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소송의 나라 미국, 가장 멍청하지만 이긴 소송 Top 7

by 이방인 씨 2012. 12. 23.

"만인의 만인에 대한 소송"

이라는 말로 설명할 수 있는 사회가 미국인데요.
일반 상식으로는 납득할 수 없는 소송이 많다 보니 외국에서는 조롱거리가 되곤 하죠?
들여다 보면 돈을 벌려는 Evil 변호사들의 수작 때문인 경우가 많긴 하지만요.

제가 미국에서 들었던 가장 어이없는 소송은 교도소의 수감자가 탈옥을 하려고 담을 넘다가 교도소의 높은 담에서 떨어져서 중상을 입은 후, 교도소를 상대로 피해보상을 청구해 거액의 보상금을 받아낸 사건이었습니다.
그 쪽 변호사의 논지는 분명히 탈출을 시도하려는 수감자들이 있을 것으로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교도소측에서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해놓지 않아 탈옥시도범이 부상을 당했다는 것이었습니다.
변호사도 변호사지만 이 주장을 받아들인 법원도 참 미쿡스럽죠?

오늘은 지금 현재도 이런 소송이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는 나라, 미국의 승소한 멍청한 소송 Top 7을 소개하겠습니다.
여러분의 어이와 어처구니는 잠시 잃어버릴 각오를 하시고 스크롤 내려주세요~

 

7. 내 발목은 소중하니까요!

Texas주에 사는 Kathleen Roberston이라는 여성은 가구 매장에 들렀다가 매장 내에서 뛰어다니던 아동과 엉키는 바람에 넘어져 발목이 부러졌습니다.
그녀는 매장 내에서 아이를 단속하지 못하여 손님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했다며 가구업체를 상대로 소송을 걸어 $80,000 (8천6백만원)의 보상금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매장 측에서는 정말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왜냐하면요~
그 뛰어 다니며 놀던 아이가... 그녀의 아들이었거든요.
세상에... 공공장소에서 자식 단속은 못할 망정 이게 납득이 가십니까??
미쿡이라 가능합니다.

 

6. 땡 잡았네!

캘리포니아 LA에 사는 19살의 남성 Carl Truman은 옆집 남자가 자동차 바퀴로 자신의 손을 밟고 지나가는 바람에 부상을 당했습니다.
법원에 소송을 낸 그는 치료비 뿐만 아니라 정신적 피해보상으로 $74,000 (7천9백만원)을 받았습니다.
아니 사람의 손을 차로 밟고 가다니 어떻게 이런 끔찍한 일이 있을 수 있습니까...
애초에 왜 자동차 바퀴가 있는 곳에 손이 가 있었을까요???

왜냐하면요~
Truman이 옆집 남자의 자동차 타이어 휠캡을 몰래 훔치려고 차 뒷바뀌 쪽에 엎드려 있었거든요!
옆집 남자는 그를 보지 못하고 차를 타고 외출하려다가 그만 사고가 난거죠.
휠캡 하나 훔치려다 8천만원을 받았으니 땡 잡았네!
좀도둑의 이런 횡재도 미쿡이라 가능합니다.

 

5.  야호~ 이제 은퇴해도 되겠다!

Terrence Dickson은 펜실배니아에 사는 도둑입니다. (또?!)
어느 날 그는 주인이 장기간 떠나있던 집을 한 채 털었습니다.
차고를 통해 들어갔다가 집을 털고 나오면서 집에서 차고로 통하는 문을 잠근 뒤, 다시 차고 문을 열려고 하는데 이게 어떻게 된 일인지 차고 문의 센서가 고장나면서 문이 열리지 않는 겁니다.
밖으로 나갈 수 있는 차고 문은 안 열리고, 집으로 들어갈 수 있는 문은 잠겨있으니 차고 안에 꼼짝 없이 갇힌 셈이죠!
주인은 장기간 출타중이었기 때문에 Dickson은 8일 동안 차고에서 콜라 한 캔과 강아지 사료를 먹으면서 버텼다고 합니다.
8일 후 돌아온 주인의 경악 속에 발견/구출된 그는 그 집의 주택보험회사를 상대로 정신적 피해보상을 요구했습니다.
그리고 펜실배니아 법원은 그에게 무려 $500,000 (5억3천만원)의 보상금을 안겨주었답니다.
이런 꿈 같은 도둑생활 은퇴도 미쿡이라 가능합니다.

 

4. 개조심이 아니라 개가 사람 조심해야겠네!

Arkansas에 사는 Jerry Williams 라는 남성은 이웃집에서 키우는 비글에게 엉덩이를 물리고 말았습니다.
앗, 비글이라면 한국에서도 3대 XX견 중 최고의 자리에 올라있는 그 장난꾸러기죠?
아마도 이 비글이 옆집의 Jerry에게 장난을 치고 싶었을까요??
암튼 엉덩이를 물린 Jerry는 옆집 주인을 상대로 소송을 걸어 병원비는 물론이고 피해보상액 $14,500 (1천6백만원)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상한 건 Jerry가 엉덩이를 물렸을 때 옆집의 비글은 자기집에서 얌전히 목줄에 매여 있었다고 합니다.
Jerry가 무단으로 옆집 펜스를 넘어 들어가 공기총으로 비글을 쏘기 전까지는 말이죠. -.-;;
남의 집 펜스를 넘어와 가만히 있는 개에게 공기총을 쏴대는 짓을 한 인간에게 보상금이 왠 말이랍니까...
미쿡이라 가능합니다.

 

3. 펜실배니아 법원은 뭐하는 곳이니?!

도둑에게 5억이 넘는 배상 판결을 내린 곳 답게 또 한번 펜실배니아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Amber Carson이라는 여성은 필라델피아의 한 식당에서 바닥에 쏟아진 콜라 때문에 미끄러져 꼬리뼈가 골절되었습니다.
식당 환경 관리를 잘 안했다며 식당 주인을 상대로 한 소송에서 $113,500 (1억 2천만원)을 보상받게 되었죠.
에이구 참~ 이래서 식당 직원들은 바닥에 뭔가 떨어져 있으면 제깍제짝 닦으라는 교육을 받는 건데 말이죠.
평소에 그런 교육을 잘 받는데 왜 그곳에 흘렸던 콜라는 닦지 못했을까요???

왜냐하면요~
그 콜라는 Amber Carson이 약 30초 전에 남자친구랑 싸우다가 화가 나서 자기 손으로 들고 있던 콜라컵을 던져버려서 바닥에 흐른 것이거든요.
그리고 나서 바로 걸어가다가 꽈당~
남자친구랑 싸우다 공공장소에서 물건을 던지면 1억원의 잭팟을 맞는 것도 미쿡이라 가능합니다.

 

2. 공짜 밝히면 대박 터져요~!

Delaware주에 사는 Kara Walton이라는 여성은 어느 날 저녁 나이트 클럽에 갔다가 어떤 이유에서인지 화장실 창문에서 바닥으로 떨어져서 앞니 2개가 부러지고 말았습니다.
나이트 클럽을 상대로 소송을 건 Kara는 $12,000 (1천 3백만원)의 배상판결을 받았죠.
그런데 다 큰 성인 여성이 화장실 창문으로 기어 올라가는 놀이(?)는 왜 했을까요??

사연인 즉, 나이트 클럽에서 웨이터에서 지불해야 할 테이블 서비스 비용 $3.50 (3700원)을 내기 싫어 몰래 화장실 창문으로 도망가려다가 화장실 바닥으로 떨어졌다네요.......
아마도 델라웨어 법원의 판사는 3700원이 없어 도망가려던 Kara가 너무 불쌍한 나머지 1천만원 이상의 돈을 선물했나봐요. ^^
참... 이런 훈훈한 이야기도 미쿡이라 가능합니다.

 

1. 지능이 낮은 것은 곧 돈이 된다!!

1위는 Okalahoma주에 사는 Grazinski 부인이 차지했습니다.
그녀는 생애 첫 Motor Home (캠핑카)를 산 기념으로 홀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고속도로에 진입하자마자 그녀는 자동차를 크루즈 모드로 전환했죠.
아시다시피 크루즈 모드는 자동차의 주행 속도를 유지시켜주는 기능이죠?
여기까지는 평범한 이야기네요.

그런데 Grazinski 부인은 21세기 인류의 자동차 기술을 너무 과대평가하셨던 모양인지 크루즈 모드로 변환시키고는 운전석에서 일어나 캠핑카의 주방으로 가서 여유롭게 점심으로 먹을 샌드위치를 만들기 시작합니다.
역시~ 캠핑카의 묘미는 차 안에서 모든 생활이 가능하다는 것 아니겠습니까? 아하핫


여기서 퀴즈 드립니다~!

부인 혼자 떠난 여행에서 부인이 운전석을 떠났다면... 지금 운전은 누가 하고 있을까요??

정답은 NOBODY 입니다~~~

부인이 맛있는 샌드위치를 만들고 있는 동안, 자동차는 도로 옆 갓길로 굴러서 쓰러지고 말았죠.
Grazinski 부인은 자동차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걸었는데 그 이유는... 크루즈 모드로 전환했을 때도 운전석을 떠나면 안된다는 경고문을 매뉴얼에 포함시키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오클라호마 법원은 부인에게 $1,750,000 (19억원)의 보상금과 함께 새로운 캠핑카 한 대를 선물해주었습니다.
19억원과 함께 새로운 캠핑카 한 대를 부인에게 헌납한 그 자동차 회사는 당장 매뉴얼을 수정해서 "크루즈 모드에서도 절대 운전석을 떠나면 안된다" 고 명시했는데 그 이유가 재밌습니다.

 

만에 하나라도 Grazinski 부인이 또 우리회사 차를 구매하는 불상사가 생길까 봐.

 

진짜 하고 싶은 말은 "이런 멍청한 사람이 또 있을까 봐 무서워서" 겠죠.
낮은 지능이 19억원의 돈이 되어 돌아오는 기적도 미쿡이라 가능합니다.

 

이 밖에도 정말 여러분의 눈과 귀를 의심하게 할 만한 어이없는 소송들이 많지만 오늘은 실제로 "승소" 한 사건들만 소개해드렸습니다.
보시니까 어떤가요??

일단 미쿡에서는 밖에 나가서 몸이 조금이라도 다치면 다 돈이 될 가능성이 충분합니다.
저도 한 몫 잡아보고 싶은데 이 놈의 튼튼한 육신은 어디에 부딪혀도 멀쩡하니 애석할 뿐입니다. ㅠ_ㅠ

아무일 없는 안전하고 즐거운 일요일 보내세요~

댓글48

    이전 댓글 더보기
  • 한랑 2012.12.23 09:39

    저는 호텔에서 근무하는데, 항상 바닥에 물흐르면 잘 닦으라고 잔소리하면서 누구라도 넘어지면 큰일 날수 있다고 했는데, 바로이런 이유에서였군요.. 역시 미국이란
    답글

  • 취업준비생 2012.12.23 09:56

    이런 반전 있는 글을 봤나ㅋㅋㅋㅋㅋ
    답글

  • 엘레강스정양 2012.12.23 11:45

    하하.. 그 사건도 기억 나네요... 맥도날드에서 뜨거운 아메리카노를 시킨 할머니가..
    커피 마시다가 혀를 데였는데.. 그 맥도날드를 상대로 소송을 해서 거액의 보상금을 지불했다는..
    할머니가 소송 건 이유가.. "뜨거운 음료가 들어있다"는 경고문이 없었다는 이유죠...ㅎㅎㅎ
    자기가 뜨거운 커피를 시켰으면서!!!! 그 얘기 듣고 정말 미국스럽다 생각했는데..
    그런 경우가 종종 있나보네요. ㅎㅎ
    답글

  • alice 2012.12.23 13:41

    멀리서 듣기만 하니 웃기지 당사자는 정말 뒷목 잡고 쓰러지겠네요.

    저런 것이 승소하다니 미국도 사람 살 곳이 못 되는 듯.

    미국인들은 저런 소송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하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2.25 02:19 신고

      돈 물어주는 쪽은 뒷목 잡고 쓰러지겠고, 돈 받아내는 쪽은 인생 최대의 행운이죠. ㅋㅋ
      미국인들도 어이 없어 하죠. 그런데 변호사들이 워낙 법 논리쪽으로는 구멍을 잘 찾아내서 어쩔 수가 없나봐요. 그래서 Evil 이라 하나봐요. ^^;;

  • 지나가다 2012.12.23 14:01

    미국이라 가능 한것 같아요.ㅋ
    한국이었으면 원인과 결과를 보고 옳고 그름을 판단 하고
    누구의 잘못 이냐에 따라 달라지니까요.
    좋은 리뷰 잘 보고 갑니다. 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2.25 02:20 신고

      사실 한국 같으면 아예 소송을 걸지도 않았을 것 같아요. 특히 자기 아들한테 걸려서 넘어진 거나, 자기가 던진 콜라에 넘어진 거나... 너무 뻔뻔하지 않아요??? ㅋㅋㅋ

    • dada 2013.09.13 14:36

      한국이었다면 그런 사건 언론에 알려지자 마자 그 사람들 인터넷에서 신상 바로 털리고 XX녀 XX남 이라면서 욕 오지게 먹었을겁니다.

  • 언제나 2012.12.23 15:47

    각 사건이몇년도 판례인지 알려주셨으면 좋았을거 같아요.^^
    잘 모르는 입장에서는 설마 최근에 저런 판결이 난건 아니겠지?
    싶어요.. 너무 황당해서요.. 이것도 문화차이일까요? ㅎㅎ
    답글

  • 잉잉e 2012.12.23 16:04 신고

    재밌다기보다 좀 짜증나는...
    국적불문하고 안하무인인 사람이 참 많습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2.25 02:24 신고

      원래 본인이 안하무인인 경우도 있겠지만, 변호사들이 들쑤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전문가가 승소할 수 있다고 꼬드기니 평범한 사람들은 거기 동조하게 되나봐요. ^^;;

  • 킴삵 2012.12.23 17:00

    이래서 미국에서는...ㅋㅋ 소송 하나만 대박터져도...몇대가 먹고사는....ㅋㅋㅋㅋ 테이크아웃 컵에 왜 음료가 익스트림하게 핫하다는 것도 어떤 사람이 소송걸어서 넣은 문구라던데. 아이~부러워라. 나도 입천장 댄 적 많은데!!! 사실 우리나라 같으면.."아니..뜨거운게 당연하지..멍청하게" 이럴텐데 말이죠ㅋㅋ 근데 그래서 여기저기 경고문이 생기는 건 좋은거 같아요. 한번이라도 더 주의하게 되니 말이죠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2.12.25 02:25 신고

      별 시덥지 않은 경고문까지 다 들어가 있어서 웃기긴 하지만요. 세탁기에 아이나 애완동물을 넣지 말라는 말부터 참... 어이가 없죠. 전체적으로 국민 평균 지능이 낮은 것도 사실은 사실인 것 같아요. ^^;;

  • koko 2012.12.23 20:50

    예전에 우스갯소리였는지 사실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고양이를 씻기고 물을 말려주시려던 할머니가 전자레인지에 고양이를 넣고 돌려서 고양이는 당연히 죽고..ㅠㅠ 할머니는 소송하셨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어요. 그래서 제품사용법에 고양이를 넣고 돌리지마시오 라는 조항이 생겼다는데 이게 설마..사실일까요? 그냥 우스갯소리였겠죠??

    암튼 이 얘기가 생각났어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2.25 02:26 신고

      전자렌지는 모르겠는데 세탁기에 넣은 사람은 실제로 있다고 들었어요. 그래서 세탁기에 보면 아이나 애완동물 넣지 말라고 써 있는 제품도 있거든요. 그런 걸 생각하면 전자렌지도 그저 소문만은 아닐지도요.. ㅋㅋㅋ

    • 마그너스 2013.01.04 14:38

      사실일걸요?
      교육시간에 강사로부터 들은 적이 있습니다.
      PL법이라고.... 한국은 아직 제품하자를 소비자가 증명해야 하지만, 미국은 제조사가 증명해야 하죠.

      소송당하지 않으려면 조심 또 조심.... 해야 한다고...

  • 주테카 2012.12.23 21:12 신고

    역쉬이 소송의 왕국...ㅋㅋ
    답글

  • 지나가던 2012.12.23 23:36

    정말 미쿡스럽네요. 그러고보니..고양이를 전자렌지에 넣고 돌리지 말라던가..승소한 할머니도 미쿡이었죠? 참....대단한듯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2.25 02:27 신고

      미국인들도 이런 소송 이야기를 전해들으면 미국이 국가적으로 바보가 되어가고 있다고 어이없어하곤 해요. ㅋㅋㅋ

  • 우리균 2012.12.24 00:27

    시....십구억원이라니;;
    로또당첨이네요 우와 쩐다

    어이없는 이런 판결들ㅋㅋㅋ
    답글

  • 초록샘스케치 2012.12.24 09:04

    황당스럽네요.
    가끔 기업의 이익보다는 개인의 인권을 존중하는 미국판결을 보며 부러워하곤 했는데,
    오늘 얘기는 그닥 공감이 가지 않네요.

    답글

  • 필명이뭐지 2012.12.24 10:07 신고

    유..머 인거죠?
    그냥 웃으면 되는거죠?
    아하하
    그 동네 쫌 이상하네요.
    아하하하
    답글

  • michelle 2012.12.24 13:12

    하핫 정말 놀랍고도 놀랍군요 ㅋ 그러고보니 예전에 앨리에 사랑만들기 정말 재밌게 봤는데 별소송이 다있더만요 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2.25 02:29 신고

      앨리의 사랑만들기가 뭘까.... 계속 생각하고 있습니다. ㅎㅎ

    • 엘리의 사랑만들기... 2012.12.27 11:23

      엘리의 사랑만들기라는 미드의 원제는 "Ally McBeal" 입니다.
      Ally McBeal이 주인공 이름이자 드라마 제목이죠.

  • 나그네 2012.12.26 15:35

    가끔씩와서 블로그 글 읽어보는데 이번글은 정말 웃기네요 ㅋㅋ 배꼽빠지겠어요 ㅋㅋㅋㅋㅋ

    답글

  • SangRokKim 2013.01.01 16:00

    쌀국의 악마 판사가 세탁소를 운영하는 교포를 상대로 소송을 벌였던 사건도 유명하지요.

    정진남 씨가 세탁을 맡은 800 달러 짜리 바지를 분실했는데

    세탁을 맡긴 바지 주인인 로이 피어슨 워싱턴 DC 상급 법원 판사는

    피해 보상으로 처름에는 6700 만 달러를, 나중에는 5400 만 달러로 낮추어서 요구했지요.

    결국 법원에서는 정진남 씨 손을 들어주면서 배상할 필요가 없다고 했고

    정진남 씨의 소송 비용도 로이 피어슨 판사가 모두 부담하라고 판결했고.

    더불어 로이 피어슨 판사는 재임용 심사에서 탈락했다는 소식도 나왔지요.

    바지 하나를 잃어버린 것을 가지고 상식에 어긋나는 소송을 벌였다가

    졸지에 자기 밥줄까지 끊긴 사람도 있습니다.

    답글

    • alice 2013.01.01 19:11

      쌀국 ㅎㅎㅎㅎㅎ 진짜 재치만점 이십니다. 너무 많이 웃었어요.

    • SangRokKim 2013.01.02 22:46

      (alice님에게)
      맞춤법에 대한 이야기 하나.

      <'너무' 많이 웃었어요> 라고 쓰셨는데
      여기서 '너무'는 잘못된 부사입니다.
      님이 의도한 표현을 very much laughing인 것 같은데
      그렇다면 '너무'가 아니라 '정말' 또는 '진짜로'를 사용해야 합니다.
      그래야 very much의 뜻이 됩니다.
      '노무'는 정도 이상으로 행하였다는 의미로서 'excessively'에 해당합니다.
      즉, 조금만 웃어야 하는데 너무 많이 웃었다는 의미가 됩니다.
      요즘 사람들의 표현을 보면
      '정말', '진짜'와 '너무'를 구별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더군요.
      이런 경우에는 '정말', '진짜로', '너무'가 모두 허용됩니다만.

  • 사냥꾼 2013.01.08 13:18

    그쪽 세상은 참 기가막히고 코가막힐 세상입니다.
    답글

  • 장산 2014.07.18 14:02

    이거 정말인가요? 믿어지지가 않습니다.!!!!!
    답글

  • ㅎㅎ 2021.03.09 12:51

    미국은 지나친 원칙주의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