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내겐 너무 무서운 미국/영국의 특이한 문화

by 이방인 씨 2012. 12. 30.

일전에 집에서 가까운 박물관에 구경을 간 적이 있습니다.
아주 오래전 유명했던 부자 집안에서 세운 Family 뮤지엄이라서 규모는 작지만 그래도 볼 만 하다기에 한번 가 봤죠.
미국의 유서 깊은 집안이라고 해봐야 기껏 200년 역사 정도이니 유물이라고 할 것도 없지만 그래도 1800-1900년대의 미국 부자들의 생활상을 알 수 있는 작품들이 많았습니다.
쭈욱 전시품들을 감상하고 지나가다가 왠지 눈에 익으면서도 낯선, 이런 물건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 사진은 제가 본 것은 아니고 게티 이미지에서 찾았습니다.)

 

이게 뭔지 혹시 아시겠어요?
언뜻 보기에는 화환을 액자에 넣은 것처럼 보이죠?
가운데 여성의 얼굴이 그려진 걸로 봐서는 그 여성에게 선물한 화환 같기도 하구요.
이것이 말입니다.......
화환은 화환인데.......

 

죽은 사람의 머리카락으로 만든 화환이예요!!!

 

가운데 그려진 여성은 화환을 선물 받은 여성이 아니라 이 화환에 들어간 머리카락의 주인입니다.
그녀가 죽은 뒤 그녀의 머리카락을 잘라서 화환을 만든 거죠.

이런 화환을 Mourning Hair Wreath (머리카락으로 만든 애도 화환) 이라고 하는데 영국의 빅토리아 시대에 상당히 유행을 해서 미국에까지 전파되었다고 합니다.
유행을 타서 그런지 제가 갔던 Family 박물관에도 집안 여성들은 저마다 머리카락 화환이 있더라구요.
위 사진처럼 예쁜 모양으로 머리카락인지 모르게 만든 것도 있었지만 한 눈에 봐도 머리카락 뭉텅이를 식별할 수 있는 작품(?)들도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이렇게요!!

 

액자에 곱게 넣어서 가운데 사진을 넣은 형태는 아마 고급인 듯 보였고,
그냥 이렇게 끈 형태로 만들어서 나중에 이름표를 달아놓은 것도 많이 있더라구요.

 

솔직히 저는 이것의 정체를 알고 나서 조금 무서웠답니다. ^^;;
같이 갔던 저희 어머니는 아예 빨리 지나가자고 하시더라구요. ㅋㅋㅋ

하지만 생각해 보면 이 머리카락 화환은 가족 사랑의 결정체랍니다.
가족 중 여성이 죽으면 나머지 여성 친지들이 죽은 사람의 머리카락을 잘라서 꽃과 나뭇가지들을 엮어 이렇게 화환을 만들어 애도하는 문화였다고 하네요.
현재 남아 있는 애도 화환은 여성들 것 뿐인데 아마도 남성들은 화환을 만들 만큼 머리가 길지 않았기 때문이겠죠.

 

(사진들의 출처는 구글 이미지입니다.)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화려하고 예쁜 장식처럼 보이기도 하는데요.
실제로 눈으로 보면 머리카락의 질감이 너무 살아 있어서 무서워요. ㅠ_ㅠ
게다가 작품 설명을 보면 그 분이 언제 어떻게 돌아가셨는지도 나와 있는데 흑백 사진이나 초상화 속의 이미 오~래전에 돌아가신 분의 얼굴을 보고 그 옆에 아직도 생생히 살아 있는 듯한 머리카락을 보면...

제가 갔던 박물관에도 아직 어린 소녀의 흑백 사진이 있고 병으로 죽었다고 써 있고, 그녀의 언니와 어머니가 슬퍼하며 만들었다고 나와 있었는데 그 애틋한 마음이야 잘 알겠지만 왠지 등골이 서늘한 기분이었어요. ^^;;

영국에서 시작되서 미국으로까지 들어왔다고 하는데 정작 세계에서 유일한 머리카락 화환 전문 박물관은 미국에 있다는군요.

 

미국 미주리주에 있는 빅토리안 Hair Wreath 박물관입니다.

 

머리카락 화환을 수집하는 사람도 있고 경매에서 비싸게 팔리는 작품도 있다고 하니 아마도 서양 사람들은 아무렇지 않게 여기는 것 같더라구요.
옛날부터 서양인들은 소중한 사람이 죽으면 그 머리카락을 잘라 보관하는 문화가 있었다고 하니까요.

 

1866년 7월 27에 돌아가신 어느 여성분의 어리카락을 곱게 땋으셨네요.

 

이건 아마 누군가에게 보내는 엽서에 머리카락을 동봉한 것 같구요.


 

그런데 서양인이라고 다 익숙한 것은 아니었던지 제가 이 박물관을 다녀온 며칠 뒤 학교에 가서 미국 남성 친구에게 Hair Wreath 라는 거 본 적 있냐고 물었더니 단박에 이런 대답을 하더군요.

 

Oh~ Yeah yeah... Those things are CREEPY.  아, 있어 있어.  그거 완전 소름끼쳐~

 

역시... 한 때 그렇게 유행했는데 지금은 안 하는 이유가 다 있는 것 같습니다. ㅋㅋㅋ

제겐 너무 무서웠던 망자의 머리카락으로 만든 화환, 어떻게 보셨나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댓글43

    이전 댓글 더보기
  • 주테카 2012.12.30 07:16 신고

    조금 섬뜩하긴 합니다만..
    생각해보면 죽은 사람이 와서 먹을 거라 여기며 제사 지내는 우리나라도 만만치 않.....-ㅁ-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1 02:55 신고

      영혼이 있다고 믿는 거야 뭐 어디나 비슷하겠지만 그 영혼이 와서 식사한다는 발상은 조금 특이하긴 한 것 같아요. ㅋㅋㅋ

  • 메밀꽃 2012.12.30 08:04

    헉;;; 의도는 이해하겠는데...그렇다구 죽은..사람의 머리카락을....ㅠㅠㅠ
    머리카락 화환 수집하는 사람들의 머릿속엔 도대체 뭐가 들었을까요ㅎㅎㅎ;; 비꼬는건 아닌데 솔직히 좀 무서워요ㅠㅠㅠ 하긴.. 머 오래전부터 전해져내려오는 문화라 생각하면 그네들 입장에선 나름 소중하게 간직하는 추억이 깃든?ㅋㅋ머리카락이겠지만요 ^^;;
    이방인님 포스팅 덕택에 또 새로운 걸 알게됐네요 항상 좋은 글 업글해주셔서 감사해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1 02:56 신고

      아마도 서양인들은 머리카락을 무서워하지 않나봐요. 원래부터 연인의 머리카락을 잘라서 간직하는 문화도 있었다고 하니까 따로 떼낼 수 있는 신체의 일부 정도라고 생각하는지도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30 08:45

    얼마전에 TV에서 어떤 미용사가 머리카락으로 크리스마스 트리, 케익 이런 모양들을 만들더군요. 또 다른 어떤 미용사는 손님 자른 머리카락으로 바닥에 그림을 그리더라구요. 근데 그 작품들 자체는 대단하다고 느꼈는데요.. 호감은 영 안가더라구요; 생리적으로 안받는 느낌이었어요. 저도 사람 머리카락은 좀 creepy한 느낌이에요; 살아있는 사람 머리에 붙어있는 상태에서는 전혀 거리낌이 없거든요. 연애할때 여자친구 머리결 자주 만지고 그랬는데. 아마 대부분 저와 비슷하지 않을까 싶어요.

    ps-그림 새로 그려서 올렸어요. 구경오세요^^ 방명록 글보고 제 그림을 기다려주셔서 감사한 마음에 전해드립니다 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1 02:57 신고

      저도 그렇고 댓글 달아주신 분들 보면 많은 분들이 핀님과 같은 생각이신 것 같아요. 그것도 아마 한국 문화라면 문화겠지만 머리카락은... 조금 아니죠.... ^^;;

  • 시골사람 2012.12.30 09:02

    身體髮膚受之父母 不敢毁傷孝之始也.(신체발부수지부모 불감훼상효지시야)
    몸과 터럭과 살갗은 부모에게서 받은 것이니, 이것을 손상시키지 않는 것이 효의 시작이다
    이런 정서가 가득했던 한국에선 ^_^
    답글

    • @@ 2012.12.31 00:29

      아니에요. 저번에 한국에서 어떤 집안의 무덤을 이장하다가 미라가 된 시체가 발견됐는데 그게 조선시대의 무덤이어서, 의복이나 편지 이런거가 다 그대로 발견 됐다는 기사를 본 적 있는데... 남편이 어린 자식 하나와 젊은 부인을 두고 일찍 세상을 떠난거에요. 그 무덤에 부인이 자신의 머리카락으로 짚신을 만들어서 넣어 놨더라구요. 이거 신고 저승길 잘 가라고 하는 것과 보고 싶은데 이젠 볼 수가 없다고 생각하니 너무 애석하다 뭐 이런 내용의 편지와 함께..

    • 이방인 씨 2013.01.01 03:00 신고

      어우~ 한자... 에 눈 앞이 갑자기 흐려지네요. ㅋㅋㅋㅋ 단발령 대신 죽음을 달라고 했던 사람들이 있었을 정도니 말 다했죠 뭐. ^^

      @@님, 저도 그 사연을 역사스페셜 책에서 봤어요. ^^

  • 미우  2012.12.30 09:07 신고

    아이고...이건 좀 아닌듯...
    답글

  • 오늘도 미쿡에 대해 새로운 사실 하나를 알고 갑니다..
    머리카락 화환이라니..전 소름끼치네요..
    제 가족도 제 머리카락으로 화환을 만드는 건 좀 싫을것 같은..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1 03:01 신고

      아마 부모님이야 딸이 죽으면 머리카락까지 소중하게 보관하고 싶으실지 몰라도 저 같아도 죽은 사촌이나 친지의 머리카락을 땋고 싶은 마음은 안 드네요. ^^;;

  • 취업준비생 2012.12.30 09:18

    오우~~사진으로난 봐도 섬뜩한데요ㅋㅋㅋ우리나라는 죽은 사람의 신체는 모두 태우거나 묻잖아요
    심지어 쓰던 물건들도 다 태워버리는 거에 익숙해서 죽은 사람의 신체 일부가 저리 남아있는 걸 보니 우리 정서에는 특히나 더 안 맞는 것 같아요ㅋㅋㅋㅋ덕분에 미국에 새로운 문화 알고 갑니다ㅋㅋㅋ저도 다음에 미국 친구한테 저 박물관 가봤냐고 물어봐야 겠어요 ㅋ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1 03:02 신고

      정말 신기한 게 머리카락은 생생하게 살아있더라구요. ㅠ_ㅠ 질감과 색이 모두 살아있을 때랑 똑같아서 엄청나게 후덜덜 무서웠어요. ^^;;

  • 지나가다 2012.12.30 13:54

    좀 그렇네요.사진으로 봐도 느낌이 이상한데 전시물이 이런거다 라는걸
    바로 알게 되면 소름이 돋지 않았을까 싶어요.ㅎㄷㄷ
    아마 그래서 조선말기때 단발령을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나 싶기도 해요.
    부모한테 받은 것인데 소중하게 다뤄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서
    좋은 리뷰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1 03:03 신고

      맞아요. 저도 생각 없이 박물관 둘러보다가 '이게 뭐야?' 하고선 작품 설명을 보고 기겁해서 엄마에게 말했더니 엄마도 빨리 지나가자고 재촉하시더라구요. ㅋㅋㅋ

  • 해피선샤인 2012.12.30 14:06 신고

    헉~~ 머리카락으로 저렇게 화환을 만들 수 있다는 게 신기하네요..
    의외로 예쁜 면이 있기도 하고...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1 03:04 신고

      화려하게 꽃들로 장식한 화환은 멀리서 보면 이쁘긴 하더라구요. 가운데 초상화까지 곁들이니까 더 그랬구요. 그런데 가까이서 머리카락이 보이면........................!!

  • 히티틀러 2012.12.30 16:10 신고

    머리카락으로 만든 화환이라니 왠지 소름끼치네요.
    저는 집에 있는 바늘꽂이 내용물이 고모의 머리카락이라는 이야기를 듣고서, 살아계신 분인데도 불구하고 꺼림칙하던데요;;;
    답글

  • 정말 creepy네요.. 머리카락을 저렇게 보관하면 잘 썩지 않나봐요???
    작년 겨울에 동네 노인분들이 줄줄이 돌아가셔서 장례식을 네 번이나 갔었는데, 여기도 미국처럼 관 뚜껑을 열고 장례식을 치르더라구요. 그런데, 장례식 후반부가 되니 참석한 모든 사람들이 관 옆을 줄지어 돌면서 돌아가신 분에게 입을 마추더라구요. 주로 손, 이마, 머리카락 등등!
    저는 그 분들이 살아계실 때 친하지도 않았었던데다가, 관뚜껑이 열린 장례식도 처음이었던지라 차마 입을 마추진 못하겠더라구요. 그냥 시늉만하고, 곁에 서서 눈물 흘리던 유족들에게만 위로의 뺨키스(그리스의 인사)를 했었습니다. 이방인님의 머리카락포스팅을 보니 불현듯 그 때 곱게 꾸며져 누워 백여명의 키스를 받던 그 시신들이 떠오르네요. 고인들에겐 죄송한 말이지만, creepy한 느낌은 어쩔 수 없었습니다.아마 안 친했던 분들이라 더 그랬겠지만요.ㅠㅠ.
    답글

    • 역량 2012.12.31 06:54

      관뚜껑 열고 하는 장례식 실제로는 본 적이 없는데.. 어떨까 싶네요. 우리나라에서 협박할 때 '병풍 뒤에서 향냄새 맡고 싶냐'고 그러는 걸 보면 우리도 병풍 뒤에 두나 보죠? 좀 으스스... 죽은 사람 가까이는 가본 적이 없어서...

    • 이방인 씨 2013.01.01 03:10 신고

      머리카락에 무슨 처리를 하는 건지 아니면 원래 머리카락은 오래 남는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정말 살아있더라구요!

      어우~ 관뚜껑 열고 하는 장례식은 저도 나중에 혹시라도 갈 일이 생길까봐 미리 걱정이예요. 미국에서도 자주 하는데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하더라구요. 저도 우리 엄마 빼고는 다 무서울 것 같아요. ^^;; 근데 올리브나무님처럼 그렇게 친하지 않은 분들에게 신체접촉까지 해야했다면.... 생각만 해도 식은 땀 날 것 같아요. 휴우~

      역량님, 저는 그런 말은 처음 들어봤어요! ㅋㅋㅋㅋ 몰랐던 사실이네요...!

    • 역량님. 관뚜껑 연 장례식 중에 첫번째 장례식에서가 가장 충격이 컸었구요, 바로 옆집 할머니셨는데 한 1년 암으로 앓고 계신다고 말만 듣고 얼굴은 살아 계실 땐 본 적이 없었거든요. 그 집 아이들하고 엄마만 알고 있었는데, 갑자기 돌아가셔서...암튼..우리나라처럼 3일,5일 기다리지 않고 바로 돌아가신 다음날 장례식을 치르고 그 길로 다 같이 묘지로 가서 묻어버리는 것도 허전하더라구요.
      암튼, 병풍뒤에서 향냄새 맡고 싶냐는 말, 진짜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근데, 우리나라 옛날엔 병풍뒤에 정말 두었던 것 같은데요. 요즘은 장례식장에서 장례치르는 동안엔 고인을 영안실에 모시더라구요.

  • 포로리 2012.12.30 21:45

    오호...머리카락에 그런 의미가 있었군요.
    그래서 미드에서 범죄자들이 그렇게 머리카락을 가져가는걸까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1 03:12 신고

      미드에 그런 내용이 나왔나보군요... 서양인들은 머리카락에 크게 거부감이 없는 것 같아요. 예전부터 머리카락 보관하는 문화도 있었던 걸 보면요. ^^

  • @@ 2012.12.31 00:35

    전 그닥 끔찍하다는 생각은 안 들어요. 왜냐면 의외로 책이나 그런데서 많이 볼 수가 있었거든요. 슈베르트가 베토벤을 존경해서 그가 죽었을 때 장례식에 갔었을때..베토벤의 머리카락을 조금 잘라 간직했다고 하더군요. 그 외에도 누가 죽었을 때뿐 아니라 조금 멀리 떨어져 있다거나 하는 그런 연인들??? 이 편지로 자신의 머리카락 일부를 보내기도 했던것 같은데... 정확히 어떤 책이었는지 모르겠네요 ㅋ 근데 전 그냥 좀 낭만적이고 애특한 느낌이었어요. 다른 신체 부위는 오래 간직 할 수가 없잖아요. 머리카락도 은근히 매력포인트라서(왠지 좋아하거나 애틋하면 뒷모습, 남들보다 조금 연한 머리카락색깔이라던지..) 그런것만 봐도 설레니깐, 감촉이나 머리색깔이나 그런거 생각하며 간직하지 않았나 싶네요 ^^;;; (너무 긍정적인건지 ㅋ)
    근데 너무 까만 머리카락보단 조금 연한 갈색이거나 금발이면 더 좋을 것 같네요.
    왠지 너무 까만건... 조금 무서울것도 같고 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1 03:14 신고

      서양인들이 소중한 사람의 머리카락을 보관하곤 했다는 이야기는 본문에도 써 있습니다. ^^

      그런데 @@님은 까만 머리카락은 싫고 연한 갈색이나 금발이 좋으시다면 결국 서양인들 머리카락만 좋으시단 말씀이시네요. ^^;;

    • @@ 2013.01.02 06:07

      아.. 친구중에 머리카락이 정말 까맣고 굵은 친구가 있거든요. 가끔은 너무 무성하고 까매서...그 머리카락만 뭉터기로 있으면 좀 무서울지도 모른다고 생각되서요 ㅋ

  • 촉홉하이 2012.12.31 01:42

    무섭네요
    머리카락도 머리카락이지만
    죽은 사람의 얼굴이 함께 있어서 더 무서운 것 같아요 ㅋㅋ
    전 머리숱이 무지 많아서
    저렇게 머리카락으로 작품을 만들면
    아주 대단한 작품이 나올텐데...ㅋㅋ
    실제로 한번 보고싶어요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1 03:15 신고

      죽은 가족을 생각하면 만든 사람들의 마음은 참 이해가 가지만 저라면 도저히 못 할 것 같아요. 일단 죽은 사람의 머리카락을 잘라오는 것 부터가 엄청난 시련이지 않을까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31 06:06

    에효~~ 섬뜩하네요.
    달라도 너~무 다른 딴나라의 문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31 10:58

    진짜 친구분 말이 딱이네요. 윽 :((( 생각만으로도 싫어요. 저는 개인적으로..그 미국식 장례식 있자나요, 관뚜껑 열어놓고 하는거. 그것도 싫어요...:( 실제로보면 아마 굳어버릴지도..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1 03:19 신고

      그런 걸 보면 서양인들은 죽음 혹은 죽은 자를 무서워하지 않는 것도 같아요. 의외의 강심장이랄까요... ㅋㅋ

  • 익명 2012.12.31 11:0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1 03:22 신고

      화환을 만들기에는 곱슬머리가 더 좋을 것 같기도 합니다. ㅋㅋㅋㅋ 그런데 저도 마냥 웃을 수 만은 없는게..... 저도 반곱슬입니다. 짜증날 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찰랑이는 머릿결은 꿈 속의 이야기고 어중간하고 처치 곤란한 스타일... -.-^ 이럴 거면 아예 구불구불 하던가!!!

  • ㅁㄴㅇㄹ 2013.01.01 23:15

    어자피 동물 털로 만든 옷이나 등등의 것들도 죽은생물의 모발 아니겠습니까. 거기에 기리는 마음을 담았을뿐..
    답글

  • 지나가던 2013.01.03 00:23

    무섭네요.. 전에 어떤 영화에서, 죽은 사람 사진 찍어놓은것도 나오는 게 있었는데, 니콜키드먼이 나오는 영화였는데요..전 그것도 정말 충격이었죠. ㅠㅠ 영화제목은 기억 안나는데, 집에 막 이상한 소리가 들리고 그래서 귀신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본인이 귀신이었다는...암튼 그 영화에서 죽은 상태로 사진 찍어놓은걸 보고 한번 충격, 그 물건들이 집 주인이 몇번이나 바뀌는 동안에도 집안에 그대로 있었다는것에 두번 충격 먹었더랬죠.
    답글

  • 잘보구가요ㅎㅎ 2013.09.15 20:38

    제 사회숙제가 세계의 특이한 문화에 대해서 조사하는거 였는데.. 이걸로 쓰면 되겠어요ㅎㅎㅎ 잘 보구가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