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미국 음식] 처음 보고 깜짝 놀랐던 미국의 음식

by 이방인 씨 2012. 5. 18.

외국인들은 한국하면 갈비나 비빔밥 등의 맛있는 음식이 떠오르는 경우가 많다고 하는데요.
반면에 우리가 미국하면 떠올리는 음식이라고는 전세계의 패스트 푸드인 맥도날드가 보통 아닐까 합니다.
그 만큼 미국은 자국의 전통음식이라고 내세울만한 음식이 없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제가 처음 미국에 온 해, 미국인 친구가 먹고 있는 것을 보고 기겁했던 미국 특유의 음식이 있는데요.
사진을 보고 한 번 맞춰 보세요~

 

 

얼핏 보면 닭다리 비슷하게 생긴, 이 음식 뭔지 혹시 아시겠나요?
이것은 바로..............훈제된 칠면조 목! 이랍니다.
무언가 뜯어먹고 있는 친구에게 그것이 칠면조 목이란 걸 들었을 때 저의 반응은 이러했습니다.

 

이 나라는 먹을 것이 참 다양하다고 해야되나, 먹을 것도 참 없다고 해야 되나...

 

미국 문화하면 절대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칠면조 요리인데요.
미국의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이나 크리스마스에는 반드시 이 칠면조 요리를 먹어야 합니다.
그래서 저희도 칠면조 요리를 일년에 두 번은 먹기 때문에 낯설지는 않지만 훈제 칠면조 목을 처음 봤을 때는 정말 기겁했답니다.
닭 목과 비교하면 그 어마어마한 크기에 놀라지 않을 수 없는데요.
게다가 연약한 닭 목에 비하면 뼈대가 어찌나 굵고 강한지, 먹고 있는 사람 옆에서 들으면 뼈 꺾는 소리가 우두둑 우두둑 나서 조금 엽기적이란 생각마저 든답니다.
이 칠면조가 얼마나 크길래 저 정도 크기의 목이 나오냐면 말이죠....

 


 

왼쪽 사진은 닭과 칠면조의 크기 비교이고, 오른쪽은 성인 남성이 칠면조 다리를 먹고 있는 모습입니다.
거대하죠?
저도 미국에 온 첫 해, 추수감사절 저녁 식탁에 올라온 거대 칠면조를 보고 이건 다리 한 쪽 먹으면 식사 끝이겠구나 싶었죠.
제 개인적 감상으로는 칠면조는 크기만 할 뿐, 맛은 과히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몸통이 워낙 거대하니, 퍽퍽한 가슴살이 엄청 많고 그나마 부드러운 날개나 다리도 닭에 비하면 맛이 없어요.
따로 파는 것을 보면 조금 엽기적이지만, 목 부위가 사실 쫄깃하고 먹을 맛이 나긴 해요. ^^

아 참, 음식 말고 제가 미국에서 발견하고 깜짝 놀란 과자가 하나 있는데 바로 이겁니다!



 

Fried Pork Skin, 즉 돼지 껍데기 과자입니다!
돼지 껍데기는 한국에서 소주와 함께 자주 먹는 음식이죠?
그런데 미국에서는 한국식으로 양념해서 구워먹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튀겨서 과자칩으로 먹더라구요.
처음엔 미국인들이 과연 이걸 먹을까? 싶었는데 마트에도 있고, 학교 과자 자판기에도 꼭 있는 걸 보니 잘 먹나봐요. ㅋㅋㅋ
실제 돼지 껍데기가 얼만큼 함유되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맛은 그냥 보통 튀긴 과자맛이랑 비슷합니다.

오늘은 제가 미국에서 본 흥미로운 음식에 대해 소개해봤는데요.
제가 미국에서 늘 느끼는 거지만, 역시 인간의 입으로 들어가는 모든 것은 한국이 최고입니다요.
그래서 오늘도 전 본국에 계신 분들이 정말 부럽습니다. ㅠ.ㅠ
여러분 모두 맛있는 식사 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18

  • 한국음식도 만만치 않게 그들을 당황시키지요.
    문화와 음식은 몇가지에 있어서 극과 극이죠~
    답글

    • 이방인 씨 2012.05.19 02:05 신고

      외국인들은 뭐든지 섞여있는 한국씩 찌개를 보면 "이게 뭐야?" 하고 뜨악 하는 것 같더라구요. ㅋㅋ 미국에는 사실 전통 음식 문화가 없어서 그런지 외국인이 봐도 별로 놀랄만한 음식이 없는 것 같아요. 저도 보고 특이했던 것이 칠면조 목 밖에 없었네요.

  • 스마일 엘리 2012.05.18 09:11 신고

    인간의 입으로 들어가는 모든것은 한국이 최고라는 말에 대공감이예요.
    일본 음식은 종류가 너무 없고, 미국 음식은 헬씨푸드가 아니고, 한국 음식이 제일 영양가도 높고, 골고루 섭취할수 있고, 종류도 다양한것 같아요 ^^
    전 한국 음식 너무 싸랑해요~ 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05.19 02:07 신고

      아~ 저도 한국 음식, 한국 과자, 한국 아이스크림 기타 등등 정말 사랑해요. 여기 한인 마트는 가봤자 본국에 있는 것들 절반도 못 구해서 슬픕니다. ㅠ.ㅠ 과자만 사러 서울 나가고 싶을 지경입니다. 근데 엘리님은 남편분 덕분에 서양식 음식도 잘 하시겠어요!

    • 스마일 엘리 2012.05.22 18:42 신고

      ㅎㅎㅎ 남편덕에 서양음식을 잘하기는요..
      미국식도 아닌 한국식도 아닌 정체 불명의 음식만 늘어가고 있어요.
      맨날 남편이 "오늘도 experiment??" 이렇게 물어봐요. ㅋㅋㅋㅋㅋ

  • genome 2012.05.18 11:55 신고

    칠면조 다리는 정말 알차지요~ㅋㅋㅋ 어릴적에 미군부대에서 칠면조 요리를 먹었는데 맛있던 것 같은데...
    하긴...전 입으로 들어오는건 다 맛있어요~ㅋㅋㅋㅋㅋ칠면조 다리를 보고 아주 좋아했었지요~ 그 크기에~ㅋㅋㅋ
    한국식 돼지 껍데기 요리(안주?)를 미국 시장에 진출시키면 대박나겠는데요?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05.19 02:08 신고

      여기는 미국식 바베큐 말고는 구워먹는 문화가 별로 없네요. 돼지 껍데기....과자는 모르지만 직접 생 껍데기를 보면 미국인들 기함할걸요. ㅋㅋㅋ 여기 사람들은 의외로 낯선 음식에 대한 겁이 많아요. 미국 음식들이 워낙 지루하고 스탠다드해서 그런가봐요. ^^

  • 찡☆ 2012.05.18 14:04 신고

    헉.. 우리도 닭은 가슴살이나 다리를 따로 포장해서 팔긴 하는데 목을 따로 팔다니 ;; 커서 그런지 먹을 게 꽤 되나 보네요. 닭 목은 맛있긴 한데 먹을 게 거의 없어서 감질맛만 나죠 ㅎㅎ
    저도 한국 음식에 대한 자부심이 있습니다. 맛이야 입맛에 따라 다른 거니까 최고라고 말할 순 없지만, 건강면에선 최고 같아요. 어느 나라 음식이 이렇게 가정식만으로 건강을 챙길 수 있을까 싶어요.
    전 돼지껍데기 못먹어봤는데 이게 맛이 쏠쏠한가보네요? 미국사람들도 즐길 정도면 ㅎㅎ 역시 고기는 돼지가 제일 맛있는 듯.
    답글

    • 이방인 씨 2012.05.19 02:11 신고

      목 뼈대가 워낙 굵다보니 왠만한 닭다리 사이즈는 되더라구요. 그런데 닭 목과 구조는 같으니, 뼈가 많고 살은 보기보다 적어요. 근데 훈제다보니 쫄깃하고 맛있습니다. ^^ 사실 저도 실제 한국식 돼지껍데기를 먹어본 적은 없는데요. 저 과자는 한 번 먹어봤는데, 그냥 보통 튀긴 과자예요. ㅋㅋ 기름맛으로 먹는 칩 종류랑 똑같은 것 같더라구요. ^-^

  • 피아자 2012.05.18 15:20 신고

    한국음식은 중독성(짜고, 맵고, 칼칼하고, 시원하고.. 등의 여러표현을 할 수 있는것)이 있는것 같아요.사실 외국음식(동남아 음식 제외)은 그 음식 맛 자체로 평가할 수 있는데 우리나라 음식은 전체적으로 섞여 있는 맛이라고 해야 하나요? 보통 어머님들이 말씀하시는 손맛과 양념맛?일까요? ㅎㅎ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2.05.19 02:15 신고

      말씀하신대로 한국 음식은 여러가지 맛이 섞여 나올 때가 많죠. 그런데도 모두 다르게 느껴지는 건 아마도 맛을 표현하는 형용사가 많아서 그런 것 같아요. ㅋㅋㅋ 칼칼하다, 시원하다, 고소하다, 담백하다, 기타 등등 솔직히 애매한 표현들이잖아요. 저는 이런 한국 음식 맛을 외국인한테 통역해 줄 때 어려움을 느낀답니다. 칼칼하다 같은 표현들은 우리도 느낌만 올 뿐이지, 정확하게 어떤 맛인지 정의내리지 못하잖아요. ^^ 한국말은 역시 재밌고도 어려워요.

  • 촉홉하이 2012.05.18 18:01 신고

    외국사람들은 퍽퍽한 가슴살을 더 좋아하지 않나요?
    캐나다는 닭다리는 새 모이로 준다고 하고, 유럽사람들도 가슴살 부분을 더 좋아한다고 하던데 ㅋㅋ
    미국엔 달콤한 음식이 많은 것 같아서 너무 부러워요 ㅠ ㅠ


    답글

    • 이방인 씨 2012.05.19 02:18 신고

      외국인들은 대체로 white meat 을 좋아해서 닭가슴살도 좋아하는데요. 그냥 먹으면 퍽퍽해서 맛이 없기 때문에 너겟이나 스트립으로 쪼개서 튀겨먹는 경우가 많아요. 그냥 퍽퍽한 가슴살은 샐러드에나 넣어 먹구요. 보통 날개나 다리 부위를 양념하거나 튀긴 요리가 많은 것 같아요. ^^

  • Manuelito 2012.05.21 04:56 신고

    돼지 껍데기 과자 ㅋ 아나 이거 꽤 고소하고 담백하고 맛있더군요. 근데 빨리 먹으면 목에 막힌다는 점..(숨 막혀서 죽을뻔한..) 그리고 미국은 음식의 맛이나 질 보단 양과 편리함을 추구합니다.ㅇㅅㅇ워낙 물가 자체가 비정상적으로 저렴해서 인지 그냥 입에 들어가는 건 맛과 질은 안드로메다로 보내고 얼마나 먹기 편리한가와 부피에만 신경쓰나 봅니다. Sam's 베이커리 코너 가보면 빵이나 케익도 엄청 크고 맛있어 보이는데 먹어보면 정떨어지는 맛.. 미국 빵과자는 의대생들을 위한 당뇨병 심장병 수업용이나 가지고 놀기에 좋더군요. 미국인들은 신선한 거 잘 안먹어요 주로 그냥 냉동식품, 통조림, 야채 생선 고기 모두 통조림과 포장된 냉동식품으로 섭취하더군요. 전 가끔 맥도날드에서 빅맥 2개 시켜서 때웁니다.
    답글

  • 바니 2012.06.11 00:48

    정말 미국은 고기의천국인것같군요.제입맛에도 한국음식이 좋아요.전개인적으로 김치,된장을 좋아해서 외국가서 3일만지나도 한국음식이 그립더라구요..블로그 오늘 처음보는데,넘재밌어요..즐찾해놓고 자주 오겠습니다.^^
    답글

  • BONNIE 2012.07.19 04:58

    돼지껍데기~
    저도 처음엔 기겁했는데^^
    밑에 보니 스페인어인 <CHICHARRONES>라는 단어도 보이네요.

    스페인/멕시코에 있을때는 솔직히 먹지를 못했는데 지금은 가끔 먹어요^^
    모르고 먹는다면 그냥 고소한 튀김 과자 같은 맛이죠?

    이렇게 보니 또 신기하고 재밌네요^^

    답글

  • gyutaek12 2013.02.05 22:37

    와우 감사합니다 저가 숙제가 있어서 어쩃든 감사합니다

    답글

  • ckckck 2013.09.27 00:32

    돼지껍데기 튀긴것은 주로 멕시코 사람들이 먹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