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서양인들에게 미들 네임이 있는 이유 완전 공감!

by 이방인 씨 2013. 4. 12.

한국인들에게는 성(姓)과 이름(名)이 있을 뿐이지만 서양 문화권에는 가운데 이름 (Middle name)이 하나 더 있죠?
예를 들어 브래드 피트의 본명은 'William Bradley Pitt' 으로 원래 이름이 윌리엄이고 미들 네임이 브래들리인데 거기서 예명을 따온 것입니다.
이렇게 가운데 이름이 하나만 들어가도 벌써 이름이 꽈~악 찬 듯한 느낌인데 서양 사람들 중에는 하나 이상의 미들 네임을 가지고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도 '찰스 루이스 에이든 스티븐스' 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을 알고 있거든요.
많은 사람들이 미들 네임을 가지고 있지만 평상시에는 거의 쓰임이 없어서 미국 친구들이 가끔 본인들에게 미들 네임이 있는지 없는지 기억이 안 난다는 농담도 하더라구요.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것 같은 미들 네임, 도대체 언제 어떤 이유로 생겨났는지 궁금해서 예전에 친구들에게 많이 물어 보았죠.
하지만 역시나... 본인들에게는 너무 자연스럽고 당연한 일이라 의문을 가진 적이 없어서 잘 모르는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또 한번 인터넷에 의지할 수 밖에 없었답니다.
너무 여러가지 설이 있어서 아마 이들도 확실한 기원은 잘 모르는 것 같았지만 대략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서양인들의 가운데 이름의 역사는 고대 로마 시절까지 거슬러 올라 갑니다.
로마 시대에 귀족 가문에서는 이름을 지을 때 가문의 성 뿐만 아니라 씨족(clan)의 이름까지 넣는 관습이 있었다고 합니다.
한국식으로 말해서 'O씨 △□파' 라면 성 뿐만 아니라 계파의 이름까지 밝혔다는 것이죠.
고대 로마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시저 (Caesar)의 풀네임은 다음과 같습니다.

Gaius    Julius    Caesar
이름      씨족      가문

로마가 제국을 건설하고 유럽 대륙 곳곳을 속주화하여 지배하게 되자 그 관습을 이어 받은 민족들이 많아 지면서 서양의 미들 네임 관습이 널리 퍼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다만 가운데 이름을 무엇으로 짓느냐는 많은 변화를 거치게 되어 카톨릭이 지배한 중세 유럽에서는 카톨릭 성인의 이름을 가운데에 넣는 일이 흔했다고 하네요.
종교적 영향을 받지 않은 사람들은 집안에 내려오는 이름을 미들 네임으로 썼다고 하구요.

미국인들에게 미들 네임을 전파한 것은 19세기에 유입된 독일계 이민자들이라는 설이 많습니다.
독일이라면 로마 시대의 게르마니아 속주였으니까 이들의 관습은 로마 시대의 영향일 수 있겠죠.
미국에는 특히 할머니나 할아버지의 이름을 미들 네임으로 가진 사람들이 많은데 그 이유는 아이를 낳은 부모가 자신들의 부모님의 이름을 넣어 기리고 싶어하기 때문이라는군요.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의 쌍둥이 중 딸 아이의 미들 네임은 '마셀린' 으로 안젤리나 졸리의 어머니 이름이고, 아들의 미들 네임 '리온' 은 브래드 피트의 할아버지 이름이라고 합니다.

이 외에도 현대 미국인들에게는 미들 네임을 짓는 흥미로운 이유가 한 가지 더 있는데, 엄마가 짓고 싶은 이름과 아빠가 짓고 싶은 이름이 다르기 때문이라네요.
싸움이 안 생기도록 둘 다 이름에 넣는 것이죠. ^^

워낙 있는 듯 마는 듯 한 미들 네임이다 보니 요즘에는 생략하고 안 짓는 미국인들도 있습니다.
저도 친구에게 들은 건데 우리가 잘 아는 탐 크루즈의 딸, 수리 크루즈는 미들 네임 없이 풀네임이 Suri Cruise 라는군요.
그러나 서양문화권에는 워낙 동명이인이 많다 보니까 미들 네임이 있는 것이 유용하다네요.

 

자, 여기까지가 제가 조사한 서양인들의 미들 네임의 유래인데요.
진짜 재미있는 이야기는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미들 네임이 왜 존재하는지를 묻자 많은 친구들이 "음.. 글쎄.. 생각해 본 적 없네." 라고 대답했는데 어느 친구가 이런 말을 해 주었습니다.

 

미들 네임이 왜 있냐고? 그건 바로 내게 위험한 순간이 닥쳤다는 경보를 울리기 위해서지.


??응?? 이게 도대체 무슨 소리야?

 

하는 얼굴로 쳐다 보니 계속 설명을 해 줍니다.

우리 엄마는 평소에 나를 Megan~ 하고 부르시거든. 하지만 화 나셨을 땐 Megan Julie Brown! 하고 풀네임을 부르시지.
엄마 입에서 내 미들 네임이 나올 때 내가 또 큰 잘못을 했구나! 직감할 수 있지.
안습

아하~!! 이거 완전 공감 되지 않으세요?
저희 어머니도 평소에는 OO아~ 하고 저를 부르시지만 제가 뭔가 잘못해서 화가 나셨을 때는 OOO! 하고 성과 이름을 다 붙여 부르시거든요. ㅋㅋㅋ
역시 부모님이 부르는 풀네임의 위압감은 동서양을 막론한다는 진리를 또 깨달았습니다.


서양인들에게 미들 네임이 있는 이유, 여러분 어떻게 보셨나요?
불타는 금요일 뜨겁게 보내세요~

댓글35

    이전 댓글 더보기
  • 금선 2013.04.12 10:24 신고

    아..빵터져요. 동서양이 똑같군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음으로 풀네임을 부르면......
    공기가 가라앉아..ㅠㅠ
    답글

  • 익명 2013.04.12 10:2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widow7 2013.04.12 10:39

    평소에는 애칭을 부르다가 부부싸움 할때는 풀네임을 부릅니다.........동서양이 화났을때 호칭으로 대동단결!
    답글

  • 비너스 2013.04.12 11:31

    동양이나 서양이나 똑같군요ㅎㅎ 왠지 저는 저런 미들네임이 있는게 부럽네요^^
    답글

  • 비전비망 2013.04.12 13:50 신고

    저도 어머니한테 풀네임으로 불려본 적은 없네요.
    평상시에는 이름으로 부르시다가 화날 땐 "너!!"라고 하십니다 ㅋ
    저도 철 좀 들고 나이도 먹고 하니까 언제부터인가 호칭이
    "아들~~"로 바뀌었더군요.
    답글

  • 해피선샤인 2013.04.12 14:19 신고

    아~ 그렇군요~ 브래드 피트도 이게 풀 네임이 아니었군요~ㅎㅎ
    답글

  • 나그네 2013.04.12 14:41

    ㅋㅋㅋ 정말 공감되네요 누군가 저를 풀네임으로 부른다는 상상만 해도 움찔거립니다 ㅋ 그러고 보니 저도 '성' 하고 '이름' 을 붙여서 누군가를 부르거나 들은적이 없는것같네요 ㅋ
    그럼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이방인님~
    답글

  • 산들이 2013.04.12 15:19

    스페인은 더한 중간 이름 갖고 있답니다.
    예를 들면 호세 루이스 아리엘즈 코르카 유네 가르시아 빈센테...
    어때요? 네 친구 아들내미 이름?ㅎㅎㅎ
    답글

    • 역량 2013.04.13 00:36

      좋은 집안이 중간 이름이 길다고 누가 그러더라구요. 사우디 애였던 것 같은데.. 스페인도 그런가요? 근데, 자기 이름도 잊을 것 같아요.ㅎ

      스페인에 산다는 건 어떤 걸까 궁금하네요. 스페인어를 잠깐 배우기는 했는데, 실제 사람들은 너~~~~무 말을 빨리 하더라구요. 멍~

  • ㅎㅎ 재미있네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12 17:16

    중간 이름, 책을 통해서 알고 있던 지식이지만 이렇게 실제 생활의 예를 들어주시니 훨씬 이해가 빠르고 쉽네요. 그래서 평소 궁금하던 질문 하나 드릴께요 서양 쪽 이름 중 OOO 쥬니어 혹은 OOO 시니어가 있잖아요. 아버지 이름을 그대로 따서 아들에게 물려줄 때 구별하기 위해서 붙인
    이름이라고 알고 있는데요. 이 쥬니어도 중간 이름으로 쓰이는 경우가 있는지요? 아울러 딸에게는 이런 이름 물려주기가 없나요? 이방인님 알려 주세요. 책에 나온 정보로는 한계가 있어서요
    답글

  • 엠님하앨범좀 2013.04.12 21:43

    뜬금없이.. 괜히 델마와 루이스가 보고 싶네요. 거기 브래드 피트 다리 보고 홀랑 갔었는데 ㅋㅋ
    글구 생각나서 닉넴 바꿨습니다. 하하였는데 ㅎㅎ 첨에 댓글 남겼을 때 쿠키 굽히는 바람에 그냥 썼지만
    암만 봐도 가수 하하가 생각나서 현재 염원하는 걸로 바꿨어요 ㅋ 에미넴 앨범을 기다리며 ㅜㅜ
    답글

  • 들바람 2013.04.12 23:37

    오랜만에 댓글 남기네요, 이런 글 정말 좋아요. 그쪽 동네의 분위기가 피부로 와 닿는달까 ㅋ 전에 리지 맥과이어란 미국 드라마를 보면서 주인공 리지가 혼날 때 엄마한테 "엘/리/자/베/스/맥/과/이/어"라고 불리는 걸 보고 어렴풋이 느꼈었거든요 ㅋ 이때 미들네임도 불렸었던 것 같지만, 애칭으로만 불리다가 갑자기 본명(?)으로 불리니까 ㅋㅋ 사족으로 서양에 미들네임이 있다면 동양에는 호, 자 등이 있지요. 각각의 종류만 해도 수 개이고 본명은 사실 함부로 부르지도 못했고요, 부모님께서 지어주신 귀한 이름이라 ㅋ 어릴 때는 또 오래 살라고 천한 아명으로 불리고. (도야지(돼지) 황희정승님 -0-) 그것도 사실 호의 종류 중 하나이고요, 뭐 여튼 복잡할수록 뭔가 있어 보이는 것도 있어선지 동양이나 서양이나 신분이 높을수록 이름도 복잡한 것 같네요ㅋ
    답글

  • 풋 사 과 2013.04.13 01:04

    ㅋㅋㅋ 풀네임의 무서움 대공감입니다
    특히 상사가 정색하고 부를때의 공포감이란 ㅋ
    답글

  • 역량 2013.04.13 01:34

    저는 맨날 사람들이 성까지 불러요. 살면서 제 이름을 이름만 제대로 들어본 적이 별로 없는 듯..
    하나는 성이고 하나는 이름인데, 그게 그냥 이름같거든요.

    그나저나, 친구 덕분에 웃었어요. ㅋㅋ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13 02:49

    하하하 시트콤이나 영화봐도 그랬던 것 같아요. 피비가 레이첼한테 "레이첼 카렌 그린!!!" 했던게 갑자기 생각나네요ㅋㅋ 근데 전 미들네임 있는게 좀 부럽더라구요~ 왜 할머니나 엄마이름 따서 넣기도 하잖아요. 그게 뭔가 좋아보이더라구요:)ㅎㅎ

    오늘도 딴 소리ㅋㅋ 유럽/미국애들이 동양인 이름 외우는 걸 어려워하던데(아무래도 잘 접하지 않아서 그렇겠죠? 발음도 어려운게 많고) 일본애들 이름이 사실은 훨씬 긴데 발음이 쉬우니까 잘 외우고 부르는데, 우린 만약에 이름에 ㅕ나 거기에 ㅇ받침 들어가거나 하면 완전ㅋㅋㅋ제 친구들도 그래서 많은 좌절을 겪고 애칭으로 불리우거나 영어이름을 지었었죠;;ㅋㅋ 오히려 우린 거의다 3글자밖에 안되는 이름인데 말이죠!?!?? 노력하면 우리 이름 외우기가 더 쉽다규~ㅠㅠㅋㅋ
    답글

  • 마물샷 2013.04.13 03:12

    여태까지 눈팅만 했는데, 댓글을 안 달 수가 없어서 씁니다. 유래를 매우 잘 조사하셨네요. 로마 시대 때, 본인 이름 씨족 이름 가문 이름(성), 게다가 율리우스 카이사르를 예시로 들다니... 전 시오노 나나미의 로마인 이야기를 보고 쓰신 줄 알았습니다. 똑같은 예시를 들어주거든요.

    자주는 아니지만, 님께서 적어주시는 글 좋아합니다. 그리고 가끔 촌철살인같은 한국에 대한 한 마디에 정신이 번쩍 들기도 합니다. 지금 한국은 갑자기 추워져서 서울은 아직도 벚꽃이 피지 않았네요. 따뜻한 CA의 태양을 만끽하시길 빕니다.
    답글

  • The 노라 2013.04.14 07:10 신고

    저도 아이들에게 모두 미들 네임을 넣어 줬어요. 어차피 남편성이 래스트 네임으로 가니까 제 성도 남겨주고 싶어서 제 성으로 모두 미들 네임을 정해준 거죠. 그래서 아이들 미들 네임이 다 똑같아요. ^^
    다른 집처럼 저도 보통 때는 이름이나 애칭으로만 부르는데 애들이 위험한 걸 하거나 화가 나면 저도 모르게 풀네임으로 다 부르더라구요. 그럼 녀석들이 약간 움찔하는 걸 느낄 수 있어요. 이거 상당히 도움이 되더라구요. ^^
    답글

  • SangRokKim 2013.04.16 22:48

    음...

    제가 받았던 느낌으로는

    mid. name이 있는 것을 당연시하고

    mid. name 이 없는 사람은 하층민 취급하는 것 같더군요.

    가문에 전총이 있는 집안의 사람들은 당연히(?) mid. name 이 있어야 하고

    없는 사람은 내놓을 만한 가문의 전총이 없는 사람 취급을 하더라구요.

    제 이름같은 경우에도 Private Name 이 Sang 이고 Rok가 mid. name이라고 생각하더군요.

    한국식 이름에 항렬에 해당하는 글자 하나가 들어가고 나머지 글자가 개인의 이름에 해당한다니까

    각각을 mid. name과 private name으로 생각하더군요.

    답글

  • 111 2013.04.20 08:19

    제 러시아 친구가 한 이야기가 생각이 나는데, 러시아에서는 미들 네임을 꼭 부모님 이름으로 만든다고 하네요. 그래서 풀네임을 들으면 아 이 사람 부모는 누구구나라는 것을 쉽게 알수 있다고 합니다. 아마 로마의 씨족과 가문 식의 전통이 유럽 국가에서는 유지되는 듯 생각이 드네요.
    그 친구가 미국인과 결혼해서 애를 낳고 러시아에 있던 친구들이 놀러와서 미들네임을 애들 아빠이름으로 안한 것을 보고 너무 놀라고 친아빠는 다른 사람이냐고 물었다고 했다네요...ㅎㅎ
    답글

    • psychoJulia 2013.05.26 19:43

      제가 알기로는, 러시아의 경우 mid.name이 아들의 경우 아버지의 이름+evich, 딸인경우 아버지의 이름+ evna 이런걸로 알고있습니다.

      예를 들면 Lev Nikolayevich Tolstoy 같은경우 미들네임이 Nikolayevich인데 이는 아버지의 이름이 Nikolay Ilich Tolstoy이기 때문에 evich를 붙인거죠.. 그냥 블로그보다가 잡담을..ㅋㅋ

  • ㅇㅇ 2022.03.07 17:09

    이름 씨족 가문을 우리나라로 치면 김 경주 철수 같은 식이겠군요
    많이 알고 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