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이야기

빵 터지는 외국인들의 한국 경험담

by 이방인 씨 2012. 10. 13.

얼마전에 검색엔진에다 Your experience in Korea 를 쳐본 적이 있습니다.
매일 저의 experience in America 를 소개해드리지만, 반대로 외국인들이 한국에 처음가서 무얼 보고 느끼는지도 참 궁금하잖아요. ^^
큰 이슈는 찾지 못했지만, 그 와중에도 저를 빵빵 터트리는 몇 가지 에피소드를 읽었는데 여러분도 한번 들어보시죠.

 

첫번째 - 오 마이 갓! 한국이 이런 나라였나??

이 사연은... 뭐랄까 약간의 정보부족에서 비롯된 기막힌 오해라고 할 수 있는데요.
한 외국인이 일본으로 가는 길에 한국에도 며칠 머무르게 됐기에 여행을 하기로 했답니다.
지도를 구해서 여기저기 둘러보고 있는데 말이죠.

 헉이게 뭐야? 한국이 이런 나라였나??? 왠 나치 심볼이 이렇게 많아??!!

 

무슨 소리인지 아시겠어요?
가끔 지도에 보면 사찰들은 심볼로 표시해놓은 것을 볼 수 있잖아요.
이 사람... 절 표시와 나치 심볼을 혼동했던거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찰 표시를 모르는 외국인들은 헷갈릴만 하죠?

 

아마도 표시된 곳으로 구경을 가지는 않았겠지만, 나중에라도 제대로 알게 됐는지 모르겠네요. ^^;;
그 뒷 이야기는 써놓질 않았더라구요.

 

두번째 - 남자들이란...

이 이야기는 사실 제가 여성이라서 빵 터진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캐나다 출신 한 남자가 한국에서 살면서 Gym 그러니까 헬스클럽을 다니면서 운동하다가 벌어진 일입니다.
저는 근육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일반적으로 백인들이 동양인들보다 체구도 크고 근육도 크잖아요.
그런데 아마 이 백인이 그런 울끈이 불끈이였던 것 같아요.

 

그 사람이 말하길, Gym 에서 자기를 만날 때마다 씩 웃으면서 팔뚝을 쓰윽~ 만져보고 가는 한국 남자분이 있다는 거예요.
아마 남성분들이 몸 좋은 다른 남자를 보면 복근이나 팔 근육 같은 걸 한번씩 만져보는 걸 말하는 것 같은데, 이 한국 아저씨가 매번 지나칠 때마다 웃으면서 팔뚝을 꾸욱~ 누른다고 해요. ㅋㅋㅋㅋㅋㅋㅋ
저는 여자라 그런지 이 이야기가 왜 이렇게 웃긴지요....

게다가 또 하나, 이 백인은 그렇게 큰 덩치에다가 어깨에 문신까지 있어서 샤워하러 들어갈 때마다 흠칫 흠칫 놀라는 한국분들에게 이렇게 설명해야한다고 하네요.

 

조폭 아니예요. 그냥 캐나다 사람이예요~  No ganster, just Canadian.

 

세번째 - 몸으로 느낀 인삼의 효능!

이 이야기는 제 기억으로는 미국 야후에서 찾았는데요.
정말 먹고 있던 음식을 뿜을 정도로 웃었습니다.
20대 초반의 남녀 미국 여행객들이 한국 시골 지역을 버스를 타고 지나고 있었는데 말이죠.
버스안에서 만난 할아버지 한 분과 손짓 발짓으로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할아버지께서 "한국하면 인삼이야!" 하시며 인삼에 대해 설명을 해주셨다네요.

 

 

말이 제대로 통하는 둥, 마는 둥 하고 있는데 갑자기 할아버지께서 인삼의 효능을! 설명하시며.... 글쎄...

그 미국 남자분의 중요한 부위를 (그 부위를!) 손으로 움켜쥐시고는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셨대요!!

아마 인삼이 남성에게 좋다는 말씀을 하시려는 거였나봐요.........................................
그 순간, 미국인들은 전부 다 패닉에 빠졌다가 몇 초후에 그 남성을 제외한 다른 사람들은 버스 좌석에서 떨어질만큼 자지러지게 웃고, 그 남자분은 얼굴이 금방이라도 폭발할 것처럼 울그락 붉으락했대요.
그 미국 남성은 그렇게 당황한 건 태어나서 처음이었다지만, 다른 친구들은 너~무나 즐거웠다고 말하지 뭡니까... ㅋㅋㅋㅋ

토요일이라 가볍게 웃으시라고 외국인들의 빵 터지는 한국 경험담을 소개해봤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댓글9

  • 핀☆ 2012.10.13 06:32 신고

    고려인삼 세계 최고죠 ㅋㅋㅋㅋㅋ
    답글

  • 춥파춥스 2012.10.13 06:45 신고

    ㅋㅋㅋㅋㅋ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 웃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지막이 젤 웃겼어욬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게 직접적인 부위를 터치하시다닠ㅋㅋㅋㅋㅋㅋ
    답글

  • 또리또리 2012.10.13 09:03

    옛날에 뉴질랜드 백인 남자가.. ㅋㅋㅋㅋㅋㅋㅋ 얼굴은 흰데 팔뚝은 거무스름 잘 탔더라구요. 옆자리에 앉아 그 팔뚝만 쳐다보는데..오마이갓~! 그 근육 때문인지.. 왜 추운 겨울날 통구이 닭 팔면 씨끄므래가주구 넘넘 맛있게 보이잖아요? 그 사람 팔뚝에 자꾸 닭다리가 매치되어 보이는 거예요~
    넘넘 눌러보고 싶었고 또 "너 BMI지수가 어떻게 되니?" (근육과 지방 비율이 궁금했음ㅡㅡ;;)신상도 털어보려했지만.. 성희롱 될까봐..
    나중에야 알았지만 여자는 성폭행해두 처벌할 수 없다는 거예요.그걸 알고 어찌나 허~~하던지 (탱탱도 ㅠㅠ )한이 되네요. 저 할아버지의 용기가 넘넘 부러워요. ㅜㅜ

    답글

  • 노지 2012.10.13 09:07 신고

    허허허...참 ㅋㅋㅋㅋ
    답글

  • 올리브나무 2012.10.13 14:56

    아하하하. 마지막 인삼에서 빵 터졌습니다. 우리나라 할머니 할아버지들께서 좀 용감하셔서 그렇게 하신 것 같아요. 전쟁과 해방을 겪어내셔서 그런가?? 유난 용감하신 것 같아요. 하하하하하.

    그러고 보니 제 남편도 처음 한국에 왔을 때, 나치가 많다며 이상하다고 말해서 한참을 뭘 보고 그런건가 우리나라에 나치가 있다고???하며 혼란스러웠었답니다. 나중에 같이 운전하면서 확인하니 절 표시였다는거ㅠㅠ.

    한국에서 나고 자란 딸이 아빠의 문신을 처음 인지한 날, 네살쯤이었을까요. 손가락에 침을 뭍혀서 아빠 팔에 대고 지워보고 또 지워보고 하던게 생각납니다. 문구점에 파는 어린이용 스티커타투정도로 생각했던 모양이에요. ㅎㅎ. 캐나다인 예화를 보니까 생각났어요.

    오늘도 이방인님 덕분에 웃으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감사감사~^^
    답글

  • 아나 너무 웃긴다 2012.10.13 22:41

    진짜 잼있네요 ㅎㅎㅎ
    답글

  • 2012.10.14 08:4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인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역시 바디랭귀지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근데 노갱스터저스트캐내디언도 전 지금 녹차마시다 뿜을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choo 2012.10.19 10:07

    푸하하하~
    7시쯤 깨어나서 계속 읽고 있어요 (미국에서 드문 사교육 기관에서 근무합니다)
    너무 재미있네요..하하하~
    문신에 대해서도 동감하고, 마지막 인삼 이야기도..푸하하~

    외국에서는 정말 그렇게 타투가 흔한가요?
    저도 외국인 친구 타투보니 하나 하고 싶은 마음이 ^0^
    답글

  • 2013.10.18 16: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