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미국에선 오바마 대통령 취임식 무도회가 화제예요~

by 이방인 씨 2013. 1. 23.

미국은 어제 First Lady 미쉘 오바마덕에 또 한 번 떠들썩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취임식 (Inauguration)이 열렸는데 이 날 미쉘 오바마의 아름다운 모습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거든요.
한국의 대통령 취임식에서는 상상도 못 할 일이지만, 미국의 취임식에는 Ball 이라고 하는 무도회 순서가 있습니다.
이 날 오바마 대통령 내외가 춤을 추는 모습이 미디어 1면에 크게 장식되었답니다. ^-^
여러분도 한 번 구경해 보세요~

 

 춤을 추기에 앞서 정중히 댄스를 청하는 모습이죠? ^^

 

대통령 부부는 가수 제니퍼 허드슨이 부르는 'Let's Stay Together' 라는 곡에 맞춰 춤을 추었다네요.

(그나저나 제니퍼 허드슨이 언제 이런 늘씬한 미녀가 되었지...!)

 

 탁월한 위치선정으로 독수리 대가리 (동물에게는 이 단어를 써도 실례가 아니죠?) 위에서 추네요.ㅋㅋㅋ

 

달달해 보여요~~~ ♡

 

웃을 때는 영락없이 귀요미가 되는 오바마 대통령

 

춤추는 모습을 보니 마치 '둘 만의 세상' 인 듯 보였으나,
실상은 이렇게 수백명의 플래쉬 세례 속에 블루스 땡기고 있다는 사실...

 

파트너를 교체하여 축복받은(?) 군 장병들과 춤을 추고 있습니다.

만약 한국에서 대통령 내외가 각각 남·녀 군인들과 춤을 춘다면??
사람들의 반응을 생각만 해도 빵 터집니다.
문화가 달라도 이렇게나 다르네요.

 

오늘 포스트의 제목처럼 이 날 가장 화제가 됐던 것은 미쉘 오바마의 드레스 자태였답니다.

 

과감한 빨간색 홀터넥 드레스를 선택했는데요.
한 눈에 봐도 그녀가 평소 소신대로 건강하고 아름다운 몸매를 가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네요.

이 드레스는 Jason Wu 라는 올해 겨우 서른 살의 대만 출신 디자이너의 작품인데
그녀는 지난 2009년의 첫번째 취임식 때도 Jason Wu의 의상을 선택했기 때문에
두번씩이나 First Lady의 선택을 받은 Jason Wu 역시 요즘 핫 이슈랍니다.

또한 명품 브랜드나 명성 있는 디자이너의 작품 대신 본인의 취향대로 의상을 선택한
미쉘 오바마의 가식 없는 성격 또한 미국인들의 마음에 쏙 들었죠. ^^

 

왼쪽의 하얀 드레스 차림이 지난 2009년의 모습인데요.
제가 볼 때는 올해 입은 빨간색이 그녀에게 더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낮에 열렸던 취임식 선서에서는 미쉘 뿐만 아니라 두 딸까지 심플하고 세련된 코트를 선택해서 Inauguration Chic 이라는 평을 들었답니다.

 

미쉘이 들고 있는 Bible에 손을 얹고 대통령 취임 선서를 하고 있는 오바마 대통령입니다.
뱅 헤어를 한 귀여운 미쉘 옆으로 두 딸의 모습이 보이죠?

 

취임 선서는 이런 내용입니다.

 

 I do solemnly swear (or affirm) that I will faithfully execute the Office of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and will to the best of my Ability, preserve, protect and defend the Constitution of the United States.

 

오바마 대통령은 취임 선서에 얽힌 재미난 일화가 있는데요.
지난 2009년 취임 선서를 할 때 John Roberts 연방법원 판사가 먼저 선서문을 읽어주면 오바마가 따라하는 식으로 선서를 했는데 이 판사분이 긴장했는지 선서문 중에 faithfully 라는 단어를 끼워넣은 순서를 틀려버렸지 뭡니까. ^^;;
faithfully execute 해야 하는데, execute faithfully 라고 말해버린 것이죠.
이 정도는 그냥 넘어가도 될 것 같은데 역시 대통령 취임식쯤 되면 그럴 수 없는지 결국 오바마와 John Roberts는 백악관 오피스에서 약식으로 선서를 다시 해야만 했습니다.

 


둘이 마주보고 소박하게 다시 선서 하고 있죠? ㅋㅋㅋㅋ

 

낮에 열린 선서식에서 미쉘 오바마 못지 않게 언론의 관심을 받은 인물이 한 명 있는데 바로 이 사람입니다.

 

누군지 아시겠어요? ㅋㅋㅋ
빌 클린턴입니다.
뭐가 그리 궁금했는지 고개를 빼~꼼히 내밀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네요.

미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대통령답게 퇴임 후에도 늘 주목을 받다 보니 
취임식의 가장 재밌는 사진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오늘은 오바마 대통령 취임식의 이모저모를 소개했는데 어떻게 보셨나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모든 사진의 저작권은 AP 통신과 로이터 통신에 있습니다.

댓글27

  • 역량 2013.01.23 07:51

    흠. 저 드레스는 지난 주말 외식한 중국집 식탁보 문양..ㅋ (미안함다. 오여사! 모든 걸 먹는 걸로 연결시키는 깔대기 사고 체계..)
    답글

    • 이온 2013.01.23 09:16

      ㅋㅋㅋ 중국집 식탁보라니
      ㅋㅋ역량님의 깔대기는 먹는 것이군요

    • ㅋㅋㅋㅋㅋㅋ.

    • 경기도민 2013.01.23 20:13

      역량님 댓글 빅재미& 엄청 웃겨요 ㅋㅋㅋㅋ
      중국집 식탁보 ㅋㅋ 빵 터졌어요

    • 이방인 씨 2013.01.25 13:20 신고

      오~ 저도 지난 주말에 중국집 갔었어요!! 역량님이랑 통했나봐요~~ 저는요, 저는요, 자장면이랑 탕수육이랑 양장피 먹었어요!!

    • 아...나도 가고싶다요 중국집.
      여기 중국식당은 그리스식 중국식당이라서
      탕슉비슷한 것도 없고, 자장면 비슷한 것도 없고, 짬뽕 비슷한 것도 없고...달고, 기름지고..그래서 짬뽕,자장면을 힘들게 집에서 만들어 먹어요. 나도 짬뽕,자장면 사먹고 싶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23 09:01

    춤을 사랑하는 1인으로서 우리나라에도 이런 문화는 조속한 도입이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근데 앞으로 우리 나라의 대통령이 될 그 분은 파트너가 없다는 게 함정! ㅋㅋㅋ
    개인적 생각이지만 그 분이 "여왕수첩(!)"을 고집하는 건 같이 이야기할 상대가 없어서 그런게
    아닐까요? 절대 좋은 게 아닌데.....그 분 집안 내력부터 다른 사람 말은 진짜 듣지 않는 것 같지만요 아무튼 씁쓸한 대한민국이네요 FTA도 발효되었는데 정치인 미국에서 수입안되나? ㅠ.ㅠ
    답글

    • 이방인 씨 2013.01.25 13:25 신고

      어? 그러고 보니 정말 이런 무도회 문화가 도입되어도 그 분은 파트너가 없으시겠네요. ^^;; 처녀여왕 엘리자베스처럼 국가와 결혼하여 민족의 중흥을! 이끌어주셨으면 좋겠다는 건... 꿈보다 해몽일까요? ㅋㅋㅋ

  • ㅇㅇㅇ 2013.01.23 09:26

    와... 정말 안 부러워하고 싶었는데 멋있는 건 어쩔 수 없네요ㅠㅠ 부럽네요, 그 어느 때보다 더더욱 ㅠㅠㅠ
    답글

    • 이방인 씨 2013.01.25 13:26 신고

      서양에는 워낙 포멀한 무도회 문화가 많아서 그런가 봐요. ^^ 우리나라는... 음 뭐 조촐하게 다과회라도 하면 좋을 텐데 말이죠. ^^;;

  • 취업준비생 2013.01.23 09:35

    헐...저는 미쉘보다 제니퍼가 놀랍네요. 말그대로 사람이 반쪽이 됐어*.* 부럽부럽. 연예인이라서 전담 트레이너에 식단까지 짜주는 사람이 있겠죠...있을거야 흑흑 진짜 봄오기 전에 살 좀 빼야하는데...ㅠㅠㅠㅠㅠㅠ오바마 일이 힘든가봐요. 요즘보면 폭삭 늙었어요ㅋㅋㅋ클린턴 지난 번에 골든 글러브 나온 거 봤는데...신기하더라구요.전 대통령이 영화 시상식장에ㅋㅋㅋ클린턴 자서전 읽으려고 빌려다 놨는데..책이 너무 두꺼워서 진도가 나가는지 티도 안나네요ㅎㅎㅎ 한국은 삼일째 비가 옵니다 이방인님^^ 즐거운 아침..이 아니라 저녁되세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1.25 13:29 신고

      저도 진짜 깜~짝 놀랐어요. 언제 저렇게 허리가 날씬해졌을까요? 제니퍼 허드슨이 저렇게 살 빼는 동안 나는 어디서 무얼했나 후회하게 됩니다. ㅠ_ㅠ

      클린턴이 살 쪄서 아픈 바람에 심혈관계 수술을 한 걸로 알고 있어요. 아마 그래서 살도 빠지고 또 일부러 빼기도 했을 거예요. 젊을 때 빅맥을 앉은 자리에서 6개씩이라 먹었다더라구요! 워낙에 체구가 크기도 하지만 대단한 식성이죠? ^^

      여기도 어제 오늘은 날이 흐린 게 비가 올 듯 말 듯 하네요. 취업준비생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이온 2013.01.23 10:04

    아~ 무도회여~
    온갖 공주시리즈에 빠지지 않는 무도회여~
    그대는 왜 무도회인가요. 잉잉
    저도 무도회라는거 함 가보고 싶네요. 공주님 로망..

    그럼 오늘도 전 무(한)도(전)회(會)나 해야겠어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1.25 13:31 신고

      디즈니 만화를 보고 자란 여자라면 누구나 그런 로망이 있을 것 같아요. 신데렐라의 하늘색 드레스나 미녀와 야수가 춤추는 장면 같은 걸 보면 왠지 낭만적이잖아요. >.<

      그런데 서양 나라에 살고 있는 저도 현실은 그냥 무한도전하는 토요일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에효~

    • 하하하하하하하..살아있네 살아있어~~~~~

  • 나들이쟁이 2013.01.23 13:25 신고

    제니퍼 허드슨 살 빠진 것 보고 충격과 공포의 도가니에 빠졌네요.

    미셸 오바마는 한국인 기준으로 치면 예뻐 보이긴 어려운 외모인 듯하지만, 그래도 왠지 모르게 굉장히 호감가고 멋있어 보이는 것 같아요. 미국에서도 오히려 대통령보다도 인기가 많다고 들은 것도 같은데 맞나요? 이번 뱅 헤어도 드레스도 참 잘 어울리고 멋지네요.

    이방인 님 블로그 한 몇 달 전에 발견해서 꾸준히 재밌게 잘 보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대학 나온 사람들도 못 따라갈 만큼 글솜씨도 너무 좋으시고, 매일 한 건씩 꾸준히 올리시는 성실성에 특히 감동을 많이 받아요. 앞으로도 좋은 글들 기대 많이 할게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1.25 13:34 신고

      너무 너무 날씬해졌죠?? 군살 하나 없는 허리가 대단해요~

      오바마의 지지도 절반은 미쉘의 몫이라는 말도 있을 정도니까 미국인들의 미쉘에 대한 호감은 정말 굉장합니다. 옷이나 헤어스타일 등등도 모두 핫이슈가 되서 이번에 새로 바꾼 뱅헤어 스타일도 미디어에 계속 언급되었고, 특히 무도회에서의 머리 스타일은 올해 유행할 스타일로 뽑히기도 했답니다. ^^

      블로그 자주 방문해주신다니 정말 감사해요. 제가 부족한 글을 써도 여러분들이 이해하며 읽어주셔서 다행입니다. ^-^

  • 윤우 2013.01.23 14:15

    멋지네요! 왠지모르게 따뜻하고 멋지고 로맨틱한 장면이네요~^^
    저렇게 많은 관중들앞에서도 주위에 아무도 없는듯 무심하게 오직 둘만을 바라보며 춤추는것이,,두사람의 서로에 대한 감정을 한눈에 알 수 있는 사진이에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1.25 13:35 신고

      저도 처음에는 저렇게 많은 사람들이 플래쉬 터트리고 있는데 과연 집중이 될까 싶었는데 이미 이골이 났겠죠? ㅋㅋㅋ 저 정도 쯤은 아무도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

  • 저도 빨간 드레스에 한 표. 흰색보다 디자인이나 색깔이 미쉘 오바마에게 더 잘 어울려보여요.
    독수리 대가리에서 빵 터졌네요.
    그런데, 저렇게 인기있는 대통령이라면 미쉘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질투하는 여자들도 많을 것 같아요. 어떤지요???

    마지막 클린턴 전대통령 표정 정말 압권입니다.
    쓰러졌었다더니, 머리가 더 하얘졌네요.
    힐러리를 위해서라도 건강했으면 좋겠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1.25 13:38 신고

      그렇죠? 저도 흰색은 지나치게 소녀적 디자인과 색상이 아닌가 싶었어요. 이번에 입은 의상이 훨씬 원숙미를 잘 나타내준 것 같아요. ^^

      둘이 너무 잘 어울려서 그런지 아니면 오바마 대통령이 이미 나이가 많아서 그런지 ^^;; 질투보다는 이 커플을 함께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아요.

  • 지나가던 2013.01.23 23:19

    우와 말그대로 무도회네요~!!우리나라는....한복입고..출만한 춤이...으으으으으음 생각이 안나네요...마..마당놀이? 부채춤?
    아...왜 저런 로맨틱한 걸 우리나라에 대입하니 개그가 되는건지...제 뇌가 썩었나 봅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3.01.25 13:38 신고

      우리는 한복입고 다과회 같은 거 할 수 있지 않을까요?? 부채춤은 너무 본격적이고 살풀이는 조금 무섭잖아요. ㅋㅋㅋ

  • Deborah 2013.01.24 13:18 신고

    와 제니퍼 허드슨 정말 살 많이 빠졌네요. 전 대통령 부부 보단 가수가 더 눈길이 가는건 뭘까요?
    답글

  • genome 2013.01.25 12:25 신고

    18대 당선인도 취임식에서 춤을...기대합니다...ㅋㅋㅋ
    주어는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클린터 아저씨 좋아했었는데 스캔들나고 안습 ㅠㅠ

    답글

    • 이방인 씨 2013.01.25 13:41 신고

      솔로댄스는 너무 슬프잖아요......

      클린턴은 그런 거대한 스캔들에도 불구하고 미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대통령 순위에 이름을 올렸지 뭡니까. 역시 그 시절에 미국 경제가 가장 부흥했기 때문인 것 같아요. 그리고 또 과오는 있지만 인간적 매력이 풍부한 사람이기도 하구요. 아, 또 저는 잘 모르지만 백인들 기준으로 외모가 호남형이라고도 하더라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