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이야기

한국식 때밀이 문화의 신세계를 경험한 미국인 친구의 반응

by 이방인 씨 2012. 4. 10.

제가 미국 친구들에게 종종 한국 이야기를 들려준다는 것은 이미 여러번 언급했는데요.
자주 화제에 오르는 것은 아무래도 음식이나 요즘 유행하는 K-POP 입니다.
그런데 얼마전에는 정말 뜬금없이 때 미는 방법을 알려주었답니다.
대중 목욕탕이 없는 미국이다보니 평소에 같이 목욕 얘기를 하게 되는 기회가 전혀 없었는데요.
얼마전에 친구가 팔꿈치에 핸드크림을 잔뜩 바르면서 팔꿈치 각질때문에 매끈하지 않다고 불평이더라구요.
그래서 정말 아무 생각없이 말이 튀어 나왔죠.

 

그거 때 한번 밀고 나서 크림 바르면 바로 좋아지는데...

 

그랬더니, 친구가 눈을 반짝이면서 "그게 뭔데????" 하더라구요.
그래서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다 아는 때를 미는 목욕문화에 대해 설명을 해 줬더니, 오옷~! 굉장한 관심!!

사실 미국인들도 Body Scrub 이라고 해서 스크럽 제품을 이용하거나 혹은 Bath Brush 라는 걸 이용해서 죽은 세포층을 제거하긴 합니다.
하지만 스크럽은 얼굴이 아니라 몸의 각질층을 제거하기엔 좀 약하고, 배쓰 브러쉬도 이렇게 생겨먹었어요.


 

 

잡고 사용하기 때문에 각이 안 나와서 몸 구석구석 하는 건 불편하고 그나마 등이나 좀 밀만 하죠.
그리고 간혹 보이는 때밀이 타월이라는 것도 이 정도 수준입니다.


 

 

한국에서 사용하는 초록색 타월에 이건 명함도 못 내밀죠.

그래서 제가 그 친구에게 한국산 이태리 타월을 (매번 말할 때마다 웃겨요. 이태리가 붙었는데 한국산...ㅋㅋ) 하나 갖다 주면서 때미는 방법을 잘 설명해 주었죠.
우리가 쓰는 하드코어(?) 초록 타월말고, 안에 스펀지가 들은 좀 보송보송한 걸로 주면서 충분히 몸을 물에 불린 뒤 살살 밀라고 알려줬죠.

 

그리고 며칠 뒤, 친구는 헉신세계를 경험합니다.

 

세상에...내가 매일 샤워하는 사람이란 걸 믿을 수가 없을 정도였어!

 

때가 엄청나게 나왔나봅니다. ㅋㅋㅋㅋ
싹 벗겨내고 바디크림을 발랐더니 기분이 그렇게 상쾌할 수가 없었다면서 마치 태어나서 처음 목욕한 것 같은 기분이라 하더군요.
제가 웃으면서 우리가 한국에 있었으면 같이 목욕탕가서 때 밀어주고 놀 수도 있었을텐데 했더니 친구왈,

 

No, No~ 그건 너무 민망해!

 

아직 거기까지 진도 나가기엔 무리인가 봅니다.
암튼 뿌듯하게 한국의 선진문화를 하나 더 전파했음을 보고 드립니다. ^-^
어떻게 보셨나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17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0 06:54

    ㅋㅋㅋㅋㅋㅋㅋ 전에 학용품 얘기도 그렇고 우리나라 문화에 좋은 충격을 받는 외국인을 보면 기분이 흐믓해지는 것을 감출 수가 없네요ㅋㅋㅋ 저는 때를 밀진 않습니다만 안 밀던 사람이 한 번 밀고 만족하면 중독될 듯요 ㅎㅎ

    글구 이태리 타월의 어원은 저도 궁금하네요. 아마 로마시대때 공중목욕탕 문화가 발달해서 그런가봐요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04.11 09:28 신고

      저도 미국에 와서 한 동안은 때 미는 습관을 잊었었는데요. 역시 도저히 답답해서 안되겠더라구요. 한국 마켓가서 이태리 타월 사서 쓰기 시작했더니 그 때부터 제대로 목욕하는 기분이랄까요? ㅋㅋ 아마 한인 인구가 많은 L.A나 뉴욕에는 더 많은 미국인들이 알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 바다 2012.08.16 04:43

      때밀이 타올을 처음 만든 분이, 때가 잘 밀리는 까끌까끌한 천을 찾아다니다 발견한게 지금 우리가 사용하는 때밀이 타올에 사용하는 그 천이었다는 군요. 그래서 이태리 타올이라 한다네요.

  • 노지 2012.04.10 08:14 신고

    외국에서 남자들끼리 서로 등 밀어주거나 하면...'게이'로 의심받는다고 하더군요...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2.04.11 09:30 신고

      그럴 것 같네요. 미국은 한국처럼 동성 친구들간의 친밀한 신체접촉이 흔하지 않은 나라라서요. 저도 한국에 있을 때는 같은 여성 친구들끼리 쇼핑하거나 돌아다닐때 간혹 팔짱을 끼는 경우도 있었지만, 미국에서는 일절 하지 않게 됩니다.

  • 때밀이문화....보급해야 될 K-Culture로 손색이 없습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0 09:45

    하하하 잘하셨어요!!! 때를 밀고나면 진짜 기분도 후련하고 피부도 뽀송해지는데, 얘들은 대개 그 위에 처바르기만 하잖아요. 아, 전 저 사진속 scrub towel 비슷한거 써봤는데, 이거 머 살이 벗겨지겠던데요.. 엄청 아프더만. 얘들은 어케 저런 걸로 피부를 비벼대는지 모르겠어요.
    근데 제가 보기엔, 미국에선 사실상 때밀이 문화가 발달하기 힘든거 같아요.
    왜냐!
    다들 털이 많아서요;;; ㅋ
    저는 지금도 미국인들(=신랑) 털 보면;;;; 정말;;;; 말이 안나옴. 전 가끔 신랑 등을 밀어주는데, 그럼 덜 간지러워하기도 하고, 뭐 나는 것도 확실히 줄어들어서 본인도 좋아하거든요. 그외 부위를 밀었다간 이거 때밀다가 털 다 뽑겠는 상황 발생, 그리고 때가 나와도 털에 뭉쳐서 잘 씻기지 않.. 그래서 오로지 등만 밀어줘요. ^^
    또 여기 여자애들도 털이 많은 애들은 뭐;;;;; 장난 아니게 많잖아요. 흐아. 하루이틀 다리 면도를 안하면 뭐 까슬거리고.... 가까이서 보고 정말 놀랬었던 기억이..
    이태리타올은 짱! 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04.11 09:34 신고

      저도요! 저도요! 저희집에도 그 미국식 타월이 있어서 한 번 써봤는데요. 정말 살갗 다 벗겨질 정도로 아프기만 하고 때는 안 밀리고..총체적 난국이더라구요. 털 많은 미국인들 이야기에도 완전 빵 터졌습니다. ㅋㅋ 저도 학교 다니면서 여름에 반팔 입은 미국 남자애들의 털 때문에 정말 기겁한 적 많거든요. 게다가 털이 금발로 나는 애들은 왠지................^^;;

  • genome 2012.04.11 03:17 신고

    갑자기 궁금해서 이태리타월의 역사를 알아봤는데
    http://ko.wikipedia.org/wiki/%EC%9D%B4%ED%83%9C%EB%A6%AC_%ED%83%80%EC%98%AC
    이런 역사가 있더라고요~이태리엔 이태리타월이 있을까요?ㅋㅋㅋ

    계속 차단됐다고 메세지가 뜨더니 이번엔 될려나?
    답글

    • 이방인 씨 2012.04.11 09:35 신고

      오류가 해결됐나봐요! 아휴~ 다행입니다. 그나저나 대단한 위키백과..ㅋㅋㅋ 발명자분의 이름까지 나와있네요. 한국인 모두는 김필곤님께 빚을 지고 있네요. 이태리 타월이 없었다면....상상이 안 됩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 은별이 2012.05.04 23:15

    이번 여름 미국여행 준비를 위해 어쩌다 들어온 님의 사이트에서 아주 넋을 놓고 읽고 있어요.

    어머니께서 좋으시겠어요. 이렇게 유쾌하고 발랄한 따님을 두셔서.

    오늘도 행복하세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05.05 01:23 신고

      앗! 좋으시겠어요~ 여름에 여행하신다니! 어디로 가시나요? 혹시 미국 횡단 배낭여행 이런 멋진거 하시나요??? 즐거운 여행되시길 바랄게요. 참, 저희 어머니는 별로 절 좋게 생각하시지 않는 것 같아요. ㅠ.ㅠ ㅋㅋㅋ 은별이님도 늘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

  • 궁금해서요 2012.06.12 09:19

    "때"
    "때를 밀다"
    "때를 불리다"

    를 영어로 어떻게 말하죠??
    답글

  • RuBy 2012.06.21 15:00

    이태리타올 ㅋㅋㅋㅋㅋ 저도 궁금하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빡빡 때밀고 그런타입은 아니고,, 어린시절의 안좋은기억때문에 목욕탕도 안가지만, 가끔,,혹은 종종,,? 암튼 살짝 때밀고 그러는데, 몸이 건조한 저로서는 더 건조해지지만 그래도 개운한 그 느낌!!!! ㅋㅋㅋㅋ 바로 바디로션이나 바디밤바르면 되니까요 ㅋㅋㅋㅋㅋ 가끔 어른들보면 얼굴도 때밀고하시던데,,ㅠ 그러지마라고 그러면안된다고 해도,,ㅠㅠ 매끈해진다며,,ㅠㅠ 에구,,,,,,
    답글

  • 한송정 2012.09.16 08:56

    까끌까끌한 천을 찾다가 발견한게 아니고 납품하기위해 만든 원단이 크레임걸려 부도날처지에이르러 결국 그원단으로 때수건을 만들어 팔아서 대박났다고 하시던 인터뷰기사를 본적있습니다 옛날에 (아 나이뽀록나게 생겼네)

    답글

  • 우쌤 2013.02.01 15:02

    제 친구 중에 Sonja라는 애가 있는데 (미네소타 출신) 걔도 한국에 있는 동안 때 미는거 진짜 좋아했어요. 저보고 맨날 찜질방 가자 그러고... 같이 앉아서 서로 시커면(?) 때도 밀고 그랬답니다. 얘 찜질방 블로그도 있어요. 한번 구경해보세요. ㅋㅋㅋㅋㅋ http://saunasinkorea.blogspot.kr/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