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ything & Everything

구글 번역기가 바꿔버린 내 이름, 괜찮은데??!!

by 이방인 씨 2014. 4. 22.

방인 씨는 가끔 블로그 관리자 페이지에서 유입경로를 확인하곤 합니다. 포스트 불펌을 점검하기 위해서죠. 보통 Daum, Naver, Google 등을 통해 들어오는 방문객이 대부분인데 며칠 전에는 의아하게도 구글 번역 페이지를 통해 들어온 분이 있더라구요. '호오~ 이건 또 무슨 신기한 경로인가?' 싶어 링크를 클릭했더니 한국어로 씌여진 제 글을 구글 번역기능을 통해 영어로 읽은 듯했습니다. 저는 평소 영한, 한영 번역기를 쓸 일이 없으니 어느 정도 수준으로 번역이 가능한지 궁금하기도 해서 구글이 번역해 준 제 글을 읽어 보았습니다. 그랬니...?!!!

푸흐흐흐흐~ 하고 치아 사이로 웃음이 새어나오게 하는 구글의 번역신공을 지금부터 보여 드립니다.

그 방문객이 번역해서 읽은 글은 제가 미국의 배심원으로 소환되어 갔던 날의 일화를 쓴 포스팅이었는데요. 저를 빵 터트린 구절만 발췌했습니다.

 

자, 이게 제가 쓴 원문이지요.
이것이 구글번역을 거치면...?


 풉~! 하는 웃음소리는 Poop! 이라는 배설물로 둔갑...
위에 웃고 있는 개님 그림과 참 잘 어울립니다. 원래 Dog poop이라는 말을 쓰니까요. 낄낄낄~

놀라운 것은 "잼잼~하는 짓"이라는 구절을 "do jaemjaem"이라고 기막히게 직역해냈다는 사실입니다.

 

 

여기 이 번역된 문장의 빨간 글씨를 봐 주세요.

"Oh, nothing. Horses. Not this."

이 영문장을 한국어로 번역하면 "아, 아무 것도 아니예요. 말(馬)들이요. 이것 말구요." 쯤 될 텐데
저의 한국어 원문은 바로???


네, 이거였습니다. "아.무. 말."을 영어로 옮기면

"Oh, nothing. Horses."가 되는 거였습니다.

 

여기 저의 원문에서 "해 봅~시다!"의 ""을 기억해 두세요.

번역기를 돌리면 이 ""은...

이 됩니다!

처음 보는 외.간. 남.자. Bob

조으다~



다음은 제가 뒤집어져서 한~참 웃었던 부분입니다.
 

전통민요의 한 구절이니 고난이도 번역임이 틀림 없네요.
구글은 과연 이 난관을 어떻게 극복했을까요?

 Turn은 돌리라는 뜻이고 Mill은 방아니까 "방아를 돌려라~"는 훌륭히 옮겼군요.
"에헤라디야"를 소리나는 그대로 eheradiya라고 번역한 것도 적절합니다.

그런데...???

그 뒤에 뜬금없이 voluntary?!!!

이 단어가 왜 들어가 있는지 잠시 생각하다가 알아채고 난 뒤 얼마나 꺽꺽대로 웃었는지요...

voluntary는 '자발적으로'라는 뜻의 형용사잖아요?
"자진방아를 돌려라~" 하는 구절을
'자.발.적.으.로. 방아를 돌리라'고 번역한 진취성이 돋보입니다.


 

저의 습관적 끝인사 유후~는 과연 어떻게?

 

유푸~ 가 돼버렸네요.

유푸~ 유푸~

자꾸 소리내 보니

괜~찮~다~!

 

본문만 번역하는 줄 알았더니 세상에... 댓글들까지 죄~다 옮겨 주더라구요!

 "Like wildflowers" 라는 닉네임, 누군지 단번에 아시겠죠?

"들꽃처럼"을 정확히 번역해냈네요.

 

 Mrs. John은 물론 존사모님이구요.

 

 에뜨랑제님은 소리나는 대로 옮겼네요.

 

 Noodles 라고 번역된 이 분의 닉네임을 한 번 맞춰 보세요!

과연...?

바로 "칼국수"님이셨답니다.
knife가 안 들어간 게 다행이네요.

 

마지막으로 이건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내.. 내 이름이...!!!

Mr. Gentile???

Gentile이란 '非유대인'을 뜻하는 단어인데 히브리어를 영문으로 번역한 성서에서
유대인을 제외한 이교도/이방인을 Gentile이라고 부르거든요.

"Mr. 이교도"라...

나쁘지 않은데요?

본명은 이방인 씨요,
별명은 Mr. 이교도외다~


여러분 오늘도 안녕히~!

댓글45

    이전 댓글 더보기
  • 들꽃처럼 2014.04.22 08:03

    어!!
    이 글을 보니 영어공부 애터지게 할 필요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몇년 후면 구글 번역기가 동시통역 해주겠어요


    입시에서 영어가 없어질수도!!
    아이구 좋아라~~~~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2 13:16 신고

      이 서비스를 꾸준히 개선하려는 노력이 있다면 제 생각에도 가까운 미래에 text 번역은 제법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 존사모님 2014.04.22 08:04

    ㅋㅋㅋㅋ
    아직 통역사의 미래가 밝다라는 훈훈한 소식이네요
    전국에 번역사, 통역사를 꿈꾸시는 분들~ 번역기가
    나왔다고 꿈을 포기하거나 기죽지 마세요!!!!

    이교도님 덕분에 많이 웃었습니다
    글 고마워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2 13:18 신고

      그러게 말이예요. 언제까지일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가까운 미래는 밝네요. ^^

      그래도 "씨"를 seed가 아니라 Mr.로 번역한 게 어딥니까. ㅎㅎ

  • 맴매 2014.04.22 08:30

    ㅋㅋㅋ ~씨는 Mr.군요.. ~양 하면 Miss일것같고.. Mrs.가 되려면 사모님씩이나 돼야하네요. ㅋㅋ
    구글번역기때문에 실컷 웃고갑니다~
    답글

  • 자칼타 2014.04.22 10:21 신고

    역시 구글 번역이네요 ㅎㅎ
    저도 가끔 이렇게 번역을 통해 들어오시는 분들이 있더라고요...
    영어를 잘 못해서 자세히 본 적은 없어요 ㅋㅋ
    답글

  • 옥여사 2014.04.22 12:20

    전 보다는 많이 발전했지만ㅋㅋㅋ 그래도 규글 번역기에서 한영 번역은 어렵나봐요. 이교도님 좀 친근한데요 ㅋ
    답글

  • 지나가다 2014.04.22 13:50

    저는 모른다 싶으면 영어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하는데
    이 뜻 이구나 싶을 만한 단어나 문장이 되지만
    중간 중간 좀 생뚱 맞은 단어나 글자가 들어가 이뜻이 맞나
    싶게 되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나름 번역기가 애를 썼네요.
    제 닉네임이 어떤지 한번 번역해 봐야 겠어요.
    리뷰 잘보고 갑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2 13:20 신고

      촤르륵~ 번역되서 나온 페이지를 보니 언뜻 읽으면 전부 영어라서 제대로 된 것 같은데 자세히 읽어 보면 말이 되는 문장이 없더라구요. ㅋㅋㅋ

  • 하늘물총새 2014.04.22 18:59

    저도 제 닉네임을 한 번 변환해봐야겠네요...

    사실 이 닉네임은 영문명 azure kingfisher를 제멋대로 번역한 거거든요... 굳이 따지자면 '하늘색 물총새'에 가까운 뜻인데, 이녀석은 국내에 서식하는 종이 아니라 호주라든지 따뜻한 동네에 사는 종이라 국내명이 있는지 모르겠거든요 ㅎㅎ 제 닉네임을 제대로 번역해주면 구글번역을 다시봐야할지도 모르겠습니다 ^^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2 13:22 신고

      제 생각에는 sky bird 이런 단어들이 묶여 나올 것 같습니다. ㅎㅎ 구글에 하늘물총새를 검새해 봤는데 정말 예쁘고 신기하게 생겼네요! 나무에 앉아 있는 모습을 보니 주둥이가 삐~죽 긴 것이 손에 잡고 쓰는 물총 같이 생기기도 했구요. ㅎㅎㅎ

  • kiki09 2014.04.22 20:18

    이교도님...
    처음 뵈어요^^

    가끔 번역기 돌려 보면 재밌어요 ㅋㅋ
    칼국수님 편에서 나이프가 등장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일까요???
    갑자기 호기심 발동하네요 ^^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2 13:24 신고

      저는 "이교도"가 진짜 마음에 들어요. ㅋㅋㅋ "Mr. 이교도"로 다른데서 활동을 시작해 볼까 봐요. ^^

      Noodle이라고 해서 혹시 우동을 이렇게 번역한 건가 싶었어요.

  • 키키영구 2014.04.22 20:21

    제꺼를 돌려보니
    kiki permanent
    라고 하네요


    답글

  • 하얀마음 2014.04.22 22:38

    ㅋㅋㅋ 재미있네요. 이방인님의 다양하고 자유분방한 관심사에 늘 즐겁습니다.
    답글

  • 하늘비 2014.04.23 00:52

    구글번역기를 이용해본 적이 없는데..
    오~~신기하고 재밌어요..ㅎㅎㅎ
    저도 한번 해봐야겠어요..ㅎㅎㅎ

    답글

  • 우렁각시 2014.04.23 00:59

    영어학교에서 숙제를 해가지고 갈때 구굴로 번역하면 아주 생뚱맞은 단어가 나와서 전 구굴은 사용 않해요. 문법도 뒤죽박죽이고요. 그래서 궁굼해요. 과연 누가 번역을 하는건가 하구요.
    우렁각시는 뭐라고 번역할지 궁굼해지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2 13:27 신고

      아무래도 영어와 한국어의 구조가 크게 다르다 보니 현재 기술로는 한계가 있는 것 같아요. 구글 측에서 기술 개발에 얼마나 더 투자하느냐에 달렸겠지만 앞으로 점점 나아지겠죠. ^^

  • 에뜨랑제 2014.04.23 03:16

    앗차차 아쉬운데요..
    "Eh?! whole rat?!?!?!"으로 거듭날 수 있는 기회였는데..
    답글

  • Florence 2014.04.23 06:53

    저는 가끔 번역을 하기는 하는데 구굴은 단어가 생각이 나지 않을 때 적합한 단어가 있나 찾아본답니다. 영어 모르면서 구굴 번역기 사용을 하면 더 우스운 번역도 나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칼국수 가 누들 이라면 도삭면은 (직역하면 칼로 자른 면) 뭘까 갑자기 궁금해 지네요. 중국 식당에서는 shaved noodle 이라고 번역해서 팔던데...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2 13:31 신고

      구글의 번역 프로그램에 입력된 단어만 제대로 번역되는 것 같으니 도삭면이라는 단어가 있는지가 관건이겠네요. ^^

  • 유머조아 2014.04.23 07:59 신고

    글쿤요. 완연한 직역이라서 그쵸..
    답글

  • 수호천사 2014.04.23 11:16

    애들 학교에서 메일이 올때 긴 글이 오면 구글 번역을 사용해서 간단히 내용파악을 해요.
    틀릴때도 있지만 거의 맞는 것 같더라구요. 영어로 편지를 쓸때도 가끔 사용해요. ^^
    한참전에 영어 공부할때 이것 저것 구글 번역으로 한국어를 쓰고 했었는데 한참 웃었던 적이 있어요.
    구글번역으로
    "저는 아들만 둘이에요." 라고 했더니 영어로
    "I'm ten thousand and two sons." 라고 나오더라구요.
    ㅎㅎㅎ 저는 아들이 만 두명 있는 여자랍니다. ^^
    답글

    • 이방인 씨 2014.05.02 13:34 신고

      어이구~ 아들들이 그렇게나 많으신 건 거의 여신급인데요? ㅋㅋㅋ 한국어를 영어로 번역하는 것도 재밌겠네요. ^^

  • 드래곤포토 2014.04.25 19:02 신고

    그래도 번역기가 대단합니다.
    번역기의 노력이 가상하다고 할까요 ?
    답글

  • 쭈니 2014.04.27 22:40

    푸하하하 넘넘 잼있는글 잘봤습니다^0^
    답글

  • 열쇠없는 집 2014.04.28 10:31

    구글 번역기를 사용해 보니 영어로 한국어 번역은 완벽했으나
    한국어를 영어로 번역할 때에는 영어 어순에 맞추어 표준어를 사용해야 정확한 번역이 되었다. 그 정도 실력이라면 굳이 번역기를 사용할 필요가 있겠는가? 몇 번 도전을 해 보앗으나 그냥 말로 한다.
    답글

  • 오덕오덕 2014.05.06 21:56

    유휴가 yufu가 된 건 일본어에서 '후' 발음을 로마자로 'fu'라고 쓰는 것에서 나온 듯 한데...

    이건 한국어가 아니던가!!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