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유치찬란 요란한 미국인들의 애칭사랑!

by 이방인 씨 2013. 12. 20.

서양 사람들은 '애칭'을 참 좋아합니다.
애칭 (pet name)은 가까운 사이의 사람끼리 친근하게 부르는 이름인데 미국인들의 애칭사랑이 대단하답니다.
제가 지금까지 본 바로는 애칭에도 3가지 종류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제 멋대로 나눈 기준이지만 한 번 들어보세요.


 1. 이름 줄이기 

가장 흔한 방식은 정식 이름을 짧게 줄여 부르는 것으로 여러분도 많이 들어보셨을 것 같은데요.
예를 들면 Daniel → Danny, Elizabeth → Liz, William → Bill 등등으로 부르죠.
처음 만나는 미국인과 인사를 할 때 이런 상황도 간혹 벌어집니다.

이방인 씨: Hello, I am OOO. Nice to meet you.

William: Nice to meet you, too. I'm William. Call me "Bill".
            만나서 반가워요. 난 윌리엄인데 그냥 "빌"이라고 불러요.

워낙 사람에게 친근한 미국인들이라 그런지 처음 만나는 사람에게도 편한대로 애칭을 불러도 괜찮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하지만 반대로 편하게 생각하고 멋대로 이름을 줄여 부르다간 정중하게 It's William. (윌리엄이예요.)이라고 고쳐주는 사람을 만날 수도 있으니 상대가 먼저 편하게 불러도 된다고 하기 전에는 예의를 갖추는 게 좋죠.


 2. 과일이나 채소의 이름 

귀여운 과일이나 채소의 이름도 여성/아이들의 애칭으로 자주 사용됩니다.
제가 처음 미국에서 와서 크게 놀란 적이 한 번 있는데 여자 아이에게 pumpkin이라는 애칭을 쓰는 것을 들었기 때문이예요.
아니, pumpkin이라면 한국어로 "호박"이잖아요!

아무리 아이라도 그렇지 여자에게 호박이라니!!!

석고대죄감이렷다!

 

그런데 호박의 종류가 무척 다양한 미국에서 pumpkin이란 가을에 많이 나는 동그랗고 귀여운 호박을 부르는 말입니다.

 

가을에 장식용으로 쓸 만큼 예쁜 호박이죠?

 

펌프킨 파이, 펌프킨 푸딩으로 먹는 등 미국인들이 좋아하는 채소라 그런지 귀여운 여자 아이 혹은 예쁜 여성에게도 pumpkin이라는 애칭을 많이 붙인답니다.

또 하나의 대표적 식물 애칭은 ginger (생강)입니다.
"생강"이라니... 성격이 쌉싸름하고 톡 쏘는 사람에게 붙이는 애칭이라 짐작할 수도 있지만 ginger붉은 머리칼을 가진 사람들을 부를 때 씁니다.
우리가 음식에 사용하는 생강은 뿌리 부분으로 노란색을 띄지만 이 식물의 가장 윗 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 꽃은 빨갛다고 하는군요.

 

그래서 붉은 머리칼을 가진 사람들을 ginger라는 애칭으로 불러요.

 

영국의 해리 왕자도 붉은 머리칼을 가졌는데 얼마 전 뉴스를 보니 형인 윌리엄 왕자는 집안에서는 동생을 꼭 ginger라고 부른다는군요.

 

 

이 밖에 제가 들어본 애칭들만 해도 peach (복숭아), plum (자두) anjou (유럽산 배) pepper (후추 ← 이것도 꽃이 예쁘다던가 뭐 그런 이유가 있을까요... 없다면 심한데??) 등등 채소나 과일 이름이 많았답니다.


 3. 유치짬뽕 

1,2번은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는데 3번은 듣고 있자면 웃음이 터지기도 하고 민망하기도 하답니다.
제가 들어본 사랑스러움이 지나친 애칭들은 이런 것들입니다.

Sweetie Pie: 단어의 끝에 -ie가 오는 rhyme이 있네요.
                        직역하면 "달콤한 파이"군요.

Cutie Pie: "깜찍한 파이"

Fruit Cake: "과일 케이크"

Honey Bunch: 이것은 번역하면 "꿀 덩어리"네요.

Honey Bunny: 역시 라임이 있는 애칭으로 "꿀토끼"

Dumpling: "만두" "경단"

Pudding Pop: "푸딩"

Sugar Puff: "설탕 퍼프"

Munchkin: 이건 <오즈의 마법사>에 나오는 난쟁이족인데 '귀여운 꼬마'라는 뜻으로 쓰입니다.

이것보다 훨씬 많지만 제 귀로 들어본 건 이 정도네요.
서양인들이 디저트를 좋아해서 그런지 달콤한 음식의 이름이 많죠?

지금이야 익숙해져서 아무렇지 않지만 처음에 미국인들이 연인 사이에 저런 말을 할 때는 어우~ 느끼해서 참기 힘들더라구요. (아기들에게 하는 건 귀여워서 좋지만요.)
사랑하는 사람들끼리 유치찬란한 애칭으로 부르는 건 한국도 마찬가지겠죠?
언젠가 한국 남자 분이 "얘기야~"라고 부르자 한국 여자 분이 진.짜. 애.기.말.투.로. 대답하는 걸 들은 적이 있는데 미국인들의 요란한 애칭은 저리 가라할 정도로 두려움마저 느꼈답니다.

여러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댓글45

    이전 댓글 더보기
  • 존사모님 2013.12.20 10:32

    만두라 불리는 것은 기분 안 좋을 것 같아요
    뭐 영어니까 별 감흥이 없으려나요?
    저희 남편은 저를 허니 아니면 여보라고 불러요
    가끔 베이비라고 할 때도 있는데 그것은 정말 가끔이에요
    그리고 저는 이방인님이 두려워하실 정도로 애기 말투를 잘 낼 수 있는
    사람임을 고백합니다 ㅋㅋㅋㅋ
    답글

    • 들꽃처럼 2013.12.20 10:48

      저두 남들이 듣기엔 애교 짱이라던데...
      근데 닭살 돋는 그런거 질쌕팔쌕이거든요

      문득...
      제 모습에서 쳐키가 연상이 되네요
      아우~~~

  • 맴매 2013.12.20 10:40

    전 3번을 애인들끼리 하는건 괜찮은데 가끔 할머니들이 절 그렇게 부르실때마다 깜짝깜짝 놀라요..
    제가 내일모레면 마흔인데 아직도 sweetheart나 honey라고 부르시면 어쩌란거... ㅠ.ㅠ
    심지어는 남자친구나 남편한테도 애칭으로 불리는걸 거부하는 난데...
    전 이름으로 불리는게 젤 좋아요.. ^^
    답글

    • 들꽃처럼 2013.12.20 10:49

      제 남편이 저한테 닭살스럽게 자기야~~~~ 하면
      전 이렇게 대답합니다

      왜!! 용돈 떨어졌어????

    • 릴리안 2013.12.20 11:08

      ㅋㅋㅋㅋㅋㅋㅋ돈ㅋㅋㅋㅋㅋㅋㅋㅋ

  • 귀여니 2013.12.20 11:20

    방인님! 정말루 오랜만에 방문했어요.
    우선 메리크리스마스에요.
    제 생각엔 애기야~하고 한국말루 부르는거나 영어로 babe이라고 부르는거 비슷하게 생각해요.
    전 개인적으로 제 낭군이 sleepy 라고 부르는데 그 이유는 예를들면 운전하고 30분정도 같이가다 서로 할말이 없으면 그냥 창밖을보다가 자버려요. 그래서 제 낭군이 sleepy 라고 불러요.ㅎㅎㅎ
    답글

  • 와코루 2013.12.20 11:46

    애칭을 붙여서 부른다니 서로의 정이 끈끈해보이는데요~ㅎㅎ 여기서도 애칭을 부르면 재밌을 것같네욤ㅎㅎ
    답글

  • PB&J 2013.12.20 13:10

    남편과 저는 서로 그냥 이름 불러요. 몇년전에 남편 이름뒤에 ~y를 붙여 불러 본 적이 있는데 안 좋아하더라고요. 그리고 가끔 남편이 저를 Honey 라고 부르면 좀 낯간지럽던데. 남들이 들으면 참 재미없는 부부라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어요. 식당에서 웨이트레스가 남편한데 honey 라고 불러서 기겁했던 기억도 나네요. 단골도 아니고 차타고 지나가면서 처음들른 곳이었는데. 남의 남편을 아내가 보는앞에서 honey 라니.
    답글

  • 2013.12.20 15:38

    위에 나온 어떤 애칭이든...연인사이의 애칭으로 한번 불려봤으면 소원이 없겠네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 쁘mi 2013.12.20 15:54

    애기야~ 부르니까 진짜 애기처럼 대답해서 무서우셨단 말에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 저도 퇴근하는 지하철 안에서 커플인듯 보이는 여자분이 (남자분은 보통으로 말하는데) 아주 애기 뺨치는 목소리와 함께 '웅웅 그랬쪄요 히잉~~ 마시쪘쪄용 아니얌 그래찡' 하면서....... 한 3정거장 정도 같이 탔는데 너무 괴로웠어요 T.T 우리 커플님들~~ 어느정도 나이에 맞게 우리 성숙한 모습으로 살아보아용 ^^ ㅋㅋㅋㅋ
    답글

    • 들꽃처럼 2013.12.20 19:51

      6살 울 딸한테도
      떼데거리지 말고 똑바로 말해!!!
      라 하는데....

      그 아가씨 아우~~~~~

  • singenv 2013.12.20 16:28 신고

    영화보면, 애칭으로 안 부르는 게 이상하다고 나오죠~
    이름 정확히 부르면 안 친한 사이라던가 뭐라던가 ㅋㅋ
    그걸 알고 나면, 손발이 오그라들 때가 있어요.
    답글

  • 2013.12.20 17:25

    저는 친구들이랑 다같이 연애 중인 친구 놀리느라 buttercup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는데요..그게 입에 익어버려서 그 친구만 보면 자꾸 buttercup이라고 자동으로ㅋㅋ친구가 포기했다고 니네 좋을대로 부르래요ㅋㅋ
    아, 그리고 나이 많으신 여선생님들은 자주 sweetheart라던지 honey하고 부르시는데 그게 좋아하는 선생님한테 들으면 뭔가 애정이 넘치는 듯한 기분이 들곤 해요ㅋㅋ
    답글

  • 난나사자 2013.12.20 18:05 신고

    제 영어이름은 Regina 인데요 몇명은 Rigi 리지 라고부르고 몇명은Gina 라고부르고 또 한명은 Rena 라고불러요 하도여러이름으로불려서 저도 가끔 절 부르는지 모르고 지나갈때도ㅋㅋㅋㅋ 뭔가 하나로 통일해야겠긴한데ㅋ 미국에선 Regina 의 애칭으로 뭐라 줄여부를까요? 궁금해지네요
    답글

  • widow7 2013.12.20 20:28

    예전에 잠깐동안 '허니허니'라고 처의 애칭을 붙였습니다. 결혼전에 말이죠. '허니허니' 번역하면 '꿀꿀', 네, 처의 몸무게는 가볍지 아니 하였습니다..............첨엔 못알아들었는데 댓번 부르니까 알아듣더라고요. 그 다음부터는 그 애칭을 쓰지 못했습니다.........
    답글

    • 들꽃처럼 2013.12.20 21:23

      울 둘째한테 같은 이유로 꿀이라 부르는데요
      한번에 알아들어서
      넌 엄마의 달콤한 꿀이야~~~
      해놓고 계속 꿀이라 부른답니다

      첫째는 대신 꽥이라 불러요
      이유는??
      꿀에게 맞추느라요~~~

  • Y 2013.12.20 21:49

    으흐흐흐~ 진짜 애칭으로 부르면 낮간지러운 것 같애요ㅋㅋㅋ
    제 친구도 예전에 처음 봤을 때 대뜸 그냥 '**이라 불러~'라고 해서 참,,,거시기 했었죠,,ㅋㅋ
    근데 이젠 저도 남들이 자꾸 애칭으로 부르니깐 이젠 full name을 부르면 '나랑 어색한가?'란 생각이 먼저 들어요~
    (그런데 이건 아마 가족들이 화났을 때 주로 full name을 불러서 그랬던 걸 수도 있겠네요~)
    방인님은 애칭이 뭔가요?? 앞으로 애칭으로 불러요~ㅋㅋㅋ
    답글

  • 새벽.. 2013.12.20 23:40

    오늘부터 남편을 슈가파우더라고 부르렵니다. ㅋㅋ 방인님 직전 글의 댓글을 보신 분들은 이유를 아시겠죠?ㅋㅋ
    남편이 부르는 제 애칭은 원래 새벽공주였답니다. 부끄부끄... 연애를 시작하기도 전에 선후배 사이일 때부터 그렇게 불러줬어요. ^^;; 어째 자랑질 같네요.
    답글

  • 금붕어똥 2013.12.21 00:42

    생강꽃!생강이 꽃도 있구나!처음봤어요!딴말이지만^_^
    저도 남자친구이름을 맘대로 줄이고 바꾸고해서…유타로ー타로ー타롱ー타롱구리ー구리구리ー구리똥ー똥구리똥똥…이젠 뭐 누가누군지…그냥 그렇다구요^_^
    답글

  • 전직뉴요커 2013.12.21 05:28 신고

    친한 사람들끼리 아니면 적어도 어느정도 안면 있는 사람들끼리 애칭을 부르는건 괜찮아요. 근데.. 한번은 대학다닐때 중고책을 팔기위해 사고싶다는 사람에게 전화를 했더니 대뜸 자기를 sassy라고 불러달라며 다들 그렇게 부른다고 몇날 몇시에 어디서 만나기로 약속을 했었지요. 근데.. 그날 당일이 되서 그 사람을 만나긴했지만 전 끝까지 차마 sassy라고 부를수는 없어서 그냥 아예 안부르고 말았었답니다.
    답글

  • 남산골 딸깍발이 2013.12.24 18:28

    우와..... 난 정말 예전 남자친구가 나한테 자꾸만 얘기야~라고 불러서 완전 어이없어했었습니다...
    정말 내가 가장 듣기 싫은 소리가 '애기야~'예요.... 좀 어이가 없지 않나요?? 다큰 사람한테 애기야 라니.... 지는 완전 우월한 사람이고 난 완전 열등한사람처럼 느껴졌어요.... 그래서 결국엔 헤어져 버렸다는...ㅋㅋㅋㅋㅋㅋ 뭐... 꼭 그것때문에 헤어진것은 아니지만...... 암튼.... 동양여자들은 얘교가 많고 귀엽다고들 하지만 다 그런건 아닌것 같아요. 가끔은 한 저처럼 터프하고 독립심 강한 여자들도 있다는...ㅎㅎ 솔직히 애칭부르고 막 허니~~ 이러는거 왕짜증입니다...ㅋㅋㅋㅋ
    답글

  • 지나가던 아저씨 2014.01.03 02:54

    제가 미국에서 잠깐 대학원 공부할 때, 교수들이 자기소개하면서 자기를 부를때 쓰는 이름도 함께 알려주더라구요.
    그런데 동방예의지국에서 온 학생이 어떻게 교수님의 이름을 함부로 부릅니까.
    졸업하는 날까지 Mr. xxx 또는 Professor xxx 라고 불렀는데...
    지금 생각하니 이름 불러달라는데도 격식을 자꾸 따진 내가 오히려 더 예의 없게 보였을 지도 모르겠군요.
    답글

  • 지나가던 아저씨 2014.01.03 02:56

    그리고 질문하나...
    Richard의 애칭이 Dick 이던데, Dick은 남자의 성기를 의미하기도 하더군요.
    미국의 Richard들이 이때문에 놀림을 많이 당하지 않는지 궁금하네요....
    답글

    • PB&J 2014.01.03 05:02

      Richard 애칭은 보통 Rick 아라고 하지 않나요? Dick 이라고도 하는 건 첨 들었네요

    • 맴매 2014.01.03 05:11

      저도 Richard의 애칭이 Dick도 있다고 알고있는데 그걸 아마 마지막으로 쓴 세대가 지금 할아버지 세대가 아닐까 싶어요..
      그때는 성기를 의미하는 속어로 사용하지 않았던게 아닐까요?
      어쨌든 할아버지들은 가끔 스스로를 Dick이라 불러달라는 분들 계십니다..
      심지어는 정치인들 중에서도 심심찮게 발견할수 있구요..

  • 익명 2014.02.27 10:5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들꽃처럼 2013.12.20 10:46

      그러게요??

      흥할분은 방인님을 뭐라고 부를까요???

    • 쁘mi 2013.12.20 15:57

      저지레... ㅋㅋㅋ 오랜만이 들어보는 단어에요! 반가워서 그만 >.< 히힛

    • 들꽃처럼 2013.12.20 19:48

      저지레??
      그게 뭐예요??
      전 오타인줄 알았답니다 ^^;;

    • 이온 2013.12.23 11:18

      다음사전
      저지레 - 일이나 물건을 들추어내거나 떠벌려 그르치는 짓.
      예문 - 하루 종일 저지레를 하고 다니는 아이의 뒤를 쫓아다니다 보면 온몸이 쑤신다.

      라고 하네요.

    • 들꽃처럼 2013.12.23 11:47

      아...
      울 딸들은 저지레 대왕이네요
      오늘 아침에 딸들이 저지레 하고 다닌거 치우느라 힘들었어요~~~

  • 2014.04.18 07:51

    읭 진저는 애칭보다는 좀 더 인종차별적인 의미가 더 강하지 않나여; 오렌지/빨간머리에 주근께가 많은 사람들을 진저라고 부르는데 지금은 농으로 넘기는 사람도 있지만 별로 좋지 못한 뜻으로 시작됬져. 친한 친구끼리는 농삼아서 부르지만 생전 처음보는 사람한테 그러면 좀 실례 아닌가여;
    답글

    • 이방인 씨 2014.04.18 09:48 신고

      "애칭"이란 단어의 뜻을 한 번 생각해 보세요. ^^;; 애칭은 "친근하고 다정하게 부르는 이름"이라는 뜻이예요. 생전 처음 보는 사람한테 애칭 부르는 사람이 과연 있나요??? 윌리엄 왕자가 인종도 같고 부모도 같은 친동생인 해리 왕자한테 인종차별적 의미를 담어 "Ginger"라고 부르는 걸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