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코로나 때문에 미국 회사에서 웃지못할 쌩쇼를 한 까닭

by 이방인 씨 2020. 4. 25.

마전에 말씀드렸다시피 저는 이 시국에도 단 한 번의 결근 없이 5일 내내 정상출근을 하고 있답니다. 부하직원이 편하게 집에서 일하는 꼴은 죽어도 볼 수 없다는 보스 때문이죠. 저희 보스를 제외하면 재택근무를 허가해 준 다른 빅 보스들이 많아서 다행히 회사가 평상시처럼 직원들로 북적이지는 않습니다만, 적어도 저희 팀 직원들 20여 명은 전부 회사에 나오고 있습니다. 아직도 여기저기서 새로운 확진자들의 뉴스가 들려오는 가운데, 저희 보스는 "죽어도 사무실에서 죽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탓에 지난 주에 참으로 웃지 못할 일이 벌어졌답니다.


그간 잘 버텨오던 직원들이지만 지난 주 금요일에 우연히도 두 명의 직원이 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이며 심하게 아프다며 회사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둘은 서로 멀리 떨어진 곳에서 근무하지만 공통점은 모두 저희 보스 팀에 속해있다는 점이죠. Uh-oh! 금요일에 병가를 낸 두 직원은 그 날로 병원에 가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하는 말이...


"의사가 결과 나올 때까지 3-5일 걸릴 거래요."


WHAT?!!!!

뭐가 그리 오래 걸려???


제가 지난 번 글에서 검사 키트가 모자라서 검사를 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씀드렸죠? 자, 이제 또 하나 밝혀진 것은 검사를 받아도 결과가 나올 때까지 무려 3-5일이나 기다려야 한다는 사실이네요. 


아오~ 정말 긴장감이 널을 뜁니다요.


하지만 이 사실은 매니저들에게만 전달되었고, 직원들은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이 두 명이 만약 코로나에 감염됐다면, 그래서 모두에게 밝혀야했다면, 저희 보스는 직원들의 안전과 건강을 고려하지 않고 정상출근을 강요했다는 비난을 피해갈 수 없었겠죠. 그리고 이 두 명이 확진자라면, 회사에 얼마나 많은 감염자가 있을지 알 수 없는 일이니, 헤드쿼터에 보고할 수 밖에 없는 비상사태가 될 테죠.


그간 "누가 뭐라든 내 직원은 내 맘대로 부릴 거야"라던 보스도 일이 이렇게 되니 겁이났나 봅니다. 금요일에 두 명의 직원이 검사를 받은 뒤 토요일 아침, 저는 보스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지금 사무실에 좀 나와줘야겠어."

.
.
.

"왜죠?"


"나와서 사무실 청소하는 것 좀 도와줘. 집 가깝잖아."


그렇습니다. 저는 사무실과 5분 거리에 살고 있었던 것입니다.


제.길.


어쨌든 평화로운 직장생활을 위하여 토요일 아침, 사무실 청소를 하러간 방인 씨. 이거슨 평범한 사무실 청소가 아님을 곧 알게 되었습니다. 도착하자마자 저를 반긴 것은 마스크, 장갑, 그리고 어마어마한 양의 항균소독제였습니다.


혹시나 자신이 비난을 받을까 쫄.린. 보스는 주말에 사무실 전체를 직접 소독하려 한 것입니다. 감염이 의심되는 직원들이 회사에 마지막으로 나왔던 날이 금요일이니 월요일에 직원들이 다시 출근하기 전, 주말에 사무실 전체를 청소하고 소독하자~고! 제게 제안을 하시더군요. 짧은 찰나 제 머리속에는 아래와 같은 생각들이 스쳐지났습니다.


1. 이 상황에도 월요일에 직원들을 정상출근시킬 셈이구나

2. 전문업체에게 방역을 맡기는 것도 아니고, 항균소독제로 소독을 할 셈이구나

3. 이렇게 하면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건가...?!

4. 그리고 무엇보다


이런 XX, 왜 나지?


하여 지난 토요일 저는 보스와 단 둘이 100여 명이 근무하는 사무실의 모든 책상, 의자, 컴퓨터, 키보드, 마우스, 문고리, 손잡이, 기타 등등을 항균소독제로 박박 닦았습니다. 


그리고 돌아온 이번주 월요일, 재택근무 허가를 받지 못한 직원들은 모두 정상출근했습니다. 사무실내 감염의심자가 2명있다는 사실과 제 보스와 제가 토요일에 항균소독제 오조오억통을 박살내었다는 사실은 모르는 채 말이죠. 사실을 알고 있는 저는 체념한 채 근무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긴 기다림 끝 오늘, 감염의심자 직원들로부터 짧은 이메일이 왔습니다.


검사 결과 나왔어요. 아니래요. 다행이죠. 하하하. 


그래요. 다행입니다. 정말 다행이예요. Thank God.


근데, 그것과 상관없이 난 이사가야지.


여러분 신나는 주말 유후~


※ 제 글에 나오는 보스는 절.대.로. 미국인 보스를 일반화할 수 없습니다. 저 이런 보스 처음 만나봐요. 정상은 아니예요.

댓글23

  • wooms 2020.04.25 11:06

    하...미국에도 이런 비상식적인 상사가 있군요. 사람 사는데 다 똑같나 봅니다. ㅠ 예전에 미국인 강사들과 함께 어학원에서 일할 때, 자신이 계약한 일이나 시간 외에는 단 5분도 일 안하려는 미국인들 보면서, 저들은 저렇게 철저히 교육받아서 저런가 보다 했는데...세상에...토요일날 청소라니요 ㅠㅠ
    그래도 직원분들 코로나 아니라서 다행이에요. 방인님도 건강 하시길요!
    답글

    • 이방인 씨 2020.04.28 00:33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솔직히 저 이런 보스 처음 만나봐서 같이 일한지 거의 1년이 다 되어가는데도 너무 당황스러워요. ^^;; 이런 일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 겪은 미국인들이랑 천지차이로 달라서 '도대체 이 사람 정체가 뭐지?' 싶을 때가 많아요. 일반상식이 통하지 않는 사람들은 어디나 있더라구요.
      저는 아직 무사하답니다. wooms님도 항상 안전제일, 건강제일입니다! ^^

  • ㅁㅊ 2020.04.25 13:58

    토욜 청소한것 따로 주말수당 주나요? 안준다면 진짜 x라이 같은 회사에 상사네요 ㅡㅡ; 따로 회사에서 방역업체 불러서 돈주고 할일을 이방인님만 불러서 단둘이 ㅡ ㅡ; ..단지 집이가깝다는 이유로... 집이랑 회사랑 가까운게 죄인가요? 전직원 불러서 해야할일을 집이가깝다는 이유로 이방인님만 부른거는 직원 형평성도 어긋나고...ㅡ ㅡ; 제가 다 스트레스 받네요 🤬 그리고 토요일 아침에 전화?? 주말에 연락하는거 예의가 아닌데 ㅡㅡ ;
    답글

    • 이방인 씨 2020.04.28 00:36 신고

      제 생각에는 방역업체를 부르면 일이 커지고, 또 그러면 자기가 직원들 꼬박꼬박 출근하라고 한 것도 본사에 알려지게 될 테니, 겁을 먹는 게 아닐까 싶어요. 그리고 모든 걸 비밀에 부쳐야 하니까 저 하나만 부른 것 같아요. 저는 이 상사 직속부하라 함부로 입을 열기가 어려운 상황이거든요. 발설했다간 제 회사생활이 앞으로 몹시 아름답지 못하게 되겠죠. ^^;; 하아~ 이직한 지 11개월 밖에 안됐는데 또 다른 직장을 알아봐야할런지도요.... 내 팔자야!

  • 들꽃처럼 2020.04.25 14:10

    그 보스...
    참...
    때려주고 싶네요!
    우리 방인님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군요.
    퇴근 후, 주말에 걸려오는 회사전화는 받지말아요~

    그 보스 참..
    짱나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20.04.28 00:39 신고

      저도 진짜 이 사람 한 대 패고 퇴사하고 싶을 때가 한 두번이 아니예요. ㅋㅋㅋ
      여러모로 상식이 안 통하는 사람인데, 무엇보다 자신이 이 세계의 여왕인줄 알고 사는 사람이라 자기는 뭘 해도 괜찮다는 마인드예요. 퇴근 후 전화, 새벽 6시에 메세지, 주말에 업무 이메일 보내놓고 월요일까지 해오라는 등등 뭐 엄청납니다요. 저도 개인적으로 이런 상사 처음 겪어봐서 완전 놀랐어요. 2020년의 미국에도 이런 상사가 있네요. -.-^

  • 랩먼지 2020.04.25 18:30

    헉. 주말에 출근도 모자라 방역소독작업이라니......
    어딜가나 저런 보스님은 있는 걸까요? ㅎ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20.04.28 00:41 신고

      그 동안 만난 미국인 상사들은 성격의 좋고 나쁨은 있지만, 적어도 해도 되는 일과 안되는 일 정도는 구분했는데, 이 분은 뭐... 안하무인 적반하장의 고수 중 고수네요. 저는 아직 이 사무실에 온 지 1년이 채 안되서 잘 몰라서 오래있었던 직원들한테 물었더니, 이 상사 때문에 이를 바득바득 갈고 회사 떠난 직원이 한둘이 아니래요. ㅋㅋ 참~ 운도 좋아요 제가. 어쩌다 이런 사람의 직속직원으로 들어온건지... ㅠ.ㅠ

  • 단발머리 2020.04.26 06:44

    헐.....진짜 이 구역에 ♩♬♪♬은 나야를 제대로보여주는...사람이네요. 뭐 저런 xx가 있죠? 요즘 업무도 많은 것 같은데.주말에가서 일이라니요...방인님 정말 수고 많으셨어요.
    답글

    • 이방인 씨 2020.04.28 01:03 신고

      그거 정말 딱 맞는 말입니다. 사실 이 분은 사무실의 2인자이신데, 1인자 본부장님도 이 분은 건드리지 않는답니다. 그야말로 무서워서 피하는 것이 아니라 더러워서 피하는...
      저도 정~말 피하고 싶은데 매일 같이 일해야 하네요. 이젠 뭔가 체념하게 되었네요. ㅠ.ㅠ

  • 토토 2020.04.27 14:43

    나쁜 보스
    답글

  • 라라 2020.04.27 15:32

    오버타임은 받으시는 건가요?
    HR에 보고해야 할 상황 같습니다만
    답글

    • 이방인 씨 2020.04.28 01:04 신고

      제가 오버타임을 받는 직급이 아니라서요. 아마 그래서 저를 부른 것 같습니다. 집이 가까우면 오버타임 수당에 해당되는 않는 직급의 직속부하. 부려먹기 딱 좋네요. -.-^

  • 사랑열매 2020.04.28 14:51

    아~~ 읽고있는 제가 다 안타깝네요....
    누울 자리를 보고 다리 뻗는다고 혹시 이방인님이 시키는 족족 너무 일을 너무 잘 해내셔서 그럴까요?
    답글

    • 이방인 씨 2020.05.09 06:05 신고

      그렇죠. 가만히 있으면 가마니로 본다는 이야기는 만국공통인거죠. 하..하하 ^^;; 일을 잘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내 앞으로 떨어진 일은 대체적으로 일단 처리하고 보자 주위라서 일을 가리지 않기는 하는데, 이번에는 아마 제가 가장 입이 무거워야하는 위치에 있었기 때문에 (직속부하라 함부로 입을 놀리기엔 위험부담이 크거든요.) 비밀보안을 위하여 선택된 것 같습니다.. ㅠ.ㅠ

  • 골드미즈 2020.04.29 15:00 신고

    오조오억통 ㅎㅎ 와.. 고생하셨어요...ㅠ.ㅠ 근데 진짜 지쟈스크라이스트하게 너무 하시네요 보스는...쩝쩝쩝..
    답글

    • 이방인 씨 2020.05.09 06:08 신고

      보스도 호기롭게 "코로나 걸리든 말든 나와서 일해!" 소리는 쳤는데, 막상 진짜 누군가 걸리면 자기 책임이 될까봐 완.전. 쫀거죠. 그러게 감당도 못할 객기는 왜 부리셨을까요...

  • 2020.05.06 15: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20.05.09 06:17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이걸 뭐 웃어야할지 울어야할지요. ㅎㅎㅎ 그 직원이 음성판정을 받아 다행인 것 분명하지만, 어쩐지 보스가 정의의 판결을 피해한 것 같아 분하네요..

  • 지화자 2020.06.05 14:01

    만약 퇴사하게 된다면~~노동청에다 신고를~~한국과다른가요? 그래야 다른사람이 피해를 안볼텐데요
    답글

    • 이방인 씨 2020.06.09 00:45 신고

      물론 신고할 수 있습니다. 아마 퇴사 결심이 서면 그렇게 할 수 있을 텐데... 아직은 좀 이르네요. 회사가 집과 7분 거리라 포기하기가 힘들어요. ㅠ.ㅠ

  • 터무니 2020.07.25 07:53

    웅? 이방인님도 불의를 보면 참으시는군요.
    잘하고 계시는것 같습니다.
    아무쪼록 그 기조를 유지하시길.
    잘 버틴다는 것은 내공이 심후하다는
    증거니까요.
    맹수는 피하고
    맹수인척 하는것들은 비껴내시고
    그외 잡것들은
    매운 매로 다스리시라. 행복한 하루~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