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이야기

미국 의사가 엄마와 나를 차별해도 기분 좋았던 이유

by 이방인 씨 2012. 4. 28.

제가 미국에 온 지 몇 년 안되어서 안과에 한 번 간 적이 있었습니다.
40대쯤으로 보이는 백인 남자 의사선생님이 계신 곳이었는데, 제가 이 병원에 처음 온다고 했더니 "그럼 대체 그 동안 어디 있었던 거예요?" 하고 장난스레 물으시길래, 웃으면서 한국에서 왔다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갑자기 눈을 반짝 뜨시면서, 대뜸 남한 사람들은 북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으시더라구요.
상당수의 미국인들이 Korea 에서 왔다고 하면 South 냐 North 냐는 우리입장에서는 어처구니 없는 질문을 하기도 하는데, 이 의사 선생님은 북한에 대해 나름대로 아시는 분이었나봅니다.

음...남한과 북한은 서로 적이라고 생각하진 않아요.
원래부터 한민족이었고, 또 언젠가는 다시 통일되리라고 믿고 있거든요.

그 당시에는 천안함이나 연평도 포격같은 사건이 일어나기 전이라 북한에 대한 경계심보다는 나라의 분단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이 더 컸기 때문에 저렇게 대답을 했습니다.
그런데 그 선생님, 갑자기 정색을 하십니다.

김정일같은 미친 인간이 통치하는 나라와 어떻게 우방이 된단 말입니까?
북한은 정말 위험한 나라예요.

조지 부시 정권 당시, 미국은 북한을 이란과 함께 악의 축 (axis of evil)로 규정하고 엄청나게 언론에서 떠들어댔기 때문에 미국인들은 북한과 특히 김정일에 대한 반감을 심하게 가지고 있었거든요.
그 당시 분위기가 그랬기 때문에, 저는 선생님의 반응에 놀라진 않았지만 그래도 기분이 썩 좋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물러서지 않고 대꾸했죠.

미국인들은 그렇게 생각할 지 몰라도, 우리에겐 그렇게 단순히 규정할 수만은 없는 문제예요.

분위기는 급격히 냉각되고 필요한 진료만 묵묵히 마치고 진료실을 나오면서 보니, 복도에 커다란 세계지도가 걸려있고 나라마다 빼곡히 색색의 깃발 압정이 꽂혀 있었습니다.
지도 밑의 설명을 보니, 이 병원에 다녀간 모든 사람들의 출신 국가에 직접 깃발을 꽂은거라고 하더군요.
워낙 세계 각국에서 이민자가 모여드는 곳이다 보니, 병원측에서 환자들과 재미있는 교류를 위해 마련한 지도였던거죠.
제가 그 설명을 빤히 들여다보고 있는데, 진료차트를 접수대에 가져다주러 나온 선생님이 저를 보시더니 저한테는 깃발 꽂으란 말도 한마디 안하시고 Good-bye 하시고 쌩~ 들어가버리시더라구요.
저도 "흥! 나도 아쉬울 거 없습니다요." 하고 그냥 집으로 와 버렸죠.

그 후로 눈이 오래도록 멀쩡했는지라 안과에는 갈 일이 없어서 10년 정도를 잊고 지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2주전쯤에 저희 어머니가 백내장 검사를 하시고 싶어하셔서 안과 갈 일이 생겼죠.
그 때 그 병원에 집에서 제일 가까운 안과였기 때문에, 어머니가 그 병원에 다녀오셨는데요.
어찌된 영문인지, 집에 돌아오신 어머니께서 "그 의사 참 친절하더라~" 하시는게 아닙니까?
그래서 전 "엄마, 혹시 어느 나라 출신인지 안 물었어요?" 하니 엄마가 대답하시길

물어보더라. 그래서 내가 한국에서 왔다고 했더니 엄청 좋아하던데?

잉? 엥? 뭐라?? 좋아했다굽쇼?? 그것도 엄청??
그럴리가 없다고 생각되서 엄마가 받아온 명함을 다시 들여다보니, 분명히 그 때 그 의사가 맞는겁니다.
엄마에게 자초지종을 꼬치꼬치 물었더니,

그 선생님 삼성 핸드폰이랑 LG냉장고 쓰고 이번에 대학 들어간 자기 딸은 현대차 사줬는데 한국물건들이 진짜 믿어지지 않을만큼 품질이 좋아졌다고 막 흥분해서 말하더라.
90년대까지 한국물건은 중국제품이랑 별반 다를게 없다고 생각해서 일제만 썼었는데 이젠 한국물건 품질이 제일 좋다고 진짜 놀랍다고 하던걸.

그러나 더 놀라운 것은!!
저희 엄마는 복도에 걸린 세계지도에 깃발을 꽂고 오셨다는 겁니다!!!
진료를 마치고 의사가 접수대에서 악수를 청하더니, 엄마에게 깃발 압정을 주고 지도에 꽂으라고 했대요!!
아니, 이 분이...정말...사람을 차별해도 정도가 있지!
참고로 저희 엄마는 서울이 아니라 저희 고향인 강원도에 깃발 꽂고 오셨대요. 사모님, Nice Shot~! ㅋㅋ

10년만에 이렇게 대우가 달라진 걸 보니, 새삼스레 한국의 발전상이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비단 저 의사 선생님뿐만이 아니라, 대다수의 미국인들이 예전에는 한국하면 전쟁을 겪고 분단된 나라라는 이미지를 먼저 떠올렸지만, 지금은 세계 전자기업계를 선도하는 뛰어난 기술력과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야기하곤 합니다.
저야 지난 10여년을 외국에 살아온 그저 교포일 뿐이지만 각 분야에서 열심히 노력해 오신 본국의 모든 분들께 감사한 마음이 드는 하루였답니다. ^-^
여러분 모두 힘내시고, 즐거운 주말 되세요~

댓글18

  • 노지 2012.04.28 08:27

    이러한 것은 과연 기분이 좋은 소식입니다. ㅎㅎㅎ
    답글

  • 2012.04.28 09:0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04.30 04:39 신고

      네, 이제 미국에선 삼성 TV나 LG 냉장고가 고급의 상징처럼 여겨지거든요. 아직 자동차는 좀 더 갈 길이 남아있긴 하지만 서민들에겐 인기가 많구요. 지난 10년동안 정말 많은 것들이 변했습니다.

  • 찡☆ 2012.04.28 10:08 신고

    정말 격세지감을 느끼네요 ㅎㅎ 확실히 최근 10년 간 확 뜬 거 같아요. 근데 대기업만 떴어요; 나라는 잘 살아졌다는데 중산층 이하 국민들은 점점 가난해지는 불편한 진실;
    답글

    • 이방인 씨 2012.04.30 04:39 신고

      그러게요. 부자들만 더 부자가 됐다는 뜻인데, 그건 요즘 전세계 어디가 비슷해져가는 것 같아요. 북유럽같은 복지가 좋은 나라를 빼면 빈부격차는 더 심해져만 가네요. 저도 서민의 한 사람으로 참 슬픕니다. ㅠ.ㅠ

  • 2012.04.28 21:2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04.30 04:41 신고

      경제도 그렇고 문화도 그렇게 정말 괄목할만한 성장을 했죠. 저는 서울이 국제도시가 되면 좋을 것 같은데, 걱정이 되시는 분들도 있으시군요. ^^ 그래도 국제적으로 당당히 대우받을 수 있으려면 더 많이 알려지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방문과 댓글 감사드려요.

  • 이방인팬 2012.04.29 02:45

    항상 눈팅만 하다가 글 남겨요~!
    글 너무 잘 보고있습니다!! 이야기를 읽으면서 한국이 제일 가는 강대국이 될 날을 꿈꾸면서 이방인 님께도 감사의 말씀올립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04.30 04:43 신고

      아이고~ 감사합니다. ^^ 저 역시 한국이 강대국이 되는 날을 꿈꾸고 있습니다. 모두가 한 마음이겠죠. 정말 그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친절한 말씀 감사드립니다. ^-^

  • 2012.04.29 20: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04.30 04:45 신고

      글 재밌게 읽어주셨다니 너무 감사드려요! 친구분이 유학 가셨다는 걸 보니, 고등학생이나 대학생이신가봐요. 앞으로도 재밌는 글 올리도록 노력할게요. ^-^

  • 블로그 즐겨보는1ㅅ 2012.04.30 00:18

    셤 얼마 안남아서 공부하다 잠시 쉴겸 블로그 들어가서 글 봤는데 진심 이블로그 주인님은 멘탈이 좋은것같아요ㅋㅋ 글쓰는거 보면 되도록 착하게 말하려 하고 그런거 같아서 좋음 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04.30 04:47 신고

      앗, 그런 과찬의 말씀을...^^;; 부끄럽네요. 그나저나 시험이 얼마 안 남으셨다니, 스트레스 받으시겠네요. 저는 이제 나이 들어서 시험 볼 일도 없어서 젊음이 조금 부럽기도 합니다. ㅋㅋ 열심히 준비하셔서 좋은 결과 있기를 바라겠습니다. 방문 감사드려요.

  • 북한은 빨갱이 2012.04.30 00:51

    북한은 지금 전라도의 종북좌파 세력을 조종하고 있습니다.
    요즘 SNS를 통해 젊은 사람들이 북한 사람들처럼 세뇌 당해 야당에 정권이 넘어갈 위기에 쳐했습니다.
    다음에 의사에게 전해주세요.
    답글

  • 우유냠냠 2012.04.30 22:15

    아닛, 이방인 님 팬들이 저 말고도 아주 많이 생기셨어요! 아이고 질투난다! ㅋㅋ
    하지만, 제가 1호팬이라는거! ㅋㅋㅋ

    근데 대기업이 괄목히 성장한 만큼 A/S나 외국지사 근무자들 복지도 좋아져야 할텐데요. 독일인가 어디서는 삼성이 악덕기업 2위를 했다는 소리도 들어서요, 기쁜 만큼 불안한 마음도 듭니다.
    번 돈으로 좋은 일들도 좀 많이 해야 할텐데요. 세금포탈/근로자 부당대우/불성실 고객대응/가격담합 등등...유혹의 길은 너무 많잖아요~
    미드나 외국영화에서도 울 나라 제품들과 언어/ 문화가 더 많이 등장하길 바라면서 이만 총총~

    답글

  • 미미 2012.07.07 14:03

    히힛 저두 오래전에 삼성에 근무 했던사람으로서 걍 듣기 좋은 말입니다 흠 걍 접수를 했군요 미주를 피나는 노력으로 다닌 보람이 있군요 지금도 머 그런쪽이긴 하지만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