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ything & Everything

미치도록 사고 싶었으나 엄마에게 까인(?) 물건들

여러분 중에 몇 분이나 어머니와 함께 쇼핑을 할 때 원하는 아이템을 득템하시는지 모르겠는데요.
저는 열에 아홉은 기각당합니다.
사달라는 것도 아니고 제가 사겠다는데도 결국 뜻을 이루지 못하지요.
최근에도 어머니와 쇼핑을 간 적이 있는데 그 날 제가 미치도록 사고 싶었으나 씨도 안 먹혔던(?) 물건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핫도그 머신이예요!!!  

 

 ~
거 만들어내는 회사 이름 한 번 좋네요!

굿보이

 NOSTALGIA 

세상에 음식만큼 향수를 자극하는 것이 또 있을까요?!

"엄마, 저는 핫도그를 볼 때마다 어릴적 초등학교 앞에서 사 먹던 설탕 뿌린 핫도그가 떠오르면서
고향 풍경, 친구들 얼굴, 한국의 맛이 생각나요!"

어머니께서는

"지난 밤 올라갔던 체중계의 눈금은 안 떠오르니"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2. 솜사탕 메이커예요!!! 

 

 하트3

어머, 이건 사야 돼~
이 기계만 있으면 이제 나는 놀이공원에 갈 필요가 없다!

!!!

슈퍼맨


"엄마도 솜사탕 좋아하시니까 제가 자주 만들어 드릴게요."

어머니께서는

"너의 등짝을 때릴 일이나 자주 만들지 마"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사.랑.해.요.
노스탤지아~

우.유.빛.깔.
노스탤지아~

 


"엄마, 이것 좀 보시와요~!
하늘색과 분홍색 뿐만 아니라 녹색도 있잖아요?!!
히야~ 세상 좋아졌네요~
저, 이거 하나 살게요!!"

어머니께서는

"그러니까 이 좋은 세상에서 너의 등짝을 맞고 싶진 않을 걸~?"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3. 초콜렛 퐁듀 기계예요!!! 

 

 노.스.탤.지.아.는. 이.제. 내.게. 종.교.이.다.

 

BGM
아~아~ 아~아~

"엄마, 이것 좀 보세요!
저는 이제 천국에 갈 수 있을 것 같아요!"

어머니께서는

"훗, 비만지옥이겠지."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4. 재밌는 알뜰 주걱이예요!!! 

 

아무리 그지(?) 같은 빵이 구워져 나와도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 계.속. 구.으.라.
불굴의 메세지를 전하는 알뜰 주걱!

"엄마, 이런 걸 가지고 있으면 제가 더 신나서 베이킹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저, 이거 하나 살게요!"

어머니께서는

"빵은 그냥 사 먹어."

고 말씀하셨습니다.

 

얼굴이 너무 닮아 친어머니가 아니실 거라는 의심은 한 치도 없지만 어쩐지 이방인 씨는 자꾸만 누군가 내 얼굴을 바꾸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 것입니다.

어머니께서 사지 말라고 하신 것은 모두 사지 않았지만 저는 기어코 무언의 항의를 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이걸... 샀거든요!!!

 

침착하게

계.속. 쇼.핑.하.라.

 

아 참, 여담이지만 아래 물건들은 제가 사고 싶다고 우겼다가 등짝 맞았던 것들이예요.

 

 미니 냉장고예요!!! 

이걸 사서 제 방에 놓겠다고 했더니 처음에는 들은 척도 안 하셨죠.
계속 사고 싶다고 했다가 등짝 한 대 맞았어요.
한 대 맞고 나니 뭘 잘못했는지 확.실.히. 알겠더라구요.


오케이

"아차차, 엄마 죄송해요.
두 대 사서 한 대는 엄마 방에 놓아 드릴게요."

등짝 두 대 맞았어요.

 

 소프트 아이스크림 메이커예요!!! 

이걸 사고 싶다고 우겼다가 등짝 한 대 맞고,
약 2개월쯤 기다렸다가 또 한 번 넌지시 사고 싶다고 했다가 한 대 더 맞고,
숨을 고르며 한 3개월 후에 또 사고 싶다고 했다가 등짝을 양 손으로 맞고,
이젠 저도 등이 아플대로 아파서 포기하고 있었는데
그 일련의 과정을 목격하신 아버지가

"이거 중고로 구할 수 있으니까 원하면 하나 사 줄게."

하셨어요.

아니.... 막상 또 그렇게 나오시니까 저는 급! 당황해서...

헉4

"아..하하하하, 아버지, 저걸 누가 집에 사들여요~?!
엄마한테 장난거는 농담이죠~!!
아..하하하하하 ^^;;"

아버지께서는

"그래애~~?? 아니 넌 뭔 농담을 그렇게 얻어맞으면서 하냐?!!"

고 말씀하셨습니다.

 

이방인 씨의 오늘 이야기, 여기서 마칩니다.
여러분 신~나는 하루, 유후~

태그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4.01.04 18:04

    비밀댓글입니다

  • 2014.01.04 20:10

    비밀댓글입니다

  • 2014.01.04 22:43

    비밀댓글입니다

  • Y 2014.01.04 22:47

    하하하;;; 만약 저걸 산다면,,, 체중계의 바늘도 저 가격만큼 올락가겠죠??ㅋㅋㅋㅋ
    저도 가끔 언니한테 저런거 많이 사달라고해요ㅋㅋㅋ근데 체중계 바늘 무서워서 막상 실천은 못합니다...OTL
    방인님은 이제 주말이 시작했겠네요~
    좋은 주말 되세요ㅎㅎ 전 다음주에 한국에 나간답니다>_<//
    그동안 한국은 잘 있었는지 확인하고 올게요~ㅋㅋ

    • 이방인 씨 2014.01.06 10:14 신고

      저기 있는 걸 다~ 사서 자주 해 먹는다면 아마도 고혈압이나 콜레스테롤 약도 함께 먹게 되겠죠. ㅋㅋㅋ

      와~ 한국 나가신다니 부럽네요. 이 맘 때쯤 한국은 눈이 오잖아요. 저도 가고 싶어요. ㅠ_ㅠ Y님이 다녀오셔서 꼭 이야기 전해 주세요. 즐거운 고국방문 유후~

  • 히티틀러 2014.01.04 22:56 신고

    저는 패스트푸드점 같은데에서 콜라 뽑아먹는 기계가 그렇게 갖고 싶었던 적이 있었어요ㅋㅋㅋㅋ
    그런데 사진 보니 솜사탕 만드는 기계가 갑자기 엄청 땡기네요

    • 이방인 씨 2014.01.06 10:16 신고

      아, 맞아요! 패스트 푸드점의 음료수 기계나 아이스크림 만드는 기계 같은 건 정말 언제 봐도 갖고 싶죠! 그 정도 업소용 대용량 기계는 도대체 얼마나 비싼 건지 모르겠네요. ㅎㅎㅎ

  • elandem 2014.01.04 23:03

    아이스크림 기계는 저도 갖고 싶네요!!
    이방인님 재미있어요 ^^

  • K양 2014.01.04 23:55

    항상 몰래 읽기만 하다가 언젠간 댓글을 달아야지 달아야지 하면서 드디어 오늘 달아봅니다.
    아, 참고로 저는 디트로이트에서 유학 중인 나이 먹은 학생입니다 ^^

    이방인님 글 읽으면 편안하기도 하고 결정적으로 너무 귀여우세요~ 꺄악~~ >.<
    뭐랄까요. 지금까지 읽은 바로는 분명 저랑 동년배이신데요 진짜 귀여우세요!!!
    게다가 사고싶은 목록이 전부다 먹을거라서 빵 터졌어요. 저도 그런 면에 좀 있기에;;
    빡빡한 미국 생활에서 먹는 것 빼면 뭐가 남겠습니까!! 하하하~~

    이방인님 계속 홧팅하시고 저도 앞으로 가끔 댓글을 달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늘 행복하세요 ^^

    • 이방인 씨 2014.01.06 10:21 신고

      안녕하세요? K양님, 이렇게 인사하게 되어 반갑습니다. ^^
      디트로이트! 예전에 저희 삼촌이 디트로이트에 사셨던 적이 있어서 이야기는 많이 들어 봤어요. K양님이 그곳에 계시다니 더 반갑네요. ^-^
      저는 사람은 먹기 위해 그토록 고생을 하며 고행과도 같은 인생을 버티며 살아내는 거라고 믿거든요. ㅠ_ㅠ 그것도 이왕이면 단거!!! ㅋㅋㅋ
      공부하시려면 체력이 곧 경쟁력 아니겠습니까?! 맛있는 음식, 건강한 음식 많이 드시고 힘내세요. 뜻하신 공부 잘 마치시길 응원하겠습니다. ^-^

  • 세상 엿보기 2014.01.05 00:33

    나이와 상관없이 결혼 안한 자녀는 언제나 아이같다죠.그러다 방인씨가 결혼이라도 하면 어머님께서
    무지 쓸쓸하고 서운해 하실 것 같아요.아웅다웅 하지만 다 추억이고 재미니까요.그런 소소한 재미가
    행복아닐까요?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ㅎ

    • 이방인 씨 2014.01.06 10:23 신고

      제 생각에도 그런 것 같아요. 역시 사람은 결혼하고 아이도 낳아 보면 자연히 어른이 되는 것 같더라구요. 요즘 한국에서 유행하는 아기들 예능 방송을 보면 아이있는 사람들이 부럽기도 한데 그건 잠깐 뿐이고 저는 영원히 독신으로 자유로운 아이처럼 살고 싶어요. ㅎㅎㅎ

  • 넵퀸 2014.01.05 05:03

    ㅋㅋㅋㅋㅋㅋ 많이 웃고 갑니다. 참, 솜사탕 기계는 중국인 친구네 집에서 봤어요. 생일 선물로 받았대요. ㅎㅎㅎㅎㅎㅎ 참, 방 안에 냉장고 두는 것은 비추입니다. 시끄러워요. ㅎㅎ 기숙사 시절 부엌이 없는 기숙사 방이라 미니 냉장고를 놓고 썼는데 꽤 시끄러웠어요.

    • 이방인 씨 2014.01.06 10:25 신고

      재밌게 보셨다니 기쁘네요. ^^
      생일 선물로 솜사탕 기계를 선물해 주는 누군가가 제 주변에도 있었으면 좋겠어요! 그렇다면 어머니한테 혼나는 일 없이 집에 들여놓을 수 있을 테니까요. 아, 냉장고... 소리를 전혀 생각 못 했네요! 역시 직접 써 본 사람의 경험담이 중요하네요. 저는 잠 잘 때 틀어놓는 가습기 소리도 싫어하니까 냉장고는 무리겠군요..... 소중한 조언 감사합니다. ^^

  • 취업준비생 2014.01.05 08:54

    ㅋㅋㅋㅋㅋㅋ주빙용품 넘 예뻐욯ㅎㅎㅎㅎㅎ저랑 반대네요 ㅋㅋㅋ울 엄마가 뭘 산다고 하면..그런거 왜 사...ㅋㅋㅋ전 이래요 ㅋㅋㅋㅋ우리엄마가 작년에 삼십만원 주고 지른 녹즙기..씽크대에서 썩고 있네요...그 돈으로 내 옷이나 사주지 ㅋㅋㅋㅋㅋ근데 노스텔지어 저 회사 진짜 이름 짱 잘지은듯 ㅋㅋㅋ솜사탕 기계 사서 울 엄마 가게에서 한 번 팔아볼까욬ㅋㅋ

    • 이방인 씨 2014.01.06 10:27 신고

      저도 어머니께 하도 까이다 보니까 복수하려고 (ㅋㅋㅋ) 어머니가 가끔 "이거 하나 살까??"하고 물어보시면 사지 마시라고 한답니다. 낄낄낄~
      오~ 그런데 가게에 하나 들여놓으면 손님들이 오다가다 궁금해서라도 사 먹지 않을까요???

  • 이쁘니 2014.01.05 11:02

    이방인님!
    역시 이방인님도 이런 장난감 (?)을 좋아하시는군요??
    저 역시 천상 여자인지라 새로나온 주방용품을 보거나 찾으면 무조건 저희 엄마와 스토어에 가서 일단은 질러보죠.ㅎㅎㅎ
    다행이 이곳 미국은 아시다시피 반품이 가능하니 엄마와 함께 장난감을 사서 놀아보고 별로인거 같음 반품하고, 필요하면 일단 반품했다가 저희 엄마의 wish list로 지정이 되죠.
    그럼 그 wish list는 엄마의 생일, 어머니의날, 크리스마스 선물로 하나씩 저희형제들이 해드리곤 해요.
    그 중 젤루 비싼건 대체로 미래 사위감과 제가 반반 부담을해서 사드리는데, 정말루 어느땐 허리가 휘청 하죠. ㅎㅎㅎ
    그래두 엄마랑 결혼하기전이니 제 낭군은 드리기전에 꼭 이런단서를 달죠.
    "어머님! 추가 워렌티는 엄니가 사세요. 그래야 나중에 그 장난감 싫증나면 저희가 가져야 하니까요. 아셨죠? " 그런답니다.
    그래서 저희 모녀는 주방용품 스토어를 문지방이 닳도록 열심히 다니고 있죠. ㅎㅎㅎ
    반대로 저희 시어머니 되실분은 지금도 구식 (made in usa)물건이 지금도 너무 많아 제가 새 제품으로 바꿔서 쓰자고 꼬시는 중리구요. 그래야 제가 물려받을때 기분이 좋잖아요. (너무 속물인가 ㅎㅎㅎ).
    암튼 이것도 시집가기전이니 엄마와 추억이니까 많이 만드세요.

    • 이방인 씨 2014.01.06 10:30 신고

      맞아요. 이렇게 크기도 작고 모양도 예쁘게 나온 물건들은 마치 소꿉놀이하는 기분을 느끼게 해 주잖아요. 여자들은 대부분 그런 주방용품에 끌리는 것 같아요. ^^
      때되면 원하는 선물을 돌아가며 사 주는 자녀들이 있어 어머니는 좋으시겠는데요? 게다가 이쁘니님 약혼자 분 대단하시네요. 벌써부터 장모님께 그리 잘하시다니요. 결혼하면 더 잘하시겠네요. ^^

  • 들꽃처럼 2014.01.05 16:10

    알뜰주걱은 진짜 잘 활용할 수 있는데 그냥 사시지 그랬어요~~

    근데 다른건...
    맞을만 하셨음...
    으하하하하하하하

    저런건 남의 집이나 형제 자매 집에 있음 좋을 물건들이네요~~~

    • 이방인 씨 2014.01.06 10:33 신고

      알뜰 주걱이.... 집에 3개나 있어서 기각당했어요. 하지만 그건 전부 어머니께서 좋아하시는 시뻘~건 색이라 저는 싫어요!! ㅠ_ㅠ 그러나 "베이킹을 뭐 얼마나 한다고?" 하고 물으시는 말에 자신있게 대답할 수가 없어서 결국 안 샀네요. ㅎㅎㅎ

      들꽃처럼님이 말씀하신 그 "형제 자매"가 제가 될 가능성이 많은데 말이죠. ㅋㅋㅋ 만약 흥할 인간이 결혼해서 아이들을 낳으면 제 조카들은 고모집에 자주 놀러오고 싶어할 것 같아요. ㅋㅋㅋ

  • 유머조아 2014.01.05 22:32 신고

    크아.. 구미가 때기는 물건들이 있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수리부엉이 2014.01.07 15:14

    저는 튀김기를 사겠다고 했다가 등짝 스매싱을 맞았죠. 얼마나 살이 찌려고 그걸 사냐고 하시더라구요. 살이 덜 찌는 에어프라이어를 산다고 할까봐요

  • 둘아맘 2014.01.10 08:30

    알뜰 주걱은 평상시 요리할 때도 요긴하게 쓰여요. 저는 타코야끼판이랑 짬짜면 그릇같은 뚝배기사려다 등짝 시원하게 맞았어요. ㅠ ㅠ 저도 여러가지 많아요.

  • akQkr 2014.01.10 12:54

    저의 요즘 wish는 탄산 주입기에요.
    믹서같은 모양에 탄산 가스가 들은 통이 장착되어 있는데요~약 70잔~80잔 정도의 탄산 음료를 제조할 수 있대요. 다쓰면 탄산가스 통만 교체해주면 되고요.
    집에서도 페리에처럼 신선한(?)탄산수를 먹을수 있답니다~
    모든 음료에 다 탄산을 넣을 수 있어요^^ 우유까지도 ㅎㅎㅎ
    아마 밀키스맛이 나지 않을까~하는데...
    제일 좋은거는 항상 콜라를 김빠진 콜라가 아닌 탄산이 빵!빵!하게! 들은걸로 마실수 있다는 것!!

    • 들꽃처럼 2014.01.10 14:16

      탄산주입기라~~
      탐날만 하군요
      우유에 톡톡 튀는 기포라~~
      우유 안먹는 사람들한테 좋을듯 한대요??
      누가 한번 해보고 얘기해주세요~~~

    • Yoon 2014.01.13 06:56

      ㅎㅎ 저도 그거 하나 사고 싶었는데..ㅎㅎ
      그거 시럽(?)도 다양한맛이 많아서 맨날 눈팅만...ㅎㅎ

  • Yoon 2014.01.13 06:55

    솜사탕기계, 팝콘기계, 핫도그, 퐁듀, 색색깔의 솜사탕 설탕, 팝콘 시럽 등등 bath and beyong(?) 가면 정말 침을 질질질질 흘리는게 너무 많죠ㅠㅠ 하ㅠㅠ

  • 킴삵 2014.01.22 20:52

    저도 킵캄씨리즈 짱짱 좋아하는데!!옄쉬 특히 저 알뜰주걱 탐나요

  • UTA 2014.04.25 14:13

    평소 미국에도 관심이 많아서 미국음식 검색하다가 알게 됐는데요~. 너무 재밌어요 ㅎㅎ.

    뭐라 표현 할 수 없는 즐거움이 있네요 ~. 또 올래요.^^

  • 하하호호 2014.11.30 23:57

    이방인님의 글을 보고
    우리와 미국의 문화 차이가 느껴집니다.

    핫도그 기계, 솜사탕기계, 퐁듀기계......

    제목보고는 전혀 예상치 못한 기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