞습니다. 저도 피냐타를 보고 우리나라 박에도 플래카드 대신 사탕이나 간식을 넣어주면 아이들이 더 신날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

  • jemiky 2013.07.30 09:49

    아.. 이걸 [피냐타]라고 하는군요.
    유투브에서 한번 본적이 있어서 기억납니다.
    정말, 우리나라 초딩들 운동회에서 터뜨리던 박터뜨리기와 비슷하더군요.
    우리는 박을 터뜨리면, 그 안에서 [맛있는 점심시간~][행복한 하루]뭐 이런 글자를 쓴
    플랜카드가 주륵륵 내려오면서, 폭죽처럼 장식물이 쏟아지는 형식인데 ㅋㅋㅋ
    미국에선 주로 생일파티때 터뜨리는게 많더라구요.. 유툽에서도 애들이 생일잔치때 하는 이벤트 놀이같이 보였습니다. 하여든,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사탕과 초콜릿이 쏟아지니 더 재밌는거 같네요. 우리나라 박보다, 미국의 박은 좀 더 다양한 모양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신기하고, 특히,
    피냐타 쿠키는 먹기에 아까울 정도로 예쁘네요*^^* 꼭, 무지개 떡같습니다. 그려~
    답글

    • 이방인 씨 2013.08.01 09:23 신고

      피냐타 비디오가 꽤 많죠? 일부러 웃길려고 그러는 건지 사방팔방 다 부수는 사람들도 있더라구요. ㅋㅋㅋ
      한국에서도 박 속에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선물을 넣어놓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아요. 그런데 또 생각해 보면 운동회처럼 많은 아이들이 모여 있을 때 그런 걸 하면 너무 과열양상을 띄게 될 위험도 있을 것 같네요. 사탕 서로 주우려고 안전사고가 날지도 모르죠... ^^;;

    • .. 2013.08.11 20:26

      방인씨 사려 깊네요. 안전사고 난다에 100% 겁니다. 아이들은 생각보다 눈 깜짝할 사이에 다쳐서요. 아마 위험하다는 것을 어른보다 잘 못 느끼는 것 같아요.

  • kiki09 2013.07.30 10:20

    이 와중에 무지개떡이 생각나는 건...? ㅎㅎㅎ
    답글

  • 쭈쥬 2013.07.30 12:33

    느아아아앙ㅠㅠㅠㅠㅜ 과자먹고싶어지게 만드는 오늘의 포스팅ㅠㅜ 빵집에를 가서 사먹을까요 마트에가서 사먹을까요ㅠㅜ 그런 의미에서 오늘 점심은 맥날 가야겠어요ㅋㅋ
    답글

  • 지나가다 2013.07.30 12:44

    이름이나 유래는 잘 몰랐는데 영화에서 생일날 하는 놀이
    정도 라고 알고 있었어요.
    이 놀이 와 박 터트리기가 비슷하긴 한데
    다른점 이란 단거가 없네요.
    처음엔 단거가 아니라 위험으로 읽었어요.ㅋㅋ
    사탕과 초콜렛, 쿠기 이렇게 다양할줄 이야
    리뷰 잘보고 갑니다. ㅋㅋㅋ

    답글

  • Blue Tits 2013.07.30 13:35 신고

    저것의 이름이 피냐타군요. 오호..
    저 안에 사탕이 들어있는지 상상도 못했어요.
    제가 본 "웃기는 비디오"에 나오는 장면들은 죄다 꼬마들이 눈가리고 방망이질 하다가 옆사람을 가격해서 쓰러뜨리는 장면들이었어서 터뜨리기 전에 다음 장면으로 넘어가곤 했거든요. ㅋㅋ
    저 피냐타 쿠키도 진짜 먹어보고 싶네요. 예쁜데다 배를 가르면 쏟아져나오는 단거라니! 천재의 존재가 감사한 날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3.08.01 09:26 신고

      맞아요. Funny home video에 단골로 등장하는 게 피냐타 깨기죠. 저도 해 본 적이 있지만 쉬울 것 같은데 막상 눈을 가리면 평형감각이랑 거리감각이 없어져서 그런지 허우적거리게 되더라구요. ㅋㅋㅋ
      피냐타 쿠키는 정말 그 발상도 모양도 너무 귀엽죠?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30 13:43

    한 번 만들어보겠다고 하시는데..순간 칠면조 요리가 떠올랐어요..ㅋ_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8.01 09:27 신고

      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저는 잊고 있었던 칠면조의 추억을 간직하고 계셨었군요! 하긴 제가 포스트하지는 않았지만 예전에 초콜렛칩 쿠키를 굽다가 오븐 쿠키판을 쿠키 반죽으로 거덜낸 적이 한 번 있기는 합니다. -.-;; ㅋㅋㅋ

  • Min 2013.07.30 15:19

    우연히 이 블로그를 접하게 된 뒤, 즐겨찾기 등록해 놓고 글 읽기 시작한 지 몇 달은 된 듯 해요.
    매일 재밌게 잘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8.01 09:28 신고

      안녕하세요? Min님, 반갑습니다.

      부족한 글 재밌게 읽어주신다니 감사해요. 앞으로도 가끔 수다떨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

  • 들꽃처럼 2013.07.30 17:47

    아니!! 저걸 아까워서 어떻게~~~

    보기도 아까워요~~
    답글

  • 또리또리 2013.07.30 23:58

    첨엔 그래도 토종 한국 것이 좋은 것이요~ 지들 미국 것들이 좋아봤자 얼마나 한국보다 좋겠어? 나름... 그들의 짜리몽땅 역사에 우월감을 가지고 스크롤을 내렸건만....

    안에 사탕 및 쵸콜렛 (특히 쵸코 꺄오>,<!!)과자...

    미국 압승! 입니다요. 제가 한국 어린이라면 한국 운동회 배신하고 미국 운동회로 달려갈 듯.

    그나저나 조언 감솨합니다. 심적으로 큰 도움이 되는군요. (--)(_ _)
    답글

    • 이방인 씨 2013.08.01 09:30 신고

      유럽에서 건너온 것이라 이미 충분히 발전된 형태로 전해진 거죠. ^^ 모양도 예쁘고 선물까지 쏟아지니 아이들이 좋아할 만 하죠?

      참, 그 아저씨는 무슨 말인지 알아들으셨는지 모르겠네요. ^^;;

  • 훈의초 2013.07.31 22:56

    우연히 왔다가 재미난 글 보고 갑니다
    피나타? 넘 이쁘고 진짜 아이들이 좋아하겠네요. 쿠키도 먹고싶네요. 오호 넘 좋아~~~
    답글

  • 붓꽃 2013.08.03 20:04

    오 이런걸 피냐타라고 부르는군요! 저도 어릴 때 영어학원에서 할로운 데이때 터뜨려 본 적이 있어요^^ 할로윈에 맞게 참 거대하고 새까만 거미였죠...야구 방망이로 사탕을 얻었답니다^^
    답글

  • 달아곰 2013.08.06 20:41

    근데 왜 당나귀 모양이 젤 많은가요? 애니메이션 같은데는 거의 당나귀로 나오던데요.
    아.....지식검색을 해볼걸 그랬나요^^;;
    답글

  • ㅇㅇ 2013.11.15 19:53

    미드 모던패밀리에서 막대기 들고 뭔가 내려치는 거 보고 저건 뭐지 하고 넘어갔는데 이방인씨 덕분에 알고가네요 한번해보고 싶네여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