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세금 안내면, 집이 불타도 안꺼주는 공정사회 미국의 소방관들

by 이방인 씨 2012. 2. 17.

 

얼마전에 참으로 기가막힌 뉴스를 뒤늦게 접했습니다.
두 달전쯤 새벽 5시경에 테네시주의 한 시골마을 집에 불이 났다고 합니다.
세상 모르고 자고 있던 집 주인이 애완견의 소동에 잠이 깨보니 집 안은 이미 연기가 자욱한 상태였다고 합니다.
겨우 애완견과 함께 몸만 빠져나온 주인은 즉각 관할 소방서에 신고를 했죠.
그리고 소방차나 앰뷸런스의 세계최고수준 신속출동을 자랑하는 미국답게 곧 인근 소도시 관할 소방서의 소방대원들이 소방트럭과 화재 진압장비를 완벽히 갖춘 채로 현장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그 소방대원들은 잠시 전화로 무언가 확인하더니, 소방차의 시동을 끄고 도로 한편에 앉아서 활활 타오르는 불길을 그저 구경만 하고 있더랍니다.
애가 타는 집주인이 화를 내며 항의를 하자, 소방대원들은 집주인이 연간 $75의 소방요금을 납부하지 않았기 때문에 규정상 그 어떤 소방 서비스도 제공할 수 없다고 했다는군요.
결국 소방대원들의 단호한 거부때문에 집주인은 집과 세간살이가 잿더미로 변하는것을 고스란히 보고 있을수 밖에 없었습니다.
너무나 화가 난 집주인이 소리쳤답니다.

 

불을 꺼줄게 아니라면 당장 내 눈앞에서 사라지시오!

당신 옆의 집은 소방요금을 납부했기 때문에 그 집에 불이 붙으면 꺼야 하니 갈 수가 없습니다.

 

세상에...제가 저 집주인이었다면 소방요금을 납부하지 않은 자신에게도 물론 화가 나겠지만 현장에서 불구경을 하고 있는 소방대원들에게도 분노가 치밀었을 것 같습니다.

문제는 이 테네시주 사우스 풀턴 지역에서는 작년에도 이와 똑같은 사건이 있었다는 겁니다.
당시에도 화재신고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소방요금을 내지 않았다는 이유로 화재진압을 하지 않았다네요.
집주인은 지금이라도 세금을 몇 배로 낼테니, 제발 불을 꺼달라고 애원했지만 소방관들은 꿈쩍하지 않았습니다.
화재 현장에서 요금을 수령하기 시작하면 그 누구도 연간 정액세금을 내지 않을 것이라는 관할 소방서의 정책이 깐깐했기 때문입니다.

이런 일이 두 번이나 발생하자 일각에서는 소방관의 사명을 저버린 행위라는 비난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 당국의 태도는 강경합니다.
세금을 내지 않는 집들도 불을 꺼준다면, 세금을 납부한 이들과 형평성이 맞지 않을 뿐더러 앞으로 누구도 세금을 정기 납부하지 않을 것이라는 논리죠.

논리상으로는 반박할 수 없을 정도로 공정한 이야기라고 하겠지만, 뉴스를 접한 저는 이것이 참으로 '미국답다' 라는 생각이 들어 씁쓸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13년간 미국에서 살아오면서, 만인에게 정의로운 나라라고 할 수는 없어도 보편적 정의와 평등이 살아있는 나라가 미국이라고 느낀 적이 많습니다.
그렇지만 아무리 납세의 공정성이 중요하다하더라도 눈 앞에서 잿더미로 변해가는 집을 바라만 보고 있어야 했던 집주인을 생각하면 이 나라의 에누리없는 '공정' 이 무서워지기도 합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보셨나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12

  • 우리밀맘마 2012.02.17 07:42 신고

    정말 무섭습니다. 세금낼 돈이 없는 가난한 사람들은 어디 마음 놓고 살 수도 없겠네요.
    전 우리나라가 미국보다 훨 좋습니다. 건강하세요.
    답글

  • 도플파란 2012.02.17 07:43 신고

    정말 무서운 동네군요...ㅠㅠㅠ
    답글

  • 잉여토기 2012.02.17 23:55 신고

    매정하네요.
    사명감 가지고 최선을 다해 불 꺼주시는
    우리나라 대한민국 소방공무원 여러분께 항상 고맙습니다.
    답글

  • Kwiksand 2012.02.18 07:02 신고

    혹시 미국의 총기류에 대해 글 하나 쓰실 수 있나요?

    유튜브에서 Everyday Carry 비디오를 몇개 봤는데

    미국인들이 올린 Everyday Carry 비디오에는 권총 한두자루씩은 거의 있는거 같아서요.

    문구용 커터 칼이 아닌 야전용 칼 가지고 다니는 것도 이상한데 총까지 매일 가지고 다닌다니. ㅎ

    총, 칼 그리고 도끼도 매일 가지고 다닌다는 비디오도 봤어요.

    일상생활에서 그런걸 왜 가지고 다녀야 하는지 이해가 어렵습니다.

    오래 전에 미국에 유학 갔던 친구에게서 미국에서 가장 조심해야 하는건 총이라고 듣긴 했는데요.

    영어가 짧아서 제가 봤던 비디오에서 뭐라고 말하는지는 별로 못알아들었지만

    화면에 주루룩 진열되는 각종 무기들을 보고 좀 놀랐습니다.

    게다가 그런걸 매일 가지고 다닌다니. 헐.
    답글

  • 짱똘 2012.06.20 13:56

    근데 한국도 문제는 문제예요. 시골같은 경우엔 소방서가 없어서 소방차가 타지역에서 출동하면 이미 세간살이는 물론이요 사람까지 다 죽어나간 경우가 있죠. 이래서 사람들이 도시도시 하나봐여. 옛날에 7층아파트에서 불이 났는데 , 소방차 기다리다 화염에 어쩔 수 가 없어서 가족들 다 뛰어내리고 엄마가 생후 돌도 안된 아기를 이불에 돌돌말아 던지고 엄마가 마지막으로 뛰어내렸는데, 모두 하늘나라로 가셨답니다. 댓글들중에 좀 적용했으면 했던 것은 시골차별 말고 소방관 많이 짓자는것이었고 또그때 아파트 주민들 모한거냐~침대 매트릭스 하나씩 가져와 던졌으면 아기라도 살 수 있지 않았겠느냐..비난이 많았답니다.
    그뿐만이 아니라 소방차가 골목길에 주차된 차들때문에 차가 못들어와서 소방진압에 난항이 많아요. 제가 연립아파트 살던시절 바로 뒷동에서 불이 났는데 진짜 차가 못들어와서 .. ㅜㅜ 애먹었어여. 1층에서 불이 났는데 2층으로 재가 다 날라가더이다. 어쩔수 없이 소방관들 무거운 소방물호스 낑낑대고 가져와서 뿌려대는데, 제가다 화가나고 안쓰럽더라구요.
    미국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소방관들 3교대에 서양에 비하면 엄청난 박봉이라고 하더라구요.한해 100명이상 순직하시구요.집안에 어린아이가 있거나 노약자가 있으면 출동해서 문도 공짜로 따주는 나라 없지요.(열쇠공 부르면 돈줘야하기 때문에 119 구급대원 부르는 한국인들 많답니다. 공짜니까!)
    에효~ 미국은 소방관들이 시민한테 돈에 인색해서 문제,한국은 시민들이 소방관들 돈에 인색해서 문제예요.
    답글

  • Jongwon Han 2012.07.13 05:37 신고

    저는 뉴욕에 살고 있는데요~ 완전 공감했어요!
    뉴욕에 있는 대다수 미국인들도 융통성이라고는 찾아볼 수 가 없네요 ㅋ
    답글

  • 수레나스 2012.12.30 10:43

    있어도 억지로 안내는 인간들때문에 진짜힘들어서 못내는 사람들까지 같이 피해보는거겠죠
    대한민국에서 자국민학살하고 쿠테타로 독재하고 엄청난 추징금도{그것도 겨우겨우찾은)다빼돌려놓고
    전재산29만원 드립하면서 호위호식에 해외나갈시 외교관특권, 1년에 8억의 국민의세금으로 경호비
    지출하는 문어인지 인간인지 알수없는 인간도 있는데요 멀 ㅋ
    답글

  • 나그네 2013.02.01 17:02

    헐~...... 정말 문화차이가 달라도 너무 다르네요 ..
    개인적으로 제가 소방서에서 공익근무를 하고 있어서 그런지 더더욱 이해할수없는 상황이네요 ..
    참 신기한 나라 미국입니다.ㅋ 강경하고 평등한 나라 미국, 아무리 미국정부 입장에서 생각해본다해도 이해하기 힘드네요 ㅎㅎ
    답글

  • 김현기 2013.03.02 11:31

    글쎼요..한국의 경우 세금탈세가 너무 심하고
    그에 대한 법적으로 대응이 너무나 약해서
    바보들만이 세금 내는 나라가 되어가니..
    특히 있는 사람들이 변호사까지 고용해서 세금 빼돌리는걸 다아는데..
    답글

  • ㅇㅁ 2013.11.20 00:07

    세금 낼돈이 없는 가난한사람들의 집은 소방세가 애초 면제됩니다. 그래서 소방세를 내지않더라도 꺼주죠
    답글

  • UTA 2014.06.09 12:18

    소방관의 말이 맞는 말이라 참 좋다고 생각해요.

    정말 맘에 드네요. oㅁ 님 말에 따르면 아주 가난하면 소방세가 면제된다하니 더이상 말이 필요없을 정도로

    좋네요. 그런데 우리나라는 ...길거리 주차가 심해서 진입 불가능한 곳이 많아 큰일입니다. 죄다 견인해갔으면 좋겠네요..
    답글

  • 궁금 2021.05.25 11:12

    요즘도 저러나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