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이야기

강남스타일 체험하러 한국 방문한 시카고 트리뷴 기자

by 이방인 씨 2012. 10. 23.

강남스타일 열풍은 아직 식을 줄을 모르네요.
일주일전쯤 미국 유명신문인 시카고 트리뷴의 기자가 직접 체험한 강남스타일에 관한 기사가 났습니다.
기사 내용으로 보아 아마도 생애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것 같은데요.
숙소도 강남호텔에 잡고, 곧바로 강남 탐험에 나섰더라구요. ㅋㅋㅋ
기자가 느낀 강남스타일에 대해 옮겨 보겠습니다.

 

The Real Gangnam style: Fun in the heart of Korea

진짜 강남스타일: 서울의 심장부에서 느끼는 즐거움

 

급작스럽게 서울이 내게 모습을 드러냈을 때 나는 3만5천 피트 상공에 떠 있었다. 몇 시간 후 비행기에서 내려 강남호텔에 체크인을 하고 인터넷에서 싸이에 관한 링크를 클릭해보기 시작했다. 20개도 넘게 봤을 때, 조금 지쳐서 브라우저를 닫아버리고 '도대체 강남스타일이 무슨 뜻인데??' 궁금해졌다.

강남은 서울의 심장부라고 할 수 있다. 한강의 남쪽에 자리하고 있는 아주 모던한 지역이다. Money 가 있는 곳이며, 강남스타일 노래는 이곳의 잘난척 하는 상류층 사람들 혹은 자신도 그 중 하나인 척 하는 사람들을 패러디하고 있다. 또한 최신, 최고 클럽들이 즐비한 곳이며, 패션의 중심가이기도 하다.

넘쳐나는 던킨도너츠와 베스킨라빈스 덕분에 서양인들에게도 그다지 낯설지 않을테고, 스타벅스와 그 외 한 무더기나 되는 다른 커피 프랜차이즈 매장이 블락마다 다닥다닥 붙어 있다.

테헤란로 같은 주요도로들은 정말 눈을 호강케하는 볼거리다. 환하게 빛나는 유리와 강철들, 매끄러운 건축물들, 커다란 전광판들, 그리고 삼성 타운 오피스 파크...

 

 

강남은 관광지라기 보다 비지니스 구역처럼 느껴졌다. 깔끔한 남자들이 깔끔한 수트를 입고, 불가능할 정도로 짧은 미니 스커트를 입고 하이힐을 신은 젊은 여성들이 불안불안하게 회사로 걸어가고 있었다.

그러나 밤이 되면 넥타이는 벗겨진다. 팔짱을 낀 연인들, 식당이나 클럽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선 친구들이 나타난다. 서울 사람들은 참 빨리도 걷는다. 고개는 전부 스마트폰을 보느라 숙여져 있는데도 신기하게 부딪히지 않고 서로를 잘 피해다닌다.

테헤란로에서 반 블락만 벗어나면 진짜 재미가 시작된다. 진공청소기같은 환풍시설이 테이블마다 달려있는 한국식 바베큐 식당은 어디서나 찾을 수 있다. 여기서 오겹살을 먹고, 소주로 속을 씻어내린다. 아마 사이다와 섞어 마셔도 되고. 엄청나게 많은 반찬과 함께 먹을 수 있는 밥은 15불 정도면 충분하고, 게다가 소주 한병도 12불 정도지만, 친구를 꼭 데려가야한다. 한국사람들은 혼자 밥 먹지 않으니까! 상류를 향한 희망과 꿈에도 불구하고, 길거리 음식들이 여전히 압도적이다. 창문이 있는 비닐 장막으로 둘러쳐진 카트에서는 떡볶이 (원통형으로 생긴 떡에 목구멍을 태워버릴 빨간 소스를 묻힌 것)와 버거를 비롯해 각종 튀김들을 팔고 있다.

루이비통이나 구찌, 코치 매장들이 들어선 거리를 벗어나, 보통 한국인들은 조금 더 저렴한 상품을 찾아 지하로 내려간다. 강남역 지하에는 점심시간에 쇼핑하는 사람들을 위해 미로처럼 자리한 매장들이 물품을 진열해놓고 있다.

수 많은 성형외과 병원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강남이 겉모습을 중시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열광적인 팬들과 단체로 추는 말춤은 유머와 젊음으로 빛나는 생의 환희까지 느낄 수 있기에 여행객들도 기꺼이 참여해도 좋을 것이다.

 

중략한 곳 없이 전문을 옮겨봤습니다.
이야기가 매끄럽게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단편적인 설명이 이어지는데다가, 뜬금없이 끝나는 것을 보아 별로 필력이 좋은 기자는 아닌 것 같기도 하지만 강남스타일을 체험하러 왔다는 성의를 봐서 전부 소개해봤습니다. ^^;;

생애 처음 강남을 방문한 이 기자, 여러분 보시기에 강남을 제대로 포착한 것 같나요? ^^
좋은 하루 보내세요~

아차, 미국에서 이번 할로윈에 가장 HOT한 아이템이 바로 싸이의 강남스타일 자켓이라죠?
벌써부터 이걸로 한 몫 챙기는 장사꾼들이 많답니다.

 

 

이렇게 Go Gangnam 이라는 강남스타일 턱시도를 파는 온라인 몰이 생겼네요.
다른 물품은 하나도 없고, 오로지 강남스타일 자켓만 팔고 있는 걸로 봐서 유행특수를 노리는 사업인 듯 보입니다. (PSY 씨가 여러명 먹여살리네요. ㅋㅋㅋ)

댓글26

  • 춥파춥스 2012.10.23 07:46 신고

    싸이님이 진짜 어렷 살려 먹이네요 ㅋㅋㅋㅋㅋㅋ
    이거 떄문에 우리 나라가 더 많이 알ㄹㅕ져서 더 많이 놀러오면 좋겠어용 (*_ *♪
    답글

    • 이방인 씨 2012.10.25 03:59 신고

      정말 그러게 말입니다. ^^ 그러려면 빨리 후속타가 있어야 할 것 같아요. 꼭 싸이씨가 아니더라도 다른 K-POP 가수들의 활약이 절실하네요.

  • 또리또리 2012.10.23 10:54

    시카고 트리뷴이라면 연아광팬인 필립허쉬가 있는 곳 아닙니까? 이 기자 진짜 연아 맨날 옹호하고 그러던데. 연아 올림픽 전에 친콴타 회장이 자꾸 올림픽 직전에 열렸던 한국에서의 경기 나가라고 채근하자, (컨디션 무너지게 할려는 술수였음 ㅜㅜ) 미쉘 콴이랑 여기 필립허쉬가 쉴드 쳐줬죠.
    그래서 제목만 보고 필립 허쉬가 쓴건줄 알았어요 ㅋ
    근데 강남스타일 가사만 들여다보면 누가봐도 오빠라 지칭 할 수 없는 아저씨가 오빠라 속이며 여자 꼬실려고 쓰는 꼼수를 비하한거 같은데... 왜 강남을 비하했다고 하는 건지 이해 불가사리인 1인 ㅡㅡ;;
    답글

    • 이방인 씨 2012.10.25 04:01 신고

      그렇군요. 저는 몰랐네요. ^^
      제 생각에도 강남스타일 노래가 강남을 풍자 혹은 비판했다는 해석은 무리가 있는 것 같아요. 그냥 남자가 여자 꼬시는 재미를 위한 노래로 밖에 안 들리거든요. 이런 걸 보고 꿈보다 해몽이라고 하는 거겠죠.

  • genome 2012.10.23 11:59 신고

    고개는 전부 스마트폰을 보느라 숙여져 있는데도 신기하게 부딪히지 않고 서로를 잘 피해다닌다.
    요기서 빵~~~~~~~~~~~~ㅋㅋㅋ 저도 신기해요~
    소주가 12불이라... 청담동에서 마셨나??? 호텔에서 마셨나??? 아님 외국인이라고 바가지???ㅎㅎㅎ
    요즘 강남에 외국인들 진짜 더 많아졌어요~
    싸느님이 요즘 대세에요~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0.25 04:02 신고

      그러게요. 얼마나 큰 소주병을 갖다줬길래... ㅋㅋㅋ
      저는 떡볶이에 대한 묘사에서 웃었습니다. 역시 외국인들에게 고추장의 맛은 쉽게 법점할 수 없는 매운 맛인가봐요. ^^

  • 저도 진공청소기 같은 환풍 시설의 갈비집이 그립군요. 하하하.
    노래 한곡이 기자를 한국으로 불렀군요.
    참 놀라운 것 같습니다.
    여기도 저 외에 가사를 알아듣는 사람이 없을텐데, 라디오 TV 마다 자주 들을 수 있네요. 한국인 못 만난지 1년이 넘었는데, 길거리에 들리는 싸이 노래는 참 경이롭기까지 하네요.

    이방인님 친절하고 맛깔스런 번역 완전 감사합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0.25 04:05 신고

      앗, 올리브나무님은 정말 한국식 갈비 드시기 쉽지 않으시겠네요. 저는 다행히 한 30분 운전하고 가면 맛은 별로지만 일단 한국식 갈비집이 있긴 합니다. ㅋㅋㅋ 미국이라 소고기가 싸서 양은 푸짐하게 먹지만 그 집의 손맛이.... ㅠ.ㅠ
      그나저나 그리스에서도 강남스타일은 잘 나가는군요. 저도 외국생활 13년동안 이런 일이 없었는지라 참 신기합니다. ^^

  • 한국사람 2012.10.23 15:05

    댓글 남깁니다.영어원문을 찾아가면서 읽었는데요.강남에 대해 본것만 늘어놨지 정작 기자의,강남에 대한 느낌이 드러나지 않은 것 같아요.그냥 포장마차 있는 거보고 의외란 느낌이 언급되있는것 정도?노래를 봤을 때 이런 지역인거 같은데 막상가보니 내가 생각한 거랑 다르더라 이런게 없는것 같더라구요.그리고 The meal might set you back less than $15 with all the sides you can stand란 문장의 all the sides you can stand 부분의 side란 뜻이 반찬이란 뜻도 되나요?.전 이걸 봤을때 함께하는게(with) 옆쪽(side)고 그것으로 넌 설수 있다(you can stand)?? 이거 봤을 때 뭔소리여??하고 했었어요ㅎ
    답글

    • 이방인 씨 2012.10.25 04:08 신고

      아마도 독자들에게 객관적 사실만 전달해주려고 했는지도 모르겠구요. 어쨌든 그다지 잘 쓴 기사는 아니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
      영어로 Side dish 혹은 Side menu 를 간단하게 side 라고 하는데요. 이것은 메인메뉴 "옆에 놓이는" 곁다리 음식들을 말합니다. 한식으로 봤을 때는 반찬이 side dish 가 되는 셈이죠. 궁금증이 해소되셨으면 좋겠네요. ^^

    • 한국사람 2012.10.26 00:59

      궁금증 당연히 해소 되었지요~ㅋ

  • 해피선샤인 2012.10.23 15:07 신고

    ㅎㅎ 진짜 이방인님의 마지막 말에 공감합니다..
    답글

  • ㅇㅇㅇ 2012.10.23 15:08

    기자가 잘못 찾아갔네요. 강남이라고 다 같은 강남이 아닌데^^; 압구정, 가로수길, 청담동... 등등을 가야되지 않았나 싶네요. 이 글을 보니 이 기자는 강남역 8번출구 뭐 이런 데서 내린 것 같네요. 그 부근 풍경이 막 눈에 그려져요ㅎㅎㅎ
    답글

  • 킴삵 2012.10.23 15:46 신고

    싸이님 저도 어떠케 좀 ㅋㅋㅋ 방인님 말대로 필력 좋은 기자는 아닌 듯하네요ㅎ 서울사람들이 빨리 걷는 거 하나만 잘 포착한 듯ㅋㅋ 방인님이 더 찰지게 맛깔나게 잘 쓰시겠어요! 관광지는 거의 강북쪽에 몰려있죠. 강남은 그냥 서울에서 밥먹고 사는, 말그대로 서울에 사는 사람들이 자주 가는데인듯?^^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0.25 04:11 신고

      근데 사실 진짜 강남이 어떤지 저도 너무나 궁금합니다. ㅋㅋㅋ 저도 시골출신이라 강남에 가본 적이 별로 없어요. 압구정에 한두번, 기사에 나온 테헤란로에 몇 번 가본게 다네요. 아~ 강남은 도대체 어떤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일지 궁금합니다. ㅋㅋㅋ

    • 킴삵 2012.10.25 05:15 신고

      하하하하하 진짜 방인님이 평생을 이 대한민국땅에서 보낸 저보다 우리말을 더 맛깔나게 잘 하신다고 매번 느낍니다 ;) 질투낫! 아마 싸이가 말한 강남은 뭐..청담동, 신사동 이런 쪽이었을텐데..외신들은 그냥 강남이라고 하니까 '강남역!'으로 생각하는 것 같아요ㅎㅎ

  • 여강여호 2012.10.23 17:22 신고

    조금은 객관적인 시선으로 강남을 보여주고 있네요...

    답글

  • 한이슬비 2012.10.23 19:17 신고

    싸이 열풍 참 대단한 것 같네요.
    그런데 일부로 강남스타일 열풍 때문에 강남으로 취재까지 간 기사라고 하기에는 기사가 영 매끄럽지 않은 면이 있네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0.25 04:14 신고

      그러게 말이예요. 저도 읽으면서 시카고 트리뷴쯤 되는 매체에서 왜 이런 수준의 기사를 냈을까 싶더라구요. 특히 뜬금없이 끝나는 마지막 문단에서는 어이가 없을 정도였죠. -.-

  • 부산흔녀 2012.10.23 20:13

    옵빤 강남스타일~~
    답글

  • 2012.10.24 23:5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0.25 04:16 신고

      ㅋㅋㅋ 아마 기자가 강남의 무엇을 알고 싶은지 마음을 정하지 못하고 그냥 둘러만 본 모양이예요. 게다가 아마 일정도 빠듯한 게 아니었을까 짐작해봅니다. 그래도 영~ 여행오고 싶은 기분이 들게하는 기사가 아니라 안타깝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