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ything & Everything

[근본 없는 요리] 고향 강원도의 맛이 그리운 재미교포는 두 팔을 걷어부치고!

by 이방인 씨 2012. 12. 13.

자주 방문해주시는 분들이라면 이제 제 고향이 산 좋고 물 좋은 강원도라는 것은 다들 아시겠죠? ^^
여러분은 강원도의 대표 특산품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한번 생각해보세요~
.
.
.
.
.

바로 감.자. 입니다.

강원도는 감자와 옥수수의 땅이죠.
제 어린 시절에도 맛있는 감자와 옥수수는 거의 질릴 정도로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
미국도 감자와 옥수수는 부족하지 않게, 아니 훨씬 더 대량으로 생산되지만 그 맛이 그 맛이 아니죠.
강원도 옥수수는 찰옥수수라서 알은 탱글탱글하고 식감은 쫄깃쫄깃한데, 미국 옥수수는 달지만 흐물흐물해서 꼭 통조림으로 나온 옥수수 먹는 기분이예요.

하지만 미국 감자는 꽤 먹을만 합니다.
역시 감자는 미국인들의 주식이니만큼 여기서도 아주 중요한 농작물이기 때문이죠.
한국에 강원도가 있다면 미국에는 Idaho (아이다호) 가 있습니다.
미국내 최대 감자 생산지이며, 최고품질과 크기를 자랑하죠.

 

 

 이 사진이 일반 감자와 아이다호 감자를 비교한 사진이랍니다.
(hugeidahopotatoes.com ⓒ)

 

그리고 이건 Farmers Idaho Potato 75주년 기념행사로
아이다호에서 기른 슈퍼 포테이토를 트럭에 싣고 미국투어를 한 사진입니다.
크기가 참.... 미쿡스럽죠?  ^-^
절대 합성 아닙니다.

 

저도 어제 마켓에서 아이다호산 감자를 한 자루 샀습니다.

 

 

고향의 맛, 강원도 감자전이 너~~~~무 먹고 싶었기 때문이죠.
제가 사는 곳에는 한국 식당도 몇 군데 없지만 그나마도 갈비와 냉면, 순두부 같은 요리를 팔기 때문에 이 곳에서 감자전을 먹을 방법이라고는 직접 만드는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이 감자전 먹어치우는 건 한 순간이지만 만들 때는 제법 힘들답니다.


 

 보통 사이즈 감자라면 10개는 하는데 Idaho 감자다보니 5개만 쓰기로 했습니다.

 

감자껍질을 벗겨내는 여기까지는 룰루랄라 콧노래를 부르며 할 수 있죠.

그.러.나.

저는 이 다음 40분 동안을 팔뚝이 후덜덜 떨릴만큼 중노동을 했습니다.

 

저 큰 감자 다섯개를 강판에 갈아야했으니까요. ㅠ_ㅠ

믹서기를 사용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만은, 믹서기에 갈면 맛이 없습니다.
강판에 갈아야 입자가 조금 거칠게 갈리면서 나중에 먹을 때 식감이 더 좋거든요.
강원도의 감자전은 원래 투박하게 먹어야 맛있어요. ^-^

어쨌든 이 강판에 가는 과정 때문에 제가 감자전을 하는 날은 1년에 1-2번 될까말까입니다.
강원도 토박이인 네 식구가 전부 좋아하니 왠만한 양으로는 되지도 않아서 엄청나게 갈아대야하거든요.

 

잠시 기다리면 감자는 아래로 가라앉고 물만 떠오르는데 이 때 물기를 아주 조금만 남기고 다 빼줍니다.
위에 뜬 물만 제거하는 이유는 아래는 감자전분이 가라앉기 때문에 버리시면 안됩니다.
전분이 들어가야 더 쫄깃쫄깃해져요. ^-^

그리고 이 후의 요리법은 강원도에서도 지역마다 혹은 집집마다 다를 것으로 예상되는데
야채를 넣는 집도 있고 각종 양념을 넣는 집도 있고 다양하지만
저희집은 아무것도 넣지 않은 가장 단순한 감자맛을 좋아합니다.

 

오로지 계란만 섞어줍니다.
계란을 넣으면 맛도 부드러워지고
특히 팬에 부칠 때 흐트러지지 않아서 좀 더 손쉽게 요리할 수 있거든요. 

 

마치 햄버거 패티처럼 보이지만 감자전입니다. ㅋㅋㅋ

 

노릇노릇해지면 뒤집습니다.
사실 저는 조금 탄 듯한 걸 좋아하지만
저희 어머니는 전을 태우는 것은 "죄악" 이라고 여기시는 분이라... ^^;;

 

첫 판은 부치자마자 바로 입으로 직행입니다. ㅋㅋㅋㅋ
원래는 간장 양념장을 찍어먹지만
저는 모든 감자요리는 케첩으로 완성된다는 입맛의 소유자라 케첩을 찍어먹습니다.

열심히 먹은 뒤, 또 가열차게 부치기 시작합니다. ㅠ_ㅠ

 

결국 이렇게 두 소쿠리 정도 나왔습니다.
아이다호 감자 겨우 다섯개의 위력..... -.-

 

어제 해 먹었으니 또 몇 개월 쉬다가 꽃 피는 춘삼월쯤 되면 다시 해볼까 합니다. ^^;;
하아~ 오랜만의 고향의 맛에 입은 호강하나 본래 요리를 자주하지 않는 제 몸은 고달픕니다.
생각해보면 학교 다닐 때 감자전을 도시락 반찬으로 싸 오던 아이들도 있었는데 그 어머님들은 아침부터 감자를 갈아서 부쳐주셨다는 말인데 정말 대단하십니다.
저희 어머니는 단 한번도 도시락 반찬으로 싸 주신 적은 없지만 그래도 사랑합니다. ㅋㅋㅋ

오늘은 미국 문화 이야기가 아니라 재미교포 생활 이야기였네요. ^^
여러분 혹시 강원도 감자전 드셔보신 적 있나요?
요즘은 어디든 안 파는 음식이 없다지만 그래도 원조 맛을 보셔야 진가를 알 수 있습니다.
혹시 강원도에 여행 가시게 되면 막국수, 추어탕, 닭갈비도 좋지만 진짜 감자전도 꼭 드셔보세요.
왜 제가 그 맛을 잊지 못하고 잘 안하는 요리까지 해가면서 만들어 먹는지 아실 거예요.
강원도 만세~! (응???)

여러분의 고향이 어디든 저는 모두를 환영합니다. ㅋㅋㅋ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34

    이전 댓글 더보기
  • 감자전 너무 맛이 있네요.
    제가 캐나다에서 친하게 지낸 분들도 모두 강원도 출신들이었답니다~
    속초..영월...
    답글

    • 이방인 씨 2012.12.13 11:43 신고

      저도 어릴 때 먹을 때는 심심해서 그 맛을 잘 몰랐는데 나이 드니까 그 맛이 좋더라구요. ^^
      진검승부님 캐나다 지인분들도 감자전을 해드신 모양이군요. ^-^

  • 뽀삐네 2012.12.13 09:56

    와~ 넘 맛있겠다.. 저도 해먹기는 힘들더라구요.. 근데 너무 맛있게 보여서 한번 해먹어봐야겠어요 레시피 고마워욤 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2.13 11:45 신고

      저도 식당에서 팔면 그냥 사 먹을 것 같아요. ㅋㅋㅋㅋ

      저희집의 요리법이 뽀삐네님의 입맛에 맞을지는 모르겠지만요. ^^ 소금이나 다른 야채를 넣으셔도 맛있다고 하더라구요.

  • JU 2012.12.13 10:27

    감자 크기 후덜덜....해여 ㅋㅋㅋ 감자전에 계란을 넣기도 하는군요!!
    강원도 출신이시니(응?ㅋㅋㅋ) 믿겠습니다~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2.13 11:49 신고

      ㅋㅋㅋ 감자전 같은 오래된 특산 음식일수록 집집마다 레서피가 달라서 그런가봐요. 저희집은 조금 부드럽고 달콤한 맛을 좋아해서 계란을 넣어요. 양이 많으면 2개, 적으면 딱 1개만 넣으시면 좋아요. 소금과 파를 넣는 방법도 있는데 짭짤한 간을 좋아하시면 그렇게 하시면 되구요. ^-^

  • 배나 2012.12.13 11:42

    침이 꼴~~깍 넘어갑니다...
    이방인님 양쪽 팔뚝의 지방들이 세상밖으로 나갔을 듯해요.ㅎ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2.12.13 11:50 신고

      그랬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하지만 이 정도에 날아갈 팔뚝살이 아니었어요. 어엉어어어어엉 ㅠ_ㅠ 감자전 한 2천장은 부쳐야 빠질 듯 해요..... -.-

  • 지나가다 2012.12.13 11:47

    우리나라 감자면 저 감자에 몇개는 더 써야
    감자전을 해먹을텐데 크기 엄청나요.ㅋ 감자만 넣고 하지는 않고
    양파도 넣고 해서 해먹는걸 좋아해서 감자를 어떻게 먹어야 하나 할때
    아니면 감자볶음,감자조림,감자국 이렇게 먹네요.
    감자를 보니 우리집 감자는 어떻게 해먹어야 할까?생각이 드네요.
    좋은 리뷰 잘 보고 갑니다.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2.13 11:53 신고

      음~ 맞아요. 양파도 같이 갈아넣을 수도 있죠. 저는 귀찮아서 생략했지만요. ㅋㅋㅋ 그러고보니 우리나라 요리에도 감자가 참 많이 들어가는 것 같아요. 지나가다님은 과연 집에 있는 감자로 무엇을 해드셨을지도 궁금하네요. ^-^

  • +요롱이+ 2012.12.13 12:47 신고

    크허~ 쫀닥~쫀닥~ 저말 맛나보이네요 ㅎ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해피선샤인 2012.12.13 14:08 신고

    헉!! 정말 감자가 무지 크네요~ 감자전 너무 맛있겠어요~
    답글

  • genome 2012.12.13 15:23 신고

    저도 오늘 아침에 퓨전 감자전 먹었어요~!
    채썬 감자 + 옥수수 + 참치
    감자전 + 감자 술 최고에요~!!!ㅋㅋㅋ 방인씨도 술 드시면 좋아하실텐데...못드시니 패쑤~ㅠㅠ
    답글

  • 핀☆ 2012.12.13 15:49 신고

    전 감자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감자전엔 환장하죠+_+ 감자전을 케첩에 찍어먹으시다니 ㅋㅋ 근데 생각해보니 감자잖아. 감자튀김은 케첩에 찍어먹잖아. 감자전도 어울리겠다! 라는 생각이 드네요 ㅋㅋ
    답글

  • 반달 2012.12.13 16:00

    이방인님,안녕하세요? 오늘은 고소롬한 기름 냄새 폴폴나는 얘기네요
    감자와 옥수수는 예나 지금이나 "강원도의 힘"이죠!
    저도 이방인님과 같이 원재료 위주의 감자부침을 좋아 합니다.하지만 제 아내는 감자갈때 양파하나 같이갈고 청양고추 어슷썰어넣고 당근약간 채쳐서 색깔 내놓고는 웰빙 감자부침 이라고 거창한 이름을 지어줍니다.심지어는 간장에 물조금 식초조금에 고추씨채 잘라 넣어놓구는 간장소스라고 주장합니다.근데 그냥 "간장찍어먹어"보다는 "간장쏘스랑 같이 드세요"하면 뭔가 더 맛있는거 같은 느낌은 뭔지 모르겠읍니다.
    재미있는 글 잘봣읍니다.독자로써 이방인님께 항상 감사드리고,행복한 날 되시기를 바랍니다.
    답글

  • mate 2012.12.13 16:12

    몇 개월동안 눈팅만 해오다가, 처음으로 댓글을 다네요ㅎㅎ
    그동안 댓글없이 글만 봐서, 죄송합니다.
    저는 음식이 정말 맛있다고 유명한 전라도, 그것도 전주에 삽니다.
    전주는 제 고향보다 더 오래살았지만, 저희 가족은 전라도 사람이긴 하지만, 전주사람은 아닙니다.
    저는 이방인님이 감자전을 만드는 모습에 깜짝놀랬는데, 저희 집에서는 감자전을 부칠 때 감자를 강판에 갈지 않기 때문이죠.
    저희는 감자를 썰어 반죽을 부쳐서 그래도 부칩니다ㅋㅋㅋ 아마 감자를 강판에 갈기엔 힘들고, 감자를 많이 사용해야 되기 때문이라고 생각되는데, 가장 결정적인 이유는 어렸을 때 부터 그렇게 해 먹지 않았었거나, 귀찮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강판에 갈아 만드는 감자전과 맛이 다를까 궁금하네요

    답글

  • 예전에 맥도날드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을때 후렌치 후라이에 들어있는 감자가 너무 길어 절대 갈아서 다시 조립?을 했다고 상상을 했었던 기억이 나네요..저런 큰 감자가 있을줄이야..ㅎㅎ 감자전 맛있겠어요? 근데 양이 너무 많은거 아닌가요?ㅎㅎ
    답글

  • 킴삵 2012.12.13 20:28 신고

    아...땡겨..땡겨 땡겨. 예전에 만들어 먹었을 때 "응...?왜이러지?" 했었는데, 믹서기에 너무 곱게 간게 문제였군요;;하하하하 다음엔 강판에 갈아볼께용ㅎㅎ

    전 오늘 타코시즈닝이 택배도착!올레!!! 부리또해먹으로갑니다 룰루
    답글

  • 이미 2012.12.13 22:35

    울집은 감자에 계란대신 밀가루를 쓰는데 저두 계란으로 한번 해봐야겠어요.

    참! 한가지 팁을 드리자면 감자 아래에 남은 물기는 시트에 묻혀서 얼굴에 팩하면 좋아요.
    마사지도 하고 감자전도 맛나게 먹고...이것이 바로 일석이조ㅋㅋㅋㅋ되시겠습니다.

    답글

  • 따끈한 유자 2012.12.13 23:03

    저도 강원도에 놀러갔을때 먹던 맛이 생각나서 전번에 큰맘먹고 부쳤는데 감자죽을 먹게됐지요.
    그이후로 엄마와 "감자전은 사먹는 음식이야." 라며 그냥 기회될 때마다 사먹고 있는데 이방인님 레시피로 한번 해봐야겠어요. 요즘 물가가 참 많이 올랐는데 그나마 싼게 감자라고 하더라구요.
    답글

  • 지나가던 2012.12.16 02:44

    저는 남쪽 출신이라...감자전은 서울가서 처음 먹어봤었는데요...맛있더라구요~^^
    먹기만 해서 몰랐는데, 만드는게 굉장히 정성이 들어가는 음식이었군요~!! ㅎㅎ
    요리법도 알았겠다, 나중에 해먹어봐야겠어요~^^
    답글

  • 마스터제다 2013.01.01 20:42

    실례지만 강원도 어디가 고향이신가요? 저도 강원도가 고향이라 ㅋㅋ
    우연히 들어왔다가 재미있는 글들에 푹 빠져 거의 모든 글을 다 읽고 가네요 ㅋㅋ
    답글

  • 마그너스 2013.01.02 14:17

    강릉에서는 '전'이 아니라 감자적이라고 하지요.
    왜 그런지는...
    지금은 고향을 떠난지 오래지만 지난해 친구들이 남항진에 '감자적본부'라는 전문점에 데려다 주던군요.
    사시사철 운영하니, 강릉가면 들려보세요ㅣ.
    답글

  • SangRokKim 2013.01.02 22:58

    오호라. 강원도 감자바위시라고요?

    저는 주문진.

    위의 '마그너스'님이 적은 감자적이라는 단어를 참으로 오랫만에 접해 봅니다.

    어릴 때, 감자적 외에도 여러가지 방법으로 감자를 먹었었지요.

    삶은 감자, 아국이 속에서 익은 구운 감자, 그리고 감자밥.

    감자밥은 별미로 먹었던 것이 아니라

    밥에 들어가는 쌀의 양을 줄이면서 배를 채우기 위해 먹었던 것.

    요즙 아이들은 이해하기 힘든 시절이었지요.
    답글

  • ㅎㅎㅎ 2014.06.09 14:40

    야채가 안들어간걸 보니까 우리나라식 해쉬포테이토같다는 느낌.. 맛있겠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