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미국 우리동네 Costco (코스트코) 풍경 - 스크롤 압박 있습니다

by 이방인 씨 2012. 5. 28.

참 오랫만에 어제 Costco에 장을 보러 다녀왔습니다.
사실 제법 가까운 거리에 코스트코 매장이 3개나 있지만 저희 어머니는 거기만 가면 돈을 많이 쓰게 된다고 꺼리시기 때문에 자주 못 가고 있는데요.
어제는 꼭 필요한 것이 있어서 가시는 길에 저도 졸졸 따라가서 사진을 좀 찍어왔답니다.
저는 한국에 입점한 코스트코 매장에 가본 적이 없어서 한국과 비슷한 지 다른 지 전혀 모르겠네요.

무려 4개월만에 보는 간판이네요.

가전코너에는 물론 삼성과 LG가 빠질 수 없죠.


갤럭시 Tab 10.1인치는 380달러에 판매되고 있네요.




다음은 저희 어머니의 방문 목적, 각종 약! 입니다.

 미국인들은 각종 약과 건강 보조제들은 참 좋아합니다.
여기 쌓인 이것들이 다 온갖 종류의 약이랍니다.

 이렇게 씹어먹는 초콜렛맛 칼슘도 있구요.


어머니는 약 코너에 방치시켜(?) 드리고, 저는 제 목적 먹을 거리로 직행했습니다.
라면코너에는 농심의 컵라면들이 있더군요.
역시 라면은 한국산이 최고죠!


오~ 먹으면 몸도 뚱뚱 마음도 뚱뚱해지는 하트모양 패스트리, Palmier 입니다.


미국인들이 즐겨먹는 계피 과자네요. 


이것은 저도 처음 본 쿠키인데 핸드메이드라기에 살며시 카트에 담았다가 어머니께 눈총을 엄청나게 받고서
다시 살포시 제자리에 놓았습니다. ㅠ.ㅠ


미국인들의 "손이 가요~ 손이 가" 는 국민 깡! 도리토스입니다.

 
크으~ 여전히 팔고 있는 추억의 동물원 크래커네요.


가운데 구멍이 뚫려 있어서 ring cake 이라고도 하는 이 일부러 약간 태우는 케익은
아주 오래된 서양인들의 간식입니다.

 

 

 

 심하게 미국스러운 유치찬란 케익들입니다.

 케익이 화려할수록 맛은....그다지...-.-;;

 
거대한 애플파이입니다.
이렇게 큰 파이 한 판이 한화로 약 8천원 정도입니다.

 미국인들이 살 찌는 이유중에 머핀과 쿠키 따위의 간식을 빼놓을 수 없죠.

 먹고 있노라면 혈관속으로 스물스물 당이 올라오는 것이 느껴집니다.
"아~ 이거 실컷 먹다가는 난 제 명에 못 죽겠구나" 하고 말이죠.


다음은 코스트코의 브랜드 Kirkland 의 커피입니다.

 커피보다 솔직히 너무 예뻐서 모으고 싶은 겉포장이 마음에 듭니다.

 


미국 매장은 한국에 비하면 시식 코너가 형편없는데요.
아래 사진 보면 기껏 감자칩 시식코너가 있죠.
흔해빠진 감자칩 따위....아무도 안 먹어서 아주머니 혼자 계시네요.
미국은 음식보다는 주로 간식 종류의 시식 코너를 많이 제공하더라구요.

 이 날 매장에서 가장 인기 있었던 시식품은 닭 가슴살 구이였네요.


다음은 델리 코너입니다.
미국인들이 모임이나 간단한 파티에서 자주 먹는 음식들인데요.
제 생각이지만, 한국인의 입맛에는 그다지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가장 흔한 생선, 연어입니다.
저렇게 큰 데 12달러 정도예요.

 

 고기를 워낙 좋아하는 사람들이라 먹는 양도 상상을 초월합니다.
전부 미국산이예요. ㅋㅋㅋ

 저희 아버지도 고기 매니아셔서 이걸 한 번 사다 먹은 적이 있는데요.
잘라서 요리하기가 너무 힘들어서 아버지가 어머니한테 욕 많이 얻어 잡수셨어요. ^^;;


다음은 주류입니다.

술 좋아하시는 분들은 여기가면 헤어나오질 못하시죠.
"천국이 있다면 바로 여길까요?"

  

 캘리포니아의 유명한 와인 산지 Napa 밸리의 와인들이 많습니다.


매장에 있었던 와인 중 가장 고가였던 것이 바로 Beringer Napa Valley 였습니다.
한화 약 10만원 정도하더군요. 


코스트코에 가면 또 싸고 양 많은 음식을 안 먹고 올 수 없죠.
무제한 리필 콜라가 59센트, 한화 700원인가요?

 단돈 3달러에 두 명이 먹을 수도 있는 치킨 베이크를 사 먹었습니다!

 양도 양이지만, 사실 너무 느끼해서 혼자 다 먹긴 힘들죠.



사진이 너무 많아 스크롤의 압박 때문에 죄송합니다. ^^;;
그런데 이걸 두 편으로 나눠 올리기도 뭐해서....
물론 한국 매장에서도 다 팔고 있겠지만, 간만에 가봤는지라 혼자 기분 좀 내봤네요. ㅋㅋㅋ
한국에 없는 뭔가를 기대하고 클릭하신 분들이 계시다면 죄송합니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26

    이전 댓글 더보기
  • Manuelito 2012.05.28 14:45 신고

    코스트코 ㅋㅋ 비슷하기로 Sam's 클럽이 있죠. 전 코스트코는 그냥 밥먹으러 갑니다.. 소비지향적인 물긴들이 싫어서여 ㅋㅋ
    답글

  • 내 삶의 보배 2012.05.29 01:02 신고

    한국의 코스트코에서 파는 제품이 많이 보이네요.하트모양 페스츄리,유치찬란한 디자인의 큰케익ㅋ,큰 머핀등등^^
    저희집도 코스트코 광팬인데 한번가면 출혈이 심해서 자주 안갑니다ㅠㅠ
    근데 코스트코 음식은 너무 달고 짠것 같아요. 저렴하고 재료도 아낌없이 들어가서 좋은데 미칠듯한 단맛과 짠맛이ㅠㅠ 사진에 나온 치킨베이크 너무 짭니다ㅠㅠ 불고기베이크,피자,스프도 너무 짜요ㅠㅠ 머핀이나 케익은 넘 달고... 조금만 덜짜고 덜달면 좋겠는데 항상 아쉬워요~~ㅠ.ㅠ
    답글

    • 이방인 씨 2012.05.30 02:53 신고

      그렇죠. 아무래도 저렴한 가격의 물건들을 보게 되면 당장 필요 없더라도 사두고 싶어지는 게 당연하죠. 저희 어머니도 그래서 되도록 안 가시더라구요. 그리고 미국 음식의 특징을 정확히 짚으셨네요. ㅋㅋ 여긴 모든 것이 단 맛과 짠 맛으로 승부가 납니다. 한국인의 입맛에는 과도하게 짜거나 달아요. 그래서 미국인중에 고도비만이 많은 것 같습니다. 보통 짜게 먹는게 아니거든요. 그런데다가 디저트는 또 엄청나게 단 걸 먹죠. 저도 미국에 와서 늘 그게 불만이랍니다. ㅠ.ㅠ

    • 만족해 2012.06.01 23:23 신고

      아시겠지만,, 짠 맛과 단 맛은 서로 상극이 되는 맛이라!! 한 쪽이 강해지면,, 다른 쪽도 어쩔 수 없이 강해질 수 밖에!! ㅜㅜ;;

      음식이 너무 짜시면,, 설탕을 좀 넣어 드시면 좋으실 듯!! 그 반대도 마찬가지!!! ㅎ

  • genome 2012.05.29 10:33 신고

    저는 주로 양재동 코스트코를 가는데요... 이방님님께서 보여주신 사진이랑 거의 비슷하네요~
    아이쇼핑하면서 한바퀴 돌면은 배불러요~ㅋ 스테이크도 먹고 닭가슴살도 먹고 청포도도 먹고 오렌지도 먹고 초콜렛도 먹고 맥주도 먹고 와인도 먹고 쿠키도 먹고 머핀도 먹고 주스도 먹고 햄도 먹고 베이컨도 먹고 커피도 먹고 튀김도 먹고 자몽도 먹고 ㅋㅋㅋ 시식하러 코스트코 가요~ㅋㅋㅋ
    미국 코스트코는 넓고 여유롭지만 한국은 주차장이 너무나도 협소해서 엄청난 쓰뜨레쑤~~~!
    사진 자주 올려주세요~~~ㅎ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2.05.30 02:55 신고

      한국 매장은 역시 시식코너가 다양하고 많네요. 저희 동네 매장은 이용자가 많다는 주말에 가면 저 따위 간식거리나 좀 주고, 평일에는 그 마저도 없어요. 마트의 시식은 미국인들에게는 사치입니다. ㅋㅋㅋ

  • 만족해 2012.06.01 23:16 신고

    미쿡이란 거대국가를 몹시 부러워하는 저는 단지,,, 좋게만 보이는군요!! ㅎㅎ

    윗분께서 언급하신 양재동 코스트코에 가본지 너무 오래되어 기억도 잘 나진 않지만,, 여튼!!

    코스트코 맘에 든다는!! ^ ^

    특히나,, 위의 거대 애플파이!!! <------- 무척 땡기는 쿤요!!! ㅋ


    마지막 사진!! 행복합니다...

    한국에의 도입!!ㅋ이 매우 시급하다능!!! ㅎㅎㅎ


    저 역시 이방인님과 같은 남자인지라,,,,,,, 보이는 게!!!!! ㅋ


    좋은 글과 사진 잘 봤어요!!! 감사해요!!!! ^ ^*
    답글

  • 피아자 2012.06.04 18:34 신고

    코스트코가면 돈많이 쓴다는게 미국에서도 통하는군요.. 저도 와이프와 아이들 데리고 정말 가끔가다 가는데 왜 가면 평상시에 안쓰는건데 이렇게 사고 싶은게 많은지 모르겠어요.. 제 큰 아이는 제일 가고 싶지 않은 쇼핑 1위 하는곳이 코스트코에요. 사람이 너무 많아서요. ㅋㅋㅋ 한국과 별 반 차이 없는것 같아요. 오래간만에 들어와서 즐겁게 감상했습니다.^^
    답글

  • FF맨 2012.06.05 09:37 신고

    스탁(Stock)이라고 부르는 구조와 물건들을 보니 똑같네요....
    저도 직원으로 일을 했었지만 너무 힘들어서 그만뒀었는데....
    아 그리고 저 사진에 보이는 애플파이 한국에서 멋모르고 사갔다가 반품률이 매우 높습니다. ㅎㅎㅎㅎ

    그외에 커클랜드 제품이라던가 매장구조는 한국도 똑같네요...
    한국에는 현재 양평(한국본사), 양재, 상봉, 일산, 대전, 대구, 부산 이렇게 7개가 있는데
    양재점은 전세계 코슷코 매출약 3위안에 들어가고 아시아 탑인 매장입니다. 그래서 미국본사에서도
    꽤 중요하게 생각을 한다고 당시에 들은 기억이 나네요... ^^
    답글

  • 이방인GA 2012.06.08 10:43

    CA님 팬 GA 입니다.

    코스트코,,, 거기선 그냥 "코스코" 라 하지 않나요? ㅎㅎ
    한국 코스트코 매장 가보면,, 정말,,, 파는 것도 이렇게 "무식(?)" 하게 팔 수도 있구나,, 싶습니다.
    한국형 매장 (이마트, 홈플러스 등)에 가보면 아기자기한데,, 코스트코는 완전. ㅠㅠ

    한국형 매장은 새 모이주듯 하면, 코스트코는 하마한테 먹이주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초 슈퍼 울트라 급 입니다. 냅다 쌓아놓고 파는,, 저게 다 팔릴까 걱정가지 되는데,
    결국 다 팔리더라구요. ㅋㅋ
    답글

  • 캐나다 2012.06.13 13:13

    캐나다 코스코와 다른건 .. 주류!!
    캐나다에서는 술을 일반 마트나 매장에서 못 팔기때매 ㅠㅠ

    그리고 가격도 정말 저렴하네요 ..캐나다에 비해서..

    연어 보통 저런 팩케지에 여긴 20불 정도 ..? (가물가물)하는데

    술,, 진짜 코스코에서 팔면 정말 저렴하겠어요ㅠㅠ 여긴 LCBO에서 비싸게 사먹는 ...
    살곳이 거기 뿐이니... 거기다 일찍 닫고 ...
    진짜 늦은 시간 술 땡기면 LCBO 문 닫히면 그냥 펍가는 방법 뿐인 이 삭막한 캐나다ㅠㅠ

    펍가봤자 맥주 ... 부럽네요 주류 판매는
    답글

  • 독일녀 2012.06.13 17:49

    미국의 상품 크기와 부피는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군요
    저렇게 대용량으로 파는 걸 독일에서는 볼 수가 없습니다
    상점 주인 아니고서야...-.-
    한국에 있다가 여기 와서 가장 놀랐던 게 왜 하나같이 낱개로만 파는지...
    이마트 등의 묶음 상품이 여기선 대용량으로 느껴졌고 이런 게 없어서 너무 짜증났더랬죠
    아마도 1-2인 가구수가 많다보니, 그리고 슈퍼마켓이 동네 곳곳에 다 퍼져 있다보니
    그런 게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미국인의 비만을 해결하려면 과장 포장 크기 제한을 해야할 거 같습니다 ㅋㅋ
    답글

  • 2012.06.14 00:43

    저도 미국 음식 너무 달고 짜다고 생각하는데 또 제가 아는 미국 친구는 한국와서 소디엄 너무 많이 먹어서 첨에 안 좋았다고.. 살도 막 쪘다고...아마 찌개나 라면이나 치킨 이런 거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한국계 친구라서 한국 음식도 곧 잘 먹거든요. 근데 거의 베지테리언이어서 그런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무튼 참 다들 본인의 습관이나 기준에 따른 다르게 생각하는 듯해요...
    답글

  • 대구수성구사람 2012.06.14 05:21

    다른 거 다 무시하고
    네모난 케잌 먹고 싶어요
    미쿡 드라마나 영화보면 저 네모난 케잌이 자주 나오더라구요
    네모난 케잌 얼마예요?
    한국에는 다른 거 다 있는데 저 케잌은 구할 수 없어요
    아마 수요가 없었어겠죠
    저같이 단 거 엄청 좋아하는 사람 아니면 저렇게 큰 케잌을 구입할 사람 없을 거 같아요
    근데 저 네모난 케잌은 꼭 먹고 싶네요 어떤 맛일까
    지겨운 파리바게트 신상케잌은 다섭렵하는데
    아 네모난 케잌 먹고싶어요
    답글

  • 이방인GA 2012.06.14 10:57

    네모난 케잌은 부산 코스코에서 지금 팝니다. 입구에 들어가서 대각선으로 쭉 가보세요.

    대구 코스코에 가보세요. 안가봐서 모르겠는데, 거기 없나요?

    양재 코스코에는 있나 없나 잘 모르겠고요..(가본지 오래되서)

    부산 코스코 가서 실제로 보면 케익 크기가 좀 기막히게, 아찔하게, 무식합니다.

    가로길이가 아마 님이 손을 쫙 폈을 때 손끝에서 팔꿈치까지 길이정도 될려나요?? 아마 그 이상일 듯...
    답글

  • 라니얍 2012.06.23 05:03

    ㅎㅎㅎ
    멕시코 코스트코랑 비슷해요...
    전세계가 다 비슷한가봐요...
    저 단 케잌 먹으면 이 아파요.....
    답글

  • 노라바 2012.06.25 23:34

    와, 한국코스트코와 완전 똑같네요. 저는 아무리 미국 할인점이라도 한국화시켰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아니네요. 월마트나 까르푸 같은 외국계 할인점은 모두 한국화 하지 못해서 백기 들고 철수했는데 코스트코는 미국식 그대로여도 인기 있는 이유가 궁금하네요.
    답글

  • 아쿠아오일 2012.06.26 18:27

    우와 넘 잘 읽고 갑니다~~~
    답글

  • 올리브나무 2012.10.03 22:35

    저는 미국 코스트코를 먼저 가보고 한국 코스트코를 다니기 시작했는데, 미국에서 유학생활을 했던 동생과(지금은 다시 미국에 살고 있는) 한국의 코스트코에 들어서자마자 동시에 나눈 말이 있습니다.
    "어머, 어떻게 미국하고 냄새까지 똑같지??" 미국코스트코에서 나는 스넥코너의 냄새와(메뉴가 같으니 냄새가 같겠지만요) 특유의 세제냄세 비슷한 냄새까지 정말 똑같더라구요.

    그러니까 성공한 프랜차이즈겠지만요.

    이렇게 사진을 제대로 찍어서 올려주시니 불현듯
    코스트코 커다랗고 가격 저렴한 피자가 정말 그립습니다.
    남편하고 코스트코 피자 그립지? 라며 넉두리를 나누기도 한답니다.
    피자와 파스타에 만들기에 일가견있는 그리스인인 남편도
    코스트코 피자맛과 크기는 잊을 수 없는 모양이네요^^


    답글

  • 올리브나무 2012.10.03 22:38

    아 그리고 마지막 사진의 여성분 옷차림은 이 곳에선 아주 흔하게 볼 수 있는 옷차림인데요, 저런 원피스가 바다에서 수영을 하고난 후 수영복 위에 걸쳐입고 집에 돌아오거나 간단한 장을 보거나 할 때 편리해서 관광객들, 현지인들 너나할것 없이 참 많이 입더라구요.

    그래서 어쩌면 저 형광색 팬티가 비키니 수영복일 수도 있겠다고 저 혼자 생각해봤는데
    아닐까나여????

    답글

  • Vero 2012.11.20 11:22

    저 초코칩 쿠키랑.. 사진에선 안 나왔지만 코스트코 크로와상은 우리집에서도 즐겨 먹는 간식이에요

    요즘 제과점은 빵값이 너무 비싸서 코스트코 빵을 안 사먹을 수가 없어요
    답글

  • 한국주부 2014.03.03 20:43

    미국이나 한국이나 코스트코는 비슷하네요. 근데 미국이 더 저렴하네요. 특히 연어랑 애플파이~~ 한국보다 가격이 정말 핫하네요.
    답글

  • 코스트콩 2015.03.03 19:22 신고

    와 ~!! 정말 맛있어 보이네여^^ ㅎ
    꼭 한번 먹어봐야 겠습니다 ~
    아직은 쌀쌀한 3월 이지만
    활기찬 3월 되세요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