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단신(短信)

언제나 준비는 철저히!

by 이방인 씨 2012. 12. 5.

2012년 12월 4일 이방인의 일기


나는 오늘 점심으로 햄버거를 먹으려고 했다.
며칠전 집으로 날아온 칼스 주니어의 Buy 1 Get 1 Free 쿠폰을 오려서 지갑에 넣어놨기 때문이다.
음하하하하하하하 역시 나는 철두철미한 인간이로다~~!!!


 


평소에도 테리야키 버거를 좋아하는 나는 신나서 날아갔다.
카운터 점원이 나를 반겨주자마자 쿠폰을 내밀고 "이거 사용할게요." 라고 웃으며 말했다. 
점원이 잠시 내 눈동자를 똑바로 살펴보다가 이렇게 말했다.

 

Uh... Miss. You're at Burger King. 저... 손님, 여기 버거킹인데요.

Uh... Miss. You're at Burger King. 저... 손님, 여기 버거킹인데요.

Uh... Miss. You're at Burger King. 저... 손님, 여기 버거킹인데요.

 

칼스 주니어와 버거킹이 바로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는 것을 나는 잘 알고 있었다.
테리야키 버거가 칼스 주니어의 버거라는 것도 나는 잘 알고 있었다.
그래, 난 다 알고 있었다.

길 하나만 건너면 테리야키 버거가 있었지만 나는 왠지 더 이상 햄버거를 먹을 맛이 나지 않았다.
이 날 점심은 굶어도 싸다고 느꼈다.

내 철두철미한 영혼은 나를 어디까지 몰아갈 계산을 하고 있는 것인지 내 자신이 너무나 두렵다.


이 일기는 참 트루 레알 실화임을 밝힙니다.

댓글41

    이전 댓글 더보기
  • 역량이란 몸에 밴 태도이다 2012.12.05 14:26

    저는 엘리베이터 한 층을 혼동해서 안마방에서 내린 적 있어요. 문간에서 쫓겨났지요. 그냥 쫓겨났어야 하는데, "왜요?" 이러면서 반항도 했다는...
    답글

    • 이방인 씨 2012.12.07 12:03 신고

      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어떻게 장소가 그렇게 운명처럼 웃깁니까? ㅋㅋㅋㅋㅋㅋㅋ
      게다가 "왜요?" 라니요... 그 쫒아낸 사람들도 황당했을 것 같아요. 공부하자님도 웃긴 에피소드 진짜 많으시네요. ㅋㅋㅋ

  • 이온 2012.12.05 14:28

    전 얼마전 울 애기 목욕시키고.

    자 이제 로션바르자! 하고 싫다는 녀석 억지로 끌어다가 귀여운 볼에 처덕처덕발랐는데
    읭? 이게 흡수가 안되네. 왜 이러지 하고 보니까
    샴푸였습니다~

    아하하.. 그 녀석 원래 쓰지도 않던 일기를 쓰대요. 아하하하-
    답글

  • 감귤 2012.12.05 14:31

    으악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이고ㅠㅠㅠㅠㅠㅠㅠ 어떡해요ㅋㅋㅋㅋㅋㅋㅋㅋ 키키 ㅋㅋ
    사실... 저도 언젠가 ok캐쉬백 사이트에가서, '내 포인트 (bc카드 탑포인트) 어디로 갔냐'는 문의글을 올린적있어요ㅋㅋㅋㅋㅋㅋ

    상담원은 (당연히) '감귤님 ok캐쉬백은 이상없다'라는 답변이었구요-_-
    저야 (당연히) 흥!!! 내 탑포인트가 몇푼이나 된다고 떼어먹으려는거야??!!!!됐네요- 안받고말지!!!!! 생각했죠ㅋㅋㅋㅋ

    심지어 저는 이걸 몇달후에야 깨달았어요.......ㅋㅋㅋ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2.07 12:02 신고

      그래도 감귤님은 진짜 얼굴보고 실수하신 건 아니니까 데미지가 적으시겠네요. 그런데 한국은 워낙 여기저기 포인트가 많으니까 헷갈리실 수 있을 것 같아요. 한국분들 지갑에는 전부 포인트 카드가 한 웅큼씩 들어있더라구요. ^-^

  • 서우아빠 2012.12.05 14:49

    예전 케이블 방송에서..몰래 카메라 같은 형식으로..

    피자헛에 들어가서 도미노 피자를 배달시키는 실험을 했던 기억이 나네요..

    배달하시는 분이 피자헛 문 앞에서 못 들어가고 있더라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05 15:07

    죄송해요.....
    '여기 버거킹인데요' 보고 아주 잠깐 제가 부끄러웠어요.......ㅋㅋ
    저도 예전에 빵집에서 빵 사고 포인트카드를 내밀었는데 쓸 포인트가 없다며 -.-ㅋㅋ
    100원도 없었던 것인가.... ㅜ ㅜ

    답글

    • 이방인 씨 2012.12.07 12:06 신고

      얘기만 듣고도 부끄러우시다니.. 실제 저지른 저는 얼마나 얼굴이 빨개졌겠습니까.... ^^;;

      100원도 안 남기도 힘들텐데 야무지게 쓰셨나봐요. ㅎㅎㅎ

  • 홍시 2012.12.05 18:02

    헉 ㅋㅋㅋㅋㅋ 데리야키버거에 잠깐 눈이 멀으셨었나봐요. ㅋㅋㅋ 근데 백번 이해해요.
    저도 쿠폰 참 좋아해요. 우편물에 슈퍼마켓 쿠폰 꽂혀있을 때가 제일 신나요. 다음으로 신나는건 슈퍼 전단지!!!

    어... 그런데 쓰고나니 웬지모르게 제자신이 가엽네요;;;; 친구들아, 누가 나한테 편지좀 써주지 않겠니?;; ㅠㅠ 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2.07 12:07 신고

      ㅋㅋㅋㅋㅋ 마지막 문장이 왜 이렇게 웃깁니까...
      제 친구들도 저 처음 이민왔을 때는 편지도 자주 써주고 하더니 이메일이 생기면서 이메일로 바꾸고, 지금은 또 카톡으로 바꾸면서 편지같은 낭만은 아예 기대도 못하네요. 더 이상 편지를 주고 받지 않아도 되는 세상... 왠지 쓸쓸하기도 합니다.

  • 익명 2012.12.05 18:1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3535 2012.12.05 22:00

    마트가서 아파트키카드 내밀었던 저는
    웃을수가 없습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2.07 12:15 신고

      차례차례 댓글 달면서 내려오다가 완전 뿜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 요즘은 아파트 키도 카드모양으로 나오는 모양이군요. 웃긴 했지만 사실 헷갈릴만 하네요. ^^

  • 따끈한 유자 2012.12.05 22:03

    ㅋㅋㅋㅋㅋㅋ 왜일까요..남일같지않아요ㅠ 저도 툭하면 놓는 정신줄땜에 고생도 많이 하고 쪽팔려 울 뻔한 적도 많거든요ㅎㅎ 얼마전에도 마트에 갔는데 블루베리랑 라면이 세일하길래 신나게 집어들고 낑낑대며 집에 오는데 주머니에 있어야할 엄마 신용카드가 없네..... ㅠㅠㅠㅠㅠ 마트에 그 무거운걸 들고 날아갔지만 결국 찾지 못했죠. 분실신고하고 다시 받는걸로 끝났지만 확인과정에서 멘붕와서 기절할 뻔 했네요. 네이버에 카드분실 쳤더니 막 "누가 잃어버린 30분 내에 220만원 썼더라" 이런 기사가 주르륵 나오더라구요ㅠㅠㅠ 좀 창피해도 웃고 끝나는 일이면 좋을텐데 가끔 이렇게 아찔한 상황이 발생해서 참말 난감해요 ㅎㅎㅎ전 요즘 추워서 정신줄 더 자주 놓는듯 ㅎㅎ 우리 모두 정신줄 꽉!
    답글

    • 이방인 씨 2012.12.07 12:17 신고

      아이고~ 별 일 없었기에 다행이네요!! 저희 오빠도 지갑을 잃어버리면서 카드도 모두 잃어버렸는데 정말 2시간만에 누군가 돈을 쓰긴 썼더라구요. 다행히 은행에서 보험처리해주긴 했지만요. 무서운 세상이니 정말 정신줄 꽉 붙들고 살아요~

  • T 2012.12.05 22:13

    완전 웃고 갑니닼ㅋㅋㅋㅋㅋㅋ 기분이 가라앉아 있을때 이방인님의 실수담이 제게 얼마나 큰 도움이 되는지 모르실 거에요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2.07 12:17 신고

      여러분들을 위해서라도 제가 더욱 더 실수를 많이 하도록 분발하겠습니다. ㅋㅋㅋㅋ 사실 별다른 노력도 필요없이 그냥 평소대로 생활하면 되지만요. ^^;;

  • 윤우 2012.12.05 22:4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예전일이 생각나는군요
    일본으로 여행갔을때 일입니다. 어느 상점에 들어갔는데 저한테 일본말로 열심히 설명하길래
    제가 당당하게 "I'm not a Chinese " 라고 했더니
    옆에 있던 신랑왈 뭥미?? 여긴 일본이라규!!!
    (악!!! 나 뭐한거니ㅠ 난 단지 일본인이 아니라고 말하고 싶었을 뿐이라고ㅠㅠ) 순간 얼굴 빨개져서 바로 상점을 나와버렸답니다

    다시 생각해도 부끄럽네요ㅠㅠㅠ 직원이 얼머나 황당했을까요 웬한국인이 가게에 와서 자기한테 난 중국인 아니야 그러고 바로 가게 나가버렸으니ㅠㅠㅠ 흐미

    답글

  • JU 2012.12.05 23:49

    안녕하세요 이방인님!! 블로그 맨날맨날 보는데 댓글을 처음 다네요 ㅎㅎ 앞으로 댓글도 자주자주 달려고요 ㅋㅋㅋ 저는 계산할 때 체크카드 내야되는데 교통카트 낸적 있어요 ㅋㅋㅋㅋㅋㅋㅋ 왜 계산을 안해주는지 3초간 멍때리고 있었다는.......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2.12.07 12:20 신고

      안녕하세요? JU님 반갑습니다~ ^^
      교통카드 ㅋㅋㅋㅋ 카드가 너무 여러종류이면 헷갈릴 수 있죠. ㅋㅋㅋ 특히 요즘 한국에는 교통카드로 계산되는 것이 너무 많다고 하더라구요. 저 같으면 맨날 혼동할 것 같아요.

  • 아하하하하. 이방인님 어떻게요. 배고팠겠어요~~~~~~~.ㅎㅎㅎ
    위의 다른 님들의 글도 너무 웃겨서 눈물이 다 나네요.
    저도 몇 달전, 어머님 부탁으로 은행에 공과금 내러갔는데, 아침8시부터 이십분 기다려서 내 차례가 되었길래 공과금 용지랑 돈을 당당하게 건네주니, 직원 왈 "여긴 유로뱅크인데요, 너님이 찾으시는 은행은 엠보리끼뱅크에요." 라더군요.--;;
    어머 죄송해욧! 도망쳐서 차에 다시 올라타서 혼자 얼마나 킥킥 거렸는지.
    답글

    • 이방인 씨 2012.12.07 12:21 신고

      케케케케케케케케 여러분들 제 이야기를 들으시고 다들 웃으셨지만 이것 보십시오. 여러분들께도 전부 비슷한 이야기가 있으시군요~~ 그 중에서도 올리브나무님 에피소드는 저랑 완전 똑같은 실수잖아요. ㅋㅋㅋ 역쉬~ 저만 그런 것이 아니었다는 사실에 위안을 얻습니다. ^-^

  • 희지니 2012.12.06 08:19

    정말 대~박~~ 입니다 ㅋㅋㅋ
    답글

  • genome 2012.12.07 16:17 신고

    토닥토닥...ㅠㅠ
    레알 웃픕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2.07 12:11 신고

      그 점원도 저를 그런 눈으로 봤답니다... 어딘지 촉촉히 젖은 눈으로... "너 정말 괜찮은거니...?" 이렇게요... ㅠ_ㅠ

  • 지나가던 2012.12.16 02:55

    으하하하하하 이방인님~!! 재밌으시네요~!!
    ...이렇게 말하는 저도, 더 #이스샵 화장품 가게에 들어가서 구경하고, 나갔다가 다시 돌아갔는데 앗 더 #이스샵이 또있네~!!라고 했다가, 앞에 서있던 직원 언니와, 옆에있던 친구랑 둘이서 마구 웃었죠. 직원언니는, 또 들어오셔도 된다고, 정말 친절하게 말해줬는데, 정말 부끄러웠어요.ㅠㅠ
    답글

  • 엘리 2012.12.23 11:19

    오늘 우연히 이방인님 블로그에 들어오게 되었는데,포스팅이 너무 재미있어서 몇시간째 읽고 있어요ㅋ
    저도 한국에서 이런일 있었어요- 휴대폰 문자로 된 맥도날드 무료 쿠폰이었는데 정말 당당하게 롯데리아에 들어가서 쿠폰을 내밀었죠. 직원이 잘 모르길래, 인터넷에 직원이 몰라서 쿠폰 못썼다는 후기를 본 후라 여기도 잘 모르네~하면서 속으로 짜증내고 있었죠. 하지만, 그 직원분이 손님, 맥도날드는 옆쪽입니다- 라고 하는 순간 얼어버렸다는.. 서울역에는 맥도날드와 롯데리아가 바로옆에 붙어있거든요. 제가 무료버거에 정신이 팔려서 입구를 제대로 못봤던거죠ㅠ
    그래도 저는 당당히 다시 맥도날드로 들어가서 버거 받아서 기차탔답니다.ㅋㅋㅋㅋ
    답글

  • 한랑 2013.01.06 08:13

    하하핫 저도 그런적 있었어요. 창피해하지 않으셔도 되요.. 저두 무슨 맴버쉽카드를 잘못 준적 있어요. 비슷한말 들었어요. 쫌 창피하긴 했어도.. ㅋㅋㅋ누구한테나 가끔 있는 일인거 같아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3.10 00:32

    장사하다보면 간혹 멤버쉽카드로 결재하려고 덤비거나 운전면허증으로 결재하려는 사람도 제법 됩니다...ㅎ
    답글

  • 왕궁그미 2022.06.13 16:39 신고

    저도 회사 들어가는 스피드게이트에 출입증 인식이 자꾸 튕겨서 다시 봤더니 용카형이었다능ㅠ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