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국가를 위해 일할 맛이 나는 미국

by 이방인 씨 2012. 4. 4.

미국의 가정에는 정기적으로 이런 우편물이 배달되어 옵니다.
특정 수취인은 없고, 그저 주소만 적혀 있습니다.

 

Please Fill A Bag For A Vet 이라고 써 있는데요.
여기서 Vet 은 '퇴역군인' 을 의미하는 Veteran 의 줄임말입니다.
한국에서도 경험이 많은 노련한 사람이라는 뜻으로 쓰이는 단어 베테랑은 원래 '고참병' 이라는 뜻이죠.
 이 우편물은 투명한 비닐봉투에 담겨져 오는데, 그 뒷면을 보면 이렇습니다.

 


이렇게 분홍색 비닐백이 들어 있습니다.
Fill A Bag 이라는 말은, 바로 이 비닐백을 채워달라는 말이죠.
무엇으로 채우란 말일까요?


이 커다란 비닐백을 펴보면 알 수 있습니다.
옷가지, 신발, 장난감, 장신구, 책, 커튼, 등등 기부할만한 물품들을 채워달라는 말이죠.
가장 위의 사진을 보면 Your Pick-Up Date Is 라고 백을 수거해 갈 날짜가 적혀 있죠?
기부품들로 채운 비닐백을 정해진 날짜에 집 앞에 놓아두기만 하면, 담당 트럭이 와서 가져갑니다.
또한 기부라고 해서 공짜로 물건을 줘야하는 것이 아니라, 나중에 세금을 공제 받게 됩니다.
원래 집안에는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버리기엔 차마 아까운 물건들이 많이 있죠?
그런 물품들을 좋은 일에 쓰도록 기부도 하고, 나중에 세금 공제도 받을 수 있다니 일석이조 아니겠습니까?
가장 아래 써 있는 말을 보면 모든 기부품들은 중고품 상점에 팔리게 되며, 지난해에 이 동네에서 $80,000 의 금액이 모아졌다고 하네요.

그리고 이 돈은 한국전쟁, 베트남전쟁에서 싸웠던 미국의 참전용사들과 그 가족들에게 보내집니다.
미국의 참전용사들의 대한 대우는 정말 대단합니다.
국가에서 해주는 보상도 있지만, Veteran 들을 돕는 민간 단체들도 많이 있습니다.
국가의 뜻을 따라 일을 한 사람들을 우대함으로써 사람들이 국가를 위해 일 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게 하기 위함이죠.
나라를 위해 고생한 사람들이 제대로 대접받지 못한다면, 어느 누가 발 벗고 나서겠습니까?
국가나 민간 차원의 대우가 이렇게 좋다보니, 참전용사들의 자부심은 정말 대단합니다.
아직도 나이 드신 분들 중에는 I'm a Korean War Veteran (나는 한국전쟁 참전용사입니다.) 라고 쓰여진 옷을 입고 다니시는 분들도 계시고, 또한 자동차에 붙이는 범퍼 스티커에 My father is a Vietnam War Veteran. And I am Proud. (우리 아버지는 베트남 전쟁 참전용사입니다. 자랑스럽습니다.) 라고 적혀진 것도 있습니다.
물론 그 전쟁들이 미국인들이 믿고 싶어하는대로, 베트남과 한국의 정의실현을 위한 것은 아니었지만 어쨌든 참전용사들은 정의의 사도는 아닐지라도 국가의 뜻에 따라 참전한 미국의 애국영웅들인 셈이죠.
저는 물론 전쟁에는 찬성하지 않지만, 나라를 위해 일한 사람들을 예우하고 존경하는 미국 정부와 국민들의 자세는 본받을 만한 것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10

  • 캐나다도 한국전 참전용사들에게 연금을 지급하더라구요^^
    대단한 나라들이죠^
    답글

    • 이방인 씨 2012.04.05 14:26 신고

      캐나다도 비슷하군요. 우리나라도 참전용사들에게 무언가 혜택이 있지 않나요? 구체적으론 모르지만 전쟁을 직접 겪은 나라니만큼 뭔가 있을것 같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04 18:50

    미국은 참전용사에 대한 자부심뿐 아니라 군인에 대한 우대가 높은 것 같아요. 나라를 지키는 직업이기에 당연한 거라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는 높은 지위가 아닌 이상 군인이라고 하면 얕잡아보고 비하하고 막 그러는데..
    답글

    • 이방인 씨 2012.04.05 14:28 신고

      미국은 아무래도 징집병이 아니라 자원병이기 때문에 스스로 원해서 나라를 지키는 사람들이라는 인식이 있기 때문인것 같아요. 미국에선 입대하면 혜택이 장난 아니죠. 대학을 갈 때도 가산점이 붙고, 학비도 물론 국가에서 대주구요. 이 밖에도 군에 입대하면 원하는 교육은 대부분 공짜로 시켜주고 우리 생각보다 연봉도 높아요. 부러울 따름이죠 뭐...^^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05 01:38

    아..... 베테랑이 이런 뜻이었군요! 깊은 깨달음!!
    우리나라도 저렇게 간편하면서도 뜻깊을 수 있는 기부물품 수거정책 같은게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__^
    물론 헌옷 수거함이나 아름다운 가게도 있지만요. 좀 더 편리하다면 좋은 일들을 더 많이 할 수 있겠죠?

    답글

    • 이방인 씨 2012.04.05 14:29 신고

      저도 한국가서 초록색 헌옷 수거함이 곳곳에 있는 걸 봤어요! 그것도 참 좋은 일이라고 생각되요. 그런데 미국처럼 세금 공제해주면, 집에 쌓아놓기만 하고 쓰지도 않는 물건 잔뜩 나올것 같습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05 12:42

    제가 학생때 알바하던 가게 동료직원도 휠체어 같은데 참전용사 스티커를 붙이신 노인분들이
    가게에 왔다가면 "Thank you for protecting our country!!" 하고 꼭 한마디씩 해주더군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04.05 14:30 신고

      그렇군요. 미국인들은 자기네 나라가 국방은 물론 세계평화까지 수호한다고 믿길 좋아하죠. ㅋㅋ 심지어 이라크전쟁을 진정 평화를 위한 전쟁이라고 믿고 찬성하는 미국인들이 아직도 있는걸 보면 이들의 "영웅" 컴플렉스가 대단한 걸 새삼 느낀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08 02:36

    오옷, 그쪽에도 저 분홍봉투가!!! 그치만 전 오히려 GoodWill에 가서 떨군답니다. 그럼 영수증을 주니까요.... 아마 년간 500불정도의 기부는 영수증을 첨부하지 않아도 세금 공제를 받을 수 있지만, 혹시 요구하는 상황이 생길까봐 영수증을 되도록이면 챙기는 쪽으로...
    만일 집에 안쓰고 처분하기 곤란한 가구 같은게 있음 저기 연락하면 와서 공짜로 들고가줘요. 덩치큰 가구들은 기부할래도 가서 직접 떨궈야 한다거나(집에 트럭이 없어서 불가능) 아직 쓸만한데 버리긴 좀 그렇고.... 그래서 저기 전화했더니 큰 트럭 들고와서 직접 다 싣고 갔어요. 특히 50인치던가 뚱뚱한 오래된 티비가 있는데, craiglist에 놔도 찾는 사람도 없고, 덩치는 너무 크지, 무겁지.... 그래서 혹시 받아줄래나 하고 전화했더니 선뜻 들고가겠다고... 고맙게도...
    정말 미국은 군인들에게 참 잘 해주는 거 같아요. 대우도 좋고.. 군인들은 좀 비싼 물건들 살때 다 할인도 받는대요. 가전도 그렇고, 심지어 벽돌도.. ^^;; 벽돌을 많이 사야해서 알아보는데 그러더라구요. 허허;; 그치만 정말 군소리 없이 국가의 명령을 따르는 사람들도 기특하다는 생각도 하구요.. 자부심도 대단하고.... 바로 위에 단 댓글처럼 그놈의 영웅 컴플렉스는 촘;;; 그렇긴 하지만 말예요.
    글 잼나게 와서 읽기만 했던 1인입니다. 또 올께요. 좋은 주말 보내세용~
    답글

    • 이방인 씨 2012.04.08 06:26 신고

      오옷~~ shykj님 덕분에 많은걸 알게 되네요!! 그 쪽에도 분홍봉투가 ㅋㅋㅋ 전국적인가 보네요. 그리고 정말 좋은 정보 주셨습니다. ㅠ.ㅠ 커다란 물건들 가져가 주는군요. 저희 어머니도 덩치 큰 가구들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계신데 정말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벽돌은 왜 많이 사셨나요? 혹시 집을 직접 지으신다던지?? 앗, 그냥 궁금해서 여쭤봤습니다. ㅋㅋ 댓글 너무 감사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