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ything & Everything

[근본 없는 요리] 와플 머신으로 호떡 만들기 실패담

by 이방인 씨 2014. 7. 28.

제 갑자기 방인 씨는 호떡이! 먹고 싶어졌습니다. 3일 째 40도에 육박하고 있는 캘리포니아의 여름, 왜 갑자기 호떡이 먹고 싶어졌는지는... 오직 '식욕의 신'만이 아실 일이지요. 아무리 먹고 싶어도 호떡을 구할 길이 없는 곳에 살고 있는 방인 씨, 못 먹는다 생각하니 더 안달이 납니다. 이대로 참다간 영혼이 시들 것만 같은 두려움에 궁여지책으로 집에 있는 와플 머신을 떠올렸습니다.

그리하여 다시 돌아온 '근본 없는 요리사 이방인 씨'의 <와플 머신으로 호떡 만들려다 실패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먼저 와플 믹스를 준비합니다.

 

흑설탕과 땅콩, 호두도 섞어 놓구요.


문제는 재료가 아니라 도구죠. 아시다시피 와플 메이커는 요철이 깊기 때문에 설탕이 녹아 시럽이 되면 빵 가운데 고이는 것이 아니라 사방으로 퍼져 눌릴 게 뻔하니까요. 그래도 일.단.은. 시도해 보기로 했습니다.

 

얇게 반죽을 올린 뒤,

 

 설탕 속을 첨가하고

 

다시 그 위를 반죽으로 덮었습니다.

그리고

.
.
.

그린 라잇입니까?!!

고소하고 달콤한 냄새가 나길래 열어 보니

 

짜.증.나.

F로 시작하는 네 글자 영어 단어쓰고 싶어지네요.

이~런~ FOOD!

그래도 내 손으로 만든 FOOD니까 내 입으로 처리할 수 밖에...

 

잘 떼어낸 후에 뒤집어 놓으니...

오~ 뭔가... 이건 뭔가...
벨기에의 들개가 몇 번 씹다 뱉은 와플 같아!!

어쨌든 초라한 기분으로 혼자 와그작 와그작 씹어 먹었는데,

... 마시따

와플도 아니고 호떡도 아니고 풀빵도 아니지만
괜~찮~다~


신나서 더 만듭니다.

 

 과감해진 설탕 투척

 

 들이부어라~ 니나노~

또 한 번 맛있는 냄새에 이끌려 뚜껑을 열어 보니

 

 윗 판과 아랫 판 사이에서 양다리 걸치고 있는 어장관리 와플

 

그대로 접시에 담으니 인디언 텐트 완성

와하하하핫
본 없는 설치미술가 탄생

 

 텐트란 안에 들어가기 위해 설치하는 것!

 

텐트 속에 바닐라 캐러멜 아이스크림을 넣어 주었죠.
1인용이었는데 아이스크림은 두 스쿱

한 개 취식으로 1일 권장 칼로리 섭취 성공!


여세를 몰아 연이어 찍어냅니다.

 

 모양이 어그러지는 것은 요리사의 잘못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연장 탓이므로
한 칸 옆으로 옮겨 보았습니다.

그랬더니
.
.
.

이번엔 한 덩어리로 완성


역시, 잘못은 늘 연장이 하는 거구나...!

 

조금 남은 반죽으로 카페 와플 분위기도 한 번 내 주시고!


오늘의 요리는 나름 성공했다고 뿌듯해하고 있을 무렵 집에 들어오신 어머니께 자초지종을 설명했습니다. 다 들으신 어머니께서는


"그래서 호떡처럼 만들어졌어?"

"아니, 설탕이 골고루 퍼져서 바싹 구워져서 시럽이 되질 않았어요."

"그럼 소용 없었다는 거네?"

"아... 아니 그래도 그냥 와플보다는 훨씬 맛있어요. 흑설탕이랑 땅콩이랑 또 호두도 들어갔으니까요."

"그럼 애초에 와플 믹스에 설탕이랑 땅콩, 호두 같이 넣고 구웠으면 되는 거네."

 

어...엄만 내 맘 몰라~!!!!!!


여러분 달콤한 하루 유후~

댓글54

    이전 댓글 더보기
  • 존사모님 2014.07.28 10:31

    방인님 요리에 재능 있어요
    박여사님은 아직 모르시지만 ^^

    답글

  • 들꽃처럼 2014.07.28 11:06

    믹스에 설탕이랑 다 넣고 하면...
    타지 않았을까요??

    40도에 육박하는 더위에 호떡 구우실 생각을 하시다니..
    방인님은 절대 게으른 사람이 아닌거예요~~

    한 입 먹고 잡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7.30 13:02 신고

      오호~ 정말 탔겠네요! 어머니께 말씀 드려야겠어요. ^^

      밖은 40도에 육박하지만 실내는 풀가동되는 에어컨 때문에 냉방병 걸릴 지경이니까요. 저의 게으름을 부정할 순 없답니다. ㅋㅋ

  • 자칼타 2014.07.28 11:39 신고

    모양은 조금 이상해도..맛은 호떡맛이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정말 한 번 시도해 보고 싶습니다. 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4.07.30 13:03 신고

      굉장히 바삭한 호떡 + 풀빵 같은 맛이었다고나 할까요. 기름을 사용하지 않았으니 호떡보다 담백하긴 합니다. ^^

  • 히티틀러 2014.07.28 13:00 신고

    어차피 내 입으로 들어가는 건데 모양이 좀 망하믄 어때요ㅎㅎㅎㅎ
    근데 반죽에 설탕이랑 땅콩 같은 것을 같이 넣으면 설탕이 녹아서 반죽이 다 기계에 달라붙지 않을까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30 13:05 신고

      맞아요. 어차피 제가 그냥 손으로 집어 와구와구 먹었습니다. ^^ 반죽에 설탕을 같이 섞었다면 역시! 녹아서 문제가 됐겠죠?? 어머니께 당당히 말씀 드려야겠어요. ^^

  • 카나다윤 2014.07.28 13:09

    음식Food보다는 저 현란한 언어구사
    능력 놀라울 따름입니다 공지영 작가랑 용호상박 임전무퇴 팜므파탈
    뭔 소린 하는겨? ㅋ
    답글

  • 지나가다 2014.07.28 14:35

    전에 와플 믹스가 싸길래 사고 싶었지만
    와플 만드는 기계가 없어서 아쉬웠는데
    호떡 믹스로 와플을 만들다니 좋은 생각 인데요.ㅋ
    호떡이건 와플이건 맛있으면 그걸로 된거죠.ㅋㅋ
    리뷰 잘보고 갑니다.
    답글

  • UTA 2014.07.28 15:05

    호떡믹스반죽에는 설탕이 안 들어갈텐데 와플믹스반죽에는 이미 설탕이 많이 들어가지 않나요? ㅋ
    거기에 또 설탕을~! 완전 맛있겠다 ㅋㅋ
    답글

  • 하늘비 2014.07.28 15:51

    호떡!! 급 제가 먹고 싶어지네요..ㅎ
    저렇게 해서 먹어도 맛있을 것 같아요....호떡과는 다르겠지만..ㅎㅎ

    요즘은 시중에서 파는 호떡 보다....호떡 믹스 사다가 더 많이 해먹는 것 같아요.
    팥이 들어간 것 있고, 설탕이 들어간 것 있는데...
    둘다 나쁘지는 않더라구요.
    가끔 요리블로그 보면 잡채도 넣고 볶은김치도 넣고 하더라구요.
    그렇게 먹어도 맛날 것 같아요..
    그런데 저는 감자떡과 감자앙금이 들어간 만두가 먹고 싶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 이방인 씨 2014.07.30 13:10 신고

      정말 호떡과는 사.뭇. 달랐지만 어쨌든 맛은 있었어요. ㅎㅎㅎ

      우~ 그런데 호떡에 잡채나 김치를 넣은 건... 그럴려면 그냥 만두 먹으면 되잖아요? 저는 호떡에는 설탕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
      감자앙금이 들어간 만두는 먹어본 적이 없는데 담백할 것 같네요.

  • 이재흥 2014.07.29 02:57

    호오~친구집에 안쓰는 와플기계 잇는데 업어오고 싶어지네요~부산에 씨앗호떡잇듯이 씨앗 와플 해보고 싶네요~~
    답글

  • 소소 2014.07.29 06:55

    벨기에 들개 ㅋㅋㅋ 표현력이 기발해요 ^^
    답글

  • 노지 2014.07.29 07:55 신고

    저도 정말 와플 좋아하는데...언제 한 번 엉성하지만 맛있어 보이는 이방인 님의 손수 구운 와플을 맛 보고 싶네요 ㅎ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4.07.30 13:12 신고

      그러게 말이예요. 저도 저의 근본 없는 요리를 가족들 외에 다른 분들게 한 번 맛보여 드리고 싶어요. 객관적 평가를 받아보고 싶어서요. 너무 놀라시지 않으면 좋으련만... ㅋㅋㅋ

  • 늙은도령 2014.07.29 15:02 신고

    우와!!!!!!!!
    한국에도 보내주세요!!!!!!!!!!!!!!!!!!!!!
    아, 먹고 싶다..........
    답글

  • moni99 2014.07.29 18:34

    하하하 늘 느끼는거지만 참 귀여우세요 :)
    그나저나 저도 와플 좋아하는데 만들기 귀찮...
    답글

    • 이방인 씨 2014.07.30 13:14 신고

      실제의 저는 귀엽지 않지만 감사합니다. ^^
      저도 와플 참 좋아하는데 귀찮아서 자주 안 하게 되더라구요. 머신 처음 샀을 때나 열중했었죠. ㅎㅎㅎ

  • kiki09 2014.07.29 20:45

    무더위도 꺽지 못한 방인님의 호떡 사랑이네요
    그런데 맛이 정말 궁금하군요
    바삭바삭한 호떡?
    호기심을 자극하는 와플스타일 호떡이네요

    답글

  • 키아 2014.07.29 21:37

    호떡!! 예전에 캐나다에 사실때 저희 친척분이 해드신 방법인데요
    피자 도우만 반죽상태로 팔잖아요? 그걸 사셔서 후라이팬에서 만들어 보세요
    누르고 뒤집는건 감자 으깨는 걸 이용하시면 됩니다!
    되게 그럴듯하게 해서 드시더라구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7.30 13:26 신고

      오오~~ 그거 정말 그럴 듯하게 나올 것 같아요! 안 그래도 얼마 전에 마켓에서 피자 도우 파는 걸 봤는데 다음에 눈에 띄면 하나 사서 해봐야겠네요. 정보 감사합니다~ ^^

  • 그래도 와플 구이 틀은 눌어붙지 않고 멀쩡했나 봐요. 그중 다행이네요.
    원래 못생긴 녀석들이 맛은 더 좋지요. 과일도 그렇던걸요 뭘. ^^
    답글

    • 이방인 씨 2014.07.30 13:28 신고

      나무 젓가락으로 떼어내니 손쉽게 떨어지더라구요. 그 반죽이 눌어붙었다는 상상만 해도 귀찮아집니다. 휴우~
      못 생겨서 모양 신경쓰지 않고 와구와구 씹어 먹었더니 맛있었던 것 같아요. ^^

  • Tay 2014.07.30 04:49

    야간매점 홍떡 한번 검색해보세요..예전에 티비보면서 본건데 식빵으로 만드는데 간단하고 기발하더라구요 ㅎㅎ
    답글

  • jenny 2014.08.01 09:39

    호떡 믹스 말고 미국의 흔한 마트 베에커리 코너에 가면 식빵반죽 팔거예요
    그걸 만두 빚듯이 적당히 떼어서 동글동글 하게 만들어 가운데 설탕과 넛츠를 넣고 후라이팬에 기름 두르고 뒤집기로 눌러가며 구우면 호떡이 되요 아주 쉬워요 전 캐나다에 사는데 그렇게 해서 먹어요
    답글

  • jenny 2014.08.01 09:54

    전 캐나다에 사는데 늘 유쾌한 방인님의 글을 보고 혼자 웃곤 했는데 외국에서 쉽게 호떡 만드는법을 안 알려 드릴수가 없어 처음으로 댓글 답니다 캐나다와 미국은 같은점이 많아 공감하는 부분들이 많았어요
    앞으로도 유쾌한 글들 많이 올려주세요
    답글

  • 알렉산드리아 지금은 서울 2014.08.02 11:08

    냉장코너에 P사의 캔 비스켓을 터뜨려 한덩이씩 떼어 반죽으로 사용하시면 좀 짭짤한것만 빼곤 호떡맛을 즐길 수 있답니다. 베어무는 맛이 많이 비슷해요. 아무 종류나 다 좋은데 전 flaky만은 안써봤어요. 찢어지기 직전까지 늘려서 속을 듬뿍 채웁니다. 예전엔 검은 설탕에 땅콩만 소량 부수어 섞었는데 요즘은 온갖 씨앗류에 너트류에... 속넣는 자리는 제한되어있고 그러자니 먹을때 설탕이 덜 흘러 매력이 반감하더라고요. 호떡은 역시 뜨거운 설탕이 뚝뚝 떨어지는걸 앗뜨거앗뜨거 하면서 옷도 버려가면서 먹는게 제격인거 같아요^^. 구우실 때 후라이팬에 기름 살짝 두르시고 (이미 반죽에 꽤 들어있는지라 반죽을 늘일 때 손에 달라붙지도 않는답니다) 적당한 도구를 이용해서 꾸욱 눌러가며 구우시면 맛나요.
    한국에 막 도착했는데 비스켓으로 구운 호떡이 먹고 싶어지네요. 시차 적응이 끝나면 한국 호떡가루로 시도해 봐야겠어요. 아니 참, 한국이니까 사먹으면 되겠군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