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이야기

미국 친구들에게 가르쳐주니 대박난 한국의 재밌는 놀~이

by 이방인 씨 2012. 12. 12.

미국 사람들이 모여서 하는 게임은 우리와는 조금 다르더라구요.
가장 많이 하는 건 카드 게임일 것 같습니다.
특히 남자들은 맥주 마시면서 포커 치는 걸 참 좋아합니다.
그 밖에도 여러사람이 모이면 스피드 퀴즈 같은 걸 주로 해요.
아마 미국 드라마나 시트콤에서 많이 보셨으리라 짐작되지만 종이에 단어를 적어서 통에 넣어놓고 뽑는 단어를 말이나 동작으로 설명해서 맞추는 게임이죠.
보드 게임이나 젠가도 하는 걸 몇 번 봤네요.

차라리 이렇게 실내에서라면 옵션이 몇 가지 있지만 밖에서 모였을 때는 정말 할 게 없더라구요.
공원이나 학교에 가면 넓은 잔디밭에서 실컷 볕을 쐴 수 있는데 그냥 앉아 있기만 하고 모여서 놀질 않아요.
원반 던지기를 하거나 부드러운 공 같은 걸로 단체 제기차기 비슷한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 정도만 있죠.

그래서 저는 어느 날! 학교에서 거의 매일 얼굴을 보는 아이들에게 새로운 세상을 보여주었던 것입니다!
여럿이 모여 앉으면 일단 게임을 시작하는 한국인답게 이들에게 각종 재밌는 놀~~이를 전수해주었죠.
가르쳐주면서 어찌나 빵 터졌는지 한번 들어보세요.

 

1. 한국의 국민게임 - 손만 있으면 할 수 있다!


 

 

이들도 가위 바위 보는 알고 있습니다.
Rock Paper Scissors 라는 이름으로 불리지만, 우리처럼 평상시에 자주 하는 걸 보지는 못했습니다.
어쨌든 가위 바위 보는 알고 있으니 이해하기 쉽겠다 싶어서 묵찌빠를 가르쳐봤는데 정말 웃느라 배아파 죽을 지경까지 갔었습니다.

처음 배워보니까 당연하겠지만, 너무 못하는 거예요.
특히 공격하는 사람이 소리를 크게 지르면 수비하는 아이는 백이면 백 그~냥 넘어갑니다. ㅋㅋㅋㅋ
자기들도 그렇게 쉽게 속는다는 것이 너무 웃긴지 이긴 사람도 진 사람도 깔깔대면서 난리가 납니다.
역시 소리 지르기 가장 편한 발음인 Rock이 가장 인기가 좋았는데 "롹~!" 라고 빵 소리지르면 알면서도 안 넘어올 수가 없습니다.
움~하면서 저절로 손이 주먹이 되는데 보고 있자니 정말 미춰버리게 웃기더라구요.

가위 바위 보의 또 다른 변형인 하나빼기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이것도 익숙해지기 전까지 초반에는 계속 양손 다 똑같은 걸 내는 아이들이 있더라구요.

 

양손이 다른 걸 내야지, 똑같은 걸 내면 무슨 의미가 있어?!!!

 

하면서 웃어봐도 막상 가위 바위 보! 하면 주먹 두개, 보 두개 이렇게 내는 겁니다. ㅋㅋㅋㅋ
게다가 이제 하나만 골라서 내라고 하면 마주보고 선 두 명이서 자기들 손 한번 봤다가 상대방 얼굴 한번 봤다가 뭘 그리 계산하는지요....
이것도 정상적인 하나빼기 게임을 할 수 있을 때까지 한 10여분은 걸렸던 것 같네요.
다 같이 하고 놀려고 가르쳐줬는데 정작 본 게임보다 가르쳐주는 과정에서 모두가 빵~빵~ 터졌답니다.

 

2. 진지하게 하지마라, 싸움난다

게임이란 원래 벌칙이 있어야 더 재밌는 법이죠.
그래서 한국식 벌칙도 가르쳐줬습니다.
기초 중의 기초로 초급레벨인 인디안밥팔뚝 때리기를 선택했죠.


 


장난으로라도 타인의 신체를 만지거나 때리는 것을 꺼리는 미국인들이기 때문에 시범을 보일 때도 아주 살~살 했어요.
한국 기준으로 보면 하는 시늉만 했다고나 할까요?
하지만 게임도 하다보면 분위기가 고조되듯이, 벌칙도 하다보면 강도가 세지는 법이잖아요.
때리는 사람은 신나지만 맞는 사람은 얼굴 빨개지는 일이 한국에서도 종종 있지 않습니까?
미국 친구들도 실컷 하다보니까 맷집(?)이 생겼는지 퍽퍽 잘만 때리더라구요.
그래도 이 정도는 한국에서 하는 원조에 비하면 애들 장난이라고 했더니 호기심 발동한 친구 하나가 저더러 그럼 한국 사람들이 하는 정도로 때려보라고 하더라구요.
후회하지 않겠냐고 두번이나 물은 뒤 불꽃 팔뚝 때리기를 시전해주었습니다.

영어권에는 Curiosity Kills the Cat (호기심이 고양이를 죽인다) 는 속담이 있죠...

잠시후, 팔뚝에 찍힌 선명한 두 손가락을 보더니 "오오~~~" 하면서 뒤집어지게 웃네요.
아마 남학생이어서 삐지거나 화나기보다 그냥 재밌었나봐요.
그리고는 자기들끼리 게임도 안하고 그냥 팔뚝만 때리고 놀더라구요. ㅋㅋㅋㅋㅋ
역시 이런건 남자들한테 더 잘 먹히는 모양입니다. ^^;;

 

3. 이거 만든 사람 천재!

마지막은 게임이라기보다 생활속의 고민을 간단히 해결해주는 지혜라고 할 수 있죠.


 

 

바로 순서나 당번 정하기의 최고방법, 사다리 타기입니다.
이거 정말 히트쳤어요!
한국에서는 제가 유치원 다닐 때부터도 했던 것 같은데 미국에서는 안 한다는 게 더 신기하더라구요.
학교에서 그룹 과제를 할 때 서로 맡을 임무를 정하는데 아이들이 의욕없이 의무감으로 "내가 이거할게, 그럼 네가 이거 하면 되겠다" 하기에 제가 심심해서 "그럼 우리 사다리 탈까?" 했더니 다들 못알아듣더라구요.
그래서 당장 쓱싹쓱싹 노트에다 그렸죠.
펜과 종이만 있으면 얼마나 만들기 쉽습니까.

그리고선 아래쪽에 각자 조사해와야 할 토픽을 적고, 위에는 쓰고 싶은데다 본인의 이름을 쓰라고 했죠.
처음에는 다들 못미덥다는 반응을 보이더라구요.
가장 큰 의문은 중복되는 결과가 나올 것 같다는 것이었죠.
제가 절대로 그럴 일 없다고 일단 해보기나 하라고 등을 떠밀고서야 각자 이름을 적었습니다.
그리고는 뭐 여러분들도 다 아시는 수순이죠.
마법처럼 짠~ 하고 순식간에 각자 하나씩 전부 다른 번호에 랜딩했습니다.

 꺅  완.전. 신.기.해. !!!!!!

 

 그러고나면 이제 질문의 향연입니다.
"누가 만든거냐?" "이 원리가 뭐냐?" "어떻게 그려도 중복되는 결과는 없는거냐?" 하며 눈을 빛내며 물어도 저는 대답이 없습니다.
저도 모르니까요......................................... ^^;;
그냥 어릴 때부터 해왔을 뿐 나도 모른다고 했더니 그래도 신기하다면서 또 한번 해보자고 하네요.

그래 그래, 이렇게 또 하나의 문화가 전파되었구나! ㅎㅎㅎ


그리하여 그 날 저희는 아무 불평없이 그룹과제의 역할분담을 마치고 즐거운 놀이까지 했답니다.
이것이야말로 몸과 마음에 모두 좋은 이야기!

오늘은 우연한 기회에 제가 미국 친구들에게 한국의 재밌는 놀~이를 소개한 사연을 들려드렸는데요.
어떻게 보셨나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댓글42

    이전 댓글 더보기
  • 포로리 2012.12.12 12:37

    님 오늘도 즐거운 맘으로 포스팅 보고갑니다. 너무나 재밌네요.
    이거 만드 사람 천재!!!란 제목이 자꾸 머릿속에서 맴돌아요^^
    답글

  • johnson 2012.12.12 13:49

    이젠 다 한국화가 되었지만.. 묵찌빠, 하나빼기, 사다리게임 다 일본에서 온 놀이입니다.

    답글

  • genome 2012.12.12 13:54 신고

    땅따먹기, 구슬치기, 딱지치기, 자치기, 공기, 윷놀이, 고스톱, 팽이, 말타기,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얼음땡, 술래잡기, 부르마블 모두 전파해주세요~ㅋㅋㅋ
    답글

  • 삼식이 2012.12.12 14:35

    재밌는글 잘 보고 갑니다 :)
    저도 중국 유학 때 007빵 같은거 가르쳐줬더니,
    너무 재밌어 하더라구요!
    외국은 우리나라만큼 게임문화가(특히 술자리) 많이 발달하지 않은거 같아요~
    답글

  • ㅍㅍ 2012.12.12 14:40

    사다리타기는 수학적으로 증명된 것임. 절대로 안겹침.

    http://www.wissen.ca/index.php?option=com_content&view=article&id=66:-one-to-one-function-&catid=3:written&Itemid=67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banguri5848&logNo=50009758633&redirect=Dlog&widgetTypeCall=true

    http://online.kofst.or.kr/Board/?acts=BoardView&bbid=1059&page=1&nums=40474&sfl=&stx=

    간단하게 말해서 임의의 사다리선을 하나 긋고 그 임의의 사다리선의 위와 아래로 가상의 선을 길게 긋는다고 생각해 보자. 그러면 그 분해된 좁은 곳에서 사다리는 정확히 일대일 대응함수를 이루게 된다. 아무리 복잡하게 수많은 사다리선을 긋는다 해도 이와같이 분해시키면 결국 일대일 대응을 이루게 되므로 사다리는 겹치는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

    사다리 게임을 보다 공정하게 하려면 사다리를 그은 다음 사다리의 중간부분을 종이로 가리고 이름을 쓰도록 하거나(사다리를 그은 사람은 맨나중에 이름을 써야 함,) 나중에 모든 사람이 한번씩 선을 무작위로 그려 넣어야 한다.
    답글

    • 킴삵 2012.12.12 20:50 신고

      남들은 한번 쭉 읽고 이해하나요? 전 두번 천천히 읽고 이해ㅋㅋㅋ 난 역시 문과형인간!!!!ㅋㅋㅋㅋ

    • 시골사람 2012.12.12 21:31

      기다렸던 내용입니다.
      자세히 읽어 보렵니다. ^^

  • 테리우스원 2012.12.12 14:57

    우리나라의 놀이가 대단하군요
    좋은 정보 잘 담아 갑니다
    차가운 날씨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답글

  • 우와~ 2012.12.12 15:00

    이방인님 블로그만 보고나면..
    기분이 한결 좋아지네요~.
    신기방기!!! ^^

    제가 구독으로 블로그를 보지 않는게 안타까울 따름!
    답글

  • 유뱅 2012.12.12 15:49

    우와 정말 너무 신기해요!! 글솜씨도 좋으시네요~! 덕분에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답글

  • 하늘이 2012.12.12 16:27

    저 완전 공감이요. ㅋㅋㅋㅋㅋ 여기 마닐라 회사에서 가위바위보 게임이랑 369 갈켜줬거든요..369 369하면서 양쪽 팔 휘젓는 동작하구요...ㅋㅋ 애들 완전 좋아해요..진짜 웃겨요. ㅋㅋㅋ 나만 보면 삼륙규 삼륙규 하는데. ㅋㅋㅋㅋㅋ
    답글

  • 지나가던 2012.12.12 16:36

    사다리타기는 정말..공평하죠~!ㅎㅎㅎㅎ 참 요새는 사다리 옆에 반원 그려놓고 올라가게 하는것도 있던데요. 노는것도 점점 복잡해져가요...저같은 게임치들은...흑흑흑 그저 울지요.
    답글

  • 우와~ 2012.12.12 16:55

    글이 긴데도 질리지 않고 너무 잼있게 술술 읽어내려갔습니다.
    그렇구나 ㅋㅋㅋ
    게임 앞에 꼭 코리아 좀 붙여주세요!! 코리아 묵찌빠, 코리아 사다리타기 ㅋㅋㅋ

    답글

  • whatach1ck 2012.12.12 17:07

    최고!! 이거 해볼 생각을 못했어요 ㅋㅋㅋ 당장 해보겠어요!
    답글

  • 3535 2012.12.12 17:10

    저도 스위스인들한테 제로게임(벌칙이 손목때리기)과
    손바닥뒤집기게임(상대 손등때리는게임)을
    알려 준적이 있는데 한국사람들은 왜 때리고 노는걸
    좋아하는지 묻더군요. 아닌게임도 많다고 얘기해
    줬지만 꼽아보니 때리고 노는게임이 꽤 되더군요.
    우리는 왜 그게 재밌죠? ㅎㅎㅎ
    답글

  • 킴삵 2012.12.12 20:45 신고

    하하하하하하 ㅋㅋㅋ 우리는 어렸을 때 부터 이런저런 놀이를 하면서 커서 머리가 좋은걸까요? 우리나라 사람들이 진짜 머리가 좋잖아요!!ㅋㅋ 외국사람들은 주방가위보면 다들 깜짝 놀라면서도 진짜 머리좋다고 감탄한다던데:)ㅋㅋ 저 어릴 때는 공기도 진짜 많이 했어요, 더 무겁게 만들려고 두개 사서 안에 들어있는 작은 쇠구슬 막 합치고 그랬는데...백년내기로, 도장찍기 없어!! 이러면서 말이죠..아 방인님덕에 추억이 새록새록!:))) 스마트폰과 게임기가 널린 시대에 요즘 애들도 할까요?
    답글

  • 푸른도깨비 2012.12.12 22:03

    몇년전 방송에서 개그우먼 안선영씨가 영국 유학중일때 사다리 타기를 전수한 내용을 본적이 있죠. 물론 반응은 미국인의 그것과 같았습니다. "한국인들은 천재야!"ㅎㅎ
    사다리 타기가 무엇을 정할 땐 참 유용하게 쓰이죠. 학교 다닐 때 자주했었는데 추억에 잠기네요^^
    다음엔 '3,6,9게임과 베스킨 라빈스 31게임도 가르쳐주면 좋아하겠죠. 예전 국내 외국인들과 369를 했었는데 정말 좋아하더라구요.ㅎㅎ 친구분들에겐 술마시면서 할 수 있는 놀이도 전수해주세요! 외국인들도 술마시며 게임 잘하던데.ㅋ


    답글

  • 하하하하. 미국사람들의 반응이 너무 재미있습니다. 그걸 잘 설명하신 이방인님 대단해요!!!
    글을 읽는데 장면이 상상되서 한참 웃었습니다.^^

    제 딸아이는 아기 때부터 어린이집을 다닌 이유로, 큰 애들로부터 3,6,9 게임을 세살 때부터 배웠는데요, 숫자를 좋아해서 이 게임에 아주 열중했었습니다. 한국에서는 그래도 어른들도 상대를 해주곤 했는데, 그리스에 와서는 아무리 그리스어로 설명해도 숫자에 상대적으로 둔한 그리스 친구들, 어른들 모두 이 게임에 진저리를 칩니다. ㅎㅎㅎ 묵찌빠도 싫어라하구요. 그렇게 몇년이 흘러 얼마전 미국에서 사촌들을 만났는데 이 아이들, 이민2세여도 부모들이 한국게임을 제대로 가르쳐서 딸아이와 함께 신나게 게임을 했습니다. 물론 영어와 그리스어 한국어를 섞어서 하는 묵찌빠여서 쉽게 소통이 안되긴 했었습니다.. 그래도 게임 룰을 이해하는 사람들이 미국에 존재한다는 사실에 딸아이 기뻐서 환호를 했답니다.

    이방인님의 좋은 포스팅 덕에 저도 그리스사람들에게 사다리타기 한번 하자고 해봐야겠어요. 근데 힘이센 그리스 남자들하고는 때리기 벌칙은 안될 것 같습니다. (제가 한창 때는 친구랑 둘이 업라이트 피아노도 등에지고 옮겼을만큼 힘이 장사인데 대개의 그리스 남자들은 저보다 힘이 세더라구요. 문화적 충격이었답니다.--;;)

    답글

  • 똥글이 2012.12.13 08:51

    ㅎㅎㅎ 신기하네요 우리 나라에서 당연하게 해오던것들이 저쪽 나라에선 없다니!!!
    답글

  • 델마 2012.12.15 17:11

    당고개행 지하철에서 열차가 출발하길 기다리며
    정말 재밌게 읽었답니다
    답글

  • 엘레강스정양 2012.12.20 17:57

    덕분에 재밌게 읽고 갑니다.. ^^
    우리에겐 사소한 게임들이 그들에겐 또 재밌는 이슈가 되는군요..
    저도 친구한테 가르쳐 줘 봐야겠네요 ㅎㅎㅎ
    답글

  • eric아빠 2015.03.10 23:16 신고

    그런데 댓글에 있는 링크는 어떻게 보죠?

    클릭도 안돼고 복사도 안되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