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거만하고 무지한 미국인에게 망신 주었던 사연

by 이방인 씨 2012. 10. 31.

때는 제가 아직 파릇파릇하던 대학시절이었습니다. (지금은 노릇노릇해요. ㅠ.ㅠ)
친구와 둘이서 한달간 유럽배낭여행을 했었죠.
여행의 막바지에 다다랐을 무렵, 저희들은 프랑스에 있었는데요.
오늘의 이야기는 그 유명한 루브르 박물관에 갔을 때 벌어진 일이랍니다.

워낙 말이 필요없는 관광객 집결지 No.1 이다보니 박물관 안은 어딜가나 자갈치 시장마냥 북적입니다.
그 와중에도 특히 어느 한 곳에 이르면 엄청난 인파가 몰려서 느릿느릿 전진하게 되는데, 바로 이 그림을 볼 준비를 하시면 된답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그림,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모나리자입니다.

 

엄청난 사람들의 물결에 한번 놀라고, 그림 앞에 다다르면 예상보다 훨씬 작은 실물 크기에 또 한번 놀라게 되더라구요.
여행 당시 저는 소형 동영상 카메라를 가지고 다녔었는데 (그 당시는 스마트폰이 없었어요.) 촬영이 허가된 곳에서는 동영상을 찍기도 했었죠.
그 카메라는 Tape 이 얼마 남지 않으면 화면에 Tape End 라는 경고가 뜨고 그 후로 약 5분 정도는 더 촬영이 가능한 제품이었는데요.
마침 제가 한참을 군중 속에 휩쓸려 느릿느릿 모나리자 앞에 섰을 때 그 경고 문구가 뜨더라구요.
어차피 5분 이상 찍을 마음도 없었기 때문에 그냥 테잎을 교체하지 않고 찍고 있는데 뒤에서 낯익은 미국 영어 발음으로 이런 말이 들려옵니다.

 

멍청한 여자애 봐. 테잎 끝났는데 계속 찍고 있네. 저 간단한 Tape End 도 못 읽나봐. ㅋㅋㅋ

 

그 당시 저의 상태는 한달간의 고된 여행으로 지칠대로 지쳐서 피로 + 까칠함이 마음 속에 꽁꽁 숨어있을 때였는데 마침 그 미국인이 제 발로 걸려들었네요.
저는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슬로우 모션으로 고개를 쓰~윽 돌렸습니다. (눈에는 불꽃이 튀었겠죠. 아마??)
저와 비슷하게 스물두세살로 보이는 남자와 그 옆의 여자친구로 보이는 커플인데, 킥킥거리고 있더라구요.
일단 남자 눈을 쳐다보며 말을 시작했습니다.

 

이 카메라의 Tape End 는 앞으로 5분 남았다는 경고예요.
그리고 실망시켜서 미안한데, 내가 당신의 그 무례하고 거만한 말을 다 알아들었네요.
이걸 어쩌나... 그 잘난 영어를 멍청한 내가 알아들어서??

 

했더니 얼굴이 빨개지면서 알아듣지 못할거라 생각하고 한 말이라며 미안하다고 버벅거리더라구요.

 

미안하긴요.. 원래 미국인들은 말이라고는 그 멍청한 미국 영어밖에는 못하잖아요.
그러니 다른 외국인들도 자국어밖에 못한다고 착각할 수 있죠.
내가 미국에서 조금 살아봤더니 미국인들이 원래 그렇게 단순하더라구요.

 

이번엔 옆의 여자까지 얼굴이 벌개졌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여기서 멈췄어야 되는데 아까 말했듯이 제가 상태가 온전치 못했어요. ^^;;

 

근데 하나만 물어볼게요.
당신 여기가 어딘지는 알아요? 모자 리자가 무슨 뜻인지는??
루브르는 프랑스말이고, 다 빈치랑 모나 리자는 이탈리아말인데 설마 전부 같은 알파벳이라고 영어라고 생각하는 건 아니죠?
영어할 줄 안다고 자랑하러 유럽 여행오신 모양이구만???

 

딴에는 실컷 변명을 늘어놓고 있는 그들을 남겨두고 저는 다시 인파속에 섞인 채 그곳을 떠났습니다.
아마 그 미국인들은 얼마간 벙~ 쪄 있었을까요?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저는 아무때나 이렇게 싸움닭처럼 굴지는 않는답니다. (믿어주세요. ㅋㅋ)
하지만 전형적인 미국식 거만함과 무지함으로 무장하고 킥킥거리는 그들을 보니 왠지 괘씸하더라구요.
영어를 못 알아들을 것이라 생각해 뒷말을 한 것까지는 이해하지만, 영어를 못한다고 멍청하다니요?!

세계인의 영어사용에 관해서는 미국인들을 두 부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번째,  영어는 세계 최강국인 미국의 언어니까 다른 나라 사람들도 모두 말할 수 있게 배워야한다.
두번째,  외국인들은 영어를 못한다.

첫번째 부류도 짜증나지만, 제가 만난 사람들처럼 두번째 부류에 속하는 사람들도 열받긴 매한가지라 저는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너희를 계몽시키리라~ 그게 불가능하다면 대신 망신 망신 犬망신을 주리라~

 

사람들이 너무 가까이 붙어있었는지라 인파 속의 주변 사람들도 슬쩍슬쩍 듣고 웃는 걸 봤으니 아마 망신을 준 셈일까요??
그 당시에는 속이 시~원했는데 나중에 조금 후회가 되기는 했습니다.
그냥 미국인들이 원래 그런 사람들인걸... 하고 넘어갈 걸 그랬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래도 혹시 독했던 망신요법이 효과가 있어서 그 미국인들은 나중에 외국인을 보면 입조심하게 됐을까요?
아니면 본인들이 언젠가 프랑스에서 만났던 동양인 여자애가 정말 사납더라는 이야기를 두고두고 했을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제가 참을 걸 그랬나요?? ^^;;

좋은하루

* 아시겠지만, 모든 미국인들이 영어 못하는 외국인을 비웃지는 않습니다. 이 때 제가 만난 두 사람이 아직 어렸는데다가, 제가 동양인 관광객이니까 영어를 못 알아들을거라 지레 짐작했겠죠.

댓글33

    이전 댓글 더보기
  • 서우아빠 2012.10.31 10:06

    저희 거래처 사람들은..그나마 좋은 사람들인가봐요ㅋ

    항상 하는 얘기가..

    너는 한국어랑 영어를 하니까 뭘 하든 영어밖에 못 하는 우리보다 낫다.

    라고 얘기를 하니까요ㅋ
    답글

  • Jane 2012.10.31 10:54

    고맙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이말 밖엔 안나와요! 오~ 나이스 샷! 오만한 백인들 앞에선 절대 기죽지 말고 말로써 그들의 콧대를 꺽는데 진리이죠.
    답글

  • 한국사람 2012.10.31 10:57

    아니에요ㅋ 방인씨 한국어로 욕 안해준것도 얼마나 다행인데요ㅋㅋ
    답글

  • riverofstar 2012.10.31 11:09

    무....... 무서워요 이방인님.....ㅋ
    답글

  • 지나가다 2012.10.31 12:34

    아니요. 잘 하셨어요. 영어를 알아 듣지 못했다면 무슨소리 하는거지 라고
    당황해 했을테지만 알아 듣는 상태에서 그렇게 얘기 했다면 기분 나쁘다고
    말하는건 당연한 거고 너무 사람을 무시하는건 아니지 않냐며 조목 조목 잘 얘기 하셨어요.
    영어가 된다면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했을 거예요.
    그놈의 영어가 중요하긴 하지만 영어가 안된다고 사람을 무시 하는건 유치한 행동이라고
    생각해요. 그일로 입조심은 할 것 같아요. ㅋㅋㅋ
    좋은 리뷰 잘 읽고 갑니다.
    답글

  • genome 2012.10.31 12:47 신고

    방인씨~ 칼있으마 쫭~!!!
    이런 개나리 십장생 씨베리안 쌍쌍바 신발끈 놈들아~ 라고 '한국어'로 말해주시지...ㅋㅋㅋ
    유쾌 상쾌 통쾌 방인씨~짱~!

    답글

  • 2012.10.31 15:0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울랄라 2012.10.31 19:09

    대단하세요! 멋지십니다!
    볼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정말 말을 잘하시는 것 같아요 ㅋ
    근데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어요~
    역시 유럽배낭여행중였습니당 ㅋ
    지하철 안에서 미국인 커플이 앞에 앉아 있는 사람을 가리키며 대머리라고 비웃더라고요..그 사람이 그 소릴 듣고 얼굴이 벌게지면서 막 화내는데....미국인들은 미안하다고 못알아들을 줄 알았다며....영어를 잘하시네요? 대단하십니다 이소리를 ...ㅋㅋㅋㅋ 왜 그 미국인들은 그 사람이 영어를 못할 거라고 생각했을까요?ㅋ 거긴 영국이었는데 말이죵 ㅋ
    답글

    • summerixy 2013.02.24 03:14

      울랄라님// 마지막 두 문장이 댓글 달게 만드네요.
      전3개월만에 방문해 "이방인의 블로그" 역주행중인 독자입니다ㅋㅋ
      제가 이 블로그에서 본 댓글 중 제일 빵! 터지네요~

  • 행복한사람 2012.10.31 21:42

    멋지게 대처 잘 하신 것 같아요. 가끔씩은 그렇게 해야 오만한 사람들도 조심을 하죠. 그런데 이건 꼭 미국만의 일은 아닌 것 같아요. 우리나라 사람들도 외국인이 한국말 모를 줄 알고, 한국말로 그 외국인 앞에 놓고 인물비평하고, 어떻구 저떻구 할 때, 저는 속으로 낯이 참 뜨거워집니다. 그 외국인이 한국말을 못 알아듣더라도, 자기를 보는 눈빛, 또 자기들끼라 하는 이야기 목소리 톤으로 자기 얘기 하는지 대충 눈치 챌 수도 있는데, 정말 그런 행동은 몰상식한 행동 같아요.
    답글

  • 통쾌 2012.10.31 22:14

    하하. 잘하셨어요. 외국 나오면 한번씩은 겪는 일인데 저렇게 대꾸를 해줘야죠.
    근데 이방인님. 저 말씀하신 문장들을 영어로 다시 써주셨으면 좋겠네요. 참고좀 하게용.
    답글

  • 러브멘토 2012.10.31 22:33 신고

    제가 다 속이 시원 합니다 ㅋㅋ
    잘보고 갑니다 ㅋ
    답글

  • 망고스틴 2012.10.31 23:21

    아주 잘하셨네요. 유쾌, 상쾌, 통쾌합니다. 지금은 참는게 미덕인 시대는 아닌 것 같아요. 상대방이 참아 준다는 걸 아는게 아니라면 말이죠. 멋져요 이방인님~~
    저라면 열받고 어버버 했을 것 같거든요. 오늘도 좋은 하루되시길~~
    답글

  • 핀☆ 2012.10.31 23:34 신고

    잘하셨어요. 제가 다 시원하네요 ㅋㅋ 근데 저렇게 영어를 못하면 멍청하다는 논리를 영어가 모국어도 아니고 제2국어도 아닌 우리나라에서 더 심하다는게 불편한 진실이죠-_-;;
    답글

  • 역량이란 몸에 밴 태도이다 2012.11.01 11:14

    잘하셨네요. 요새 수업에서 미국 사회의 각종 minority group들에 대한 얘기를 하는데, 백인들이 앉아서 잔인하다, 슬프다, 공정하지 못하다 (영혼 없는 멘트) 이러구 있으니 이건 무슨 코미딘가 싶어요. 우월의식은 횡경막 깊이 밴 듯..
    답글

  • 고1 2012.11.01 23:33

    와 진짜 듣기만해도 짜증나는데 잘하셧어요 ㅠㅠ ㅠㅠ
    저는 여행하게됬을때 저런상황오면 그냥 벙쪄있을것같아요 언니 멋져용
    답글

  • 킴삵 2012.11.04 16:22 신고

    잘하셨습니다. 궁디팡팡!! 저는 개인적으로 할 말은 하고 살자는 인간인지라..(뭐 그렇다고 싸움닭은 아니지만요.) 저같아도 저런 상황에서는 저렇게 반응했을 것 같아요. 저런 비슷한 상황에서 저렇게 반응한 적도 있고요 사실ㅋㅋ 거기다 배낭여행 막바지면 얼마나 심신이 지쳐있을땐데!!!!암요암요!!!! 저도 서유럽 배낭여행을 혼자 5주간 했었거든요. 관광업이 발달해 다니기 편한 서유럽이라 해도, 혼자 5주를 다니니 이런저런 일들도 생기고 (거기다 전 먹구름의 여왕으로 제가 어딜가던 날씨가 구려지는...) 저도 마지막 아웃이 빠리였는데 이제 마지막이라 생각해서였는지 말 그대로 몸이 축나 몸살이 나 뻗었었답니다. 모나리자 앞의 진풍경도 생각나네요. 오늘도 잘 읽었습니다:)
    답글

  • 너무 젠틀하신듯 2012.11.06 20:15

    그냥 쌍욕을 하는 편이 더 나았을지도 모른다는.. ㅎㅎㅎ 님이 하신 말씀은 충분히 이해가 됩니다. 근데 별 시덥잖은 애들한테 너무 정직한 답변을 해준듯? ㅎ
    답글

  • 포로리 2012.11.06 21:45

    잘하셨다에 한표. 못알아듣는다고 욕하거나 무시하는 말 하면 안되죠. 알아듣든 못알아듣든 안되는거 아닌가요.....그건 우리도 조심할 일이구요.
    답글

  • 내일을 향한 지화자 2012.11.06 23:15

    시원하네요. 잘했어요. 저 같았으면 조용히 뒤 돌아서 그들 얼굴에 가운데 손가락 올렸을 거에요 요 영어가 좀 딸리니
    답글

  • UTA 2014.06.14 15:00

    루르브로 오타가 있네요 ㅎ 루브르 박물관이요~!

    첨에 제가 잘못 알고 있는줄 알고 검색해봤어요 ㅎㅎ

    이제 이방인님을 너무 믿게 되서 ~
    답글

    • 들꽃처럼 2014.06.14 16:44

      덕분에 통쾌한 글 또 읽었네요
      제가 저 글에서 방인님한테 훌러덩 넘어가서
      아직까지 허우적대고 있답니다

      언제 읽어도 유쾌 상쾌 통쾌한 글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