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ything & Everything

전설적 여배우가 말한 행복의 두 가지 조건은?!

by 이방인 씨 2014. 4. 23.

는 스스로를 쾌활한 인간이라 평하는 사람이지만 성향과는 관계 없이 지난 삼십 여년간의 제 인생은 그다지 행복하게 흘러온 것 같지는 않다는... 생각을 종종 한답니다. 양친 모두 살아 계시고 저도 지금껏 큰 병 한 번 앓은 적 없다는 사실만으로도 불.행.한. 삶은 아니었겠지만 행복하다고 느껴지지 않는 이 기분, 여러분 이해하실 수 있나요?

지금도 팽목항에서는 실종자 가족들이 살아도 사는 게 아닌 비탄에 잠겨 있는데 이 여자 지금 무슨 배부른 소리를 하는 거냐며 정색하는 독자들이 있을지 모르지만, 바로 그래서 알고 싶어지는 거랍니다.


살아 있는 동안 무엇에 어떻게 행복을 느껴야 하는 건지 말이죠.


어쩌면 제가 마음 속에 품고 있는 '행복한 인생'에 대한 환상이 너무 큰지도 모르겠습니다. 매일 매일이 봄날의 햇살처럼 반짝일 수 없다는 건 알고 있지만...

100일 중 51일이 맑은 날이고 49일이 흐린 날이면 괜찮은 건가요?
70일은 화~창하고 30일은 장마가 몰아치는 건 어떤가요?
99일은 쨍쨍하고 나머지 하루에 벼락을 맞으면...?


으으으~~~

행복한 사람들은 이런 고민도 하지 않을 것 같은데...


 

행복해 보이십니다~ 개님!
윤기나는 털, 촉촉하고 까만 코, 선홍빛 혀를 보니
건강도 좋아 보이십니다~ 개님!


저도 이 개님처럼 되고 싶어요! (응???)
일단 혀에 백태는 없으니 그건 합격인데...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라는 오글거리지만 거부할 수 없는 명대사로 (본래 영어대사는 그 뜻이 아니었지만) 유명한 영화 <카사블랑카>의 여주인공 잉그리드 버그만은 행복을 다음과 같이 정의했답니다.

 


행복하려면,
건강은 좋아야 하고 기억력은 나빠야 하죠.


행복이여 오라~ 우리 모두에게! 제발요~~~~~

댓글53

    이전 댓글 더보기
  • 자칼타 2014.04.23 13:05 신고

    건강하고 기억력은 나빠야 한다...
    이 말이 너무 와닿네요 ㅎㅎ
    답글

  • 맴매 2014.04.23 14:59

    태어났으니 살아지는거지 살고있는게 아니라고 느껴왔던 시절이 있었지요...
    제 삶의 주인이 된지 몇년 안됩니다..
    지금도 제 삶이 마구 행복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아요...
    하지만 이제는 제가 행복하지 않다고 생각하지 않게 됐네요...
    힘들고 우울할때 스스로 꿈틀댈수 있게됐거든요...
    아마도 더이상 행복하다 행복하지 않다 생각하지 않는 지금이 행복한게 아닐까 조심스레 생각해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4 12:11 신고

      맞습니다. 저도 그런 말을 들은 적이 있어요. "불행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 그게 행복이다."라고요. 항상 찬란하게 빛나야 행복인 건 아닌가 봐요. ^^

  • arabiangirl 2014.04.23 15:31

    행복한 이방인님이 되면 좋겠어요^^
    행복은 우리 마음속에~ ㅎㅎ
    답글

  • 옥여사 2014.04.23 15:58

    지금 죽어도 내 삶이 후회되지 않는다면 행복하게 살고 있는게 아닐까요?? 모든 사람이 늘 행복항 수는 없죠. 늘 불행하지 않은 것에 감사야해요 ㅋ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답글

  • 지현정 2014.04.23 17:55

    행복은 감정이 아니라. 살아가는 방식이다.
    라는 글을 읽었어요. 곰곰히 생각해보면 맞는말인것 같아요
    답글

  • 차칸앙마 2014.04.23 20:26

    딱 날 버린 그녀를 지칭하네요. ㅎㅎ--;

    항상 밝고 명랑했는데...
    진짜 진짜로 나쁜거든 좋은거든 금방금방 잊어버려요.
    특히나 자기가 기억하고 싶은 것만 기억하는 신공은 참으로 놀라워라!!!!

    그래서 늘 항상 언제나 변함없이 행복하였답니다.
    지금도 그렇게 살아가고 있겠죠. 저 하늘 아래 어딘가에서.
    답글

    • 맴매 2014.04.24 09:58

      처음에 글을 읽고 하늘로 가신분인가 했는데...
      역시 하늘 아.래.서. 였군요.. ^^

    • 이방인 씨 2014.05.04 12:14 신고

      자기가 기억하고 싶은 것만 기억한다라... 그거 본인 한 몸만 편하고 주변인들은 죽어나는 그런 망~할 습성이죠. ㅋㅋㅋㅋㅋ 헤어진 게 다행인지도 모르잖아요? ^--^

  • sunny 2014.04.23 21:37

    마지막 말 최고입니다~! 제게도 건강과 나쁜 기억력이 있음 좋으련만 그 반대이니. ㅜㅜ 그나저나 요즘 뉴스보기가 싫어요. 뉴스에 박이라는 말만 나와도 뒷목 땡긴답니다. 예전 미국에 있을땐 물론 시골이라 조용한거겠지만 세상과 단절되듯이 암 생각없이 살았는데 여기는 이 조그만 나라에 왠 일들이 이리 많이 일어나는지. 평화로운 날은 언제 올까요? 제발 다시는 이런 최악의 상황이 안일어나면 좋겠어요. ㅜㅜ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4 12:15 신고

      아이고~ sunny님은 건강이 안 좋으시군요. 아프지 마세요~

      나라에 일이 많으면 국민들이 참 피곤하죠. 저도 차라리 뉴스 안 보는 게 속편하다고 생각해요....

  • 자운영 2014.04.23 22:07

    지금 자신이 가진것,상황에 만족하고 귀한줄 안다면 행복하지 않을까요? 행복의 가장 큰 적은 욕심인거 같아요.
    답글

  • 카나다윤 2014.04.23 22:51

    성경말씀 항상기뻐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자기세뇌가 필요하답니다
    웃어 기쁘고 울어 슬프다는... 감사해야 기쁘답니다.
    답글

  • 유머조아 2014.04.23 23:44 신고

    잉그리드 버그만 멋져요.
    기억은 나빠야 한다는 말에 1표 던지고 갑니다~
    답글

  • eric 2014.04.24 02:49

    건강과 기억. 공감입니다.
    답글

  • 익명 2014.04.24 04: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4 12:21 신고

      화목한 가정, 형제간의 우애가 느껴지네요. 동생들을 생각만 해도 행복하시다니 정말 좋은 맏이십니다! ^-^ 저랑 흥사는 정말 박터지게 싸우며 사는 사이라서 서로에서 손해배상을 청구해야 할 거예요. ㅋㅋㅋ

      저는 여자형제가 너무 가지고 싶어요. 동성 형제가 이성 형제보다 정서적으로 좋은 영향을 끼친다는 건 연구결과로도 나와 있잖아요. 저한테도 언니나 여동생이 있었으면 좋았을 뻔 했어요. ㅠ_ㅠ

  • mithras68 2014.04.24 06:11

    잉그리드 버그만이기에 저런 말을 남겻겠죠. 행복하려면 잘생기고 기억력이 나빠야가 평균적 일반인들에겐 더 적절한 말 같네요...뭐 ㅎ 인간은 누군가로 부터 사랑을 주고 받을때를 가장 갈망하며 행복감을 느끼는데 잘생기면 어렸을때부터 많은 이들로 부터 거의라 할만큼 조건없는 관심과 애정을 받을 기회가 많아서 즐겁고 행복한 기분을 느낄 기회가 더 많고 특별히 우울증에 걸리지 않는한 행복감을 느끼며 살겠죠. 이건 가장 본능적 기본적 감정이고 더 고차원적인 승화된 정서적 단계에서 느끼는 행복감은 다른거일수 있겠지만 그단계까지는 요원하리라 봅니다 나에겐... 잘생겨본적이 없어서 나름 그냥 그럴거라 추측해보는거지만요 잘생긴 사람을 부러워하며 한많은? 삶을 살아온 자로서 하는 넋두리네요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4 12:25 신고

      음... 외모 역시 자존감이나 삶의 만족도에 어느 정도 영향을 끼칠 테니 그런 연유로 행복하고 불행한 분들도 분명 계실 것 같네요. 특히 한국에서는 외모가 사람을 판단하는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라고도 하니까 정말 그럴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 그래도 외모 말고 내면을 보는 사람도 분명 많을 거라는 희망을 품기로 해요. ^^ ㅠ_ㅠ 웃픕니다.

  • UTA 2014.04.25 14:35

    과거에 행복했던 사람이 죽음의 문턱에선 행복했는지 의심을 품을지도 모르는 일이죠~.

    저는 내가 오늘까진 잘 모르겠지만 내일은 행복하게 살아보자~라는 마음가짐으로 살고 있습니다.

    해가 항상 머리 위에 있듯 행복을 머리 위로 올려 보아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4 12:26 신고

      와우~ 가장 마음에 드는 댓글인데요? "오늘까진 잘 모르겠지만 내일은 행복하게 살아 보자~" 이거 정말 빛과 소금 같은 말씀이네요! 저도 그렇게 매일 살아야겠어요. ^-^

  • Hurit 2014.04.27 19:05

    하지만 간혹 몸 약하고 항상 기억력 좋은 저도 행복하게 잘 지내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ㅋㅋ


    답글

  • 최고의 선물 2014.04.30 10:08

    저는 잉그리드 버그만의 말을 이렇게 이해했습니다. '현재의 건강과 과거의 불행한 기억'이 행복이라고 .. 정말 참혹한 불행을 경험해 본 사람은 지금 살아있는 이 순간 순간이 최고의 선물임을 깨닫게 됩니다. 한번도 행복해 본적이 없다는 말은 한번도 절망해보거나 크게 불행하거나 끔찍한 일없이 행복하게 잘 살아왔다는 말과도 통할거 같습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4 12:29 신고

      최고의 선물님 말씀도 옳습니다. 그러게 말입니다. 불행한 과거를 경험해 본 들은 아무 일 없는 평범한 오늘이 최고로 행복할 것 같아요. 저도 아마 별 탈 없이 살아온 녀석의 배부른 불평을 하고 있는 거겠죠. ^^ 감사하며 살아야겠습니다. 최고의 조언에 감사해요~

  • 복실이네 2014.05.01 10:17

    유머가 넘치시는 이방인님께서 인생전체를 바라봤을때 행복을 많이 느끼지 못했다니 의외지만 반면 좀 이해가 되기도~^^
    제가 좋아하는 사람 스탈이 이방인 같은 분이세요.
    대화에 유모가 있어 가볍게 넘길수 있지만 그안에 진지한 생각있고요.
    글에서는 항상 즐겁게 살것 같지만 실상은 매순간 즐겁지만 않은 현실인거지요.
    제가 작년 몇달 열심히 블로거 생활을 해봤는데요.
    내 글은 좀더 밝게 올리게 되더군요.
    저도 글에서 너무 진지함이 묻어 나는게 싫기도 하고 또 그런글을 좋아하기도 해서 그런가봐요.
    이방인님보다 십몇년을 더산 저를 돌아봤을때...
    저도 행복했다고는 할수 없었어요.
    양친 살아계시고 밥먹고 살았지만 그게 다가 아니듯이.
    기준을 좀 낮춰보세요.
    저도 이제서야 조금 느꼈는데요.
    내가 부족한 것에 집중하니 항상 힘들었어요.
    내가 잘할수 있는것 하면서 즐거운것에 촛점을 맞추니 활력도 생기고 기분도 좋아졌답니다.
    더불어 행복감도 상승곡선을 타고요.
    그럼 잘하는게 아무것도 없는 사람은 어쩌냐 하실 분들~
    곰곰히 잘 생각해 보세요.
    어렸을 때부터 기억을 떠올려 보시길.
    그럼 적어도 한두가지 이상은 생각 날 거예요.
    전 늦은 결혼으로 아이가 올해 초등학교를 갔는데요.
    이방인님께 결혼과 육아를 추천하고 싶네요.
    저는 사랑해서 한 결혼이 아니라 우정으로 맺어진 결혼이지만 아이 낳고 중간에 다 놓고싶을 정도로 힘들었을 때도 있었어요.
    그런데 상황이 크게 바뀐건 아니지만 제가 마음을 달리 먹으니 견딜 힘도 주변 사람들과도 관계가 좋아지더군요.
    지금도 가끔 예전 생각들이 불쑥불쑥 올라와요.
    그럴때마다 아이를 생각하죠.
    내가 낳아놓고 무방비 상태의 아이에게 무거운 짊을 지게 해서는 안되겠다고요.
    전 원래 결혼반대자에 아이도 안낳을 생각이었거든요.
    하지만, 겪어보니 ...인생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결혼과 육아는 꼭 거쳐야할 통과의례 같아요.
    제 동생도 제가 결혼하고 아이 낳더니 성격 많이 나아졌다고 했네요~ㅋ ㅋ
    스마트폰이라 글이 두서가 없어도 이해바랄게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4 12:33 신고

      음... 저는 즐거움과 행복이 다른 거라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것 같아요. 살면서 즐거운 순간, 기쁜 순간, 신나는 순간들이야 셀 수 없이 많았죠. 하지만 행복은... 뭐랄까 그런 감정들보다 본질적이고 길~게 가는 특별한 축복 같은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래서 삶 전체를 관통하는 행복이 무엇인가, 나는 그걸 가지고 있는가, 하는 고민을 좀 했죠. ^^

      복실이네님이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하신 건 축하드릴 일이지만 제게 결혼과 출산이 정답이 될 것 같진 않네요. 저는 결혼 출산 육아를 상상만 해도... 어휴~ No Thanks랍니다. ^-^

  • smallstory 2014.05.02 00:04

    전날 회식 때문에 늦게 잠들었는데 알람이 울리지 않아 늦게 깨어나 두통을 참으며 세수만 대충하고 나와 뛰다가 지나가던 사람과 부딪혀 가방끈이 끊어나는 불상사까지...거기다 잘 묶여있던 신발끈마저 풀려 신발끈 묶으려 고개를 숙이는 순간 자그마한 들꽃에 미소를 띌수 있으면, 그리하여 좀 전의 일들은 모두 잊어버리고 오늘도 좋은하루가 될거야!라고 생각할수 있으면, 그게 행복해질수 있는 지혜가 아닐가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4 12:35 신고

      사람마다 느끼는 행복이 모두 다를 테니까요. ^^ 열 사람이 있다면 열 가지 행복이 있을 것 같아요. smallstory님 오늘도 행복하시길~

  • 빠쵸 2014.05.10 07:37

    행복도 느끼는 거잖아요. 느낌이란 지속적일수가 없는거지요. 순간순간 즐거운 그때가 행복이랍니다. 그로 인해 충전된 에너지로 순간의 불행을 또 이겨내는거죠. 말하자면 마이 즐거워하믄! 흑자에너지! 전 암환잔데도 아주 흑자에너지에요~
    답글

  • 고양이친구 2014.07.15 01:00

    저같은 경우는 똑같은 상황이였는데. 불행이 찾아와서 힘든 일을 겪고나니.. 나중에는 아 평범함이 얼마나 행뷱한 것인가을 느껴보았던 적이 있어ㅛ어요. 그전까지는 지루하고 재미없고 외롭다며 항상 맘속으로 우울했는데 세상에!나중엔 그 상황이 행복하더라구요!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