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ything & Everything

미국 학교 선생님과 무식을 겨루었던 나

오늘도 또 저의 휘황찬란한 실수담을 전해 드려야겠네요.
가뭄에 마르지 않는 샘처럼 끝도 없이 쏟아지는 이방인 씨 실수의 향연!

때는 이민 첫 해, 미국 학교에 다니기 시작한지 보름 정도 됐을 무렵입니다.
한 선생님이 문뜩 제게 이렇게 물으셨습니다.

"한국은 인구가 얼마나 되니?"

당시 한국의 인구는 제가 알기로 약 4천만 명쯤 됐었죠.
머리속으로 그렇게 생각한 제 입에서 튀어나간 대답은...?

"About 4 billion."

자, 이 대답을 듣고 벌써 빵 터진 분들이 계실 줄로 압니다.

그 때까지 수의 단위를 영어로 제대로 배우지 못한, 혹은 배웠으나 제대로 기억하지 못한 저는 밀리언 다음의 단위가 빌리언이라고 착각했던 거죠!
1백 만인 million을 기준으로 밀리언 빌리언 트릴리언 순으로 높아진다는 것만 알고 있었지 0이 몇 개씩 더 붙는지는 몰랐던 겁니다.

1,000,000 = 1 Million
1,000,000,000 = 1 Billion
1,000,000,000,000 = 1 Trillion

이렇게 0이 세 개씩 많아질 때마다 새로운 이름이 붙는 것인데, 밀리언 다음이 빌리언일 것이라 생각하고 있던 저는 한국의 4천만 인구를 40억이라고 말하는 어마어마한 실수를!!! 

소트니코바 선수의 점수 뻥튀기에 맞먹는 인구 뻥튀기네요.

 

그런데 저의 이 기막힌 대답을 들은 미국 선생님이 반응이...


"그래, 그렇구나."
"그래, 그렇구나."
"그래, 그렇구나."


 

서...선생님, 당시 전 세계 인구가 60억 명이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그 중 무려 2/3가 한국 땅에 살고 있다고 말한 거라구요!!!
그건 중국 대륙 전체가 한국으로 이사를 와도 불가능한 일이예요!!!

그런데 "그래, 그렇구나"라니요...

 

얼마 지나지 않아 밀리언과 빌리언의 차이를 확실히 알게 된 저는 십 수년이 지난 요즘도 가끔씩 방 안에 외로이 앉아 깊은 고민에 빠지곤 합니다.

과연... 그 선생님은 나처럼 밀리언 다음이 바로 빌리언이라고 아셨던 걸까? 그게 아니면 세계 인구를 모르셨던 것일까??

어쨌든 세상에는 정답으로 가는 길이 두 갈래 있다는 것을 그 때 배웠습니다.
첫번째 방법은 곧은 길로 쭉 나아가 정답으로 향하는 것이고,
두번째 방법은...

[오답 + 오답 = 정답]


사람 셋이 모였을 때 그 중 둘이 무식하면 나머지 하나가 바보가 될 것이라는 사실도 깨달았지요.
이래서 사람은 친구를 잘 사귀어야 한다는 건가 봐요.


저는 앞으로도 계속 저 같은 애들하고만 놀아야겠어요.

 우리 세계에서는 우리가 정상이다! 


여러분 아이~ 신나!!는 일요일, 유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