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당첨되면 노예를 준다구요?! 다양한 미국 로또의 역사

by 이방인 씨 2012. 10. 30.

저희 아버지는 일주일에 한번씩 로또를 사십니다.
환갑이 되셨지만 뭐랄까... 아직도 꿈과 희망을 잃지 않는 분이시라고 해둘까요...?? ^^;;

수퍼로또 플러스라고 적힌 이 티켓은 캘리포니아 주에만 있는 로또이고, 기본 당첨금은 700만불입니다.

 

메가 밀리언스는 44개 주와 D.C 그리고 Virgin Islands를 합쳐 46개 지역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로또입니다.
규모가 더 큰만큼 기본 당첨금은 1200만불입니다.
메가 밀리언 역사상 최고 당첨금은 3억 9천만 달러로 (4280억원) 2007년 3월에 있었습니다.

 

당첨이 되면 일시불로 받거나 26년간 나눠서 받는 옵션 중에 선택할 수가 있는데, 짐작하시겠지만 일시불의 경우 세금이 어마어마하지만 그럼에도 대부분의 당첨자들은 일시불을 선택한다고 하네요.
실수령액이 훨씬 적더라도 26년동안 찔끔찔끔 받는 것보단 한번에 목돈 받는게 좋다는 얘기겠죠. ^^

2011년의 통계를 보니까 미국의 로또시장 규모는 62.85 빌리언이라고 합니다.
1 빌리언이 1조니까.... 한화로 변환하면 약 63조원의 시장이군요.
지금은 이렇게 거대해졌지만 초창기 미국의 로또는 독립전쟁을 막 끝낸 후 텅텅 비어버린 국고를 조금이나마 채워보려는 궁여지책이었답니다.
국고는 텅 비었는데, 전쟁을 겪은 국민들에게 세금을 더 걷을 수도 없는 상황이었는지라 초대 재무장관이었던 알렉산더 해밀턴이 생각해낸 방법이 로또였던 것이죠.
이 당시 해밀턴이 내건 로또의 슬로건은 "상금은 높게, 당첨확률은 낮게!" 였다는군요.
벼락맞을 확률보다 낮은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당시 미전역은 로또 열풍에 휩싸여서 금새 엄청난 돈이 정부로 들어왔고, 이 돈으로 건국초기의 미국은 도로와 운하, 항만시설 등의 인프라 구축에 힘써 초고속 성장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합니다.
사행성을 조장하기는 했지만, 결과만 보면 참으로 유용하게 국가의 이익을 위해 쓰인 셈이죠?

하지만 모든 것에는 흑역사가 있는 법!
미국 로또의 가장 어두운 역사라고 한다면 바로 Slave Lottery (노예 로또) 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링컨의 등장 전, 그러니까 아직 노예제가 합법이었던 시절의 미국에는 Slave Lottery 라는 것이 있었습니다.
말 그대로 당첨되면 노예를 상품으로 주고 받았는데, 당시 비슷한 종류의 흔한 로또 상품으로 소, 돼지 같은 가축들이 있었으니 노예들은 그야말로 가축과 동등하게 취급되었다는 것이죠.

더 큰 충격은 이 Slave Lottery 를 발행한 사람 중에는 미국의 초대 대통령인 George Washington 도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그가 대통령이 되기 전의 일로, 당시에는 국가적 규모가 아니라 재력이 있던 개인이 로또를 발행했는데 독립전쟁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노예를 상금으로 내 건 로또가 꽤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무려 30년이나 지나 워싱턴이 죽기 6개월전, 그는 Slave Lotto 를 발행한 것을 "악행" 이었다며 크게 후회했다고 합니다. (그제서야??!!)
그리고 회개하고 싶다며 그의 노예들을 모두 해방시켜주었다고 하네요.
수십년동안 부리며 살다가 죽기 6개월전에 해방시켜준 걸로 회개가 될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흥미로운 미국 로또가 바로 Harvard College Lottery 입니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세계최고의 명문 하버드 대학이 발행했던 로또지요.

(이미지 출처: liveauctioneers.com)

 

1772년에 처음 발행되어 약 40년 동안 지속되었던 Harvard College Lottery 를 통해 재정난을 겪고 있던 하버드 대학은 시설과 강당들을 짓는 것은 물론이고 학생들의 등록금에 의존하지 않는 자립운영이 가능해지면서 명문대학으로 발돋음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해밀턴의 로또처럼 굉장한 일을 해냈죠?
사행성을 조장하는 것은 물론이고, 당첨된 사람들의 상당수가 결국 비참한 인생을 맞게 된다고 알려져 인식이 좋지만은 않지만 로또가 이렇게 건설적으로 사용된 역사도 있다는 것이 재밌습니다. ^-^

여러분은 로또 사보신 적이 있나요?
저는 가끔 아버지 홀로 외로이 꿈을 꾸시는 것이 안쓰러워 마켓에 가서 1-2불 정도의 거스름돈을 받으면 한장씩 사는 적도 있는데요.
물론 당첨을 기대하진 않지만, 잠시잠깐이라도 '아~ 이거 당첨되면 뭘 하지??' 하며 즐거운 상상을 해보는 기분도 나쁘지 않습니다.
정작 추첨일에 번호 확인도 안 하고 지나가는 일이 더 많지만요.

혹시 여러분중, 로또를 사신 분이 계시다면 반드시 잭팟 터지시길 기원하며~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댓글13

  • 또리또리 2012.10.30 08:32

    로또를 산 금액이 저렇게 국가를 위해 좋은 쪽으로 씌여진다면 저도 사겠어요.
    하지만 대한민국 정부가 발행한다면 뭐`~뻔하죠. 지들 배때지 불리는 것 밖에...
    방금 다음에서 지하철 9호선이 코엑스를 통과하도록 (내리면 바로 코엑스 매장 안 인거임. 헉!)한다는 기사읽고 열통터져 욕 좀 하렵니다. 아니 인천공항 매각한 것도 모잘라 우이쒸~~!!!이나라는 대통령만으로도 모잘라 ...아니지.. 대통령부터 저ㅈㄹ 해대싸니 일개 시장까지.. 뒷돈받고 적자는 국민 세금으로 때우니..각 시마다 재정 파탄 직전이예요 ㅠㅠ 기초 수급자는 줄어들고 자살자는 늘고 헌데 공무원 월급은 인상되고.. 이게 뭔지~~돈 벌면 진짜 아르헨티나로 떠난 방인씨 (genome-ge=nome, 고로 노메씨한테 벌써 전염됬어요 ) 동네 아저씨 처럼 뜰가부다 >0<!!!!!!!!!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3 02:06 신고

      저도 정부나 학교를 위해서 쓰여지는 로또라면 그다지 사회악은 아니라는 생각을 했어요.
      새로 들어서는 정부는 조금 나아질까요?? 매번 선거철마다 국민들은 실낱같은 희망을 거는데 기대는 여지없이 매번 무너지네요. ㅠ.ㅠ

  • 춥파춥스 2012.10.30 08:33 신고

    우리 아빠도 가끔 주말마다 사시는 거 같던데 ㅋㅋㅋㅋㅋ
    한 방의 유혹을 떨치기 힘드신가봐요 ㅋㅋㅋ
    답글

  • 킴삵 2012.10.30 10:39 신고

    저희아빠도 매주 사세요ㅋㅋ아 용기를 잃지 않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ㅋㅋ 근데 노예 당첨이라니 우와!0_0 정말 요즘같아선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네요. 근데 바람직하지 않다는 거 알면서 뭔가 재밌게 상상해봤어요...전 노예?가 당첨된다면 제 대신 취업시켜서 돈 벌어오라고 하고, 노예친구의 경력개발에 힘써줄래요ㅋㅋ 대신 저는 좋은 친구가 되어주는 걸로?!!?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3 02:08 신고

      ㅋㅋㅋㅋ 그런 주인이라면 혹할 노예도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저 역시 다른 인간이 상품으로 주어진다면 저 대신 돈 벌어오라고 시킬 것 같아요. ㅠ.ㅠ 아~ 이 더러운 세상... 돈이 뭔지... 결국 로또를 사는 것도 다 돈 때문이 아니겠습니까...

  • 지나가다 2012.10.30 12:36

    다양한 종류의 로또가 많네요.
    동전으로 긁으면 바로 확인 할수 있는 즉석복권을
    한번 사서 해볼까? 하기도 했었는데 어느순간 사라져 버렸다는 ㅋㅋㅋ
    그리고 나서 로또가 생기고 나서 해볼까? 라는 생각은 가끔 하게 되네요.
    좋은 리뷰 잘 읽고 갑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3 02:09 신고

      즉석복권 저희 아버지도 가끔 사셔서 제가 긁어보기도 하는데요. 안될 줄 뻔히 알면서도 긁는 순간에는 스물스물 기대감이 커지더라구요. 그리고 긁어놓고 꽝이면 속상해요. ㅋㅋㅋㅋ 참 사람 마음은 머리가 알고 있는 것과 일치하지 않을 때가 더 많은 것 같습니다. ^^

  • 역량이란 몸에 밴 태도이다 2012.10.30 13:37

    노예나 인디언들 문제를 미쿡인들은 어떻게 생각하나 궁금한데.. 그런 거 물어볼 만큼 친한 미쿡인이 아직 없어서..ㅎㅎ

    저도 로또 산 적 있어요. 돼지꿈 꾸고.. 암것두 없더만요. 맥락도 없이 멀쩡 평범한 날에 돼지가 왜 꿈에 나오는지..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3 02:16 신고

      맞아요. 그런 건 왠만큼 허물없는 사이가 아니고서야 분위기 애매해질 수 있죠. 저는 참 운 좋게도 대학시절에 사회학 강의를 많이 들었는지라 자연스럽게 교수님과 학생들 사이에 오가는 토론을 귀동냥할 수 있었죠. 그런데 일단 백인들은 인디언과 노예 얘기만 나오면 정말 잘못된 일이었다고 입을 모읍니다. 그런데 알 수 없는 것은 그들의 속마음이죠. KKK 단원들도 겉으로는 전부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닌 척 행세를 한다니까요.
      물론 진심으로 인디언 학살이나 노예제도, 그리고 현재의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백인들도 있지만, 제가 살아보니 백인들의 인종적 우월의식은 그 뿌리가 우리가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깊고 단단하더라구요. 쉽게 바뀔 문제는 아니랍니다....

    • 킴삵 2012.11.03 15:18 신고

      하하하 맞아요. 뭔가 반사작용처럼 입을 모아 대답하는 것 같아요. 근데 속마음은 알기 힘들다는 것에 동감합니다. 아 근데, 뭐 세상 어딜가나 바보천지야 있길 마련이니 대놓고 인종차별을 하는 못난 덜떨어진 인간들도 있겠지만 (저랑 같이 교환학생 갔던 저희학교 친구도 한번 못된 일을 당하고 저희에게 하소연 했었죠..), 미국 내에서는 은연 중의? 은근한 인종차별은 요즘 대부분 멕시칸 같은 히스패닉이 대상인 경우가 많다고 하던데 그런가요??

  • 경기도민 2012.10.30 19:18

    수퍼로또는 1달러네요 우리는 로또 한판당 천원이에요 ㅋㅋ
    노예 로또는 OMG!!!

    닉네임은 1호뺐어여 ㅋㅋ
    글구요 택시 잡는 법 미국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섭시간에 발표하듯이 손을 위로 들고 잡아야 하군요
    신기해요~ 방인님 글은 하나도 시시껄렁하지 않아요!! 항상 유익&유쾌해요^^
    늘 추천누르고 갑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1.03 02:18 신고

      여기도 번호 한 줄당 1불입니다. ^^ 위의 수퍼로또는 딱 한 줄만 산거죠. 로또에 열정이 없는 제가 산거라서 저렇게 소액입니다. ㅋㅋㅋ 저희 아버지는 한 번 사실 때 5불어치씩 사시는 것 같더라구요.

      시시껄렁한 글도 재밌게 읽어주시는 경기도민님 같은 분들이 있어서 제가 매일 하나씩 올릴 수 있는 것 같아요. 정말 감사합니다. ^^