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한국엔 있지만 미국엔 없는 것들

by 이방인 씨 2012. 4. 7.

없다가 있는 건 몰라도, 있다가 없는 건 금새 아쉬워지는 게 사람 마음이라죠.
오늘은 한국엔 있지만, 미국엔 없어서 너무 아쉬운 것들 세 가지에 대해 써 보려고 합니다.

첫번째 - 학원

미국에는 학원 및 과외가 없습니다.
제가 처음 이민왔던 13년전만 해도, 구몬학습지를 제외하면 학생들이 학교 수업말고 공부할 수 있는 방법이라곤 거의 없었을 정도였습니다.
지금은 아시안들의 교육 열풍을 백인들도 본 받고 있는 중이라, SAT 준비를 돕는 학원 비슷한 게 생겨났죠.

제가 아쉬워 하는 것은 이런 입시를 위한 사교육 학원이 아니라, 취미생활을 위한 학원이 없다는 것입니다.
저는 악기도 배우고 싶고, 그림도 그려보고 싶고, 외국어도 너무 배우고 싶거든요.
그런데 미국 친구들한테 물어봤더니 이들은 학원이 뭔지도 모릅니다. -.-;;
미국내에서도 하늘을 찌르는 교육열을 자랑하는 한인 인구가 많은 도시에는 한국인이 운영하는 학원이나 과외가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여러번 언급한대로, 저는 한인이 많지 않은 소도시에 살고 있는지라, 혜택을 못 받고 있습니다.
제가 사는 곳에는 취미로 배우고 싶은 음악, 미술, 외국어 모두 개인 교사인 Tutor 를 고용해야 하는데 한국에서 학원을 다니는 것보다 훨씬 고액이 든답니다.
특히 음악이나 미술 같은 경우, 가격 흥정을 해도 시간당 $45 (한화 5만원 가량) 정도가 최소 가격입니다.
일주일에 2-3세번 딱 한 시간씩만 수업한다고 쳐도, 한 달이면 사-오십만원이나 되는 큰 돈이 들죠.
뭐든지 많이 배우는 것이 남는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는 한국만큼 무언가 배우기 좋은 나라가 없답니다.


두번째 - 재활용 분리수거

미국에는 재활용 분리수거가 없습니다.
저희 동네는 집집마다 시에서 나눠준 쓰레기통이 있습니다.
일반 쓰레기용, 재활용 쓰레기용, 그리고 마당 쓰레기용 (나무나 꽃, 흙 따위), 이렇게 세 가지 쓰레기통을 나누어 줍니다.
이 중 재활용 쓰레기통은 재활용이 가능한 모든 쓰레기를 분리없이 담아 버립니다.
한국처럼 종이는 종이대로, 캔은 캔대로 철저히 나누는 것이 아니라 모든 걸 한 통에 담습니다.
쓰레기통은 일주일에 한 번 정해진 요일에 집 밖에 내 놓으면, 쓰레기 수거 차량이 와서 기계로 비워갑니다.
저희 동네는 그나마 개념있는(?) 동네인 것이, 재활용과 일반 쓰레기 구분조차 하지 않는 동네도 있답니다.
제가 미국와서 놀란 것이 바로 미국에는 한국처럼 재활용이 생활화되지 않았다는 거예요.
오히려 한국보다 더 철저하게 할 것 같았는데, 실상은 정 반대였습니다.
미국도 물론 쓰레기 재활용을 하고 있지만, 일반 사람들이 하는 것이 아니라 쓰레기를 모두 수거해가면 그 때 처리장에서 분리하는 것 같더라구요.
처음엔 한국보다 편한 생활이라 좋아했지만, 가만 생각해보니 나중에 쓰레기 처리장에서 분리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은 모두 우리가 낸 세금....-.-;; 썩 좋아할 일만도 아니죠.


세번째 - 우산 비닐 


제가 정확한 명칭을 몰라서 우산 비닐이라고 적었지만, 바로 이거 말입니다.

지금 완전 별 거 아니라고 피식 웃으신 분들 계시죠?
저는 한국에서 이걸 보고 "과연 천재적이야!" 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이걸 한 번 사용해봤더니, 미국에 없는 게 정말 너무 아쉬운 거에요!
미국에서는 21세기인 현재까지도, 비가 오는 날은 우산에서 물이 떨어질까봐 건물 현관에 두꺼운 담요 같은 걸 깔아 놓는 답니다. 
예전에 한국에서 많이 보던 광경이죠?
질척질척거리고, 복도에 물 뚝뚝 떨어지고, 공기는 습해지고, 신발에 묻는 흙 때문에 바닥 더러워지고, 그렇죠.
더구나 제가 사는 지역은 겨울이 장마철이기 때문에, 날씨도 추운데 빗물까지 흥건하니 짜증이 배가 됩니다.
한국에 계신 분들은 우산 비닐을 흔한 것이라고 생각하실지 몰라도, 만약 이게 없어지면 그 때 이 물건이 얼마나 소중한 지 아시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
아, 물론 미국에도 이 물건이 있는 곳이 분명 있을 줄로 압니다면, 아직 저희 지역에선 못 봤어요. ㅠ.ㅠ

오늘은 한국엔 있지만 미국엔 없어서 너무 아쉬운 것들을 적어 봤는데 어떻게 보셨나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14

  • 노지 2012.04.07 07:58 신고

    하하하 ㅋㅋ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ㅎㅎㅎ
    즐거운 주말 되시기를 !!
    덧. 같은 스킨이네요~ 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2.04.08 00:53 신고

      앗 같은 스킨이라면 보는 눈이 비슷하다는 소리?? ㅋㅋ 노지님의 블로그 한 번 들러봐야겠네요. 방문 감사드립니다. 노지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 캐나다도 음식물 쓰레기 분리수거를 안합니다. 땅덩어리가 넓어서 그냥 묻어버리나봐요.
    대신 캔, 병은 몇달 모으면 bottle shop에 팔아서 30불가까이 받을 정도로....열심히 마시고...모임도 많이 하고^^^
    캐나다도 비가 많이 오는데.....우산 장사 망해요.....한국사람만 우산쓰고..나머지..다 맞고 다니더군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04.08 00:50 신고

      참...이거 편하지만 좋아해야하는 일인지 잘 모르겠어요. ^^;; 한국가서 분리수거 했을 땐 번거롭지만 환경을 위해 참 바람직하다고 생각했거든요. 나라에서 다 알아서 재활용하는 걸 수도 있지만 역시 세금으로 하는걸테구요..진검승부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08 02:24

    음. 전 NC에 있는데, 저 우산용 비닐 꽂이 있어요!! 근데 다들 잘 안쓴다는... 우산을 들고다니는 사람이 많지 않기도 하고... 그래도 비가 온다 싶음 바로 건물들 입구에 쫘악 내놓더라구요. 비 그친다 싶음 바로 싹 걷어서 잘 감춰두고요. 비올때 입구에 Rug를 까는 건 물기 흡수겸 미끄럼 방지 차원에서 놓는 걸로 알고 있어요.

    글구 학원은..... 저도 한국의 학원 시스템이 참 부럽긴 한데, 주변을 둘러보니 학원이 없는 건 아녜요. "학원"으로 부르지 않을 뿐이지. 플룻 레슨을 받았는데 그건 악기점에서 악기도 대여하고 레슨실도 마련해주고, 한국에서 피아노 배우던 식으로.. 비용도 그리 비싸진 않지만, 문제는 널널하게 가르친다는게.... 진도 나가는게 그냥 세월아 네월아.... 저도 최근에 안거지만, 베이킹 클래스/꽂꽂이 클래스 같은 건 Craft 가게에서 다 해요. 재봉 클래스는 천가게에서 하고요. 물론 한국의 시스템이 훨씬 훨씬 훌륭하긴 하지만요. ^^

    저도 한국에서 다니던 미술학원 같은 걸 다니고는 싶은데 아직 제대로 찾아보질 않아서... 그치만 악기를 배우고 싶다면, 동네 악기점으로 가보세요. 각종 프로그램이 있을거예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04.08 06:38 신고

      우왕 굳...좋은데 사시네요. 저희 동네는 제가 글에 쓴 그대로 입니다. 악기점이나 크래프점에서 배울 수 있는 옵션도 없습니다. 워낙 시골 도시라 그런가봐요. 그나마 만만한 가격에 배울 수 있는 것이라면 전공하는 대학생들한테 개인교습 받는 것 정도죠. 같은 미국이라도 주가 다르면 사정도 많이 달라서 흥미로운 얘기들을 항상 전해 듣네요. ^^ 같은 주 안에서도 지역에 따라 많이 다르더라구요. 캘리포니아는 특히 왠만한 소국보다도 땅이 크기 때문에 지역차도 엄청 나요. L.A 사는 제 친척 얘기 들으니까 거긴 한국과 별 차이도 없다고 하더라구요. 전 그냥 부러울 따름이었네요. ㅠ.ㅠ 방문과 댓글 감사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08 04:50

    재활용 분리수거는 어떤 시스템적인 부분이나 비용 부분을 생각지 않더라도, 사람들이 직접 분리수거를 하게 되면서 환경에 대해 조금이라도 생각하게 되니 좋은 것 같아요. 비록 의무적으로 별생각없이 분리수거를 하더라도 자기도 모르게 "환경"이라는 주제에 터치하는 거니까요. 그런 면에서 국민들이 직접 하는거 저는 찬성이에요~

    우산 비닐은 저도 "이거 만든 사람은 천재야!" 라고 생각했어요ㅋㅋ

    저... 영어표현에 대해서 여쭤볼게 있어서 방명록에 질문 남겨요. 부탁드립니다 (_ _) 꾸벅~
    답글

    • 이방인 씨 2012.04.08 06:22 신고

      저도 같은 의견이예요. 저희 동네 스타일은 편하다고 생각하긴 하지만, 너무 날로 먹는 것 같기도 하고 좀 그렇습니다. -.-;; 미국인들이 한국의 철저한 재활용 분리수거 문화를 알게 되면 깨달음이 있을 것 같습니다. 방명록은 가서 보도록 할게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08 15:33

    미국에 쓰레기 수거업체는 민간기업이 아닌가요?
    쓰레기를 수거해서 재활용 분리하는데 세금이 들어가지는 않을 것 같은데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04.08 16:07 신고

      네. 민간기업이 아닙니다. 시 당국에서 수거해서 처리합니다. 집집마다 나눠주는 쓰레기통도 모두 시의 소유입니다. 집을 다른 동네로 이사하게 되면 사용하던 쓰레기통도 다시 시에 반납하게 됩니다. 아, 그러나 미국은 주 마다 모두 법이 다르고, 또 카운티마다 다르기도 하기 때문에 다른 주의 사정까지는 모르겠네요. ^^;; 한국은 쓰레기 수거를 민간기업이 하는 모양이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2 15:51

      저도 LA에 사는 사람인데요...
      한국은 쓰레기는 구청에서 수거를 합니다.
      근데...
      여기에 쓰레기 수거차량은...아무리 봐도 민간기업인데요.
      제가 사는 집만해도...Waste Management라는 회사에서 수거를 합니다. 한달에 얼마씩 수거비용도 지불하고 있구요.. 쓰레기 통도..저 회사의 소유이구요. 저 회사 말고도 이주변엔 많은 쓰레기 수거 회사들이 있죠. 뭐....다른 동네는 시에서 직접 수거를 하기도 하나보죠..ㅎ

    • 이방인 씨 2012.04.13 04:49 신고

      그렇군요. 새로운 사실을 알았네요. 저희 동네는 아예 쓰레기통에 City of ~ 라고 써 있어요. 수거도 모두 시에서 하구요. 신기하네요. 미국땅 넓은 건 알았지만, 주 단위도 아니고 카운티 단위로 법이 다른걸까요...그것도 아님 시 단위로 다른걸까요...^-^ 암튼 흥미로운 얘기 감사드립니다.

  • 42B 2012.04.10 13:43 신고

    제가 호주에 있을때 쓰레기 수거하시는 분한테 직접 들었는데...

    제가 지성스럽게 분리수거를 했는데,
    우연히 그 모습을 자주 보셨는지 저한테 직접 오셔서 그러더라구요..

    제가 살던 아파트엔 한국처럼 종이, 유리, 캔 이런식으로 쓰레기 통이 놓여있었는데
    아저씨는 그냥 재활용과 그렇지 않은 쓰레기로만 분리하라고 하시더라구요.
    왜냐고 여쭤 봤더니 어차피 차 한대가 각종 재활용 쓰레기를 한꺼번에 수거해간다고..;;;
    그래서 또 왜 그러냐 했더니.. 재활용 쓰레기를 분리하는 사람들이 따로 있다고..
    정부에서 일자리 창출 개념으로 일자리 얻기 힘든 사람들을 그렇게 고용한다고 하더라구요...

    듣고보니 그렇게 나쁜것만은 아닌갓 같아서 그후론 마음편히 쓰레기를 버릴수 있었는데
    그게 습관이 되서 한국에 돌아와선 분리수거 하는게 너무 힘들더라는^^;;;;;;
    첨엔 깜빡하고 섞어 버려서 가족들한테 욕도 많이 먹었구요ㅋ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04.11 09:44 신고

      호주도 그렇군요! 아마 미국도 쓰레기 처리장에서 따로 분리를 하고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한국처럼 철저히 하다가 안 하면 그렇게 편할 수가 없고, 반대로 안 하다가 한국 가서 해야되면 그렇게 번거롭고 귀찮을 수가 없더라구요. 재활용 분리수거뿐만 아니라 음식물 쓰레기도 따로 버리는 한국분들 대단하신 것 같아요. 42B 님은 이제 한국에 돌아가셨군요. 다시 열심히 환경을 위해 분리수거 하고 계시겠네요. ^-^ 방문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