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손님이 왕? 이걸 어쩌나? 왕은 안 받아주는 미국 식당들

by 이방인 씨 2012. 11. 6.

"손님은 왕" 이라는 말, 한국에서 많이 들어볼 수 있죠?
대부분의 상업 장소에 적용할 수 있는 불문율이지만, 특히 식당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같은 손님끼리봐도 눈살이 찌푸려질 정도로 무리한 요구를 하거나 매너를 지키지 않는 사람이 있을지라도 종업원이나 식당주인들이 존경할만한 서비스 정신을 발휘하는 장면을 종종 볼 수 있는데요.

제가 직접 미국에 와서 식당 아르바이트를 해보았더니, 정말이지.... 어휴~ 기가 다 빠질 정도로 진상 밉상 화상 손님들이 어디에나 있더라구요.
참다참다 난생 처음으로 타인에게 신체적 위해를 가해 전치 2일의 타박상 정도는 입히고 싶다는 생각이 든 적도 있었어요. ^^;; 

만약 제가 한국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면 "손님은 왕" 이라는 구호 아래, 사장님의 눈치를 보며 "인생은 끝없는 고행이다" 를 되뇌이며 정신수양을 해야했겠죠?
그런데 미국은 사정이 조금, 아니 꽤 많이 다르답니다.
미국에는 이런 안내문을 붙여놓은 식당들이 있습니다.

 

간단히 말하면 "손님을 거부할 권리가 있습니다." 라는 안내문입니다.

 

이건 괜한 경고나 협박이 아니라, 상점의 합법적인 권리랍니다.
인종, 나이, 국적, 성정체성 등으로 차별을 하거나 서비스를 거부하는 것은 불법이지만, 종업원들에게 피해를 주는 진상 손님을 거부하는 것은 법이 보호하는 식당의 권리입니다.
또한 이런 안내문을 모든 손님이 볼 수 있도록 점내에 걸어두는 것 역시 불법이 아닙니다. 
손님에게 불쾌감을 주거나 거만한 인상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안내문을 걸지 않는 식당도 많은 반면, 당당하게 모두에게 잘 보이는 곳에 턱턱 붙여놓은 식당도 많습니다.
게다가 기본 문구에 응용까지 해서 더 확실한 메세지를 전달하는 사장님들도 있죠.

 

 ㅋㅋㅋ Asshole (곱게 표현하자면 "얼간이") 들은 안 받는다는 문구죠?

 

 당신이 누구든간에, 아니 당신이 누구라고 생각하든간에, 혹은 당신 아버지가 누구든지간에!
상관없이 거부할 권리가 있다!

무슨 일만 생기면 "당신 내가 누군지 알아?" 혹은 "우리 아버지가 누군지 알아?"
이렇게 웃기고 앉아있는 사람들은 미국에도 있기 마련이거든요. ㅋㅋㅋ

 

사실 어제가 일요일이었는지라, 제가 가족들과 나들이를 했었습니다.
점심시간에 식당에 갔었는데 이런 경고문이 붙어있지 뭡니까?

 

Whine at your own Risk
위험을 감수할 각오가 되어있다면 불평해라

그런데 총 들고 있는 거 보이시죠? ㅎㄷㄷㄷ
불평할려면 해도 좋은데, 뒷 감당은 알라서 하라고 손님들에게 경고문을 붙여놓은 것이었습니다.
이것도 진상 손님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는 안내문과 일맥상통한 셈이죠?

 

저와 가족들은 이 경고문을 보고 빵 터졌다가, 불평은 커녕 군소리 한마디 없이 식사를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찍소리 않고 밥을 먹어서 목숨을 보전한 덕분에 오늘 이렇게 키보드를 두드릴 수 있네요. ^^

이런 안내문이 단지 경고용으로 쓰이는지 아니면 실제 미국 식당들이 비매너 손님을 거부하는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혹시 계신가요?
제 경험에 한해 말한다면 실제로 손님을 거부하는 경우가 가끔 있습니다.
제가 일하던 식당에서도 손님들이 줄을 서 있을 정도로 붐비던 날, 어느 손님이 음식이 왜 이리 늦게 나오냐고 진상을 부렸는데, 그냥 귀가처리되셨습니다. ㅋㅋㅋㅋ
그리고 또 한번은 메뉴를 보면서 음식값이 비싸다고 끊임없이 투덜투덜거리면서 주문 하는데 10분 이상을 시비만 거는 손님이 있었는데, 싸고 맛있는 다른 식당으로 가시라고 퇴점처리되셨구요.
통괘한 일들이지만, 저처럼 아르바이트생들이 그럴 수는 없고 사장님이나 매니저쯤은 되야 할 수 있죠. ^^

장사하려면 간이고 쓸개고 다 빼놓아야하고, 속이 남아나질 않는다는 하소연 많이들 들어보셨죠?
저희 부모님도 상업에 종사하시다보니 정말 별별 사람들 때문에 말도 못할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시는데요.
이런 권리라도 있어야 숨통이 트일 것 같아요.

정말 손님이 왕이라면.... 전하~ 부디 체통을 지키시옵소서~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댓글29

  • 춥파춥스 2012.11.06 07:11 신고

    미국에선 손님으로서의 품위도 유지해야되는군요 ㅋㅋㅋㅋ
    경고문 보고 완전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 no matter who you are or THINK YOU ARE or WHO YOUR DADDY IS. ㅋㅋ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8 14:50 신고

      전 세계 어디나 아빠빽 믿는 인간들은 있나봐요. ㅋㅋㅋ 근데 그렇게 큰 소리 치는 사람들의 아버지 상당수는 그냥 평범한 아빠라는거...ㅋㅋㅋ

  • 그러게요. 몇천원짜리 음식 시키면서 이것저것 종업원들위에 군림하려는 사람들을 보곤 한답니다.
    보는 사람조차 부끄러울때가 있거든요. 의미가 깊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8 14:50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당연히 지불해야하는 값인데도 마치 본인들이 거저 주는 돈인 것마냥 행세 꽤나 하는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

  • 또리또리 2012.11.06 09:32

    부러워요. 저 예전에 관공서에서 일했는데요, 진짜 예약을 손님이 인터넷으로 하고 10분이 지나도 저희가 가격이나 날짜, 시간 ,통장 번호 안 보내주면 바로 전화거는 손님들 가끔 있었어요. 근데 고런 승질이 번갯불같은 손님이 닥달할 때가 이상하게 제가 한~~참 바쁠 때라는거. 위에서 00장님이 오신다거나하면 늘 커피 같은 거는 여자 담당이라 저와 언니가 했는데 언니는 출장 나갔고 손님도 와글와글 6~7명 차 타내는데 전화벨 울려대고 .. 겨우 차내고 전화에 대고 "죄송합니다 .곧 보내드릴께요 ㅠㅠ" 커피는 늘 왜 여자만 타야만했는지.. 휴~~~
    암튼 미국은 공무원들 불친절하다고 하잖아요. 전 그게 마냥 부럽게만 들린답니다. 일하는 사람도 적당히 휴식은 취하면서 일할 권리가 있다구요!!

    답글

    • 킴삵 2012.11.06 13:54 신고

      왜 커피는 여자 담당일까요? 진~~~짜 이해할 수 없는..막내가 담당한다면 뭐 이해하지만, 굳이 여자가 해야된다는 건 정말정말정말 이해할 수 없는 문화같아요. 아마 제 성질이었으면 못한다고 뻐띵기다가 회사서 왕따되었을 듯;;;

    • 이방인 씨 2012.11.08 14:52 신고

      여자가 커피 타는 관습이 아직도 남아있나요?? 아니 그렇게 여자가 타주는 커피가 먹고 싶으면 아예 커피 타는 일만 전담하는 여직원을 따로 뽑으면 될텐데 말이죠....

  • 핀☆ 2012.11.06 10:11 신고

    우리나라도 법적으로는 거부할 권리가 있어요. 근데 경찰을 부를 정도의 웬만한 일이 아니고선 주인이나 종업원들이 참죠. 미국은 워낙 자기표현을 자유롭고 적극적이고 노골적으로 하니까 저런 푯말이 꼭 필요할 것 같아요 ㅋㅋ 우리나라 사람들은 웬만한 경우가 아니고선 일을 크게 만들려 하지 않으니까...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8 14:54 신고

      한국의 점원들이나 사장님들의 인내심이 훨씬 강한 것 같아요. 저도 2006년에 한국 갔을 때, 한 대학가 식당에서 새파랗게 어린 남학생이 아버지뻘 사장님한테 분명히 본인이 먼저 비매너 행동 해놓고서, 서비스 나쁘다고 사진 찍어서 인터넷에 올릴 거라고 협박하니까 사장님이 기가 막혀서 아무 말씀도 못하시는 걸 목격한 적이 있어요. 그 남학생은 한국에서 소위 말하는 3대 명문에 드는 학교 점퍼를 자랑스럽게 입고 있었는데 저는 참... 그래 기껏 공부 열심히 해서 머리에는 뭘 집어넣고 사는건지 묻고 싶더라구요.

  • 뽀삐네 2012.11.06 10:45

    글쿤요~ 가끔 미드보면 식당서 손님한테 불친절하거나 쫒아내거나 하느거 보면서 좀 의아했는데
    이제 이해가 되네요.. ㅎㅎ
    답글

  • 킴삵 2012.11.06 13:51 신고

    정말 못난 진상들은 이 지구 어디에나 있는 것 같아요. 우리나라가 서비스는 진짜 좋잖아요. 빠르고 친절하고 정확하고. 근데 저런 것도 좀 필요한 것 같아요.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스트레스/우울증이 가장 많다고 하는 기사가 심심치 않게 들리는 걸 보면..저런 진상들이 한 몫하는 것 아니겠어용~? 자신이 남들에게 하는만큼 남들로부터 대접받는 다는 걸 알아야 하는데 말이죠~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8 14:57 신고

      맞습니다. 저도 직접 알바해보니까 정말 뼈저리게 느끼겠더라구요. 사람은 자기 대접은 자기가 알아서 받는거라는 걸 알게 됐어요. 점잖고 매너 잘 지키는 손님한테는 시키지 않아도 제 스스로 더 친절하게 되고 뭐 하나라도 서비스로 드리게 되는데, 비매너로 구는 손님들한테는 줄 것도 주기 싫어져요. ㅋㅋㅋ

  • 역량이란 몸에 밴 태도이다 2012.11.06 14:18

    '당신 아버지가 누구든지간에'에서 피식.. 사람 사는 덴 어디나 같나봐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8 14:58 신고

      그럼요 그럼요. ㅋㅋㅋ 이 더러운 세상 어디에서나 힘 있는 아버지는 있고, 그 아버지에게는 멍청한 자식들도 있는 모양인가봐요. ^--^

  • jean 2012.11.06 17:45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진짜 진상들 다른 사람이 불쾌할 정도로 안하무인인 경우가 많으니!!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8 14:59 신고

      그런데 한국의 식당에 저런 안내문구 써 놓으면 손님들이 기분 나쁘다고 안 올 것도 같네요. 손님은 왕이라고 굳게 믿는 분들이 아직도 많은 것 같아요. ^^;;

  • 느러니 2012.11.06 19:27

    손님은 왕 맞다....
    주인은 황제 맞다....왕주제에 까불어...
    답글

  • 2012.11.07 17:20

    우리나라도 필요하다고!!
    꺼이꺼이꺼이
    답글

  • 하이호 2012.11.08 11:03

    이방인님 오늘도 글 잘 봤습니다^^
    아 이거야 말로 정말 국내도입이 시급한 시스템인것 같네요 ㅋㅋㅋ
    저도 예전에 학생때 백화점 베이커리코너에서 아르바이트 한적이 있는데 심지어는 다 먹은빵이
    맛이 없었다며 환불받으러 온 사람도 있었어요...-_-;;
    5년도 훨씬 전의 일이지만 아직도 그 사람의 얼굴이 너무 생생하게 기억날 정도로 충격을 받았던 사건이었던지라 ㅋㅋㅋㅋ
    근데 그때 백화점 방침으로는 손님은 무조건 왕!! 손님이 원하시는건 뭐든지 해드린다는 방침이라 3900원 환불해 줬던 기억이 나네요...근데 그 손님은 거기서 멈추지 않고 더운 여름에 일부러 찾아온 수고가 있어서 그냥은 못가겠다면서 아이스커피 한잔까지 요구했었어요....
    저 총들은 포스터가 붙은 식당으로 그 사람을 보내주고 싶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8 15:06 신고

      와우~! 와... 사람이 어찌 그리 낯짝도 두꺼울 수 있을까요? 그 상황에 아이스커피를 요구하다니... "그렇게 살고 싶냐?" 라는 말은 정말 그런 사람들한테 쓰라고 나온 말인가봐요................
      하긴 저도 알바할 때 한 접시 다 먹어놓고 소스만 남았는데 머리카락 발견했다고 새로 한 접시 내놓으란 손님도 있었어요. 세상엔 참 보통 상식으로 이해 못 할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아요. ^^;;

  • simssi 2012.11.11 21:45 신고

    저의 궁금한 것 리스트 5위 안에 있는주제였어요.ㅋㅋ
    서비스직을 불가촉천민 처럼 대하는 문화가 정말 불편했거든요.
    또 서비스하면 무료라는 인식과 서양의 팁문화.
    어렴풋이 생각 했던 저러한 단면을 체험담과 함께 재밌게 읽고있습니다ㅋㅋ. 감사합니다.
    답글

  • Mistoffelees 2012.11.19 10:46

    '손님이 왕이다'는 일본에서 넘어온 야비한 상거래 문화 중 하나입니다. 일본이 겉에서 보았을때 서비스의 천국인 이유는 그 사회 자체가 서열이 중시되는, 약자에겐 무자비하고 강자에겐 살살 기는 그들만의 독특한 문화에서 기인한 것입니다. 식당에서 웨이트레스가 종년처럼 무릎꿇고 서빙하는것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는것이죠.

    손님은 왕이 아니며 업소와 종업원은 종이 아닙니다.

    그들은 단지 필요에 의한 거래를 하는 관계일 뿐입니다.

    더구나 나이나 신분의 서열이 없는 서구사회에서 한국에서 처럼 대우를 받기 원한다면 어디가서 총구멍이 뚫릴수도 있는일이죠.

    야비한 문화는 개선이 되어야 합니다.
    답글

  • 원더소울 2013.03.03 18:18

    저도 홀서빙 알바 했던 경험자로써 우리나라 도 저런 권리 도입이 시급하다고 생각해요
    포장비도 안내면서 남긴음식 싸달라고 그러고 반찬 안넣어 준다고 화내질 않나 . 심지어 계산도 계산대에서 하기 싫어가지고 계산서 까딱까딱 흔드는 인간들.. 생각만하면 울화통이치미는 인간이 한둘이 아님 음식먹으러 왔으면서 10분 지나도 음식 안나온다고 성질부리고 ... ㅇ효 진심 미국에서 인종차별이나 총기문제나 의료보험제대로 안되있다해도 우리나라에서 스트레스 받느니 이민가는게 속편할것 같네요
    답글

  • 재수없는 현실 2013.04.22 20:44

    정말 손님이 왕이란답시고 주인에게 대드는 손님들 진짜 진상이네요?
    답글

  • 재수없는 현실 2013.04.28 16:49

    손님은 왕이다라는것이 완전 통하는 나라는 전세계에서 일본밖에 없다~! 유럽권국가들 가봐라~! 전부 주인이 왕이다~! 나는 유럽권에 가면 오히려 내가 주인들한테 인사한다~!
    답글

  • yun0825 2013.10.26 00:05

    아~정말장사는 너무 힘들어요~ 희망을 절망으로 만드는손님이 너무힘들어요 20년가까이 장사를하지만진상 손님대하기는 너무힘드네요 그많은 손님중 가끔겪는일이지만 왜그리도 내가그리도 노력했던 추억들은사라지고 진상손님에대한 충격만남아 내정신을 힘들게하는지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