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미국에서 한국 고구마를 그리워하는 이유

by 이방인 씨 2012. 10. 19.

미국인들의 주식하면 역시 고기와 감자라고 할 수 있겠죠.
저 역시 감자의 고장 출신으로 감자맛은 조금 안다고 할 수 있는데, 미국 감자... 맛있더라구요! ^^
맛도 맛이지만, 어찌나 큰 지 처음 봤을 때는 사이즈에 놀랄 수 밖에 없었죠.

 

특히 아이다호주의 이런 감자가 유명하답니다.

 

그래서 감자는 이걸로 충분히 만족하고 있습니다요. 헤헤헤~

그런~데! 감자만큼이나 중요한! 고구마가 완전히 글러먹었습니다. -.-^
미국의 보통 고구마는 이렇게 생겼답니다.

 

 이게 대체 당근이야, 고구마야 싶지 않으세요??

 

확실히 고구마 맞습니다.
미국인들에게 보통 고구마 즉, Sweet Potato 하면 이런 주황색 고구마를 말하는 것이랍니다.
그리고 그들은 우리가 먹는 속이 노란 고구마를 Asian Sweet Potato 라고 부르더라구요.

 

이렇게 비교해보니 색깔 차이가 더욱 뚜렷하죠?

 

근데 이 주황색 고구마가 말이죠....
익숙치 않은 사람에게는 참 맛이 없습니다.
고구마는 속이 노랄수록 맛있다는 생각으로 일생을 살아온 저는 보자마자 식욕이 떨어졌기 때문이죠.
노란 수박이나, 초록색 케첩이 망한 걸 보면 알 수 있잖아요. ^^;;

색깔도 이미 감점대상이지만, 식감과 맛도 우리 고구마보다 떨어집니다.
일단 찰진 감이 없고 너무 무른데다가 단맛도 조금 못한 것 같아요.
이 사람들이 왜 고구마를 그냥 Sweet Potato (단 감자) 라고 부르는지 알겠더라구요.

 

 

그나마 처음에는 신기해서 몇 번 먹어보다가 이제는 아예 이런 주황색 고구마는 거들떠 보지도 않습니다.
고구마가 먹고 싶을 때는 어머니가 중국마켓이나 한인마트에 가서 노란 고구마를 사오시죠.
그런데 그것도 품종은 한국에서 먹는 것과 같지만, 미국 땅에서 자라 그런지 영~ 한국에서 먹던 것과 비교하면 질이 떨어져요.
가느다랗고 퍼석거리는데다가 속은 노랗다기보다 삶아놓으면 약간 초록빛도 나는 그런 고구마예요. ㅠ.ㅠ

저는 이것도 저것도 다 맛이 별로길래, 포기하고 고구마는 잘 먹지 않는데 고구마를 워낙 좋아하시는 저희 어머니는 여기저기 혹시나 맛있는 고구마가 있을까 하고 찾아다니시더라구요.
그러다가 작년이던가... 한번 한국 고구마와 비슷해보인다며 사오셨는데 겉은 정말 비슷하더라구요.
그런데 어딘가 이상하기에 자세히 봤더니... 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이것 참... 맛나게도 생겼구나 ㅠ.ㅠ
그러길래 엄마, 장 보러 가실 땐 꼭 돋보기 가지고 가시라고 말씀 드렸잖아요.

 

전 아예 입에도 안 댔지만, 어머니는 돈 아깝다고 드셨는데 맛은 뭐... 그저 그런 고구마 맛이라네요. ㅋㅋㅋ
재밌는 건 어머니 입맛에는 차라리 보라색이 주황색보단 나았는지 이 보라색 고구마는 그 후로도 한 서너번 사다 드시더라구요. ^^

제가 가끔 떠올리는 소박한 소망이란 게 하나 있다면, 한국의 속이 노~오~란 고구마를, 그 황금처럼 샛노란 고구마를!! 먹어보는 것이랍니다.
그런데 한심하게도, 막상 한국 나가면 고구마 먹을 생각은 못하고 그냥 돌아온답니다. -.-z

아~ 이제 곧 겨울이 되면 한국의 거리에는 달콤한 군고구마의 향기가 퍼지겠죠.
제게는 새삼 그리운 또 하나의 풍경이랍니다......
여러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제 글은 미국 전역을 일반화할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댓글16

  • 아빠소 2012.10.19 08:03 신고

    한국도 옛날에는 밤고구마가 맛있다고 했었는데 어느틈엔가 호박고구마가 그 자리를
    물러받았고 요새는 또 신품종이 유행하고 있던데요?
    답글

  • 이미 2012.10.19 09:01

    어...보라색 고구무마다!!!!!!!!!!!!
    ㅋ 저거 한국에서는 맛나요.
    한참전에 칼라푸드가 유행이라서 보라색 고구마 나온지는 좀 되는데...한국에서는 당도도 높고 맛나는데 미국에서는 아닌가봐요.ㅋ
    답글

  • 이웃한의사 2012.10.19 09:22 신고

    촤하하하~~ 색깔보고 빵터졌어요.ㅎㅎ
    미국에서 오래살다온 친구들은 다들 감자에 익숙해져 있더라구요.
    저는 고구마가 먼저 떠오르는데 말이죠.ㅎㅎ
    잘 보고갑니다!
    답글

  • genome 2012.10.19 11:52 신고

    방인씨~!ㅋㅋㅋ 저 어제 고구마에 시원한 열무김치 먹었어요~ㅋㅋㅋ
    조금만 더 기다리면 드럼통 군 고구마도 먹을 수 있어요~ㅋㅋㅋ
    초록색 케쳡이 있었나요? 우왕~~~ 맛이 궁금한데 구입은 no~~~ㅎㅎㅎㅎㅎ
    http://kr.nori.kids.yahoo.com/nori/index.html?service=dollplay&mode=view&contents_no=11319&sort=latest&endpg=1&pg=1
    답글

  • 지나가다 2012.10.19 12:03

    미국 고구마는 맛이 없군요.나라를 떠나서 고구마는 다 맛있고 단 건줄 알았어요.
    저번에 엄마가 겨울을 나기 위해서 고구마를 사셨는데
    한창 먹고 성장 하는 시기가 지난지 오래라 고구마가 많이 있어 안먹을까봐 걱정 했는데
    그 생각 오래 가지 못했어요. 고구마가 너무 맛있어서 계속 먹게 되더라구요.
    이방인님에게는 살짝 실례를 했네요. 약 올리는 거 절대 아니예요.ㅋㅋㅋ
    한국 고구마에 대한 고마움을 느끼며 리뷰 잘 읽고 갑니다.


    답글

  • 해피선샤인 2012.10.19 14:43 신고

    정말 사진으로 봐도 크기만 크지 그렇게 맛있어 보이지는 않네요~
    마음 같아선 고구마 보내드리고 싶네요~
    답글

  • 또리또리 2012.10.19 15:23

    그럴떈 꿀이나 엿으로 맛탕해서 드세요. ^^ 글두 성에 차진 않겠지만요.
    답글

  • 나도요 2012.10.19 16:10

    여기 중국도 고구마가 저런 주황색 물고구마예요 ㅠㅠ
    정말 싱겁고 씹는 촉감도 물컹물컹 영 아니지요.
    쪄먹는건 정말 맛이 없고 굽거나 아님 맛탕이나 해야 그냥저냥 먹을만해요.
    그런데 며칠전 시장에 갔다가 밤고구마라고 쓰여있는 것을 보고
    조금 구입했는데 정말 한국의 밤고구마라는 ㅋㅋ
    중국에도 인제 한국 종자가 들어오나봐요.
    예전보다 사과,배 할것 없이 점점 맛있어진다는...

    답글

  • 올리브나무 2012.10.19 18:25

    그렇군요. 노란 고구마 구하기가 어렵군요. 여기도 고구마는 없어서 가끔 고구마 케잌 만들어 먹던 거 생각나고 그런데..미국도 그렇군요. 그리고 이방인님 어머님은 참 재밌는 분 같아요~ 같이 있으면 웃을 일이 많을 것 같아요~*^^*
    답글

  • 부산흔녀 2012.10.19 18:55

    우리나라에서 주로 먹는 고구마를 asian sweet potato 라고 할 줄은 몰랐네요 ㅎㅎㅎ 오늘도 글 재밌게 보고 갑니당 ㅎㅎㅎ
    답글

  • 홍시 2012.10.19 19:57

    노란 고구마!! 프랑스 고구마도 미국 현실과 같습니다. ㅠㅠ 그것도 모르고 저는 오븐에서라도 구워먹겠다며 사 왔는데.. .. ...... ??? 정말 이게 뭐지?? 싶었어요. 달지 않고, 단단하고.. 이웃에게 '프랑스 고구마는 맛이 없다'고 했더니 오히려 고개를 갸우뚱 하시며, '고구마? 고구마를 어떻게 요리해서 먹나요? ' 라고 되물으시더라구요. 프랑스에서는 고구마 잘 안먹는다는 말과 함께...
    프랑스 온지 이제 겨우 2년차인데.. 한국에서 먹던 별의별 것들이 다 그리워요. ㅠㅠ

    답글

  • 한이슬비 2012.10.19 21:15 신고

    미국 고구마는 처음 봤네요~
    고구마는 한국 고구마가 훨씬 맛깔스러워 보이는 것같아요.
    글 잘 보고 갑니다. 건강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답글

  • 공부하자! 2012.10.20 07:10

    여기 온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우리 나라 생각하면 먹을 것 밖에 생각이 안나요. 부모님 얼굴보다도 먼저ㅎㅎ 뭐도 맛있었는데.. 뭐도 맛있었는데.. 어디 어디 뭐도 맜있었는데.. 서울 시내 맛지도를 3D로 그릴 판..
    답글

  • box 2012.10.21 20:20

    제가 있던 동네는 제페니즈 스윗 포테이토 라고 써있더군요.

    답글

  • 2012.10.22 11:44

    10월 22일 한국은 지금 가을비가 쫙쫙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런날 찐고구마에 김치를 척 걸쳐서 우적우적 먹어야겠습니다.

    더불어 김치부침개에 막걸리 한사발 들이켜야겠어요
    답글

  • 2013.12.10 16:52

    ㅋㅋ포스트 보고 웃지 않을 수가 없네요..!!미국 고구마..흔히 얌이라고도 하잖아요..한국에서 맛보는 것보다 당도도 떨어지고 고소한 맛도 떨어지고 제일 중요한건 수분이 많은건지 요리를 하면 질척해서 전 얌을 싫어해요..근데 가끔 일본고구마 라며 들어오는 애들은 한국에서 먹는 고구마더라구요. 그래서 가뭄에 콩나듯 싱싱한 고구마가 들어오면 사먹곤 해요ㅠ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