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막장 파티로 전락해버린 미국 고교졸업파티 프롬 (Prom)

by 이방인 씨 2012. 6. 6.

미국 고등학생들이 학창시절에 가장 고대하고 기대하는 것은 바로 졸업파티인 프롬 (Prom) 입니다.
프롬은 '무도회의 행진' 이라는 뜻의 단어 Promenade 의 준말로 근사한 옷을 차려입고 참석하는 고등학생들의 무도회인 셈이죠.

바로 이렇게 남학생들은 턱시도를, 여학생들은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쌍쌍이 참가하게 됩니다.
특히 여학생들은 심하게는 몇 개월전부터 드레스 준비에 들어간다고 할 정도로 기대감이 큰 파티죠.
정식 무도회 의상을 갖춰 입는 것만 봐도 알 수 있지만, 본래 프롬은 싸구려 댄스파티가 아니라 학교와 학부모의 전폭적인 지원하에 고교졸업과 성년이 되는 것을 축하하는 의미로 치뤄지던 행사였습니다.
파티는 학교 강당에서 이루어지는 경우도 있고, 커다란 댄스홀을 빌려서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프롬 당일 저녁, 남학생은 파트너인 여학생집에 직접 꽃다발을 들고 찾아가 여학생의 부모님께 인사를 드리고 학교에서 주최한 파티에 참석합니다.
그리고 프롬이 끝나고 나면, 다시 파트너를 집에까지 안전하게 데려다주는 것 역시 필수죠.

미국에서는 벌써 역사가 100년 가까이 되어가는 프롬은 본래 상당히 로맨틱한 파티였습니다.
프롬 날짜가 결정되면 수줍은 남녀 학생들의 파트너 찾기 대작전이 시작되고, 두근두근하며 꽃다발 사들고 여학생 집에 찾아가고, 파티에서 프롬퀸으로 선발된 여학생은 감격에 겨워 펑펑 울고 말이죠. ^^
하지만 시대가 많이 변해 요즘은 이 프롬 파티가 미국 사회의 고민거리가 되고 말았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역시 판단력이 흐린 어린 학생들이 무절제한 막장 파티를 즐긴다는 것이죠.
요즘은 학교측에서 주최한 댄스파티가 끝나고 나면 다시 친한 아이들끼리 모여서 부모들이 비워준 집이나 심지어 호텔방을 잡아 난잡한 파티를 벌인다고 합니다.
미성년자임에도 스스럼없이 술을 마시고, 파트너끼리 성관계는 물론이고 마약에까지 손을 댄다고 하네요.
이 때문에 학교와 학부모들은 프롬을 앞두고 학생들에게 콘돔을 나눠준다고 하니 이것 참 현실적이라고 해야할지, 어른들이 아이들을 더 부추긴다고 해야할지 말입니다......

이런 세태속에 생겨난 신조어가 하나 있는데 바로 Prom Baby 입니다.
프롬날에 임신된 아이란 뜻이죠. -.-;;
원래는 정신 나간 파티에서 저지른 대실수로 생겨난 말이지만, 요즘은 대학에 가기 싫어하는 여학생들에게 악용되고 있답니다.
대학에 가기도 싫고, 일도 하기 싫고, 미성년자 미혼모가 되면 정부의 지원금이 나오기 때문에 그걸로 생활을 하거나 혹은 아이의 아빠에게 의존하여 살고 싶어하는 철 없는 여학생들이 일부러 임신을 하려고 한다는 거죠.
아이구 두야....남의 나라 아이들이지만 얘기만 들어도 한숨 나오지 않나요??
전 아직 결혼도 안했지만, 저런 자식들을 둔 부모는 도대체 얼마나 속을 끓이며 살까요....ㅠ.ㅠ

뿐만 아니라 요즘 불고 있는 연상연하 커플 바람 때문인지, 고교 졸업반 여학생들이 이제 갓 고등학교에 입학한 후배 남학생들을 파트너로 골라 하루만 놀고 마는 일도 많다고 하네요.
이런 여학생들은 Young Cougar 라고 불린다고 합니다.
Cougar (쿠거) 는 원래 미국에 서식하는 표범같은 고양이과 동물의 일종인데, 미국에서는 "어린 남자를 노리는 나이 많은 여성" 을 뜻하는 속어로도 쓰이고 있습니다.
갓 중학교를 졸업한 다루기 쉬운 남학생을 노리는 여고생들을 Young Cougar (어린 쿠거) 라고 부르는 것이죠.
고등학생들이 하룻밤 연하남 파트너를 원한다니....역시 미국은 뭐가 달라도 다르죠?  ^^;;

사실 많은 한국의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새벽부터 밤까지 죽어라 공부만 해야되는 한국의 현실을 보며, 외국 아이들이 부럽다는 말들을 많이 하는데요.
한국처럼 지나치게 학업에만 치중하는 것도 문제지만, 미국처럼 너무 풀어주는 것도 이렇게 심각한 문제를 초래한답니다.
역시 뭐든지 지나치면 모자람만 못하다는 말이 진리인 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제가 미국 이야기를 쓸 때마다 늘 덧붙이는 말이지만, 모든 것은 사람 나름이라는 말을 염두에 두고 읽어주시길 부탁 드리겠습니다. 모든 미국 학생들이 이렇다는 것이 아니라, 미국에는 이러한 문제도 있다는 것을 썼을 뿐이랍니다. 그리 흔한 일은 아니니까 신문에 보도되었겠죠? 미국 고등학생들이 전부 이렇다고 오해 마시길. ^-^

댓글12

  • 찡☆ 2012.06.06 06:11 신고

    우리나라는 성을 지나치게 숨기고 성스럽게 여겨서 현실을 못받아들여서 문제인데, 미국은 지나치게 문란하네요;; 역시 뭐든 지나치면 좋을 게 없네요.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읽어봤지만 공통적으로 느끼는 건 미국이랑 우리나라랑 문화를 반반 섞으면 참 적절하겠다 싶은 거. ㅋㅋ
    답글

  • burbankers 2012.06.06 06:30 신고

    사실 공부는 미국아이들이 더 열심히 하지요 스포츠도 말입니다. 한국애들은 공부하는 시간만 조금 많을 뿐 미국의 질적인 교육을 따라오기 힘든걸로 생각됩니다. 그리고 위의 내용이 사실인 면도 있지만 이게 전부입니다. 더 이상 까발릴것도 없지요. 그리고 임신해서 공짜로 산다는 이야기는 아마도 0.001%도 되지 않는 사실입니다. (어디 빈민들이 모여사는 동네 얘기나 해당할 법 합니다. 평범한 중류가정은 한국에서 배우는 도덕교과서적인 가정이 많다는 사실을 알려드리고 싶군요.)
    답글

    • 미쿡ㅋㅋㅋ 2012.06.09 03:36

      맞을수도 있지만...

      미국 어디에서 사셨는지 모르겠지만

      미국이라고 고삼 몇시에 학교에서 나오나요?

      3시 40분...그후엔 대부분 혼자 공부하거나 헬스클럽 아니면 아르바이트....한국 고삽..아니 고일 때 부터 생각해보셔요 단순히 한국이 시간만 많이 공부하는게 아니라 양도 훨씬 많습니다..단지 기회가 적을뿐 ..그렇게 공부하고도...참고로 저는 앤아버학생

    • atlantic 2012.06.21 18:28

      뭘졸 알고 미국애들이 한국애들보다 공부를 많이 한다느니, 질적으로 낫다느니..이런 얘기를 하나요? 미국공립교육이 얼마나 개판인지 알고나 하는 소린가요? 초,중학교때 똑똑한 한국애들,고등학교 4년 보내고 나면 다 그렇고 그런 평범한 애들로 전락하고, 그중 몇몇 아이들 두각을 드러낼 뿐...어떻게 부모잘 만나 운이라도 좋은 아이들은 사립교육이라도 받을 기회가 되지만..

      아마 미국에서 한 일이년 살다가 한국들어가신 분인거 같은데..이런 자신의 생각을 마치 진리인양 목소리 높여서 떠들고 다니시진 마시길...

    • 이방인 씨 2012.06.22 02:01 신고

      물론 모든 학생들이 그런 건 아니겠죠. 모든 아이들이 다 저러면 어떻게 미국이 굴러가겠어요. 신문에 보도될 만 하니까 기사가 난 게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데 미국 아이들이 공부를 더 열심히 한다는 말은 제가 느끼기로는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미국에서 제공하는 교육의 질은 물론 더 높죠. 하지만 양국의 공부 "하는" 아이들을 비교해보면 말씀하신것처럼 공부하는 시간만 "조금" 많은 것이 아닙니다. 저는 제 자신이 한미 양국에서 학교를 다 다녀봤고 또, 미국에서 태어나 버클리를 졸업한 사촌동생도 있고, 한국에서 서울대학교에 다니는 사촌동생도 있습니다. 둘 다 공부 잘하기로 소문난 아이들이었지만, 한국 아이와 비교하면 미국 아이는 공부양이 절반도 안됩니다. 명문대학 입시의 경우, 한국의 경쟁이 훨씬 심하기 때문에 미국 아이들보다 공부를 훨씬 더 많이 하고 또 잘합니다. 물론 공부양이 적은 만큼 미국 아이들은 스포츠나 음악, 미술 등의 특별활동도 다양하게 한다는 장점이 있죠. 하지만 일단 대학에 들어가면 상황이 역전되죠. 미국 대학생들은 엄격한 학사관리 때문에 졸업하기 위해 코피 터트리며 공부하고, 한국 대학생들은 여러가지 대학생활을 만끽하더라구요. 결국 공평한건가요? ^-^

  • 촉홉하이 2012.06.07 01:48 신고

    프롬 ㅋㅋㅋㅋ
    항상 미국 하이틴영화 보면서 정말 부러운 문화라고 생각했었는데 ㅜ ㅜㅋㅋ
    살면서 저렇게 꾸미고 드레스 입을 날이 얼마나 있겠어요...ㅋㅋ
    근데 저렇게 막장으로 놀다니 ㅋㅋㅋㅋ 가십걸도 아니고 ㅋㅋㅋㅋ
    요즘 정말 한국이나 미국이나 10대들이 문제가 많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06.08 09:49 신고

      다 그런건 아니고 아이들 나름이예요. ^^ 제 사촌동생들도 3명이나 프롬에 참가했지만 모두 저런 불미스런 일 없이 집으로 무사히 돌아왔거든요. 하긴 아시안들은 아무리 미국에서 나고 자랐어도 저런 경우가 별로 없긴해요. 주로 부모의 교육수준이나 소득수준이 낮은 미국 가정의 아이들이 사고를 치는 경우가 많죠. 참 안타까운 것은 그렇게 자라는 것도 어찌보면 아이들 탓만은 아니라는 거죠. -.-;;

  • 피아자 2012.06.07 09:41 신고

    아침부터 좀 씁씁하네요. 딸 키우는 부모 입장에서는 말씀드리자면 정말 대책없는 일이죠. 일반적으로 결혼을 해서 아이를 키우고, 기르고 하는것도 힘든데 아무생각없이 이런 어린나이에 아이를 낳아서 기른다. 참 어쳐구니가 없네요. 물론 일부분 일 뿐이겠지만요.. 결혼을 안한 분들은 아마 아이를 키우는게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 건지 모르실거에요. 돈만 있으면 되는게 아니거든요.. 저도 아이를 키우면서 저를 키워주신 부모님 마음을 아주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겠더라구요. 그리고 한가지 더 말씀드리자면 한국은 성문제에 있어서 너무 소극적으로 대처 하는 면이 있어요. 아이들이 바보도 아니구.. 또 인터넷이 워낙 잘 발달에 있는 나라가 우리나라 잖아요. 한국도 좀 적극적으로 성에대한 교육과 대책을 세워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리고 기본은 가정에서 이루어져야 겠지요.^^ 어두운 한 단면을 본 것 같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06.08 09:54 신고

      미국은 너무 일찍 아이들에게 성을 개방한다는 것이 문제고, 반대로 한국은 너무 감추기 때문에 교육을 너무 안하는 것이 문제인 것 같아요. 물론 아이들의 성문제는 남학생 여학생 두 명이 함께 사고 치는거지만, 솔직히 한국 사회에서는 아직도 피해는 여성쪽이 고스란히 지게 되니까 딸아이를 두신 부모 입장에서는 더욱 고민스러우실 것 같아요. 여성가족부나 청소년 교육단체같은 곳에서 근본적인 교육방침과 제도를 만들면 좋을텐데요....

  • bruno mars♡ 2012.06.10 16:19

    프롬에 대한 환상과 기대심이 많았는데 점점 변질되는 현상이 안타깝네요.
    그런데도 전 미드 glee에서 보여주는 프롬의 모습을 꼭 경험해 보고싶네요 ㅎㅎㅎ
    -댓글은 이번이 처음인데, 몇 주 전부터 이 블로그 이야기 구독하느랴 정신이 없네요. 너무 재미있어요-

    답글

  • 으아아ㅏ 2020.11.01 12:59

    나도 프롬파티 하고 싶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