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한국과 많이 다른 미국 대선 시스템과 2012 승부처

by 이방인 씨 2012. 11. 7.

미국 날짜로는 오늘이 바로 11월 6일, 결전의 날입니다.
아마 저를 비롯해서 많은 미국인들이 오늘은 아무것도 손에 잡히질 않겠죠.
그렇지만, 1일 1포스팅의 기본방침을 어길 수는 없는 일!
오늘은 한국과 사뭇 다른 미국의 대선 투표 시스템과 이번 선거의 승부처를 알아보겠습니다.

 

US Electoral College

미국의 대선 시스템은 Electoral College 라고 부릅니다.
컬리지라고 해서 학교가 아니라 "단체, 집합" 이라는 의미이고, Electoral College 는 결국 투표 선거인단을 말합니다.

한국은 복잡할 것 없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표를 얻은 후보가 당선이 되지만, 미국은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멀리 갈 것도 없이 지난 2000년에 조지 W. 부시는 경쟁후보였던 엘 고어보다 전체 국민 득표수에서 뒤졌지만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그런 일이 가능했던 이유가 바로 Electoral College 시스템에 있습니다.

미국의 대통령 선거에서 나올 수 있는 총 표수는 538표입니다.
아니, 미국의 인구가 몇인데 저것밖에 안돼나 싶으시죠?
국민 전체의 투표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선거인단 (elector) 표만 세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각 주에 할당된 선거인단의 표 수입니다.
전부 다 합치면 538표가 됩니다.
왜 538표인지 세세하게 설명하자면 미 상원과 하원의원 제도까지 언급해야하기 때문에 생략할게요.
(보통은 일정한 선거인단 수를 유지하지만, 선거 때마다 아주 조금씩 지정 선거인단 수가 변하기도 합니다.)

 

제가 살고 있는 서쪽 끝 캘리포니아는 55표라고 나와있죠? (CA 55)
이 말은, 캘리포니아 전체 주민 투표에서 이긴 후보가 선거인단 55표를 가져간다는 뜻입니다.
전체 국민 득표수가 아니라 이렇게 주별 할당 선거인단 득표 제도를 도입한 이유는 간단합니다.

United States of America 라는 정식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미국은 독자적으로 존재하던 여러주들을 연합하여 개국한 국가입니다.
현재까지도 각 주의 자치권과 독립성이 최대한 보장되어 있는 나라죠.
모든 주들은 동등한 위치에 있으며, 정당한 참정권을 행사하길 원합니다.
그런데 전체 국민 득표수로 대통령을 뽑는다면 인구가 많은 거대한 주들의 의견만 반영될 위험이 높습니다.
예를 들어 버몬트나 알래스카 같은 작은 주의 전체 주민 100% 모두가 1번 후보를 뽑았다고 해도, 캘리포니아주 인구의 고작 1/3이 2번 후보를 뽑으면 버몬트와 알래스카 주민의 표는 모두 무용지물이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고안한 것이 바로 선거인단 제도입니다.
이 방식을 택하면 버몬트와 알래스카 주민들의 표도 각각 3표씩 계산되기 때문이죠.
다음의 도표가 지난 2008년 대선 때 오바마와 맥캐인의 선거인 득표 결과입니다.

 

오바마 365표, 맥캐인 173표로 오바마의 압승이었죠.

 

미국 대선 도표에서는 전통적으로 민주당 (Democrats) 을 파란색으로, 공화당 (Republicans) 를 붉은 색으로 표시합니다.
그래서 민주당이 우세한 지역을 Blue states, 공화당 지역을 Red states 이라고 표현하기도 하죠.
그런데 가운데 네브라스카 주를 보면 빨간 지역이고 4라고 표시되어 있는데, 파란 동그라미 속에 1이 있죠?
원래 주별 투표에서는 승자독식 (Winner takes all) 방식을 따르고 있기 때문에 이긴 후보가 선거인단 표를 전부 가져가야하지만 Maine 과 Nebraska 두 개의 주만은 "퍼센티지로 나눠주기" 를 하고 있기 때문이랍니다.
아휴~ 정말 가지가지 복잡하게들 하죠? -.-

한국에도 "무슨 무슨 당 표밭" 이라는 지역들이 존재하듯이, 미국에도 전통적으로 한 당만을 고수하는 지역들이 있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캘리포니아는 대표적인 Blue state 으로 모든 주들 중에 가장 많은 선거인단을 가지고 있지만, 공화당측에서는 거의 포기하고 있는 지역이죠.
반대로 텍사스, 오클라호마, 캔사스 등지의 중부지역은 전통적인 Red states 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어느 한 당의 지지세력이 확고한 주들을 Safe state (안전한 주) 라고 부릅니다.
1996년부터 2008년까지 4번의 대선 평균을 내보면 다음과 같은 색깔 지도가 나옵니다.

 

미국 지역별 민심을 확실히 알 수 있죠?

 

그런데 지도를 보면 확실한 빨강도 아니고 파랑도 아닌 어중간한 색들이 군데군데 눈에 띕니다.
이런 곳들을 Swing State 라고 합니다.
마치 그네 (Swing) 를 타듯이 이리저리 왔다갔다 한다는 뜻으로 확실한 지지당이 없는 주들이죠.
승자의 행방은 이런 Swing state 에서 점쳐지기 마련입니다.
어차피 양당 모두 전통적 표밭 (safe states)이 있기 때문에 Swing state을 누가 더 많이 가져가느냐가 중요한 것이죠.

미국 언론이 입을 모아 말하는 2012 대선의 승부처 Swing state 은 바로 오하이오입니다!
올해 대선에서 18표가 걸린 오하이오는 지도에서 보면 빨강과 파랑의 중간인 보라색으로 표시되어 있죠?
이번에는 민주당 쪽으로 조금 더 기울어지긴 했지만 확실한 파랑이 아니라 그네 타고 있죠.
많은 선거인단이 있기 때문에 이 곳을 차지하기 위해 오바마와 롬니 모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자동차 제조업에 의존하고 있는 오하이오는 지난 2009년 오마바가 실시한 자동차산업 구제정책이 주민들에게 호감을 샀기 때문에 민심이 오바마에게 돌아섰다는 예측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오하이오에서 조기투표를 한 사람들 중 63%가 오바마에게 투표한 것으로 알려져 민주당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역사적으로 1964년부터 지금까지 오하이오에서 패배한 후보는 당선된 적이 없다고 하니 두 후보 모두 필사적으로 지켜내야하는 곳이랍니다.

또 다른 대표적 혼전지역은 플로리다로, 이번 선거에서 29표가 걸려있습니다.
AP 통신에 따르면 플로리다에서 오바마가 승리할 경우 대통령 당선에 필요한 최소 선거인단 득표수인 270표를 넘긴 276표가 되어 당선이 유력하다고 합니다.
때문에 오바마 대통령은 선거 유세 기간동안 플로리다를 가장 빈번하게 방문 (25회) 했다고 합니다.

이 치열한 전투의 Final Battle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폭풍전야인지, 오늘은 왠지 공기마저 조용하고 심지어 매일 동네 떠나가라 싸우시는 저희 이웃 중국 할머니 할아버지 부부도 잠잠하시네요. ^^
제가 방~긋 웃는 얼굴로 여러분들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여러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오늘은 정치나 미국 대선에 관심없는 분들이라면 지루한 얘기였네요. ^^;;

댓글19

  • 또리또리 2012.11.07 07:21

    전체 득표수로 하지 않는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이유는 몰랐는데, 이 글 보고 납득이 갈 듯도 하네요. 근데 전 전체 득표수가 익숙해서 그런지 좋아요.
    미국이 전체 득표수로 전환하려고 해도 할 수가 없는 게 그리했다간 50년후 히스패닉이 다 해먹을 것 같아서 절~대 전환 못할 것 같아요. 미국한텐 저 방식이 미래를 위해서 좋아보이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1.11 03:35 신고

      한국처럼 인종과 민족이 90%이상 같고, 인구가 적은 나라에서는 전체 득표수로 하는 게 더 좋은 것 같아요. 미국은 자연발생한 국가가 아니라 연합으로 개국한 나라니까 어쩔 수 없죠. ^^
      사실 히스패닉 인구가 늘어나는 건 같은 이민자 계급으로 볼 때는 좋은 이야기랍니다. ㅋㅋㅋ 이번 선거에도 히스패닉, 흑인, 아시안은 오바마로 대동단결했잖아요. 백인들은 히스패닉 인구가 늘어나는 것을 절대 반가워하지 않지만, 별 수 있나요... 히스패닉의 번식력은 인력으로 막을 수 없어요. ㅋㅋㅋ

  • 새색시해나 2012.11.07 07:57

    호주 퍼스에 살고 있지만 새벽 4시전에 일어나면 공중파에서 미국 3대 방송사 모닝 프로그램을 볼 수 있어요. 제가 좋아하는 건 CBS에서 하는 모닝뉴스인데 방금 보니 대선인데 자꾸 플로리다 라틴계표와 오하이오의 지지율만 이야기하길래 아니 다른 곳은 어쩌구 하는 궁금증이 생겼었어요. 그러다 마침 이방인님의 이 글을 보니 시원하게 궁금증이 해결되었네요^^ 고맙습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1.11 03:37 신고

      역시 세계 어디나 미국 대선 이야기는 화제네요. 그런데 닉네임을 보시 결혼하시고 호주에서 사시는 모양이네요. ^^ 왠이 닉네임에서 행복의 오라가 마구 뿜어져나옵니다. ^--^ 부럽습니다아~

  • 이방인님은 누가 될것 같나요?
    오하이오의 결과가 무척 궁금해지네요.
    미국의 재미있는 대선 판세...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1.11 03:38 신고

      롬니가 예상보다 유세를 잘 해내서 전 마지막까지 마음을 졸였는데 역시 소수인종과 여성표가 오바마에게 몰린 덕분에 잘 끝났네요. ^^

  • 좋은 이웃들 2012.11.07 13:26

    미국 중국 한국 모두 정권 교체로 정신이 없군요.
    이곳 한국도 온통 정치 뉴스지만 일반 서민들은 그냥 무덤덤 합니다.......경제가 좀 어려워서 그런가봐요 ..
    답글

    • 이방인 씨 2012.11.11 03:40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미국도 너무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불경기 때문에 솔직히 시민들이 이 사람도 흥, 저 사람도 흥 하는 분위기도 있어요. 근데 뭐 어느 나라든간에 대통령이 경제를 살리기 싫어서 안 살리겠습니까... 해결 못하니까 이 지경이겠지요.. 아휴~ 솔직히 경제 문제에 있어서는 오바마도 별 수 없답니다. ^^;;

  • 언제나 2012.11.07 14:16

    이방인님 블로그 즐겨찾기 해놓고 항상 재밌게 보고있는 독자입니다.
    오늘은 정말 유용한 정보를 알려주셨네요. 고맙습니다^^
    이해가 쏙쏙~!!!
    답글

    • 이방인 씨 2012.11.11 03:40 신고

      자주 찾아주신다니 정말 감사합니다. 오늘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다면 더 기쁘네요. ^^ 방문 늘 감사드립니다.

  • 2012.11.07 17:14

    좀 전에 오바마 당선 뉴스를 보았습니다.
    어제는 오바마 글씨체도 인터넷에서 돌아다니더니...
    음..
    답글

    • 이방인 씨 2012.11.11 03:42 신고

      저는 몰랐는데 그랬나요? ^^ 뭐 선거철에는 늘 후보들의 일거수 일투족이 화제가 되잖아요. ㅋㅋ 미국인인데 글씨는 잘 쓰는지 궁금하니 저도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 춥파춥스 2012.11.07 21:00 신고

    오하이오한테 잘 보여야 겠네~~ㅋㅋㅋ
    오바마 재선됐단 소식 봤는데.. 이방인님은 누구 찍으셨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갑자기 급 궁금 (*_ *♪
    답글

    • 이방인 씨 2012.11.11 03:43 신고

      제가 지지한 후보가 승리했답니다. ^-^v 근데 뭐 캘리포니아는 워낙 민주당 지역이라 당연히 될 줄 알았어요. ㅋㅋ 어쨌든 행복합니다. ^^

  • 킴삵 2012.11.07 22:06 신고

    미국의 정권교체는 전세계가 이목을 집중하고 있는만큼, 우리나라에서도 계속 뉴스에 나왔었어요. 근데 선거시스템은 오늘 처음 알았네요0_0 신기해요~ 처음엔 모든 이가 정당하게 1표를 행사해야 하는거 아니야? 싶었는데, 역시 방인님의 친절하고 논리적인 설명을 읽으니 바로 이해가 됐습니다!^^ 개개인이 아닌 모든 주가 정당하고 동등한 참정권을 행사하는군요 신기방기:)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1.11 03:52 신고

      국가가 먼저 생기고 지역이 나뉜 다른 나라들과 달리, 산재해있던 주들을 모아서 개국한 나라다보니 독특한 시스템이 여러가지 있더라구요. ^^ 저도 사실 고등학교 US History 시간에 듣는 둥 마는 둥 해서 다 잊고 있다가 대학가서 다시 Political Science 강의에서 배우고 나서야 알았답니다. ㅋㅋㅋ

  • Emily 2012.11.09 07:57

    오늘 오하이오에서 온 친구를 만나서 이야기 하다가 "swing state" 에서 왔다고 말했어요 ㅋㅋ 이거 안봤으면 그런 말은 전혀 몰랐을텐데 ~~ 말하고 나서 괜히 뿌듯뿌듯 :) 감사해용 !!
    답글

    • 이방인 씨 2012.11.11 03:56 신고

      Emily 님은 지금은 한국에 돌아가계신 걸로 아는데 외국인 친구분들이 많으신가봐요. ^^ 그런데 마침 오하이오 출신 친구라니 재밌는 우연이네요. ^--^

    • Emily 2012.11.12 08:42

      아 네 맞아요 :) 한국인데, 영어 안잊어먹을라고 외국인 친구들도 사귀고 그래용~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