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이야기

교포 2세들에게 물려줄수 있는 가장 큰 유산, 한국어

by 이방인 씨 2011. 11. 23.

얼마전 한인 교포가 운영하는 미용실에 가서 머리를 자르고 왔습니다.
그런데 그 날 저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한인 부모님들을 만나고 왔답니다.

교포 2세로 태어난 아들의 머리를 잘라주기위해 아이의 부모님이 함께 오셨더군요.
아이는 이제 한 7살 정도 되보였는데요.
머리 자르는데 어머니 아버지가 총출동한 것만 봐도 아이가 얼마나 사랑을 받으며 자라고 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어머님이 미용실 원장님께 하소연을 가장한 자랑을 하더군요.
아이가 영어를 못하는 엄마를 놀리고 무시한다는 얘기였죠.
알고 보니 이 부모님은 아버지는 영어를 하시지만, 결혼을 해서 미국에 오게 된 어머니는 영어를 잘 못하시는 분이었던거죠.
그러면서 그 어머니가 말씀하시더군요.

우리 아들이 영어를 어찌나 잘 하는지 영어 못하는 나를 놀려 먹으며 아빠하고 영어로만 말해요.

자신을 놀려먹어서 괘씸하다는 이야기였지만, 얼굴 표정이나 말에서 느껴지는 뉘앙스는 분명 아이가 영어를 잘한다는 사실을 자랑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만면에 미소를 지으며 엄마는 영어를 못하는데 아들은 영어를 너무 잘해서 문제야~ 라고 하시더군요.
아마 그 어머님은 본인은 못하는 영어를 어린 아들이 척척하니 그것이 대견하셨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솔직히 저로서는 도저히 이해가 안되더군요.
우선, 미국에서 태어난 2세 아이가 영어를 잘하는 것이 어떻게 자랑거리가 되는지 말입니다....
또, 엄마가 영어를 못한다는 이유로 놀리고 대화도 잘 안하는 것이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이야기인지요.
저한테도 미국에서 나고 자란 2세 사촌동생들이 2명이나 있습니다.
두 명 다 이제 대학생인데 본국에서 온 유학생들과 의사소통의 문제가 전혀 없을 정도로 한국말을 잘합니다.
물론 한글을 잘 쓰지 못한다는 약점은 있지만, 발음과 억양은 자연스럽고 어휘력도 상당히 좋습니다.
아마 부모님은 물론이고, 할머니 할아버지와 함께 살다보니 자연스레 집에서는 한국말만 사용하게 되는 환경에서 자란 탓인것 같습니다.

여기서 살다보면, 많은 한인 부모님들이 본인이 영어를 못한다는 컴플렉스때문에 혹은 아이가 학교가서 혹시 영어를 못하게 되지는 않을까 싶어서 한국말 교육을 안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그런데 제 사촌동생들은 미국에서 태어났지만 집에서는 영어를 전혀 가르치지 않았기 때문에 유치원에 입학할 때까지 영어라고는 Hello 밖에는 몰랐습니다.
사실 그래서 처음 유치원 보냈을 때는 거의 매일 울면서 집에 돌아오곤 했죠.
그러나 역시 아이들답게 빨리 배워서 유치원을 마치고 초등학교 들어갈 무렵에는 이미 영어가 네이티브더군요.
그리고 대학생이 된 지금, 사촌동생들이 고마워하는게 바로 집에서 한국어를 가르쳐준 것입니다.
본인들이 대학가서 같은 교포2세들을 만나보니, 한국말을 전혀 못하는 아이, 알아는 듣지만 말은 못하는 아이, 더듬더듬밖에 못하는 아이 등등 많이 있다고 하더군요.

Multicultural Society 이라고 불리는 다문화 사회 미국에서 한 가지라도 외국어를 하는 것은 커다란 경쟁력입니다.
제 사촌동생도 한국어를 잘하기 때문에 고등학교와 대학에서 한국문화클럽, 아시안 학생클럽 회장을 하기도 했습니다.
교포 아이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것은 물론 우리의 뿌리를 잊지 않고 이어간다는 중요한 대의도 있지만, 실제적으로 아이들에게 글로벌시대의 경쟁력을 갖추어주는 가장 손 쉬운 방법입니다.
집에서 영어대신 한국어를 쓰는 것만으로 돈 한푼 안들이고 경쟁력을 갖추어주는 일인데 얼마나 좋습니까?
이거야 말로 일석이조겠지요.
많은 교포 부모님들이 아이를 위해 물려줄 수 있는 가장 큰 유산은 바로 한국어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5

  • 불고기 2012.01.14 14:09

    아.... 심정적으론 전적으로 동감 합니다만 최근 몇년동안 또 다른 생각을 가지게 된 사람 입니다.
    바로 2세들인데 우리들이야 이 친구들이 영어를 완벽히 잘 한다는 생각을 하지만 격어보면 그게 또 아닌것 같습니다.

    물론 영어를 모국어 수준으로 의사소통에 문제없이 완벽히 잘 합니다. 하지만 영어를 통달한 사람들은 따로 있는것같습니다. 무슨의미 이냐면 우리들 중에도 한국어를 현란한 어휘력을 과시하며 매우 잘하는 사람이 있으면 그냥 모국어 수준으로 잘 하는 사람들이 있지 않습니까. 영어권도 마찬가지 인것 같습니다. 이런 모국어에 대한 감각 (한국어이던 영어이던) 을 습득할수 있는 시기라는게 딱 어렸을때 한정되어 있는것 같습니다. 2세들 보면 다른 백인아들과 비교했을때 표면적으론 구별이 안되는데 프레젠테이션 이라던가 직장에서의 언어능력을 보면 성인이 되어서도 구사하는 어휘력 이란게 좀 차이가 있는것 같습니다. 즉 말주변을 개발 시켜줘야 되는 언어능력, 표현하고자 하는 생각을 조리있게 다양한 어휘를 구사하며 프로페셔널 같이 전달할수 있는 능력이 다른 백인들과 비교해 개선이 필요하다는 느낌이 오고 영어를 미국인 보다 잘하는 2세 아이들 보면 어렸을때 부터 그런 영어의사 전달 능력을 부모들로 부터 스파르타식으로 교육받아와 오히려 한국어를 잘 못합니다.

    그래서 현재 저는 갈등하고 있습니다. 영어에 올인할까 아니면 한국어도 가르키면서 병행을 시킬까...... 물론 두가지 언어를 하는게 더 좋겠죠. 하지만 한국어를 여기서 태어난 아이가 배운다 해도 2세 특유의 어눌한 액샌트가 섞이게 마련이고 주변사람들을 보면 그걸 가지고 한국에 가면 더 약점이 되더군요. 즉 한국어를 하지만 그 한국어를 활용해서 전문직 업무를 수행할수 있는 2세들은 제가 아직 만나보질 못 했습니다. 저의 네트웍이 협소한 이유도 있겠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 제 아들을 보며 솔직히 고민이 많습니다.
    답글

    • 북극반달곰인형 2012.07.17 06:03

      저도 그건 개인 언어능력 같아요.

      한국인으로서 한국말을 하는 것은 사회에 나가서도 엄청난 플러스입니다. 저 같은 경우는 컨설팅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데, 몇년전에 한국회사가 고객으로 들어왔거든요. 그때 말단이였는데 한국어를 할 수 있다는 이유만으로 그 고객팀에 들어갈 수 있게 되었어요. 물론 그 계기로 정말 많이 배울수도 있었구요.

      그리고 미국사람한테 "나 한국사람이예요"라고 말하면 반드시 다음에 나오는 말이 "그럼 너 한국말 할 수 있어? 한글 쓸수 있어?"입니다. 못한다고 말해서 피해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할수 있다고 말하는 것이 당연히 플러스가 되겠지요.

      한국어는 정말 꼭 가르치세요. 유창한 한국어가 아니라도 일상대화와 한글을 읽으수 있는 정도만 되도 엄청난 플러스예요. 그리고 그 정도만 할 수 있으면 전문직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한국어 실력도 금방 키울수 있습니다. (물론 노력에 따라서..)

      그리고 어눌한 액센트는 미국에서는 오히려 약점이 안됩니다. 오히려 다른 언어를 구사할 수 있다는 포인트가 될수도 있죠. 저도 한국어가 모국어라, 죽어도 발음이 안되는 영어 단어들이 몇개가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그것이 제 약점은 아닙니다. 다른 단어 쓰면 그만이거든요. 그리고, 오히려 한국인들만 액센트에 신경씁니다. 인도사람들 보세요. 당당하게 액센트 팍팍 써가면서 영어하잖아요. ㅋ

  • 익명 2012.06.14 02:5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BONNIE 2012.07.19 03:16

    포스트 제목대로 자손에게 물려줄 수 있는 자랑스런 우리 말과 문화가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입니까...
    이방인님의 의견에 100% 공감합니다.
    가정에서의 가족간에 의사소통만을 통해서도 충분히 한국어를 배울 수 있습니다.
    특히 어릴적에는 언어를 습득하는 방법이 어른의 그것과 달라서 자연스런 환경에 노출되면 큰 스트레스없이 받으들일거예요.
    그 시기를 놓친다면 나중에 필요성을 느낄때는 더 어려워질것이구요.
    교포 2세로서 영어를 네이티브처럼 구사하고 그에 더해 한국어까지 한다면 하나의 큰 무기가 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전문 분야의 용어나 어려운 한국어는 한국에서 나고 자란 한국사람에게도 어려운 법이고 모든 언어에 해당되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한국 사람이 한국어를 못하는 것이 창피한 일이지 않나...요?

    주위에 국제 결혼하신 분을 통해 느끼는 점이 많은데...
    한국남자분이고 현지에서 아내를 만나 결혼해서 행복하게 잘 사는 가족입니다.
    엄마와 지내는 시간이 많을 뿐더러 현지에서 사니 아이들이 당연히 현지 언어(스페인어)를 익혀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아빠가 하는 한국어는 이해는 하는데 한국어로는 간단한 대답 정도만 배워가고 있는 것 같아요.
    가끔 한국에서 부모님이 오시는데...
    그 어여쁜 손자들 입에서 나오는 서툰 <할머니! 할아버지!>라는 말에도 정말 행복해 하십니다.
    당신들은 더 많은 이야기를 손자들과 나누고 싶으시겠죠.
    마음으로 느낀다면 우리말 놓치고 싶지 않을거예요!!!

    답글

  • Verte 2013.01.26 19:06

    이건 제가 일본에서 일본계 브라질학생들을 상대했을 때에도 생각했던 문젠데요. "언어를 하나 더 알아둬서 나쁠건 없다." 특히 오늘날처럼 글로벌 경쟁력이 중요해지는 세상에서 언어를 하나 더 손쉽게 장착시킬 수 있는 옵션을 무시하는건 너무 reckless한것 같아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