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미국 음식] 우울할 땐...?!

by 이방인 씨 2012. 10. 15.

여러분 어떻게들 지내시나요~?
눈치채신 분들이 계실지 모르겠으나 요즘 제가 답글을 잘 못달고 있죠? ^^;;
바쁘거나 아파서 그런거라면 차라리 속 시원히 말을 하겠으나 그게 아니라 며칠동안 기분이 꽤 다운되어있었답니다.
글도 간신히 써서 올리고 답글 달 생각은 아예 접어두고 있었죠.

특별한 이유가 있었던 게 아니라 아마 그냥 그런 때였던 것 같습니다. 찌질해

어쨌든!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해 극복한 것 같습니다! ^-^V

 

첫번째 - 힘이 되는 응원 문구를 읽어보았지요.

 

때론 스스로를 격려하며 앞으로 나아가야만 해!

 

당신이 우울해서 누군가 필요할 때 내가 항상 곁에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요.
다만, 페이스북에서만요.
우리가 페이스북 친구라고 나한테 전화하거나 집에 오진 마세요!

 

두번째 - 여전히 우울하기에 이 음악을 들어보았죠.

 

이들의 말은 거짓이 없었습니다.
안 좋을 때 들었더니 더 안 좋아졌어요.....

 

세번째 - 그래도 우울하기에 최후의 수단을 썼습니다.

 먹었지요.

 

 인앤아웃 버거를.

 

프라이와 함께.

그랬더니??????

 

 

 

 

우울한 게 뭐야??? 먹는거야???


다시 힘내서 갑니다아~~
여러분 좋은 하루!

댓글17

  • 여강여호 2012.10.15 11:32 신고

    영문을 따로 해석해주지 않았다면
    번역해서 이해하느라 꽤 고생할 뻔 했습니다...ㅎㅎ..
    가을이라 그럴까요....저도 그냥 센티해질 때가 많습니다.
    어떡하겠습니까...어차피 내일은 또 오는 법인데.
    일부러라도 오늘을 웃으며 보내야지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0.16 02:18 신고

      네. 정말 맞는 말씀이세요. 내일이 또 오니 어쩔 수가 없어요. ㅠ.ㅠ 웃픕니다. ㅋㅋㅋ
      여강여호님도 가을 잘 나시고, 행복한 하루하루 보내세요. ^^

  • 익명 2012.10.15 12: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0.16 02:25 신고

      젊을 때 공부하는 것도 짜증나는데, 오랫만에 책 잡으시니 머리가 더 아프시겠죠. 그래도 그런 무서운 생각일랑 마세요. 물론 농담이신 줄 알지만요. ^^
      의지력이 예전만 못하다고 하셨는데 전 공부하자님이 공부를 다시 하시기로 결정한 것만 해도 엄청난 용기와 의지를 가지셨다고 생각해요. 그러니 자괴감따위는 날려버리시고, 꿋꿋하게 버티세요! ^^

      저는 그냥 가끔씩 찾아오는 이유없는 가벼운 감상에 젖은 거라서 금방 괜찮아지긴 했는데, 공부하자님은 스트레스의 원인이 있으니, 이것 참 공부를 그만두시라 말씀드릴 수도 없고. ^^;;
      안타깝게도 멀리 떨어져있으니, 저와 공부하자님 둘 다 스스로 코코아 타 먹고 힘내요. ^---^

  • genome 2012.10.15 13:22 신고

    세번째 강추~! with 두번째~!
    방인씨~ 빵끗~^_____________________^
    답글

  • 익명 2012.10.15 15:5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0.16 02:31 신고

      아이고! 저도 미국 처음와서 6개월까지는 탈모까지 생기는 정도였어요. ㅠ.ㅠ 남의 얘기같지 않아서 너무 공감됩니다.

      저도 늘 정체성에 대한 질문을 가슴에 품고 삽니다. 그런데 결국 항상 같은 자리로 돌아와요. 내가 한국인이라 생각한들 한국에 나가 살 상황도 아니며, 그렇다고 미국에서 산다는 이유만으로 미국인이 되기도 싫은데.... 하면서 말이죠. 그래서 그냥 전 지구인이라고 하죠 뭐...

      그래도 지금은 많이 나아지셨다니 다행이네요! ^^ 우울함이 마음 먹는다고 사라지는 게 아닌걸 알지만 그래도 늘 행복한 생각하시면서 즐거운 하루하루 보내시길 정말 바랄게요. 그리고 비밀댓글로 다셔도 되니까 이런저런 이야기 제 블로그에 다 쓰셔도 돼요! 아마 제가 맞장구칠 수 있는 이야기 엄청 많을 것 같아요. ^--^

  • 키아 2012.10.15 22:28

    샌프란시스코에 딱 열시간 있을 기회가 있었는데 딱 한끼 먹을 수 있길래 뭐 먹을까 고민하다가 인앤아웃버거를 먹으러 갔습니다.
    한국에는 절대로 들어올 생각이 없다고 SNS에서 답변했길래...이건 지금 아니면 못먹어!! 하고요.
    그리고 샌프란시스코 출국하면서 공항직원한테 그 얘길했더니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더라구요 ㅎㅎㅎㅎㅎㅎ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2.10.16 02:33 신고

      ㅋㅋㅋㅋㅋ 맛이 어떠셨나요??
      여기 사람들이 인앤아웃 참 좋아하죠. 매장이 많지 않아서 더 그러는 것도 같아요. 저도 들은 이야기인데 인앤아웃은 모든 매장을 직영한다고 하더라구요. 아마 그래서 매장 개수도 적고 한국으로 진출할 계획은 없는지도 모르겠네요. ^^

  • 2012.10.15 23:41

    난 인앤아웃도 없는데 어쩌지 ㅠㅠ 사실 저도 우울우울우울 모드인데. 왠지 공감대형성? 전 생각나는게 뜨거운목욕?!, 동네산책 정도네요. 전 찌질찌질한지도 벌써..동굴에 있은지도 몇달째..이런 자신도 싫어서, 돈도 없는데 며칠 전에는 무슨 특강?!같은걸 신청해서 들으러 다녀왔어요. 한 새벽에 Doer가 되자!!그 첫걸음이 이거야!!이러면서 말이죠 갑자기. 근데, 날짜가 다가오고 막상 나가려니까 또 엄청 나가기 싫데요. 근데 그것도 안가고 집에 쳐박혀서 초콜렛이나 씹어먹었다가는 진짜 자기혐오와 패배감에 쩔 것 같아서, 내 자신의 모습이 또 너무 뻔히 보여서, 다녀왔는데요. 강의는 기대보다 훨~씬 못미쳤고..주위사람들은 다 열심히열심히 사는 것 같아서 괜히 더 축 쳐져서 왔어요. 결국 또 하와이안호스트 한박스를 먹고있는...ㅠㅠ
    답글

    • 이방인 씨 2012.10.16 02:36 신고

      날이 쌀쌀해지는게 가을로 접어들어서 요즘 감수성이 예민해지시는 분들 많은가봐요. 저 같은 둔짜도 다운되는 걸 보면 아마 모르긴 몰라도 우울한 분들 꽤 있을 거예요. ^^
      삵님에게 인앤아웃이 불가능하다면....음... 초코케익은 어떠십니까?? ㅋㅋㅋㅋ 저는 단 것도 어마무지하게 좋아하거든요.

      그래도 특강에 다녀오신 것만 봐도 제 생각엔 이미 Doer 십니다! 저는 귀찮아서 아예 그런걸 신청할 생각도 안하거든요. ^^;; 아마 이 꾸리꾸리한 날씨가 개이면 우리의 기분도 상쾌해지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0.16 00:18

    크크 ㅋㅋㅋㅋㅋ
    역시 많이 먹고 푹 자는 게 최고죠 -_-乃
    답글

    • 이방인 씨 2012.10.16 02:37 신고

      빙고~! B.I.N.G.O!!
      많이 먹고 많이 자는 건 저한텐 늘 효과가 좋습니다. ㅋㅋㅋ 나중에 몸매를 보고 또 급 우울해지긴 하지만요. ^^;;

  • 익명 2012.10.18 07:4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소원 2013.06.13 22:26

    역시 우리에겐 안앤아웃이 있어 행복하죠...동부사람들은 모를꺼에요...ㅋ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