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날 미치게하는 미국 택배, 반갑지도 않다...

by 이방인 씨 2012. 11. 1.

이틀전에 온라인으로 상품을 구매했습니다.
결제까지 다 하고 났더니 화면 상단에 빨갛게 안내 메세지가 뜨네요.

허리케인 샌디 때문에 배송이 늦어질 수 있으니 양해를 바란다는 메세지였죠.

 

아휴~ 그럼 평상시보다 더 늦게 온다는 말이네.... 또 복장 터지겠구나...

 

미국의 택배... 짐작하시겠지만 뭐든 초스피드를 지향하는 한국인을 미치게하는데 충분합니다.
한국에서는 대부분 당일 출고배송이라고 들었는데 미국은 보통 출고까지 2-3일, 거기에 또 배송은 5-7일이 걸려서 물건을 시켜놓고 일반적으로 5일-7일 혹은 더 길어질 때는 10-14일은 기다려야 받을 수 있습니다.
가까운 곳에서 출고 되는 것은 빠르면 3-5일내에 오기도 하지만 운이 좋은 경우죠.

물론 미국에서도 주문 다음날에 바로 물건을 받아볼 수 있는 방법이 있긴 있습니다.
돈을 많~이 내면 된답니다.

 

이 화면이 Next day 배송을 선택한 결제화면입니다.
물건값이 $20.58인데, 배송료가 $18.58이네요.
무거운 물건도 아니고 페이퍼백으로 된 책 한권이 말이죠...
게다가 세금은 물건값에만 붙는 것이 아니라, 배송료에도 붙습니다. -.-^
정말 내일까지 못 받으면 큰일 나는게 아니라면 속이 쓰려서 이 돈은 못내죠...
그래서 어쩔 수 없이 기본 배송을 선택하면 이렇습니다.

 


5-7일이 걸리는 기본배송도 절대 공짜가 아니죠.
(일정액 이상 주문하면 배송료를 삭감해주는 곳이 많긴 합니다만 배송료 안 내려고 물건을 훨씬 더 많이 사야하는 것도 짜증납니다.)
$3.99가 배송료로 붙었지만, 다행히 세금은 $1.90으로 줄었습니다.
업체마다 조금씩 차이를 보이지만, 기본적 사정은 어디나 비슷합니다.

 

 

이 곳 날짜로 10월 31일에 물건을 구매하려는 화면인데, 기본배송으로 시키면 11월 9일에 온다네요.
돈을 가장 많이 내는 Rush 로 시켜도 11월 2일에야 도착하는군요.
선물포장은 $3.88을 더 내라는 거들떠 볼 가치도 없는! 사족도 있네요.
참고로 이 때 구매하고자 했던 물품은 블루레이 디스크로 물건값이 $7.99였답니다.

아무리 빨리빨리를 좋아하는 한국인들도 미국에서는 별 수 없는지 한인들이 운영하는 알라딘 US나 인터파크 글로벌도 마찬가지더라구요.
언젠가 알라딘 US에서 가족들이 볼 책을 6권 정도 주문했는데 결제시 배송에 최대 2주까지 소요된다고 하길래 '최대 2주라니까 10일이면 오겠지..' 했는데 정말 15일만에 오더라구요.
한국에서 EMS 국제우편으로 보내도 미국까지 2주면 되는데 말입니다........ -.-z

인터파크 글로벌에서도 책을 주문해봤더니 한 12일 정도 걸려서 왔습니다.
그건 그나마 LA출고상품이라서 그렇게 빨리 올 수 있었던 거랍니다.
"한국배송" 이라고 표시된 책들이 많았는데, 그 상품들은 한국에서 출고해오는 책들이라 한달을 기다리라고 써 있더군요.
응..? 이럴거면 LA지점의 의미가 없지 않나? 싶더라구요. ㅋㅋㅋ

한국에선 아빠보다 더 반가운 사람이 택배 아저씨라는 농담도 있다는데, 저는 여기서 지나치게 오래 기다리다보니 아예 반가워할 수가 없습니다.
시켜놓고 잊어버릴 때쯤 오거든요. ^^;;
그나마 요즘은 정말 사정이 좋아져서 5-7일내에 오는 것이 많아졌는데, 예전에 제가 처음 이민왔을 때는 2주 이상 기다리는 일도 잦았어요.
저는 돈이 아까워서 절대로 빠른 배송은 선택하지 않지만, 저희 오빠는 매번 배보다 배꼽이 더 큰 배송료를 지불하고 Express 를 선택합니다.
저한테 걸리면 늘 한소리 듣지만, 오빠 말로는 기다리면서 지레 죽을 것 같으니 차라리 돈을 내고 빨리 받는 쪽이 스트레스가 적다는 겁니다. (일리는 있지만 3은 아니야!)

미국에 와서 드넓은 땅과 하늘을 보며 광대한 영토가 부러워 한국이 미국 반만한 크기라도 됐으면 얼마나 좋았을까하는 생각도 많이 했었지만, 택배주문할 때만 되면 이런 말이 나옵니다.

 

아놔~ 이 망할 놈의 나라.. 일처리는 느려터졌는데 땅만 감당 안되게 넓어가지고...  -.-^

 

지나치면 모자란 것만 못하다는데 나라의 면적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물론 작은 나라, 큰 나라의 장단점이 따로 있겠지만 작아도 있을 건 다 있고 생활이 편리한 한국이 그리워지는 때가 많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38

    이전 댓글 더보기
  • 아빠소 2012.11.01 08:43 신고

    워싱턴에서 LA로 배송하려면 2주는 봐줘야 겠어요 ㅎㅎㅎ
    한국쇼핑몰도 역시 배송은 미국택배사에게 아웃소싱해야 할테니 택배 시스템은
    동일하겠죠. 아니면 아예 물류회사를 미국에 차리던지 해야 바뀌지 않을까요?
    요새 한국은 당일 출고가 아니라 당일 배송완료 되는곳도 꽤 된답니다~ ^^;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1 14:58 신고

      워싱턴주를 말씀하시나요 아니면 D.C 를??? 워싱턴주라면 7일안에 올 수 있겠으나 D.C 라면 2주 이해하셔야죠. ^^
      여긴 아무리 돈을 내도 주문 당일 배송 완료는 절대 안될걸요.... 제일 빠른 옵션이 next day니까요. 한국이 이건 참 좋습니다. ^-^

  • 케이 2012.11.01 08:43

    엄훠 이등이군요.. 한국에서는 빠른 대신 아저씨들이 너무 대충 놓고 가신다는 단점이.. 엘리베이터 서자마자 나오셔서 띵동과 배달을 동시에.. 바로 바닥에 놓고 가심.. 항상 낮은 자세로 빠른 속도를 유지하시죠.. 택배 아저씨와의 접촉 따위는 없답니다... 심지어 던지고 간 적도 O_O 있어요. 바닥으로 샤샤샥 배달과 노크를 함께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1 14:53 신고

      한국에서는 무조건 스피드가 생명이니까 기사분들이 조금이라도 시간을 단축하시려고 그러시나보네요. 근데 여기도 싸인 받을 필요가 없는 상품은 초인종만 누르고 현관 앞에 고이 두고 그냥 갑니다. ^^

  • 그러게요. 우리나라처럼 신속한 일처리 하는나라...거의 없더라구요.
    어느새 11월이 시작되었네요. 멋진 출발 하세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1 14:59 신고

      그럼요. 그럼요. 한국인들처럼 일처리 빠른 사람들이 없습니다. 미국에 와보니 더 실감하겠더라구요.
      초록샘스케치님도 행복한 가을 보내세요~

  • 역량이란 몸에 밴 태도이다 2012.11.01 09:52

    저는 아마존학생요금 신청했더니 이틀만에 무료로 와요. 이번 학기는 시범가입인데, 6개월 후엔 고민 좀 해봐야겠네요. 참 그리고 '일리는 있지만 3은 아니야.' 이런 표현을 어떻게 아셨어요? 평생 우리말 쓰고 살던 저도 처음 들어보는 이런 값진 걸..ㅎ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1 15:00 신고

      오~ 아마존에 학생요금도 있었습니까? 근데 저는 학생이 아니라서... ㅋㅋㅋ
      일리는 있지만 3은 아니냐는 저의 창작이 아니라 제가 좋아하는 무한도전에서 봤습니다! ^^ 박명수씨가 이 말을 쓰시기에 어찌나 웃었는지 뇌리에 강하게 남았답니다. ^-^ 참 재밌는 말이죠??

    • 역량이란 몸에 밴 태도이다 2012.11.01 23:01

      아마존프라임도 같은 것 같던데, 한 달 시범가입 후에는 가입비를 내야 해요. 택배 많이 이용하시면 고려해보심이.. 우리 나라는 보통 하나 살 걸 두 개 사면 택배비 없어지는 아름다운 시스템인데, 여기는 두 개 사니까 택배비가 늘어나더군요. 뭐 이런... @.@

      그리고, 그 표현이 무한도전에 나왔군요. 저는 이방인님 블로그랑 정글의 법칙만 봐서..ㅎㅎㅎ 좋은 하루 보내시공~ 오늘 저녁에 또 재밌는 이야기 기다려요~~~

  • 뽀삐네 2012.11.01 11:04

    당일배송도 있는데 ㅋㅋ 보통 2일째면 받는게 정상이고요 3일되면 뭔가 문제있는거죠..
    제가 미국가면 속터져서 인터넷쇼핑은 못하겠네요 ㅎ
    답글

  • 2012.11.01 11:12

    까먹고있으면 온다는 미국택배 아니겠어요? ㅋㅋㅋ
    근데 저는 캘리포니아로 이사온뒤로는 왠만해서 배송 빨리오더라구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1 15:04 신고

      그러니까 말입니다. 이젠 이골이 나서 정말로 완전히 잊고 있다가 어느 날 집 앞에 놓여진 박스를 보고 '이게 뭐지..?' 하고 열어본 적도 있다니까요. ㅋㅋㅋ
      예전보다 정말 많이 나아졌어요. 2000년대 초반에 제가 대학다닐 때인데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교과서를 학기 시작하기 적어도 2-3주전에는 주문해놔야 안심이 됐으니까요... ^^;;

  • 2012.11.01 11:44

    미국인들은 정말 맘이 동해바다같이 넓은가 봅니다.
    2주를 참고 기다리다니..
    울동네 부녀회장님 한번 가보시면 뒷목잡고 오시겠어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1 15:06 신고

      사실 미국인들은 워낙 느긋하긴 해요. 저도 식당 알바하면서 느낀 거지만 미국인들은 아무렇지 않게 잘 기다리거든요. 그리고 미국 기준으로 택배는 5-7일 걸리는 게 정상이니까요. 이들은 아마 한국에서 택배가 당일날 그것도 무료로 온다고 하면 턱 빠질걸요. ^^

  • Hannah 2012.11.01 13:30

    글을 읽으면서 갑자기 생기는 궁금증...
    집에 기다리는 사람이 없을땐 어떻게 해요?
    여기는 대부분 아파트라 경비실에 맡기는데...

    매일 글이 올라오길 기다리며 읽고 있어요.
    넘넘재미나요.
    감사합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1 15:09 신고

      저희 동네는 우체국 택배는 열쇠로 열어야 하는 우편함에 넣어두고, UPS 같은 민간 업체 택배는 현관앞에 두고 갑니다. 그래도 도난 당하는 일이 거의 없거든요. 다만 수령자의 싸인이 꼭 필요한 물품이라면 사람이 집에 없으면 스티커를 붙여두고 갑니다. 전화해서 집에 있는 시간을 말해주거나 아니면 가까운 지점에 직접 찾으러 가거나 할 수있습니다. ^^

  • 춥파춥스 2012.11.01 14:10 신고

    아이고... 저는 택배 아저씨 없으며 안되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
    미국에 살았다면 쇼핑하러 나갔겠어요;;;; 킁;; 너무 느리네용 ㅠㅠ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1 15:10 신고

      뭘 그리 많이 지르십니까? ㅋㅋㅋㅋ 저도 직접 갈 수 있는 거리는 꼭 직접 사러 갑니다. 그게 속 편하죠. ^^

    • 춥파춥스 2012.11.01 15:36 신고

      화장을 배우고 난 뒤로 민낯으로 나가기가 꺼려져요(?)ㅋㅋㅋㅋㅋㅋㅋ
      그러다 보니.. 점점 안나가게 되더라능;; 화장은 너무 귀찮아 ㅠㅠㅋㅋㅋㅋ

  • Stone Cold 2012.11.01 14:37

    저는 현재 켈리포니아주 팜데일이라는 곳에 사는데 아마존 프라임 이용자라 그런지 이틀이면 배송되고 인터파크 글로벌도 LA 배송은 4일, 한국 배송도 10일이면 오던데요 제가 운이 좋나봐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1 15:17 신고

      팜데일은 LA 카운티 잖습니까. ㅋㅋㅋㅋㅋㅋ 미국 기준으로 하면 엎어지면 코 닿을 곳에 사시니 LA배송이 빠를 수 밖에요. 저는 LA에서 한참 올라온 북가주에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인터파크 글로벌이 오픈한지 한달도 안되서 주문해봤으니 초창기라 더 걸렸을 수도 있구요. ^^

    • Stone Cold 2012.11.08 01:10


      앗! 저는 그런 기본적인 것도 모르고 마냥 혼자 좋아라 했네요^^;;ㅎㅎ
      바쁜척만 하는 유학생이지만 틈 날때마다 언제나 유익하고 즐거운 정보 얻어갑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이방인 씨 2012.11.08 03:00 신고

      어느 곳이든 빨리 배송오는 곳에 계시면 장땡입니다. ^--^ 시골에 사는 저는 부럽네요. ^^
      유학생이시면 바쁜 척 하시는 게 아니라 정말 바쁘시겠네요! 가족들하고 혼자 떨어져서 공부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죠. 항상 힘내시고, 미국에 오신 뜻을 꼭 이루시길 빌겠습니다. ^^

  • 해피선샤인 2012.11.01 14:37 신고

    우리나라 택배기사님들께 감사해야 겠네요..
    물론 이 글을 보기 전부터 감사드리긴 했지만, 가끔 정말 개념없는 택배기사님들 때문에
    기분 상할 때가 좀 있는데, 더 감사드려야 겠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1 15:16 신고

      한국의 택배기사님들이 미국 기사님들보다 몇 배는 더 고생하시는 건 확실한 것 같아요. ^^ 여기 택배기사분들은 그렇게 스트레스 받으시는 것 같진 않더라구요.
      근데 사실 저도 한국에 나가있을 때 엄청 기분 나쁜 택배기사분 만났었어요. 분명히 집에 있다고 말했고, 집으로 와달라고 부탁드렸는데도 1층 공부방에 그냥 던지고 가버려서 그 공부방 사장님에게 제가 얼마나 욕을 먹었는지 몰라요. 여긴 물건 받아주는 곳이 아니라면서... ㅠ.ㅠ

  • genome 2012.11.01 15:27 신고

    우리나라 택배 짱이죠~ㅋㅋㅋ
    당일수령, 익일수령, 방문수령도 가능하고
    늦어도 2-3일이면 완료되니
    외국인들은 진짜 깜놀하겠죠~?ㅋㅋㅋ
    악마의 알바 중 하나가 택배 배송이죠~...그만큼 힘들다고 하더라고요~
    미국에 우리나라 시스템이 도입된다면 빨라질까요???ㅋㅋㅋ


    답글

    • 어느멋진날 2012.11.02 23:37

      아마도 불가능 할겁니다.^^ 일단은 땅덩어리가 크니 물건이 모이고 나가는것에 시간이 더 들것이고 그만큼 물류비용도 더 들거구요. 또 인건비도 우리나라가 싸잖아요. 그런 스피드는 우리나라라서 가능한듯합니다. ㅎㅎ보통 택배회사들 기사들이받는 건당수수료가 700~1000원정도라고 알고 있는데요.우체국택배가 그나마 좋은 편이구 일반 택배회사는 낮은 경우도 많은데 생각해 보세요 최소한 하루에 100건을 한다면 많아야 십만원인데 택배가 대부분 지입이라 다 개별 사업자입니다. 거기에서 유류비,세금, 식비빼고 나머지가 생활비인데 충분히 벌려면 하루에 몇건을 뛰어야 하는지...그러니 불친절이나 좀 무성의하게 배달하는 사람들이 나오는 거죠,빨리 배송해야 하니까요.ㅎㅎ 지인이 우체국택배를 해서 좀 주워 들은게 있어서리..

  • 구름마을 2012.11.01 17:47

    항상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저는 일본에 사는데, 이곳도 한국만큼은 아니지만 택배 꽤 빨리 옵니다. 우편도 마찬가지고요.
    일본도 꽤 긴데 말이죠. 그 크기를 감안하면 더 빠르다고 볼 여지도 있어요.
    아마존 재팬에서 오전에 책 시키면 대부분 당일 출고되어 운좋으면 다음날 저녁, 늦어도 3일째 오전엔 배달.(배송료 무료) 아마존이나 헌책방을 막론하고 부피와 수량이 적으면 소포로 보내는데, 큐슈에서 보내더라도 발송 후 3일이면 오더군요.
    (오키나와나 홋카이도는 시간이 많이 걸리고 별도 배송비를 받긴 하지만)
    우편도 택배도 휴일 배달을 하기 때문인 듯합니다.
    답글

  • 히티틀러 2012.11.03 21:40 신고

    워낙 땅이 넓으니 택배도 오래 걸리네요.
    정말 '내가 주문을 했던가' 할 때 오겠네요.
    반품 처리는 잘 되나요?ㅎㅎㅎ
    답글

  • 아하핫 2012.11.10 06:01

    검색하다가 우연히 들어온 블로그인데 공감가는 글들이 많네요.^^ 미국 처음 왔을때 느려터진 시스템 때문에 황당했는데 좀 살다보니 적응 되더라고요.인간의 적응력이란....ㅎㅎㅎ 저는 쇼핑의 80%정도는 온라인으로 해요.주문할때부터 언제쯤 오겠구나하고 느긋하게 기다려요.아마존은 워낙 자주 이용해서서 프라임 이구요..(어언~~ 5년차 이용자) 연회비가 하나도 아깝지 않을 정도죠.타 싸이트 주문할때 무료쉽핑 받으면 횡재한 기분 이예요.^^
    답글

  • 므흣~ 2012.11.15 12:38

    아마존에서 이것저것 오더하는게 유일한 낙이 되버린 저에게 완전 공감 글입니다 ㅎㅎㅎ ㅠㅠ
    답글

  • 지나가다 2012.11.22 08:28

    월마트에서 넥서스7 32GB주문해 놓고 택배트랙킹만 주구장장 보고 있습니다. 배대지로 DE를 선택했는데 17일날 주문한게 아직도 배대지에 도착하지 않았네요... 구글맵을 통해 경유지 추적해보니 그렇게 먼거리도 아닌데 엄청 오래걸립니다.

    이번 직구때문에 "해외직구 따라잡기"라는 책도 사놓고 예습했는데 미국은 정말 쇼핑천국이더군요... 배송문제만 해결되면 주문하고 싶은 물건이 정말 많습니다.
    답글

  • 히핀스 2012.12.02 19:27

    저는 여기 택배문화 놀란게 우리는 택배기사분이 직접 얼굴보고 물건을주자요 만약 집에 사람이 있으면 근데 여긴 걍 초인종만 누르고 물건은 문 앞에 그냥 덩그러니 놓고가더라구요 그래서 좀 황당했어요 ㅎ
    답글

  • 아아아 2013.11.28 13:43

    아동감이다..
    구매대행 신청햇더니 이주에서 삼주기달리라는데..
    그것도 재고가잇고 그게 얼마짜리인데 1167달러자리인데도 느려...
    답글

  • 망고 2014.09.05 07:03

    ㅋㅋㅋㅋ 잊을때 쯤 배달온다는거에 뿜었습니다. ㅋㅋㅋ 완전 공감!!!! 아진짜 이나라는 배달하면 최악이죠.
    저도 여러번 목빠지게 기다리다 잊었더니 오는일이 많았어요 ㅋㅋㅋ 내이름으로 package 가 와서 "무슨영문으로 나한테 이런게 오지?"하고 열엇던적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말 기본이 일주일이고 Charlotte Russe가 은근히 배달이 빠르더군요 ㅋㅋㅋ 4일??
    친구가 아마존 프라임이있어서 그걸로 주문했는데 2일배송은 개뿔 4일이지났는데 아직도 출고했다는 메일도 없고.... 감감무소식.....
    더 심했던건 옛날에 중국 홀세일사이트로 옷을 많이주문했는데 제일싼 스탠다드 배송이 공짜도아니고 $24 인거에요. 와나 중국에서 보내니까 그런가보다하고 기다렸더니 배송은 또 알마나 느리던지. 진짜 거북이.... 한달을넘어서 왔어요. 정말 한달 넘어서..... 매일 트래킹을 확인했더니 집에서 차로도 3시간이면 가는곳에 있는게 거기서 집까지 3일이 걸려서 오더라구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