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재미로 보는 미국 이민자 사회 특성 (히스패닉, 아시안, 한국계)

by 이방인 씨 2012. 2. 2.

 

인종전시장이라는 미국에서도 특히 이민자들의 천국이 바로 캘리포니아입니다.
캘리포니아에서 십 년이 넘게 살다보니, 별별 사람들을 다 만나게 되더군요.
한국에 있을 때는 들어보지도 못한 나라 사람들까지 말이죠.

미전역 평균으로 봤을 때 역시 주류 인구는 백인과 흑인이겠고 이민자 사회는 아시안과 히스패닉이라고 할 수 있겠죠 .
오늘은 제가 재미로 만들어본 이민자 인종별 특성 도표를 한 번 포스트해볼까 합니다.

** 어디까지나 일반적 인식과 저의 체험을 바탕으로 한 도표이니, 재미로만 보시길 권장합니다.
** 극도의 상류층과 빈민층을 제외한 중간층 서민들의 경우입니다.

 

아시안


 


아시아계 이민자들은 미국내에서 'Model Immigrants' 라고 불립니다.
'본보기가 되는 이민자' 란 뜻이지요.
그만큼 미국사회에서 빠르게 기반을 잡고 타인종 이민자에 비해 높은 경제수준을 자랑하기 때문입니다.
미국인들은 그 이유를 아시안들의 교육열과 근면함에서 찾고 있습니다.
미국 사회학자들이 아시안 이민자들의 성공적 안착을 연구한 논문들도 많이 있죠.

이렇다보니 사실 타인종 그룹과 아시안계 커뮤니티의 사이는 어찌보면 서먹합니다.
요즘 댈러스의 흑인과 한인 커뮤니티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는 뉴스도 접했습니다만 역시 흑인 커뮤니티는 아시안계를 좋은 눈으로 보고 있지만은 않습니다.
아무래도 원인은 흑인들의 상대적 박탈감입니다.
흑인들은 스스로 미국인이라고 생각하는 자신들보다 아시안의 사회적 위치가 더 높아진 것을 참을 수 없는 것이죠.
또, 아시안들은 아시안대로 교육열과 근면함 모두 아시안 기준에 한참 미달인 흑인들을 동등하게 보고 있지 있습니다.
안타깝지만 이래저래 감정이 좋을리가 없겠죠.
 
아시안들의 보편적 매너가 백인에 미치지 못하는 것은 문화가 다르고 매너에 대한 개념도 다른 것이 한 몫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에서 살고 있는 이상 백인 인구의 예절을 준수할 수 밖에 없는게 현실입니다.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라고 하지 않습니까.


 

히스패닉계


 


히스패닉이라고 함은 라티노라고 부르는 라틴 아메리카계 이민자들 중 스패니쉬를 쓰는 사람들입니다.
미국내 히스패닉은 대다수가 멕시코 출신들입니다.
이 그룹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표를 뚫고 나가버릴 것만 같은 번식력입니다.
히스패닉계 가족이 자동차에서 내리는걸 보면 어찌나 자녀들이 많이 내리는지 마치 버스처럼 보입니다. 
제가 주워 듣기로는 멕시코는 인구의 90%이상이 천주교인들인데 멕시코의 천주교인들은 피임은 신의 뜻에 어긋난다고 믿기 때문에 생기는 족족 아이를 낳는다고 합니다.

현재 히스패닉 인구가 가장 많은 주가 바로 캘리포니아인데 주 전체 인구의 약 35%에 근접했습니다.
이들은 왕성한 번식력을 무기로 비단 캘리포니아 뿐만 아니라 미국 전역으로 번져 나가고 있습니다.
미국내 인구조사 기관에 따르면 2045년경에는 미국의 주류인구가 백인이 아니라 히스패닉계가 된다는군요.
심지어 미래에는 스패니쉬가 영어와 함께 미국 공용어가 될지도 모른다는 전망도 있구요.
경제수준, 교육열 모두 이들은 개의치 않습니다.

'인간을 대량 생산해 대륙을 지배해 주마'  슈퍼맨
이거 거든요.ㅋㅋㅋ


실제로 만나 보면 히스패닉계 사람들이 얼마나 낙천적이고 쾌활한 사람들인지 알 수 있습니다.
생계에 대한 걱정도 미래에 대한 걱정도 이들은 심각하게 하지 않습니다.
잘 웃고 잘 먹고 마시고 룰루랄라~ 살지요.

 

한국계


 


한국계도 물론 아시안에 포함되지만, 따로 작성해봅니다.
나머지 3개 부문은 여타 아시안계와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가공할 만한 교육열이 다르지요.
이런 한국인들의 뜨거운 교육열은 미국에서도 유명합니다.
그리고 이른바 폼나는 직업을 선망하는 한국인들의 특성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일전에 미국에서 들은 우스개 소리중에 이런 농담이 있었습니다.

 

한국인 부모가 자식에게 하는 말은 딱 두 마디뿐이다.


첫 마디는 "변호사가 되라."
두 마디째는 "변호사가 되기 싫으면 의사가 되라." 

이것 참,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요..........
그렇다고 너무 기분 나빠하지 마세요.
한국인 뿐만 아니라 중국인, 일본인, 영국인, 프랑스인, 중동인, 기타등등, 심지어 미국인들 자국민들까지도 짖궂은 농담의 대상이 되는 것을 피할 수 없는 나라가 바로 미국이랍니다.
 
재미로 써 본 미국내 인종별 특징, 흥미롭게 보셨나요?
반드시 덧붙이고 싶은 점은 인종별 특성은 있지만 우열은 없다는 점입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17

  • 원투고제주 2012.02.02 12:12 신고

    도표로 보니 더 쏙쏙 들어오고 재밌네요 ^^
    답글

  • 우유냠냠 2012.02.02 20:17

    측정불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참 웃다 가요~
    늘 좋은 글 감사합니당 ^^
    답글

  • 랼냐냐 2012.02.03 07:43

    히스패닉 번식력 ㅋㅋ 님들아 자제좀ㅋㅋㅋ 완전 빵터졌어요 ㅋㅋㅋ
    답글

  • 샤랄라 2012.02.03 08:48

    업무시작전 매일아침 들러서..글읽는 편인데요..
    매일 이렇게 많은 글을 올리시분은 첨인듯싶어요!!
    글도 재미있구요...잘읽고 갑니다.. ( __)
    답글

  • 스미 2012.02.06 19:54

    ㅋㅋㅋ저도 빨간색 막대그래프에 빵터졌네요ㅋㅋ근데 흑인이 없어서 아쉬워요ㅋㅋ 이것 말고도 다른 포스트들도 잘 보고 가요 ^^
    답글

  • zzondi 2012.02.09 01:49

    출산율도 아니구...번식력... 야밤에 빵~터졌습니다.ㅋㅋㅋㅋ
    특히 히스패닉계 그래프 보고 너무 웃었네요. ㅋㅋㅋ
    아... 이방인님 글 너무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다음 이야기가 기대되네요...^^
    답글

  • 말이야 2012.03.06 11:56 신고

    ㅋㅋㅋ이방인 님의 센스...교육열은 한국을 따라올 곳이 없는 것 같아요ㅠ
    얼마전 TV프로그램 중 퀴즈쇼가 있었는데 "초등학생이 여가시간에 가장 많이 하는 것은?"
    이라는 문제의 답이....

    "공부" 였어요ㅠㅠ
    답글

    • 이방인 씨 2012.03.07 02:53 신고

      너무 안됐네요. 여기서 초등학교를 다닌 제 사촌들이 4명 있는데요. 하루에 공부하는 시간이 1-2시간이 채 안돼요. 숙제하느라 걸리는 시간인데, 그 숙제라는것도 한국 수준하고 비교하면 너무 쉽고 간단해서 공부축에도 못끼죠. 그래도 그 아이들 다 자라서 문제없이 대학에도 다 갔는데 말이죠. 한국 아이들은 정말 불쌍합니다. ㅠ.ㅠ

  • Manuelito 2012.05.21 08:06 신고

    번식력.. 종교적인 것도 있겠지만 뉴스에 따르면 히스패닉계가 성생활에선 세계적으로 만족지수 top에 들더군요. 동양인들은 교육열 부분에서 높지만 그중 한국인이 교육열이 세계적으로 높구요.ㅎㅎ
    답글

  • sunshine_land 2012.06.19 03:42

    님 글에 백프로 공감!!
    님의 히스패닉계의 번식력표를 보고 전 그만 빵~터졌습니다! 어쩜 이렇게 간단명료하게 설명을 잘 하셨는지 완전 대박입니다!
    너무 동감하는데 님의 "님들아 자제좀" 이라는 표현이 딱 적절한 표현 같아요---
    지금도 웃는라 정신 없습니닷!

    답글

  • 예쁜여인 2012.11.20 12:36

    교육열은 한국계가 최고 번식력은 히스패닉계가 최고!
    답글

  • 지나가다 2013.07.27 23:49

    캘리포니아에서도 샌프란시스코 인근 가보니 다운타운 중심가에도 히스페닉이 대부분이더군요. 클럽에서 나오는 여자들 전부가 히스페닉이었습니다.
    제가 놀란 이유는 10년 전, 샌프란시스코에 방문했을 때는 히스페닉 인구를 전혀 다운타운 중심가에서 보지 못했거든요.
    이방인님 말대로 히스페닉이 50%가 되나봅니다.
    샌프란시스코 공항의 스타벅스, 로밍센터, 근처 호텔, 햄버거 가게 직원의 90%가 히스페닉이었습니다.
    영어를 접하려고 갔는데, 멕시코 문화와 스페인어에 더욱 친숙해져서 올 정도였고,
    샌프란시스코 인근의 샌 부르노 등에는 히스페닉 마을이 있는 것 같았습니다.
    인근 스탠포드 대학교의 리셉션 직원도 히스페닉인데, 스페인어로만 접수를 받을 정도랍니다.
    답글

  • ca 2014.07.20 07:10

    이방인님. 캘리포니아에 사는 멕시코계 히스패닉(Mexican-Americans)들은 미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2~3세대들도 못지 않게 많습니다. 특히 미성년자들은 절반이상이 미국태생이라고 보면 됩니다. 나이가 어릴 수록 미국태생의 비율이 높아집니다. 이런 말이 있죠. "We didn't crossed the border. The border crossed us." 캘리포니아는 역사, 음식, 문화, 환경, 행동 모두 멕시코의 영향이 무지 강한 주 입니다. 친구들 중 영어가 좀 서툴고 스페인어만 쓰고 가난한 히스패닉(멕시코계) 친구가 있는데 캘리포니아 LA출신이더군요. 초중고등학교는 미국에서 나왓는데 영어는 모르는단어도 잇고 발음이 American 은 아닙니다. 신기하죠? 만약 자기가 원래 멕시코 출신인데 이 땅에 태어났다고 거짓말을 쳐도 어차피 이 땅은 조상의 땅이였기에 심지어 아메리칸 인디언 마저 뭐라 할수도 없는 것 같습니다. 캘리포니아는 맨 북쪽 (oregon-california state line) 빼곤 북가주, 남가주 모두 El Norte "엘 노르떼" (북 멕시코)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멕시코 북쪽 지방 출신을 노르떼뇨 Norteño 라고 부르지요.
    답글

  • babo 2020.07.05 03:18

    캘리포니아에만사셔서 감이 떨어지는거 같습니다. 미국주류가 흑인이라고요? 흑인인구 10%밖에 안됩니다.

    캘리포니아는 거의 한나라로 볼 수 있을만큼 미국이라고 보기도 힘듭니다. 민주당 주이고요.
    답글

    • 이방인 씨 2020.07.05 05:46 신고

      "주류"라는 말이 인구수가 많아야만 해당된다고 생각하시나봅니다. 2019년 U.S. Census에 따르면 미국 전체 인구 중 백인이 60% 흑인이 14%입니다. 비율의 차이가 많이 나지만 흑인이 2번째로 많는 인종인 것이 사실이며 또한 미국인과 미국 문화라하면 백인과 흑인이 쌓아올린 mainstream 문화가 생각나기 마련입니다.

  • 히스패닉 2020.07.05 03:22

    하스패닉 번식력 빵터졌어요? 유럽계들이 인구가 2억4천이 넘는데 번식력이 하스패닉이 좋다니?

    미국백인문화에 (주류문화 세뇌) 익숙해져서 그런건 아닐런지.. 미국에 오래살다보면 유로센트릭해집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20.07.05 05:51 신고

      위랑 같은 분이 남기셨는데... "번식력"이라는 단어를 또 모르시네요. 번식력을 인구와 동일한 뜻으로 해석하면 어쩌시자는건지. 에휴... 저 블로그 8년하면서 님 같은 분 많이 봤어요. 자기도 미국 사니까 뭔가 더 많이 아는 체 하고 싶고 트집잡고 싶고 뭐 그런 분들이요. 근데 그냥 너님 블로그를 만들어서 너님의 글을 쓰세요. 글 잘쓰면 사람들이 관심 가져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