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미국여성들이 뽑은 '여자는 결코 이해 못하는 남자의 특성'

by 이방인 씨 2013. 1. 29.

여자어(語)를 도통 이해 못하는 저희 오빠의 이야기도 쓴 적이 있지만, 많은 남성분들이 이런 말을 하곤 하죠?

 

여자들은 진~짜 이해가 안돼... (파악하기 어려워.)

 

바람둥이의 첫번째 조건은 잘 생기고 멋진 외모가 아니라 여자의 심리를 잘 꿰뚫어보는 거라는 말도 있잖아요.
그런데 여자들도 남자들을 이해하기 힘든 건 매한가지랍니다.
남·녀는 서로 다른 종족이라니까 당연한 일이겠지만요. 응응


여기 미국 여성들이 입 모아 말한, 도무지 이해 안되는 남자들의 특성이 있습니다.
제가 볼 때는 이것도 만국공통인 것 같은데 여러분도 한번 보시죠~!
(예시는 미국 여성지에 나온 상황이고, 그 밑의 부연설명이 제가 작성한 것입니다.)

 

1. 대체 왜 항상 해결책만 제시하려고 하는 거야??

 

아휴~ 내가 직장 상사 욕을 할 때는, 직상 상사 마음에 드는 방법이나 혹은 직상 상사를 짤리게 할 해결책을 제시하지 말고, 그냥 한탄을 들어만 줘~ 정말 듣는 게 어려우면.... 듣는 척만이라도!

 

남자들은 감정의 문제도 논리로 풀고 싶어하는 성향이 있나 봅니다.
그런데 여자들이 남자친구에게 푸념이나 투정을 부릴 때는 그저 공감해주는 사람이 필요할 뿐, 합리적 해결책을 제시하는 조언자가 필요한 건 아니랍니다.

 

2. 왜 디테일은 하나도 의식하지 못하는 거야?

 

친한 친구가 아이를 낳았다고 전화를 했는데, 끊고 나서 어째서 아이가 아들인지 딸인지, 아이의 이름이 뭔지 모르는 거야? 안 물어봤다고?? 어떻게 그런 것도 안 물어??? 그러면서 냉장고에 맥주 다 떨어진 건 잘 알고 있잖아...

 

어이쿠~ 이건 정말 대공감입니다.
저희 오빠가 딱 이렇거든요.
제 남자친구도 아니고 오빠인데도 제 속이 터져 토성까지 날아가려고 합니다. -.-

 

3. 뭐가 문제냐고?? 뭐가 문제인지 정말 몰라?!

 

여자가 "아니, 아무것도 아냐" 라고 말하는 건 말야...

모.든.게. 잘못됐다는 뜻이야!!!  짱나


너무 많은 게 문제인 나머지 일일히 설명할 시간이 모자라서 "아무것도 아니야" 라고 말한 거라고!

 

글쎄요... 저는 여성이지만 이건 잘 모르겠어요.
저는 잘못된 게 있으면 곧이 곧대로 말하는 타입이거든요.
남성분들은 어떻게 느끼시나요?
정말 여자들이 이렇나요??

 

4. 당신 물건이 어디 있는지 왜 여자가 알아야 돼?

 

당신의 운동 용품이 어디 있는지 내가 어떻게 알겠어?
그걸 마지막으로 쓴 사람은 내가 아니라고...

 

저도 돌아버리겠어요.
오빠는 왜 매일 본인의 물건의 위치를 저나 엄마에게 물어야 찾을 수 있을까요?
특히 본인이 쓰고 나서 저한테 매번 물어보는 손톱깎기는 정말 체인에 매달아서 호주머니에 넣어주고 싶은 심정이예요. -.-^
남들이 보면 Rock 꽤나 하는 사람인 줄 알겠네!

 

5. 양말을 빨래 바구니에 넣는 것이 그렇게 고난이도 작업이야?

 

바구니 안이 아니라, 바구니 옆, 뒤, 앞에서 발견되는 것들은 뭐야? 그 한 끝 차이를 해내지 못하는 건 뭐냐고...

 

저희집 남자들을 보면 바구니 근처까지 가는 것만 해도 대단하다고 말하고 싶네요. ㅠ_ㅠ

 

6. 비디오 게임

 

내가 15살짜리와 사귀고 있는 거라면 이해할게...

 

음... 결혼해서도 게임 중독을 못 끊는 남편 때문에 고생하는 아내들도 간혹 있더라구요.
결혼 전에 남자가 게임을 좋아하는지 면밀히 살펴봐야겠네요. ^^;;

 

7. 화장실에서 조준 실패

 

변기가 그렇게 큰데 어떻게 바깥으로 흘리는 게 가능해?
스프레이 모드로 놓고 쓰는 거야?? (뭐를? ㅋㅋㅋ)

 

저도 살면서 제일 짜증나는 게 이거예요.
정말 저희집 망할 놈 (진짜 열받거든요.) 이 화장실 쓰고 나오면 뒤 따라가서 신체적 위해를 가하고 싶을 정도로 분노 대폭발입니다.
흘리는 걸 어쩔 수 없다면 흘린 인간이 청소를 해야되는 거 아닙니까?!

 

8. 본인들이 더 운전을 잘 한다는 생각

 

주차 잘하고 차 잘 빼는 것만이 운전을 잘 하는 걸까? 
나에겐 한 장도 없는 과속이나 신호위반 티켓이 당신한테 날아오는 이유는 뭔데??

그러게요....? 우하하

 

9. 아이구~ 우리 애기, 그렇게 많이 아파?

 

그렇게 징징댈 정도로 아파?
잠깐만 기다려~ 내가 가서 너희 엄마 불러 올게.

 

간혹 남자분들 중에는 다 컸음에도 아플 때는 세 살짜리 아기처럼 "나 죽는다고" 엄살이 심한 분들이 있더라구요. ㅋㅋ

ㅎㅎㅎ"그 정도로" 죽을 지경일 땐 엄마죠! 여자친구가 해결해 줄 수 있는 일이 아니예요.

 

10. 냉장고에 빈 반찬통 보면 배불러?

 

음식을 다 먹었으면 빈 그릇은 꺼내 놓으라구!!
식탁에서 반찬 다 먹고 나서, 빈 반찬통을 굳이~ 일부러~ 냉장고에 도로 넣는 건 무슨 심리야?

 

역시나 저희집 흥할 사람은 여기도 해당됩니다. -.-^
반찬통 더울까봐 그래?? 엉??


저는 꽤 공감했는데 여러분은 어떻게 보셨나요?
내일은 반대로 남성들이 이해 못하는 여성들의 특성에 대해 쓸 계획입니다.
한 쪽만 쓰면 여자편만 든다는 항의가 있더라구요.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댓글53

    이전 댓글 더보기
  • Moon 2013.01.29 09:17

    대공감이네요.ㅋ
    근데 몇가지는 까칠한 시어머님의 가르침으로 남편이 깔끔한데다 화장실도 앉아서 해결하므로 패스..
    저는 1번 2번이 가장 문제네요. 공대생이라서 그런게 아니라 남자라서군요. ㅠ.ㅠ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29 09:24

    하하 오빠 너무 미워하지마세요
    답글

  • 차칸앙마 2013.01.29 09:41

    난 남자지만 1번 항목 빼고는 해당사항이 전혀 읎으.
    긍디 같은 핏줄인디 내 동생녀석은 다 해당되네 ~~~쩝
    답글

    • 이방인 씨 2013.02.03 08:54 신고

      으하하하하하하하. 빵 터졌습니다. 첫 줄을 읽고 '차칸앙마님 우왕굳' 이라 생각했는데 동생분의 이야기에... ^^;; ㅋㅋㅋㅋ

  • 히티틀러 2013.01.29 09:55 신고

    정말 남녀 차이는 만국 공통이라는 생각이 들어요ㅎㅎㅎㅎ

    답글

  • 이웃한의사 2013.01.29 10:22 신고

    ㅎㅎㅎㅎㅎ 남자도 여자의 심리가 너무 어려워요~~~~~~
    답글

  • 포로리 2013.01.29 12:26

    대공감 포스팅^^ 미국도 남자들이 그렇구나 ㅋㅋ.

    그런데요 대부분 항목이 왜 그런지 저는 알것 같아요.
    특히 반찬통 - 있던대로 원위치 시켜야 한다는 생각만 함. 딴데 갖다놓으면 혼날것 같음. 왜냐면 남자 담당이 아니니까.^^-집안일에 있어서 남자들은 응용력이 빵점이예요. 하나하나 구체적으로 지시해야 수행 가능하답니다.

    손톱깎이는 (차)키체인에 매달아 주세요.^^
    답글

    • 역량 2013.01.30 03:25

      오늘 김치 먹으려고 꺼냈더니, 김치쪼가리 딱 2개가 바닥에 납작 업드려서 공간 넓게 쓰고 있더라구요. 내겐 본능이 왜 남편에겐 응용일까요??? 하하하..

    • 킴삵 2013.01.31 18:28

      본인도 먹는건데 왜 본인일이 아니라고 생각하는지 정말 속터져요!!!! 전 그래서 맨날 저희집 남자들에게 일장연설이......그러다 가끔 잘하면 폭풍칭찬을!!!!ㅎㅎㅎㅎㅎ 이건 뭐 강아지 오줌똥훈련시키는 것도 아니고말이죵ㅋㅋㅋ

    • 이방인 씨 2013.02.03 08:57 신고

      저도 오빠 때문에 밥 먹을 때 허탕치는 일이 비일비재합니다. 정말 열통 터져요. "네 놈이 거덜냈으면 네 놈이 치우란 말이다!!"

  • 푸른도깨비 2013.01.29 13:50

    몇년전 영화배우 최민수형님이 결혼후 아내를 위해 앉아서 볼일을 본다고 한것을 본적이 있습니다. 저도 시도해봤더니 나름 좋더군요. 특히 묻을 일도 없고ㅋ 집에서는 저도 앉아 봅니다.
    (난 부끄럽지 않아!!ㅎ)
    저 설겆이 잘합니다. 특히 반찬통 정리 잘합니다^^ 어찌나 잘하냐면 큰누님이 바로 옆에 사는데
    누나네 가면 자동으로 정리정돈도 해주고 청소도 해주고 설겆이 냉장고 정리 다 해줍니다.
    누나가 사실 맞벌이라 남자인 제가 도와주고 해야 잖아요^ㅋㅋ (난 멋진 남자다!! 근데 왜 여친이 없지.. 급 슬퍼지는 이기분...ㅠ.ㅠ)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29 20:06

      같은 살림잘하는(응?) 남성으로서 격하게 공감합니다 . 특히 마지막 줄 ㅠ.ㅠ

    • 이방인 씨 2013.02.03 08:58 신고

      우왕굳! 살림 잘 하고 깔끔한 남자분들 정말 좋습니다. 두 분 다 나중에 부인께 사랑받으시겠는데요. ^^ 일단 여친 생기고 나면 일사천리일 거예요~ ㅎㅎㅎ

  • 은주맘 2013.01.29 13:53

    공감이 갑니다.
    화장실에 튀는것 휴--, 첨에는 물방울인가 했네^^ 나중에 보니 소변이 튄거더라구요.
    이것까지 참겠는데, 술(처)먹고 담날 화장실에서 안나오는 날은 진짜--! 청소하려고 변기 뚜껑열어본순간 "니가와서치워!"하고 싶은데 뻗어있더라는...
    양말 아직--도 거실한쪽에 던져놓고 있습니다. 정말 열받아서 입에다 집어넣고 싶을때가 있다니까요.ㅋㅋ
    답글

    • 포로리 2013.01.30 13:17

      우리집은 신랑은 그 문제가 없는데 두 아들놈들이....도대체 뭐라도 삐뚤어졌는지 아주 냄새 때매 죽겠어요. 아직 어리니까 몇번 감시하면서 버릇을 고쳐야 하나 궁리중입니다.

    • 이방인 씨 2013.02.03 09:00 신고

      은주맘님의 마지막 말에 한 2분 정도 숨도 못 쉬고 웃었습니다. ㅋㅋㅋㅋ 저도 어쩔 수 없이 오빠 뒤치닥거리를 하고 살고 있는데 화장실 청소는 물론이고 빨래도 손 하나 까딱 안 하는 망할 놈 때문에 정말 분노가 치밀 때가 많습니다.

  • genome 2013.01.29 14:23 신고

    저는 절대로 해당사항 없습니다만...
    죄송합니다~~~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2.03 09:04 신고

      푸하하하하하 죄송할 것까지야....뭐... 있어요!!
      하지만 genome님은 해당사항이 없다니 대단하십니다. 저는 키가 180넘는 남자가 winner가 아니라 여기 4.5.6.7.9.10번에 해당사항 없는 남자가 정말 winner 라고 생각해요. 그 나머지는 개의치 않거든요. ^^

  • 해피선샤인 2013.01.29 15:02 신고

    ㅎㅎ 재미있네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무탄트 2013.01.29 15:14

    음.. 제 경우엔, 1번은... 제가 남자같은가 봐요. 해결책을 제시해주지 못하는 상황에서는 제가 답답해서 도리어 별로 들어주고 싶지도 말하고 싶지도 않다는... ㅡㅡ;
    화장실이나 양말 문제도 공감하긴 하지만, 전 3번이 몹시 공감되네요.
    제 경우엔 솔직히 말하는 것도 있지만, 일일이 설명할 시간이 모자라거나 번거롭고 혹은 짜증나고 귀찮아서 '아무 것도 아니야'라고 얘기할 때도 있거든요. ^^;
    답글

    • 이방인 씨 2013.02.03 09:06 신고

      1번부터 10번까지 사실 모두 개인의 성향에 달린 일인 것 같아요. ^^ 무탄트님처럼 여성인데도 1번 특징을 가지신 분도 있는가 하면 저는 또 반대로 3번이 반대거든요. ^^

  • 1번은 여자도 그런 사람 있더라구요.. 물론 지금은 고쳐졌지만
    저희 어머니께서 가끔 저러셨었답니다~ 제가 하도 제발 양말은 빨래통에...
    그리고 돌돌 말지 말라고 이야기를 해서, 두 분 다 요즘은 잘 지켜주시더라구요
    답글

    • 이방인 씨 2013.02.03 09:07 신고

      아하하하하. 저는 여자친구분 (혹은 아내분) 말씀하시는 줄 알았는데 어머님이셨군요. 반대로 피터팬님이 깔끔한 성격이신가 보네요. ^-^

  • 지나가다 2013.01.29 18:55

    미국남자라고 한국남자와 다르진 않나봐요ㅎㅎㅎ 그래도 결혼하고싶다.ㅜㅠㅠ
    답글

    • 이방인 씨 2013.02.03 09:07 신고

      아하하하하하. 마지막 줄이 주제인가요? 그렇다면 올해는 지나가다님이 꼭 좋은 짝 만나시길 빌겠습니다. ^-^

  • 기린덕이 2013.01.29 23:16

    ㅋㅋㅋ저랑 참 비슷한부분이 많네요
    저도 위에 오빠가 있어서그런지...ㅋㅋㅋㅋ
    특히 7번... 매우공감!!
    저는 어차피 위에 뚜껑 닫고 볼일을 보기때문에 미관상은 모를수 있는데 ㅋㅋㅋ
    냄새때문에 미춰버리겠네요 ㅠㅠ 왜 조절을 못하는거죠?ㅋㅋㅋ 진짜 뒷마무리도 안하고..


    그래서 한번은 ㅋㅋㅋ 장난반 진담반으로 물었죠..
    오빠 거기에 문제 있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이후로 지금까진 깨끗하게 잘~~ 처리하고 나오네요~ 그게 언제까지 갈진 모르겠지만~
    언니도 한번 이런방법을 써보시는건 어때요?ㅋ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2.03 09:10 신고

      아휴~ 말도 마세요. 저는 아예 포기하고 지내요. 냄새 때문에 저도 돌아버리겠어서 제가 늘 청소를 합니다. 저희집 인간은 얘기해도 안 지킬 게 뻔하기 때문에 저는 제가 빨리 독립할 날만 계획하고 있습니다. 저는 진짜 화장실에 그런 꼴 볼 때마다 남자형제가 있는 게 천추의 한이예요. -.-^

  • 또리또리 2013.01.29 23:33

    근데 화장실 문제는요 그냥 남녀 차이라고 넘기기엔 다큐 보니까 심각하더군요.
    남자가 서서 소변 보면 치약 칫솔에까지 날라가요. 우엑~!!
    그 뿐만 아니라 같이 사는 여자 식구들 질염 걸릴 확률이 높다고 해서
    서유럽 특히 독일은 20여년 전 부터 위생 문제 때문에 남자아이 앉혀서 소변 보게 하기 캠페인이 있었다고 해요.
    그래서 지금 대부분의 독일남자 다 앉아서 본다고 하는데
    미국은 아직 그런 캠페인이 없나봐요. 7번 때문에 여자들이 속 썩는다고 하니.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30 17:08

      우와!! 처음들었어요!! 그런캠패인이있었다니!!
      아는것이 많으시군요!! 부러워요~ ㅎㅎ

    • 킴삵 2013.01.31 18:29

      오 맞아요맞아요. 저도 그걸 보고 우리집서도 활성화시키고 싶었지만.........fail.

    • 이방인 씨 2013.02.03 09:10 신고

      아오~ 독일가서 살았어야 하는데... ㅠ_ㅠ

  • phrenetis 2013.01.30 03:58

    남자들이 하는 짓을 거의다 하고 있는 저는 뭐죠-
    5,7,10번빼고 다 하고있음 ㅋㅋㅋ
    헉- 난 여잔데...
    껍데기만 여자 ㅠ_ㅠ ㅋㅋㅋ
    답글

  • 배여사 2013.01.30 15:40

    한참 웃었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31 04:0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도 한참 웃고 갑니다. 낄낄낄
    답글

    • 이방인 씨 2013.02.03 09:11 신고

      저는 글 쓰면서 오빠 때문에 너무 몰입되서 키보드 쾅쾅 내려치고 아주 폭발하기 일보 직전까지 가서 힘들었어요. 에휴~

  • 수채화물감 2013.03.25 06:39

    ㅋㅋ 조준실패는요 남자들도 의도치 않게 비교적 오랜시간 참았다가 발사하는 경우 두 세갈래로 나가는 경우가 생겨서 그래요 ㅋㅋ 가끔 건조하거나 할때 입술이 딱풀 발라 놓은것 처럼 붙는 경험 해 보신적있죠? 비슷하답니다 ^^
    답글

  • 이별한남자 2013.12.23 11:48

    3번 격하게 공감입니다 앞으로 저글은 제 프로필사진이 될꺼 같네요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