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BTS 그래미 공연 미국 반응과 기사

by 이방인 씨 2020. 1. 28.

제 저는 들뜬 기분으로 2020 그래미 시상식을 기다리고 있었답니다. 아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BTS의 퍼포먼스가 예정되어 있었기 때문이죠. BTS 노래를 즐겨 듣기도 하거니와, 한국 아티스트 최초 그래미 공연을 놓칠 수는 없죠. 미국에서, 아니 전 세계 팝 음악계에서 그래미 시상식의 위상을 생각하면,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여러분들은 촌스럽다 생각할 수도 있지만 미국에서 이민자로 살다 보면 아무리 작은 일이라도 한국을 긍정적으로 미국인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얼마나 소중한지 모른답니다.


기생충이라는 영화 덕분에 전 세계 영화팬들이 한국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되었다고 하죠? 마찬가지로 BTS는 음악팬들에게 한국과 K-Pop을 알리는 선봉에 서 있습니다. 2-3년 전부터 제게도 BTS에 대해 이야기하는 미국인들이 부쩍 늘었어요. 예상외로 4-50대 미국인들이 BTS를 언급하기에 깜짝 놀랐는데 알고 보니 그들의 10대 자녀들이 하루죙~일 BTS 노래를 들어서 모르고 싶어도 모를 수가 없다고 털어놓더라구요. 10대 딸을 두 명이나 두고 있는 Katie라는 미국 동료는, 


BTS 좋아, 좋다구.
근데 이제 제발 집에서 영어로 된 노래 한 번 들어보는 게 소원이야.


라며 하소연합니다. 딸 둘이 집안에서, 심지어 학교가는 차 안에서도 BTS노래를 크게 틀어놓고 따라부르는 바람에 이젠 뜻도 모르는 한국어 가사를 말할 수 있을 지경이라면서 미국인들이 자주 하는 "짜증날 때 눈알 굴리기"를 시전하며 제게 말하더라구요. 그래도 Katie는 딸들을 위해 직접 그 어렵다는 콘서트 티켓팅에 성공하고, 무려 6시간을 운전하여 2019년에 엄청나게 흥했던 BTS의 Rose Bowl 콘서트를 직관했답니다. 딸들이 너~무 행복해했다더라구요. 좋은 엄마죠?


어쨌든 이렇게 BTS의 미국내 영향력을 실감하고 있는 저로서는 BTS가 그래미의 단 한 부문에도 후보에 선정되지 못했다는 사실에 조금 실망했답니다. 인기 뿐만 아니라 빌보드 성적이 2019년 BTS의 놀라운 성과를 말해주고 있는데 말입니다. 그러나 솔직히 고백하자면 어떤 이유로 선정되지 못했는지 알 것도 같았죠. 미국 연예계가 소수인종에게 야박하다는 사실은 새삼스러운 일도 아니니까요. 후보에 들지 못했어도 공연은 한다기에 다행이라 생각했는데 웬걸요. 단독 공연은 아니고 Lil Nax X를 비롯한 다른 아티스트들과의 합동공연이라네요. 주 퍼포머는 물론 Lil Nas X인 거죠. 


흐음~ 이거 미묘하구만...


뭐, 첫 술에 배부를 수 없으니, 올해는 이것으로 만족해야 하려나요. 어쨌든 일단 공연을 보기나 하자 싶어 기다리다 드디어 시청했는데 역시 많이 등장하지는 않았습니다. 조금 서운했는데 저만 그런 건 아니었나 봅니다. 포브스에 이런 기사가 났네요.


BTS는 그들의 2020 그래미 공연을 최대한 즐겼다.
그보다 더 많은 걸 누릴 자격이 있었지만 말이다.


포브스에서 음악 뉴스를 다루는 Bryan Rolli라는 기자가 쓴 글이었는데 BTS가 후보에 들기에 충분했고. 단독공연도 할 법했다는 내용입니다. 그 중 중요 부분말 발췌해봤습니다.


BTS는 세 번 연속으로 1위 앨범을 발매했고, 여러곡이 Top 10 싱글 차트에 올랐고 전 세계의 여러 스타디움을 매진시켰다.
그들이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아티스트들 중 하나라는 건 이견의 여지가 없다.
그들에게 4분동안 그들의 노래를 공연하게 하는 건 어떨지?


그래미가 대박 히트곡의 합동공연에 BTS를 포함시킨 건
(BTS가 공연하지 않으면) 그래미를 보지 않을 시청자들을 잡기 위한 적나라한 시도로 보인다.
BTS의 단독공연은 이 장황한 시상식 중간의 즐거운 탈출이 되었을텐데.
레코딩 아카데미 (그래미를 주관하는 단체)가 전통적으로 타인종과 거리를 두어왔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여러 부문에서 후보로 오를 만한 BTS를 단 한 부문에도 후보로 선정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조금 씁쓸하다.



전통적으로 영미권 음악과 아티스트들에게만 문을 열어주고, 그 밖의 인종에게 야박한 그래미 시상식을 비판하는거죠. 작년 한 해 그야말로 전세계 팝 시장을 떠들썩하게 한 BTS인데, 어째서 단 한 부문에도 후보로 선정되지 못했는지는 그래미만이 알겠죠.


시상식이 BTS를 어떻게 대접했는지와는 별개로 역시 그들의 인기는 대단합니다. 그래미가 끝나고 빌보드에 실린 기사를 보니 그래미 시상식에 관한 트윗 중 가장 많은 수를 자랑한 아티스트가 BTS라는군요. 다음이 빌보드가 소개한 트윗 랭킹입니다.


가장 많이 트윗된 뮤지션


가장 많이 트윗된 장면들


가장 많이 트윗된 공연곡

1위를 한 Old Town Road가 바로 BTS가 합동공연한 곡입니다.
그 곡의 주인인 Lil Nas X가 많이 트윗된 아티스트 순위에도 없고, 많이 트윗된 순간 랭킹에도 없는데
공연곡 트윗수 1위에 Old Town Road가 있는 걸 보면 BTS의 참여가 한 몫 한 것 같습니다.



상을 주는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했든지간에 BTS의 인기 정말 대단하죠? 올 2월에 BTS의 새 앨범 Map of the Soul: 7이 발매된다고 하는데 벌써부터 빌보드 1위는 따놓은 당상이라고 말하는 평론가와 기자들이 많습니다. 흐음~ 그렇다면 2021 그래미는 과연 어떤 선택을 할 지 벌써부터 궁금해집니다.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유후~

댓글5

  • 초이스 2020.01.31 00:50

    사이몬 챈들러 라는 사람이 방탄과 아미를 세계최악의 그룹과 팬이라고 악평하는 기사를 썼음. 어떻게 웹주소를 올릴지 몰라 이렇게 말로 알려드립니다. 구글에서 사이몬 챈들러 bts로 검색하면 기사가 뜹니다. 많은 bts팬의 야유 댓글이 달려있어요.
    답글

  • 남산토끼 2020.02.15 18:11 신고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genome 2020.09.18 05:50 신고

    보스톤 출신 여자 사람 친구겸 동료(-13살쯤 동생 )가 제 앞에서 BTS 노래를 불러주던군요...춤까지 추면서... 처음에는 진심으로 BTS 노래인지를 몰랐어요... 그러더니 지코 아무노래와 율동을 하면서 불러주더라고요... 나도 모르는 노래와 드라마들을 알더라고요~ 무슨 무슨 드라마 봤냐고 물어보고, 한국 남자들이 여자들 머리 토닥토닥 해주는 것이 무슨 의미냐고...ㅋㅋㅋ 아! 소주도 좋아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