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미국 아이들을 유혹하는 마성의 멜로디 ♪♩♬

by 이방인 씨 2012. 12. 27.

가끔 조용한 날 집에 앉아 있노라면 어디선가 멀리 귀에 익은 멜로디가 들려옵니다.
마치 한국에서 차량 후진할 때 들려오는 멜로디 같은 아주 단순한 음악인데요.
다른 점이 있다면 제가 듣는 멜로디는 후진이 아니라 제 쪽으로 가까이 다가오고 있다는 신호라는 것이죠.
그리고 이런 멜로디가 들려오면 저는 10번에 2-3번쯤은 뭐에 홀린 듯 밖으로 뛰쳐나간답니다.
왜냐구요?
아래 짧은 영상을 한번 봐주세요.

 

 


낯익은 멜로디와 함께 뭐가 스~윽 지나갔는지 아시겠어요?? 
영상 제목에 떡하니 답이 쓰여 있어서 김 빠지긴 했지만 정답은 바로 아이스크림 트럭입니다!!
미국에는 이렇게 아이스크림 방문판매(?)가 있거든요!
원래 마을의 축제나 장이 열릴 때 그 장소에서 아이스크림을 팔기 위해 트럭이 생겨났는데 특별한 행사가 없을 때는 주택가를 돌면서 영업을 하고 있는 것이죠.
이름은 아이스크림 트럭이지만 음료수와 간단한 Sweets 등의 군것질거리를 팔고 있는데요.
아시다시피 가장 가까운 슈퍼마켓에도 차를 타고 나가야 하는 넓은 지역들이 많다보니 이렇게 집 앞으로 찾아오는 아이스크림 트럭은 인기가 꽤 좋습니다.
특히 불타는 듯한 캘리포니아의 여름 동안에는 하루에 한번은 꼭 출몰하는 것 같습니다.
이런 방판 아이스크림 트럭은 단박에 알아볼 수 있는 두 가지의 특징이 있는데요.

 

첫번째 - 어디서나 알아들을 수 있는 멜로디

영상에서 확인하셨다시피 아이스크림 트럭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리기 위해! 영업을 할 때는 항상 음악을 틀고 다닌답니다.
주요 고객층인 아이들이 집에서 무엇을 하고 있더라도 귀 속에 쏙~쏙 들어가도록 쉽고 간단한 음악을 선택하는데 저희 동네에 오는 아이스크림 트럭은 Entertainer 를 가장 많이 틀더라구요.
(그래서 엔터테이너가 흘러나오는 영상을 구했습니다. ^^)
사실 어떤 음악을 틀어도 아이들에게는 거부할 수 없는 마성의 멜로디라서 간혹 총알처럼 튀어나가는 이웃집 아이를 볼 때도 있습니다. ㅎㅎㅎ

 

두번째 - 스티커는 덕지덕지 붙여야 제 맛이죠!

일반적으로 아이스크림 트럭은 이런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하얀 트럭 몸체에 각종 스티커들로 화려하고 귀엽지만 약~간은 조잡하게 장식을 하죠.
주로 팔고 있는 아이스크림 종류나 가격을 표시한 스티커가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차량의 뒤쪽에는 굉장히 중요한 스티커가 붙어 있는데 바로 이것입니다.

 

 

역시 아이들이 가장 많이 오기 때문에 아이스크림 트럭의 뒤에는 반드시 "아이가 건너고 있으니 주의하라" 는 경고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답니다.

꼬맹이들이 얼마나 아이스크림 트럭을 좋아하는지 이런 카툰이 있더라구요.

 

뾰루퉁한 얼굴을 하고 있는 수십명의 아이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사활을 걸고 신속히 타이어를 교체해야 하는 직원들의 땀방울이 애처롭습니다. ㅋㅋㅋ

 

사실 말이죠...
저희 동네에 이 아이스크림 트럭 주인 분이 살고 계십니다!!!
어느 날 제가 산책을 하러 길을 나서는데 저희 집에서 한 열 집쯤 떨어진 이웃분이 마침 차고 문을 열고 청소를 하시더라구요.

똬~~~~~앗~~~~~~!!

차고 안에 하얗고 커다란 아이스크림 트럭이 두 대씩이나!! 세워져 있는게 아니겠습니까??
저는 아는 분도 아니었는데 너무 흥분해서 물어보고 말았어요!

 

아이스크림 트럭 영업하시는 분이세요?????

 

했더니 인도계 미국인 아저씨가 씨익 웃으시면서 대답하시네요.

 

이 동네에서 음악 소리 많이 들리지 않았어요?? HaHa

 

어쩐지... 바로 그래서 그렇게 자주 마성의 멜로디가 들려왔나봐요.
그나저나 요즘 겨울이라 비수기인데 아저씨는 잘 지내시는지 모르겠네요. ^^;;

오늘은 미국 아이들을 꼬여내는(?) 마성의 아이스크림 트럭 멜로디 이야기를 전해드렸는데 어떻게 보셨나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26

  • 저도 캐나다에서 몇대 봤습니다.
    너무 정겨운 분위기더라구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2.30 03:04 신고

      맞아요. 저도 어릴 때 한국에서 운동회 할 때마다 아이스크림 팔러 아이스박스 매고 오시던 분들 생각도 나더라구요. ^^

  • 키아 2012.12.27 10:23

    처음 아이스크림 트럭을 봤을때 그 충격이란!
    전 하드만 파는 줄 알았는데 소프트아이스크림도 팔더라구요.
    역시 미국이라 그런지 양도 엄청 많이 주고 놀랐습니다. ㅎㅎㅎ
    답글

  • 뽀삐사랑 2012.12.27 10:42

    이런 아이스크림트럭이 여기도 있다면 우리애들도 넘 좋아하겠죠?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겠죠?
    사진,그림이 너무 귀엽네요 ㅋㅋ
    늘 잼있게 보고가여~~ ^^
    답글

    • 이방인 씨 2012.12.30 03:06 신고

      아이들은 정말 저 음악 소리만 나면 벌떡 벌떡 일어난답니다. ㅋㅋㅋ 그래도 사 주느냐 아니냐는 역시 부모님에게 달린 일이지만요. ^^

      늘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지나가다 2012.12.27 11:28

    한국에서 이 멜로디는 집 초인종 이나 게임 배경음악으로 나왔는데
    미국에서는 마성의 아이스크림 트럭을 알리는 소리네요.ㅋㅋㅋ
    어쩐지 예전에 미국 영화나 관련된 다른 프로그램을 봐도 아이스크림 트럭이
    저렇게 있는지 궁금했는데 이유는 역시 땅 이었군요.
    아이스크림 트럭을 보니 초등학교 운동회 할때마다 작은 아이스크림 냉동고를
    가져 오셔서 파시던 분들과 비슷하네요.ㅋ
    좋은 리뷰 잘 읽고 갑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2.30 03:07 신고

      아...! 맞아요! 저 소리를 어디서 많이 들어봤다 했더니 초인종!!! 지나가다님 말씀 듣고야 기억이 났네요.
      그리고 저도 초등학교 때 박스 매고 오셔서 아이스크림 파시던 분들 생각이 나더라구요. ^^

  • genome 2012.12.27 12:18 신고

    군대에 황금마차라고 아시죠? 멀리서 희미하게 보이는 순간 미친듯이 뛰어갑니다...ㅋㅋㅋ
    꼬꼬마들 심정을 알겠네요~ㅋㅋㅋ

    현아 m/v 아이스크림이 똭 생각났습니다~
    http://youtu.be/QlWZluzBNxM

    답글

    • 이방인 씨 2012.12.30 03:08 신고

      황금마차?? 그게 뭐예요? 저는 처음 들어봤습니다. 군대에서 먹을 거 배달해주는 차인가요??

      현아양은 저 나이에 저렇게 섹시해도 되는 겁니까?? 나한테도 좀 나눠주지.. ㅠ_ㅠ

    • genome 2013.01.07 18:35 신고

      http://pds7.egloos.com/pds/200712/10/68/e0042868_475d1964d5446.jpg

  • 윤우 2012.12.27 12:39

    우왕~~~~ 여긴 차가운 칼바람이 부는 겨울이지만,,아이스크림 먹고싶어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2.30 03:09 신고

      아이스크림은 정말 추울 때도 상관없이 입맛 당기는 것 같아요. ^^ 그나저나 한국은 뭐 한파가 무시무시하다더군요!! 따뜻하게 입고 다니세요~

  • 킴삵 2012.12.27 13:41 신고

    팝시클!!!!!!!!!!!!!!!! 외치며 들어왔습니다. 저 역시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했어서, 미국애 친구네 집에 3일인가 머물 때 "어어!!! 이 소리!!! 이 소리!! 혹시 팝씨클 아니야??" 했더니 맞다고 왜? 그러더라구요. "안먹어봤어!!!! 먹어보고 싶어 당장나가자!!!" 이러면서 눈에서 레이져쏘며 발에 모터달고 달려 나가 사먹었죠 하하하하 근데.....처음엔 기분되게 좋았는데...그 뭐랄까 미국 특유의;; "음식인데 너무 현란해=ㅅ= 이 인공색소..." 이러면서 미적지근한 반응으로 먹었다는 ㅋㅋ 근데 그렇게 트럭으로 와서 판다는 아이디어가 정말 좋은거 같아요. 뭔가 어른들은 어릴 떄 추억이 될거 같기도 하고!?:)
    답글

    • 이방인 씨 2012.12.30 03:12 신고

      ㅋㅋㅋㅋ 미국의 아이스크림은 맛있는데 하드가 맛이 없어요. 한국 사람들한테 주면 먹지도 않을 것 같은 비루한 모양새에 색깔만 잔뜩 넣고 말이죠. -.-;; 그래서 저는 하드는 전혀 안 사 먹고 크림 타입만 먹어요. 아, 가끔 쭈쭈바는 사 먹습니다. 그건 너무 간단해서 그런지 한국이나 미국이나 맛이 똑같더라구요. ^^

  • 해피선샤인 2012.12.27 14:13 신고

    ㅎㅎ 좋네요~ 아이스크림 먹고 싶을 때 차가 지나가면 바로 살 수 있고..
    답글

    • 이방인 씨 2012.12.30 03:13 신고

      네. 맞아요. 그리고 아저씨들한테 물어보면 정해진 루트를 알 수 있어서 트럭이 오는 시간에 맞춰 대기할 수도 있어요. ^^

  • 취업준비생 2012.12.28 00:18

    뭔가 되게 정겹네요ㅎㅎㅎ미쿡에는 우리나라처럼 붕어빵 떡뽁이 이런거 파는 포장마차가 없어서ㅋㅋ뭔가 썰렁하다 했는데 ㅋㅋㅋㅋ이동 아이스크림 차가 있었다니 뭔가 사람사는 곳은 역시 비슷하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되게 정겹네요ㅋ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2.30 03:14 신고

      그렇죠? ^-^ 저도 아이스크림 트럭 볼 때마다 한국에서 운동회 날마다 아이스크림이나 주스 팔러 오시던 아저씨들 생각나서 추억에 잠길 때도 있어요. ^^

  • 역량 2012.12.28 02:32

    아 저게 아이스크림 트럭 소리였군요. 저는 몇 번 들었는데 그냥 '누가 차빼나보다'하고 창 밖을 보지 않았었어요. 다음 번에는 꼭 내다봐야쥐..ㅎ
    답글

    • 이방인 씨 2012.12.30 03:14 신고

      한번 나가서 사드셔 보세요! 뭐.. 결국 그 맛이 그 맛이긴 하지만 그래도 아이스크림 트럭에서 사 먹으면 기분은 더 업되는 것 같기도 하더라구요. ^^

  • 예전에 동네에서 음악소리가 나면 쓰레기통들고 뛰어나가던 생각이 나네요.
    뭔가에 길들여진다는것이 본능적으로 움직이게 하는것 같아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2.30 03:17 신고

      쓰레기차에서 음악이 나왔었군요...!

      아이스크림 트럭의 음악 소리는 어디서 뭘 하고 있어도 귀에 와서 박히더라구요. ㅋㅋㅋ

  • 한랑 2012.12.29 02:07

    저는 제 친구가 아이스크림 광이었어요. ㅋㅋㅋ 이 소리만 들리면 아이스크림!! 하면서 좋아했다는.. 저도 신기해서 한번 사먹어봤어요. 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2.30 03:19 신고

      정말 먹고 싶을 때 음악 소리가 들리면 아싸~ 하면서 뛰어나가는데 생각 없을 때 음악 소리 들리면 "아~ 시끄러워. 빨리 지나가라~" 이렇게 되더라구요. ㅋㅋㅋ

  • 포로리 2012.12.30 22:02

    우리나라엔,,
    저 어렸을땐, 시골이라 그랬는지, 뻘건 다라이같은데다 떡이나 엿,건어물 같은거랑
    간단한 생필품 담아서 팔러 다니는 아주머니들 계셨었는데....
    혹시 아는 분 있으실지???ㅎㅎ
    그렇다고 저 나이가 무지많진 않거든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