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친절한 미국인이 많은 또 하나의 이유

by 이방인 씨 2013. 3. 19.

국인들이 보편적으로 매너가 좋고 타인에게 상냥하다는 이야기는 이미 여러번 했었죠? 아무래도 풍요롭고 경쟁이 적은 환경에서 살아 왔기 때문에 사람들이 여유로워서 그렇다는 이야기도 했구요. 거리에서 오가며 만나는, 앞으로 다시 만날 일이 없을 사람에게도 순수한 호의와 친절을 베푸는 일도 자주 있지요. 미국에서는 학교, 커뮤니티, 그리고 전사회적으로 그런 행동을 장려하고 있는데 이른바 Random Acts of Kindness 입니다.

 

random은 '무작위의' 라는 뜻이고 act of kindness 는 '친절한 행동' 이니까 번역하면 '무작위로 베푸는 친절' 쯤 되겠죠. 특정 대상이 아니라 아무에게나, 이유없이 베푸는 소소한 친절들을 통칭하여 Random Acts of Kindness 라고 한답니다. 1982년쯤 캘리포니아 쏘살리토 지역의 한 식당 여주인이 식당 출입문 아래 까는 매트에 이 말을 써 놓은 것이 계기가 되어 미국에서 처음 생겨났는데 지금은 전 세계적으로 많이 퍼져 있습니다.

 

Random Acts of Kindness 재단도 있구요.

 

굳이 재단이 아니라도 Random Acts of Kindness Week를 시행하는 곳이 무척 많아요.

 

줄여서 RAK라고 부르는 이 친절 나누기는 대부분 굉장히 사소한 일들이기 때문에 누군든지, 언제든지 할 수 있다는 것이 최고의 장점입니다. 얼마나 소소하냐구요? 간단한 예로 몇해 전 한국에서도 유행을 했었던 Free Hug도 RAK의 한 가지로 시작된 일이라고 말씀드리면 감이 오시나요?

미국의 흔한 RAK 중 하나는 바로 'Parking Meter에 동전 넣어주기' 입니다. 미국 거리에는 동전을 넣고 시간제로 주차해야 하는 곳이 많은데요.

 

Parking Meter기에 선불로 동전을 넣어야 합법적인 주차를 할 수 있습니다.


선불이기 때문에 대략 '이 정도 시간안에 돌아올 수 있겠다' 계산해서 그 만큼의 동전을 넣고 가지만 예상외로 볼일이 길어져서 미터기가 다 돌아가면 배보다 배꼽이 훨씬 큰 벌금을 물게 됩니다. 그런데 지나가는 사람들이 파킹 미터를 보다가 시간이 거의 다 된 미터기에 자신의 동전을 더 넣어주는 일이 종종 있답니다. 아무 이유 없이 그.냥.요. 그냥 돕는 게 바로 RAK 정신이니까요. 저도 그런 친절을 받아본 적이 있고, 반대로 제가 다른 사람의 미터기에 동전을 넣어준 일도 있지요.

 

난 가끔 다른 사람들의 파킹 미터기에 동전을 넣어요~

아주 작고 쉬운 일이지만,
그 때문에 아까운 벌금을 내지 않아도 되는 사람에게는 큰 도움이 될 수도 있잖아요.


 

이건 웹에서 RAK로 찾은 사진인데요.
미터기가 다한 것을 보고 2시간분의 동전을 더 넣어주고 간 사람이 남긴 메모입니다.
어느 나라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파킹 미터기를 쓰는 영어권이겠죠.

맨 끝에 KCCO! 라고 덧붙였는데 이건 Keep Calm and Carry On의 약자입니다.
한국식으로 표현하자면 마지막에 '힘내세요!' 하고 덧붙인 거죠. ^^

 

누군가 캔디 자판기에 RAK라며 1달러 25센트를 붙여 놓았네요.
발견하는 다음 사람이 free 캔디를 사 먹을 수 있겠죠?

 

'앤디에게 내가'

Just cuz (그냥~)

아까도 말했지만, 특별한 이유 없이 친절을 베푸는 것이 RAK의 핵심입니다.

그냥~ 그냥요~ 오키

 

이건 정말 귀여운 RAK 인데요.
어느 비 오는 날, 창문이 조금 열린 채로 주차되어 있는 차를 본 누군가가
이렇게 창문 틈을 막아 놓고 메모를 남겼네요.

"당신 차가 젖을까 봐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이건 우편함에 우편 배달부를 위한 선물을 살포시 남겨 놓은 RAK구요.

 

요즘 미국에서 많이 하는 건 바로 이겁니다.

「26 Random Acts of Kindness」

코네티컷 샌디 훅 초등학교에서 총기난사로 26명의 희생자가 있었잖아요.
그들을 기리면서 26가지의 RAK를 행하는 거죠.

메모의 가장 끝부분에 Pay it forward 라고 써 있는데
'친절을 또 다른 사람에게도 전달해 주세요' 라는 뜻으로
RAK 메모에 자주 등장하는 문구입니다.

 

맥도날드 드라이브 thru로 음식을 사고 돈을 내려고 했더니
앞사람이 내 음식값을 지불했다는 사연이네요.
앞사람의 RAK 였던 거죠.

 

이렇게 Drive-thru 나 톨게이트도 RAK 하기 편한 곳입니다. ^^ 저희 어머니도 톨 게이트를 지나실 때 앞사람이 그냥 내주었다며 통과된 적이 있었는데 깜~짝 놀라는 한편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기분이 좋아지셨다고 하는데, 그건 돈 때문이 아니겠죠.

저는 언젠였던가 음식으로 RAK를 한번 해 보고 싶어서 거리의 신문자판기 위에 Free Food라고 음식을 가져다 놓은 적이 있었는데요. 누가 보고 그냥 쓰레기통에 버리면 어떡할까 걱정도 했는데 homeless들이 있었기 때문에 눈 깜짝할 사이에 누군가 먹더라구요. 역시 어디에나 배고픈 사람들은 있는 것 같아요....

이런 소소한 RAK 아이디어라면 수백 개도 나오겠다 싶은데 아니나 다를까!

 

흐미~ 1000개!!
일생동안 100개의 RAK를 하고 죽자는 캠페인은 많이 봤어도 1000개!!
1000개를 채우려면 1주일에 1번씩만 한다고 해도 거의 20년을 실행해야 하네요.

콜로라도 스케일 한 번 엄청난데...?? 까리한데

 

한국에도 표현만 다를 뿐 '하루에 한가지 좋은 일 하기' 같은 말도 있고, 무작위의 소소한 친절을 꾸준히 베푸는 분들이 많잖아요. 예를 들면 노숙자분들을 위해 점심 도시락을 제공하시는 분들, 아침마다 동네 청소를 하시는 분들, 학교 앞에서 낯 모르는 학생들에게 힘내라고 매일 아침 외쳐주시는 분들도 있고 말이죠. 그런 분들 덕분에 지구는 아직 상냥한 행성일 거예요. ^^

 

'친절은 전염된다'

'친절'의 가장 큰 특징이 전염성이래요.
저도 주워들은 말이지만요. ^^;;

 

여러분, 모두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파이팅


* 모든 사진 자료의 출처는 구글입니다.

댓글57

    이전 댓글 더보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3.19 22:22

    미국사람들 너무 친절하네요 ㅎ
    솔직히 남의 차가 벌금을 물든말든 나랑은 상관없는 일인데...
    이방인님도 그런 친절을 받으셨을 때 너무 기분좋으셨을 것 같아요~ ^.^
    저런 따뜻한 친절을 받으면 받은 사람까지 기분이 좋아져서 반드시 친절을 베풀 것 같네요 ㅋㅋ
    불친절한 제가 많이 본받아야겠어요....ㅋㅋ
    답글

  • 피러17 2013.03.20 03:40

    좋은거 하나 배우고 갑니다...
    저렇게 친절한 나라에 심심하면 총기난사사건은 뭐래요?
    얼릉 총기들 다 압수해서 뺏어버리지....
    여러 이해타산으로 총기 압수 못하는거 모면 한심해 보여요...

    그나저나 어디가서 친절을 베풀어야 할지.....
    늘 마음속에 새겨둬야 할거 같아요...
    남에게 베푸는 작은친절...
    너무나 좋은거 같아요....

    인터넷에 화제였던....목도리녀가 생각나네요...
    좀더 따뜻한 세상이 되길 바라며....
    답글

  • 2013.03.20 10:01

    부모나 가족간의 끈끈함은 덜해보이는데 이런건 참 잘하네요. ㅋㅋ 재밋어용! 가족
    보다 굳이 낯선이들에게
    베풀고자하는 이유가 궁금. 문화차이인가봐요.부모랑 연락조차 끊고 사는 일은 만연하나 낯선이에겐 친절하다?
    답글

  • daam 2013.03.20 10:40

    와. 이거 정말 좋은 문화에요!!
    이런 좋은 마음가진 좋은 분들은 한국에도 많지만,
    혼자서 묵묵히 하는거랑, 다함께 같이하자 으쌰으쌰 해서 하는거랑은 완전 다르자나요.

    우리나라에도 이런 캠페인(?)이 생겼음 좋겠어요~~~~ *.*
    답글

  • 행복티백 2013.03.20 16:32

    예전에 다리 지나가며 앞에 차가 돈을 내줘서 그냥 지나간적이 있었는데, 그땐 "아 우리를 일행으로 착각했나봐"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였네요.^^
    블로그를 통해서 몰랐고 궁금했던 부분들을 하나씩 알아갑니다.^^
    답글

  • 2013.03.20 17:08

    훈훈합니다. 가끔 미국인들 보면 너무 친절한거 같고 모르는 사람한테 아는척하면서 친근한척하던데 다 이런 문화가 배경인건가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3.21 13:43

      네 서구권 특유의 문화적 기질입니다.

  • 따끈한 유자 2013.03.20 21:27

    우왕 참 좋네요. 괜히 제가 다 마음이 흐뭇하네요. 흐흐
    우리나라 사람들도 낯선이가 힘들게 주차할 때 오라이~ 해가면서 주차하는 걸 도와주곤 하는데
    그것도 일종의 우리나라 특유의 RAK가 아닐까 싶어요 ㅋㅋ
    우리나라에도 특유의 RAK가 정이라는 이름으로 참 많았었는데, 요즘 들어서는 점점 찾기
    힘들어지는 것 같아요. 오히려 이상한 사람처럼 보거나 오지랖 넓다고 구박받는 경우도 많으니까요.
    그치만 그런 대가를 바라지 않는 친절들이 우리 사는 이곳을 좀 더 따뜻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아
    이런 일들이 많이많이 늘어났으면 좋겠어요.
    저도 종종 RAK 하나씩 실천해야겠어요. 뭐 좀 이상하게 보면 어때. 요렇게 생각하면서요.ㅎㅎ

    답글

  • 달아곰 2013.03.21 10:34

    오지랖과 정의 그 미묘한 차이~~ㅎ 저도 정 많은 사람이고 싶네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3.21 13:27

    핸드폰 잃어버린 거 찾아준 적 있습니다. 저장된 번호들 중 핸펀 주인 어머니에게 전화해서 주차된 차들 번호판을 대조해서 문손잡이에 올려놓았죠. 그리고 들은 인사말 "하나님이 보내신 천사시군요";;
    답글

  • 행인1 2013.03.24 00:18

    잘보고갑니다! 페이북에 퍼갔는데 괜찮나요!~~
    답글

  • gpgp 2013.03.27 00:37

    안녕하세요 잘보고 갑니다 자료로 사용해도 괜찮을까요?
    답글

  • @@ 2013.04.01 03:06

    제 경험에는 저는 10대때까지는 친절을 받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고 생각해요.
    근데 요근래는 그런 경험이 없는 듯 해요. 아마 좀더 세상이 각박해 진건가 라는 생각도 들고..

    여튼 저런 행동들은 정말 sweet하네요, 제 이상형이 저런 사람들 입니다 ㅋ
    답글

  • 익명 2013.04.05 11:3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익명 2013.04.10 14:1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익명 2013.05.01 07: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제제 2014.06.19 07:44

    다음 메인에서 우연히 타고 들어왔는데 님 글을 읽는 거 만으로도 기분이 참 좋아지네요.
    혹시 wwyd라는 미국 프로그램 아세요? what would you do? 라는 몰래카메라인데 전 이거보고 되게 감명받았거든요. 모르는 사람을 위해 대신 화내주고, 눈물 흘려주고, 감싸안아주고 친절을 베풀어주는 그런 모습들에요. 안보셨으면 꼭 보세요^ㅡ^
    아무튼 기분좋은 글이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저도 오늘 하루의 RAK를 실천해 봐야겠어요!
    답글

  • 홍홍홍 2014.06.19 14:16

    이거였어요. 몇년 전에 스타벅스에서 내차례 기다리다 앞차가 내 커피값을 내주고 간적이 있어서 어떻게 해야 될지 당황스러웠지만 뭔가 굉장히 행복한 날이 있었습니다. 소소히 실천할 수 있는 나눔의 기본이 아닐까 싶네요. 크게 기부를 할 생각만 하면서 작은 것들을 놓치지 않았나하는 반성을 해 봅니다. 그냥 친절과 도덕, 기본을 떠나서 좀더 적극적인 나눔! 저도 오늘부터 RAK을 실천해 볼께요!
    답글

  • 밤토리 2014.06.19 19:39

    정말 가슴 따듯해지는 포스팅이네요. RAK를 받은 사람도 기분좋지만 행한분도 굉장히 행복할것 같아요. 학창시절 꾸준히 봉사활동을 했었는데 생각해보면 제가 더 행복한 시간이었네요. 이렇게 따듯한 글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답글

  • 캄사하는마음 2014.06.20 00:11

    좋은 내용 공유 해요^^
    답글

  • 서민석 2014.09.07 05:51

    너무 가슴에 와 닿는 좋은 내용이에요^^* 공유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